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3-30 10:17
[기타] 낙랑 유물 잡설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571  

낙랑군은 한(漢)과 (고)조선의 전쟁으로 위만조선의 수도부근에 한(漢)이 세운 지역이다.

특이점.
전쟁에서 이긴 한(漢) 장수들은 모두 처벌을 받고,
항복한 조선인들은 상을 받고 관직을 받았다.

여기서 유추해 볼수 있는것은 (고)조선도 고구려나 이성계의 조선처럼 내분으로 붕괴했다고 생각해 볼수 있다.
승리한 장수들이 처벌을 받았다는것은, 그들의 기록과는 다르게 조선과의 전쟁에서 군사적으로 괴멸적 타격을 주지는 못했다는 것이다.
예로 부여가 건재했고, 이 부여에서 갈라져나온 고구려가 초창기에 한(漢)의 세력에게 견제받지 않고 성장할수 있었다.
부여는 고조선시대때부터 존재했었던 국가다.
한(漢)이 고조선을 붕괴시켰지만 고조선 중심부인 부여에게까지 큰 타격을 주진 못했다는것이다.

위에 적었듯이 전쟁에서 승리한 한(漢) 장수들은 처벌을 받고,
항복한 조선인들은 관직을 받았다고 한다.
그럼 한사군의 중심세력은 한으로 부터 관직을 받은 고조선 출신인들로 볼수있지 않을까?
점령지 주민에 관직을 주고 자국(중원)으로 불러들이는건 상식적인 발상이 아니다.
그렇다면 낙랑군의 낙랑유물은 한(漢)의 영향을 받은 고조선계의 유물일 가능성이 있다.

일제시대 일본인 학자가 조선총독부의 자금 지원을 받아 요동에서 낙랑유물을 수집해서 조선총독부로 보냈다고 한다.
간단하게 생각해서.
요동에 낙랑유물이 많으니 요동에서 사들인것이다.
한반도에 낙랑유물이 많으면 한반도에서 발굴하는게 싸게 먹히는 것이다.
왜 조선총독부는 그런 뻘짓을 한것인가.
그리고 낙랑유물을 사들이는데 들어간 비용은 일제의 세금.
즉, 일본인의 세금이다.
조선인들의 바른 역사를 위해 일제가 돈을들여 유적을 발굴하고 유물을 사들였다?
그걸 믿는 순진한 사람들이 너무 많은것 같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istory2 18-03-30 12:20
   
그 요동에서 구입한 유물과, 한반도의 유물과 어떠한 관련성이나 연속성이 있으면 교치라든지 여러 학설에 뒷받침할 자료가 될텐데 딱히 그런점도 없고 그게 아쉽습니다. 그리고, 요동에서 구입한 그 유물은 진짜인지도 모르겠구요. 저도 낙랑 유물 한점 가지고 있지만, 참 볼 때마다 어디에도 끼지 못하는 왕따 같은 모습이라 불쌍해 보이기 까지 합니다. 낙랑유물은 정말 정체성을 부여하기 너무 애매한 녀석들이라서요
도배시러 18-03-30 15:01
   
요동에 낙랑유물이 많으니 요동에서 사들인것이다. ===>
북경에 낙랑유물이 많으니 북경에서 사들인것이다.
history2 18-04-02 01:09
   
낙랑의 유물 ,,,,, 어떻게 해야 할까요? 존재는 하고, 상대하기는 싫고 ㅠㅠ
 
 
Total 17,7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14 [한국사] "요동설"을 제기한 구한말의 지식인 석주 이상룡 징기스 06-29 601
413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누번(樓煩)에 따르는 고조선(古… 현조 07-21 601
412 [한국사] 저는 진한과 신라는 다른 나라라고 생각합니다. (1) 마마무 03-12 601
411 [한국사] 바잉턴의 정체에 대하여 (2) 징기스 06-16 600
410 [한국사] 유관순 선고 판결 내용 BTSv 03-01 600
409 [한국사] 낙랑군 치소 유물 조작사건(SBS)...(3) (1) history2 03-21 600
408 [한국사] 가탐 도리기의 도화포, 행화포 감방친구 04-04 600
407 [기타] 여기서 지금 누가 난독인지 님들이 판단 좀 해주세요 (2) 소고기초밥 09-21 599
406 [한국사] 고구려에 관해서 질문드립니다... (5) Friendly 12-18 599
405 [한국사] 웃치 (1) history2 02-12 599
404 [한국사] 당 현종 시기의 고구려 유민 왕모중(王毛仲) 고이왕 02-23 599
403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6.25의 진정한진실08편 돌통 02-10 599
402 [한국사] 내 하나 물어봅시다. (7) 간고등어 06-05 598
401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4) mymiky 06-30 598
400 [한국사] 낙랑국의 역사 정리 -4- (2) 꼬마러브 08-13 597
399 [한국사] 역사 연구가 종교에 결탁하는 것에 반대합니다 감방친구 05-24 596
398 [한국사] 수치스런 패배의 기억 (1) 히스토리2 05-26 596
397 [한국사] 유사역사학의 황당한 주장 '고고학은 조작이다�… (6) 고이왕 06-19 595
396 [중국] 기록 관점으로 보는 연주(燕州 : 燕)의 위치.. (1) 현조 07-21 595
395 [기타] 기본적으로 Marauder 님의 말씀이 맞네요. (6) 샤를마뉴 07-09 594
394 [기타] 댓글 보고 좀 많이 짜증 나서 글 남깁니다. (6) 화톳불 11-03 594
393 [한국사]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김태렴 편> 설민석 05-25 593
392 [한국사] 고대사 연구자들이 우선 염두에 두어야 할 상식 몇 … 독산 06-03 593
391 [한국사] 도장관 논란에 강단 식민빠 소굴 부흥 등신들 정신승… (6) 목련존자 06-09 592
390 [한국사] 대체 어디에 국내성이 의주라는 기록이 있습니까? (1) 남북통일 03-16 592
389 [한국사] 일본은 반도사관을 어떻게 만들었나 (3) 징기스 03-30 592
388 [한국사] 백제 동성왕의 요서공략설과 최근 가설의 흐름 1(강… (6) history2 03-01 590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