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3-21 11:17
[한국사] 광개토대왕 비문분석....결론 (3)
 글쓴이 : history2
조회 : 874  

 국강상광개토경평안호태왕(國罡上廣開土境平安好太王)’이라고 되어 있는데교과서에서는 광개토대왕구리시 앞 기념광장에서는 광개토태왕삼국사에서는 광개토왕 등 여러 가지 호칭으로 쓰이고 있을 뿐 아니라 하나로 통일하지 못하고 있다이 비가 어떤 성격의 비인지에 대해서도 묘비 또는 릉비(陵碑영희·이유립·이형구·박시형 등), 훈적비(문정창 등), 석비(김덕중), 고비(古碑또는 그냥 비(나머지 다수등 다양한 이름으로 부르고 있다그러나 따로 발견된 수묘비가 있으므로 능비는 아니고 장수왕이 아버지의 훈적을 기리기 위해 세운 것이므로 훈적비라고 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
  
둘째일본의 비문 조작이나 왜곡에 대한 연구가 정리되지 않고 있다.
그간 신채호문정창이유립이진희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일본의 군부세력이 임나일본부설의 근거로 만들고일본이 침략당한 사실을 숨기기 위해 비의 내용 중 없어져야 할 글자는 의도적으로 파내고필요한 글자를 만들어 넣는 등의 조작을 했다고 주장해왔으나 정작 우리나라 제도권에서는 이 부분에 대한 연구가 거의 없을 뿐 아니라 그건 아닐 가능성이 있다는 중국이나 일본 측 학자들의 주장에 동조하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9x2p126hxzqauzho54lz.jpg


  
셋째현재의 제도권에서는 이 훈적비의 원문을 찾는 연구가 전무하다.
현재 과학적인 방법을 동원한다고 해도 없어진 글자를 찾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점은 이해한다그러나 기존의 탁본과 석문을 정밀하게 비교·연구 한다면 원문에 상당히 가까운 석문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다
  
1880년 재발견 후 처음으로 탁본을 하여 해독문인 석문을 처음 내놓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주인 영희 조봉(榮禧 莜峰)이 1903년에 발표한 고구리영락태왕묘비문고(高句麗永樂太王墓碑文攷)라는 석문에는 결자가 15자에 불과하며같은 만주인인 김육불(金毓黻, 1887~1962)이 1934년 봉천통지(奉天通志)』 금석편에 게재한 석문에도 일본인이 판독하지 못했거나 판독할 수 없다고 했던 글자의 다수가 판독되어 있는데 이는 매우 귀한 자료들이다
  
그리고 중국을 비롯하여 세계적으로 원석정탁본(原石精拓本)이 최소한 8개 정도는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확고한 신념을 가지고 이들을 정밀하게 비교연구한다면 어느 정도 원문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더구나 비 제도권 사람들이 찾아놓은 원문이 이미 오래 전에 발표되어 있는데이들이 그 글자를 그렇게 해독한 근거를 제시하고 있으므로 충분히 참고가 될 수 있다.
  
1903년 일본이 우리나라 찬집청에 비문의 석문을 싣도록 압력을 넣는 과정에서 정3품의 자리를 박차고 퇴직한 후 현지에 가서 연구를 하여 원문을 복원한 창강 김택영(1922), 그 제자로서 이를 보완한 소앙 조영은(1932), 그리고 원석 정탁본과 영희 및 앞 두 사람의 연구를 종합하여 고구리 한문(필자는 태학사문이라 함)으로 해석한 연구 결과를 2014년 초에 발표한 김덕중 등의 자료가 있다
  
또한 1926년에 석문한 것으로 알려진 이덕수와 이를 조금 보완하여 1987년에 내놓은 이유립의 석문도 있다그런데도 제도권에서는 이들의 연구 내용을 적극적으로 참고하여 원문을 찾으려는 연구를 기피하고 있는 것이다
  
넷째고구려식 서술 어법으로 해석한 연구가 거의 없다.
  

김택영의 한국역대소사에 의하면 중국인들은 비문을 발견하고도 그 내용을 해석하지 못하고 만주인인 영희 조봉이 부분적으로나마 해석했다고 한다중국의 문사들이 해석을 하지 못했다면 중국식 문장이 아니었다는 말이다그런데 김덕중 외에 대부분 우리나라의 제도권이나 비 제도권 학자들도 중국이나 일본 학자들과 똑 같이 현재 또는 중화식 한문법으로 해석하면서 구두점의 위치 등을 토의하는 선에 머물러 있다
  
그러다 보니 서로 다르게 해석하게 되어 김덕중의 고구리 한문식 해석도 여러 해석 중의 하나로만 취급되고 있을 뿐 권위 있는 원문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고대 우리글을 우리의 고대 어법이 아닌 현대 중국식 어법으로 해석하려니 해석이 어렵게 되고 결국에는 포기하게 되는 것이다이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에서 예산을 지원하여 고한문과 고구려 서글우리 옛말의 서글 표현 등에 대한 연구와 함께 진행한다면 진실에 접근할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를 보완해보고자 비 제도권의 관심 있는 학자들이 모여 호태왕비문연구회를 구성하고 나름대로의 해석을 해보려고 노력하고 있는 것이다그러나 워낙 방대한 작업이라 재정과 능력이 모자란 상태에서 완벽한 연구 결과가 나오기는 어렵고 시간도 더 필요하다그러나 연구를 하면서 상당한 가능성을 발견했다는 성과는 있다.
광개토호태왕 비문은 삼국사(소위 삼국사기, 1145 출판)보다 731년 앞선 기록이고 삼국사의 원본이 없어진 데 비해 260여자의 결자가 있으나 대부분 원형이 보존된 비문이라는 점당시의 고구리인이 쓴 고구리 역사이므로 중국의 기록과 다른 주체적인 생각을 엿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중국식 서글이 아니라 우리나라식 서글(김덕중은 이를 詞文이라 했다)을 접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주체적 가치는 실로 엄청나게 높다.

201707300929141.gif
                                                         회칠이 떨어져 내리는 비석

  

  
그런데 이 비가 재발견된 1880년경으로부터 136년이 지난 지금까지 비의 주인인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중요한 사료에 대한 충분한 연구 논문의 숫자도 적을 뿐 아니라 아직 비의 이름도 능비훈적비석비 등 다양하고태왕의 칭호도 대왕 태왕 왕 등으로 통일되지 않았으며일본인들이 자신들에게 유리하도록 비문을 변조했다는 이진희문정창이유립 등 여러 사람들의 보고가 있었으나 그에 대한 결론도 내지 못하고 있다.
  

5) 결론 광개토대왕비’ 의 중요성 
  
정부와 강단 학자들은 변조 또는 마멸된 글자의 원문도 찾지 않았으며해석을 위한 당시 사람들의 서글 어법 등에 대한 연구도 전혀 하고 있지 않다는 안타까움을 느낀 사람들이 국사찾기협의회와 ()한배달을 중심으로 2014년에 모여 정부와 학자들에게 자극을 줄 정도의 가장 기본적인 연구라도 새로 해보기로 합의하고 나름대로 분야별 전문가들을 영입하여 호태왕비문연구회를 결성하여 자체 연구를 시작했다.
가장 먼저 변조 또는 탈각되기 전의 원문을 찾고 그것을 바르게 해석하는 데 목표를 두고여러 탁본 중 대만 소장의 원석탁본과 일본인들이 칠한 백회가 떨어져 나가 더 많은 글자를 판독할 수 있게 된 1889년대에 채탁된 것으로 알려진 길림성 주운태의 탁본을 확대 복사하여 공유하고여러 책에서 중국북한 및 일본 학자들의 석문 16개와 해석문 7(재중 동포로 고문에도 능한 윤덕원 선생의 해석 포함)를 찾아 비교 연구를 위한 자료집으로 제작했다
이상 학술지와 위키 등의 내용을 발췌하여 정리하였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6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0455
1712 [한국사] 주중국대사에게 조선상고사 일독을 권한다 징기스 10-28 900
1711 [한국사] 대한민국의 정통성이란 (17) 코스모르 04-13 900
1710 [북한] (기밀)비밀문서들의공개로 이젠드러나는6.25비극.04편 돌통 01-21 900
1709 [다문화] 다문화의 문제점과 의의, 장단점이 무엇이죠? (3) 아스카라스 08-15 899
1708 [세계사] 우물안 개구리의 최후 "아편 전쟁사" 전쟁망치 06-01 899
1707 [한국사] 아래 이상한 분의 댓글 때문에 다시 소개합니다. (34) 스리랑 06-03 899
1706 [중국] 하천의 명칭 변경, 영정하는 역수가 아니라 고하 도배시러 01-24 899
1705 [한국사] 간도를 위한 변명 2 (2) 히스토리2 04-17 899
1704 [북한] 북한과 (중공)중국과의 역사적 관계 (1편).. 돌통 08-16 899
1703 [한국사] 나는 왜 풍납토성 보존 주장하는 강단이 미덥지 못할… (2) 목련존자 06-02 898
1702 [한국사] 1946년 3월 1일 평양 삼일절 기념식 BTSv 08-27 898
1701 [한국사] 1853년, 조선에 처음 온 미국인 (조지 클레이턴 포크) … mymiky 06-03 898
1700 [한국사] 흥보전과 반도사관의 여러의문점들 (9) 오자서 08-21 897
1699 [한국사] 고구려의 북평, 어양, 상곡, 태원 공격 (6) 남북통일 03-12 897
1698 [기타] 중국의 곤룡포인것 같은데 (3) 응룡 04-16 897
1697 [한국사] 동북아 역사재단은 식민사학파라는 걸 증명하는 국… (2) 꼬꼼둥 03-24 896
1696 [기타] 밑에 사진 답공개 고프다 08-19 896
1695 [한국사] 소소한 역사 탐방 (서울 부암동 무릉도원길 산책) (4) 히스토리2 04-16 896
1694 [몽골] 중국 정부의 몽골어 말살정책 (현재 진행형) (3) 조지아나 08-31 896
1693 [한국사] 일본은 100년의 적, 중국은 1000년의 적이라는 말 근거… (6) 녹내장 09-28 896
1692 [한국사] 금나라의 출자에 대해서(ft. 흑수말갈) (17) 감방친구 10-29 896
1691 [기타] 글을 주장하고자 할려면 바토 02-22 895
1690 [기타] 변발 잡생각 (3) 관심병자 04-01 895
1689 [한국사] 질문입니다 (15) 스파게티 06-06 895
1688 [세계사] 중국 삼국시대 위나라와 진나라 시대에 유명한 귀양… (15) 고이왕 03-15 895
1687 [한국사] 고구려-당나라 1차전쟁 시작지도 (2) 도배시러 03-27 895
1686 [기타] 잡설들 관심병자 03-29 895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