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3-19 20:32
[일본] 蘇我가문과 木滿致, 蘇我滿知 (1)
 글쓴이 : history2
조회 : 650  

蘇我아스카 시대 당시 일본에서 가장 강력한 권력을 휘둘렀던 가문.

목만치.jpg


  
1. 소가 가문에 대하여
  
일본 학계에서는 소가 가문에 대해서나라 일대의 토착 대호족으로 보고 있다소가 가문이 6세기 후반 갑자기 권력을 장악한 이후덴노의 거처가 있는 나라에 세력권을 주로 형성하고 있다는 점에서 근거한다소가씨는 오오미(大臣자리에 올라오무라지(大蓮자리를 역임하던 모노노베 가문과 경쟁 끝에모노노베 가문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다
모노노베 가문에게 승리를 거둔 소가 가문은 오무라지의 직위를 아예 폐지했고심지어 덴노 마저 능가하는 외척권력을 휘둘렀다(고려시대 이자겸 같은). 스슌 덴노의 경우 소가 가문을 억누르고 황권을 강화하려다가 소가 가문이 보낸 자객에게 살해를 당한다그렇게 약 반 세기 가량 일본 최고의 권세가로 군림했던 소가 가문은 645년 을사의 변을 통해 몰락하고 만다다만 멸문지화를 당한 것은 본가에 한하였고방계 가문의 경우에는 지방이나 한직으로 좌천 당했다
  
요사히한국 사학계에서는 끊임없이 소가 가문이 백제 출신이라는 주장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있다그 주장을 정리하면 1)5세기 말의 대신 소가노 마치(蘇我滿知)와 비슷한 시기 백제의 목만치(木滿致)라는 한자가 비슷한 인물이 등장한 다는 점, 2)소가 가문의 역대 계보를 살펴보면 한자(韓子), 고려(高麗)와 같은 한반도 풍의 이름이 자주 보인다는 것(그런데 고려가 고구려도 아니고 백제와 연결된다는 건 좀 의아하다) 3)소가 가문이 그 유래를 추적할 수 없다가, 5세기에 일본 정계에 갑자기 나타났고이에반해 백제에서는 8성 귀족 중 하나였던 목()씨가 백제 중앙 정계에서 사라져버렸다는 점이다(그러면 목씨 구성원 모두가 왜로 건너갔다는 얘기인데그것도 이해하기 어렵다
  
그래서 목만치 중심으로 소가씨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목만치 일본서기.jpg
                                                       목만치가 기록된 일본서기 

2. 일본서기에 등장하는 木滿致
  
생몰년 미상. 5세기 구이신왕 시기의 백제의 권신.
아버지인 목라근자처럼국내나 중국의 사서에는 언급되지 않고 오직 일본서기의 기록에서만 등장하는 인물이다(이 때문에 실존 여부가 심각하게 의심 받는다).
삼국사기에만 등장하는 개로왕 시기의 충신 목협만치(혹은 목례만치)와 동일인물로 보는 설도 있다당연히 소가씨의 선조라는 학설이 한국학계에 있고일본은 이를 부인한다
  
목만치는 근초고왕 때에 가야와 신라를 격파하여백제가 가야를 포함한 한반도 남부를 장악하는데 큰 공을 세웠던 백제의 장수 목라근자의 아들인데어머니는 신라의 여인이라고 한다.
일본서기에서는 목만치에 대해 언급하면서 지금은 전해지지 않는 기록인 '백제기(百濟記)'를 인용하면서 '아버지인 목라근자의 공로가 큰 덕분에 임나에서 업무를 수행하다가다시 백제로 돌아왔다고 한다여기서 말하는 임나는 왜국 내에 존재한한반도계 도래인들의 국가들 즉왜계백제왜계신라 등 으로 보는 것이 맞다.
  
420년에 전지왕이 죽고 구이신왕이 즉위했으나구이신왕이 어려 목만치가 권력을 장악하고구이신왕의 어머니와 정을 통하여 왕에게 무례하게 굴었다고 한다
일본서기에서는 목만치의 횡포가 너무 심하여천황이 목만치를 일본으로 소환했다고 하는데 그 이후로는 기록이 끊어져 어떻게 되었는지 알 수 없다
솔직히 구이신왕이 왜국으로 추방한 것을 천황이 소환했다고 일본서기에 적었다고 보는 것이 가장 합당하다
왜냐하면전지왕의 죽음과 목만치의 기록은 오진천황기 25년에 나오는데오진 천황의 재위기간은 (270 ~ 310)이기 때문에 오진천황의 기록에 구이신왕이 나온다는 것부터가 일본서기의 시간대의 부정확성만 부각시킨다
  
목만치는 일본서기의 기록에 의하면 구이신왕의 어머니와 정을 통하고백제내에서 권세가 대단하였다 하나정작 삼국사기를 비롯한 국내 기록에서는 목만치라는 이름을 찾아 볼 수 없다
또한 신뢰는 안가지만일본서기를 바탕으로 목만치가 실존 인물이었다고 해도 목만치가 왜국 천황의 소환을 받았다는 대목은당시 정황상 도저히 납득이 안가는 부분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독산 18-03-20 01:50
   
大蓮의 '蓮'은 '連'(무라지)의 오타일 것입니다.
蘇我滿知의 '知'는 '智'의 오타이겠기에 바로 잡습니다.
history2 18-03-20 07:30
   
감사합니다...제가 이쪽이 약한데요.......근대 어차피 이두 아닐지요.....^^
 
 
Total 18,0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96 [중국] [습유장초]상고한어를 재구한 영상. Ichbin타냐 11-22 657
695 [한국사] 금시조의 관한 기록 (5) 가난한서민 02-18 657
694 [한국사] 고구려 평양을 특정할 수 없네요 (14) 감방친구 02-19 657
693 [한국사] 그림엽서로 보는 일제강점기 한국의 모습 히스토리2 04-25 657
692 [한국사] 어제 오늘 아케치님과 나눈 댓글 (5) Marauder 04-20 656
691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에 공개 토론을 제안하는 2차 성명서 (2) 마누시아 06-26 656
690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6.25의 진정한진실08편 돌통 02-10 656
689 [한국사] 잡설... 과학적 방법론과 일본의 실증사관, 랑케와 헤… 윈도우폰 06-13 655
688 [한국사] 도종환 관련 강단 학자들이 반가워할 소식 (2) 징기스 06-14 655
687 [한국사] 우리가 역사장사꾼들과 싸워야 하는 이유 (9) 타이치맨 12-23 655
686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 제24편.북한건국과정.역… 돌통 11-16 655
685 [기타] 발해유민은 어디로 갔나? (5) 관심병자 07-04 655
684 [한국사] 조선시대 내시의 모든 것 레스토랑스 11-12 654
683 [북한] 천재 화가 피카소가 공산주의자라고.?? 돌통 03-28 654
682 [한국사] 시인 도종환의 역사인식 비판’에 대한 견해 마누시아 06-05 653
681 [기타] 한국의 식민사학 (9) 관심병자 06-18 653
680 [기타] 현자인척 하는 고XX분 (3) 위구르 03-21 653
679 [일본] 근대화는 역사 사건으로만 설명 가능한 게 아닙니다.… (10) 연개소문킹 02-22 652
678 [한국사] 대방군의 위치에 관한 기사 히스토리2 05-29 652
677 [북한] 김정은은 한번도 오판하지 않았다.(천*우)전문가.. 돌통 03-01 652
676 [한국사] 시대별 애국가 엄빠주의 07-01 651
675 [한국사] 강단사학계의 문제?? (7) 으으음 07-08 651
674 [일본] 밑에 페리제독 개항글 말인데 정말 수준이 미개하네… (5) 연개소문킹 02-22 651
673 [일본] 蘇我가문과 木滿致, 蘇我滿知 (1) (2) history2 03-19 651
672 [기타] 오랜만에 집에가서 책좀 읽었습니다 (2) Marauder 01-02 650
671 [한국사] 일본군 위안부의 참상 (사진 주의) mymiky 06-06 649
670 [기타] 굳이 과학뿐만 아니라 역사학도 발전이 덜되었다고 … Marauder 06-12 648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