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3-27 13:50
[한국사] 고구려 당 1차 전쟁 간략 개요
 글쓴이 : 고이왕
조회 : 980  


1차침입 당시 당이 동원한 병력 - 구당서 기준


- 평양도행군대총관 장량이 이끄는 수군은 병력 4만에 군선 500척


- 요동도행군대총관 이적이 이끄는 병력 보-기병력 6만. 


- 여기에 황제의 친정군 6군.



황제의 친정군인 6군이 어느정도 병력인진 몰라서 전체 병력 추정하기 어려움. 


신당서의 경우 병력 10만 - 말 1만필이었다고 하긴 하는데 흠...


뭐 최소한 양 날개 병력보다야 많겠지..



자, 그럼 645년의 타임라인을 알아보자


편의상 평양도행군은 '장량', 요동도행군은 '이적', 친정군은 '태종'이라고 칭하겠음



- 4월, 침공개시.


-  이적이 개모성을 함락시키고 포로 2만명 생포


- 장량은 비사성을 함락시고 포로 8천 생포. 같은 날 이적은 요동성으로 진격하고 공성 시작



- 같은 시기 태종은 요택에서 과거 전사한 수나라 병사들 유해 수습


- 요동성을 구원하기 위해 온 국내성, 신성의 보-기 4만을 이적 휘하의 도종이 기병 4천으로 격퇴(천여명 사살)



- 태종이 요하를 도하한 후 요동성 쪽으로 합류. 이미 이적은 여러차례 요동성 공성 중이었음


- 이적과 합류한 뒤 태종은 성을 포위하고 화공을 쓰면서 공성 개시. 요동성 함락시키고 포로로 잡은 병력만 1만


- 태종, 백암성으로 이동



- 6월, 백암성주 항복. 포로로 민간이 1만, 군사 2천 4백 생포


- 태종, 안시성 북쪽으로 이동.


- 이에 고구려 구원군 15만이 안시성 인근 주필산에서 당군과 대치


- 태종, 고구려 구원군을 격파하고 장교,부사관급에 해당하는 3만3천을 포로로 잡음. 말갈 3천3백은 사살


- 이후 모랄빵 터진 후황성, 은성 2개성 와해(아마 인근 성이었던 걸로 추정)


- 장량, 건안성 함락(이라고 하지만 삼국사기 기록보면 함락시킨 10성 중 건안성은 없는 거로 보아 ..)



- 8월. 태종이 안시성 공성 시작


- 여러차례 공성했지만 실패, 보급이 바닥나고 병사들이 추위, 동상에 시달리자 퇴각




- 당군의 피해는 신당서 기준으로


육군 10만명 병력 / 1만 필의 말 중 1천명 전사 but 말은 8할이 죽음


수군 7만명 병력 / 수백명 사망



즉 기록상으론 죽인 고구려병만 최소 수만씩 갈아잡수고


 본인들은 천 단위의 사상자만 내놓고도 추위와 보급 문제때문에 퇴각했다고 하는데 ㅎ 과연..







뭐 정말 육군 10만에 해군 7만이었다면 황제 6군은 고작 3만이었단 소리인데 글쎄올시다..



출처 http://gall.dcinside.com/mgallery/board/view/?id=war&no=271967&page=18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쇠고기 18-03-27 14:26
   
당나라보다 전략전술은 허술했지만 물량으로는 훨씬 더 많았던 수나라군도 막고 그 후에 바로 또 당나라군도 막아버린 고구려 수준.. ㄷㄷ

연남생 이 18것만 아니었으면 고구려가 망하진 않았을 텐데 ㅂㄷㅂㄷ
     
Attender 18-03-27 15:07
   
연남생 개객끼

신라 개객끼
          
쇠고기 18-03-27 15:09
   
신라는.. 당시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지만

연남생은 본인이 고구려인인데 스스로 고구려를 배반했죠.

전혀 다른 경우라고 봅니다.
               
Attender 18-03-27 15:11
   
쇠고기님의 말씀에 심히 동의하는 바 입니다

신라는 살기위해 그렇다 치더라도 연남생은....죄질이 고약하고 노엽기 짝이없습니다
도배시러 18-03-27 15:09
   
오늘날 한국이 요택이라 하는 의무려산 동쪽은 바닷속에 있던 시기... 중국사학통설
     
비좀와라 18-03-27 15:37
   
님 말씀대로 중국대륙 동쪽은 계속해서 융기하고 있는데 이 속도가 굉장히 빠르죠.

상해라는 도시는 얼마전에는 없던 도시이고 남경이나 건업은 항구인데 지금은 내륙으로 변해서 정확한 위치 조차 모르며 특히 소주는 항구운하의 도시인데 지금은 내륙이 되었죠.

이게 한반도도 같은 상황 입니다. 김해는 삼국유사를 보면 항구로 나오는데 지금은 내륙이죠. 불국사도 사실상 운하와 같은 도시로 물이 들어 왔다고 하는데 지금은 완전히 내륙이란 말이죠.

이밖에도 한반도 역시 동쪽으로 융기 중 이란것의 증거는 많습니다.

많은 예언가들이 일본은 sunk(침몰) 된다고 하는데 아마도 동쪽으로 융기하는 현상이 엄청나게 가속화 되는 시기가 있을 수도 있다 생각되긴 합니다.
도배시러 18-03-27 17:14
   
저 지도에서 안시성과 백암성은 바닷속에 존재하는 지역.

해안선 변화를 개무시한 위치비정이니 변경을 해야하는데....
역사정치꾼들은 과학도 이겨내는 능력자들이라서 쉽지 않을듯...
 
 
Total 19,33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3096
1836 [한국사] 잃어버린 (5) history2 02-23 995
1835 [중국] 한푸는 중국 전통의 복식 (2) 즈비즈다 11-13 995
1834 [한국사] 정안 (5) history2 02-24 994
1833 [한국사] 한국도 한때 80년대 대학에서 맑스주의세력의 힘이 … (4) 맹구인 09-21 994
1832 [한국사] 辰에 대한 자연적인 추론 (4) Player 07-02 994
1831 [기타] 교과서에서 삼한을 대단히 강조하는 이유가 있습니… (2) 관심병자 04-12 994
1830 [한국사] 단군조선사 왜곡의 실체 (6) 스리랑 06-30 994
1829 [한국사] 낙랑군이 313년에 멸망했다는 근거가 뭐죠? (10) 징기스 07-29 993
1828 [기타] 중국사서에 나오는 부여왕 기록 (1) 응룡 04-19 993
1827 [한국사] 신흥무관학교 교가 BTSv 03-03 993
1826 [한국사] 식빠, 토왜들이 주장하는 낙랑군은 거짓 도수류 02-28 993
1825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3편. 마지막편 (1) 돌통 03-13 993
1824 [세계사] 중세시대 교과서 낙서들 레스토랑스 06-19 992
1823 [한국사] 신라금관과 일제식민사관 (2) 냥냥뇽뇽 12-22 992
1822 [한국사] 치우천왕은 부도지에 나오는 유호씨 이다 비가오랴나 04-15 992
1821 [한국사] '오향친제반차도'로 재현한 조선후기 종묘제… BTSv 08-08 992
1820 [한국사] 이덕일 역사tv- 국내교과서 정말 문제많다는 생각이 … (3) 조지아나 08-18 992
1819 [기타] 동이東夷, 그 역사를 보는 관점에 따라 (1) 관심병자 10-11 991
1818 [한국사] 한일관계 =영호관계 아닙니까? (7) 아스카라스 11-02 991
1817 [한국사] 일본의 극우세력 사사카와 재단이 국내 학계에 뿌린 … (4) 스리랑 02-20 991
1816 [한국사] 일제강점기 조선인 일본군 반란 자료 가지고 계신분? 꼬꼬동아리 10-27 991
1815 [일본] 태평양전쟁 개전 임시 속보 라디오 방송 엄빠주의 08-02 990
1814 [한국사] 정안국과 올야국의 상관성과 위치 비정 (1) 고이왕 09-12 990
1813 [한국사] 홍사익 (2) 꼬꼬동아리 11-30 990
1812 [한국사] 이즈모(出雲) 어원 분석: 구름(雲)은 가라(韓)인가. (5) 보리스진 03-20 990
1811 [한국사] 맥 삼한 발해 (5) 고독한늑대 07-29 989
1810 [한국사] 최근에 고려 전쟁 기록 보면 침공루트를 살펴보는 편… (9) Marauder 12-23 989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