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3-10 08:23
[한국사] 요동군에 대한 소고
 글쓴이 : 독산
조회 : 633  

많은 전쟁사에서 등장하는 도하처(渡河處)인 요하 동안(東岸)의 요수(遼隧)현은 요동군의 남계(南界)임을 밝히고 있다(삼국지 명제기와 무구검전).
이는 요하 하안(河岸)에 요동군의 남계인 현이 있다는 의미로 중국 학계에서 한(漢) 요동군을 요동반도 남단지역까지 비정하는 설이 잘못임을 말해줌.
이로 인하여 낙랑군은 설 자리를 잃고 한반도로 들어오게 됨.
지금까지 발견된 연북장성의 주향선은 적봉-오한기-나한기를 잇는 선상에 있다.
이 주향선을 안쪽에 위치해야 할 요동군의 속현들이 모두 발해안이나 요동반도까지 집중비정되고 있는 것은 현 발굴되어지는 연북장성 유지와 너무 동떨어져 있음.
장성 이남 가까운 지역은 결과적으로 공지(空地)가 되어 버림.
한 요동군 속현 총 18현 중에서 요하 이동에 실재했던 현은 양평을 비롯한 동부도위 속현등 6-7개현이고, 나머지는 요하 이서에서 의무려산까지 분포되어 있었음.
발해 연안 지역은 원래 임둔군이었다가 낙랑군 요동반도 지역과 함께 공손씨가 대방군으로 함.
대(帶)방(方)은 '띠모양으로 엮은 방주(方舟)'를 의미하는 군으로 발해 연안을 끼고 요동반도 서부지역까지 허리띠 모양으로 길게 늘어진 황폐된 해안 지역을 산동지역에 영주(營州)를 설치하며, 해로 상의 교통을 염두에 두고 공손씨가 만든 것임.
연북장성의 유지가 부신(阜信)시 동쪽(유하 이동)으로는 발견되지 않는 점은 매우 중요한 사실을 내포하고 있다.
산해경 해내동경은 요수(潦水)를 등재하였으나, 후인들은 이를 요수(遼水)라고 강변한다.
심지어는 수경 대요수편에 하북성의 요수의 발원지인 위고산(衛皐山)을 동북요동지역의 요하 발원지(衛白平山)로 등장시킨다.
고(皐)를 세로로 적으면 백평(白平)과 유사한 자(字)로 된다.
고의인지 오사(誤寫)인지는 알 수 없으나 하북성의 하수(河水)를 요동지역의 하수로 조작한 것임은 이점을 보더라도 확실하다.
그러나 오랜 세월을 거치는 동안 그 박식한 중국의 학자들이 이것이 잘못되었다고 언급한 예를 찾아볼 수 없다.
암묵적인 동의이다.
그렇지 않으면 중국의 산수를 기록한 산해경에 요하가 빠지는 결과가 되기 때문이다.
 
즉, 하북지역의 요수(潦水)를 동북지역의 요수(遼水)로 우기지 않으면, 사기 흉노열전이 말하는 연북장성의 요하 이동(양평)까지 축조라는 기사는 믿음을 잃게 된다.
중국 내에서 3대(大), 혹 7대, 또는 10대 라는 요하가 산해경에 빠져 있어서는 안 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삼국지에 인용된 위서가 연나라의 영토의 동쪽 경계를 만번한이라고 함으로써 흉노열전이 전하는 양평설을 사실상 반박함.
왜냐하면 만번한은 지금의 세하(細河)를 이루는 자연계선상에 있었기 때문에 요하 이동의 양평과는 400리 정도 서쪽에 있는 것이 된다.
안시성 전투로 유명한 건안성(안시성의 남쪽)을 국내외 학자들은 요동반도의 개주(蓋州) 부근지역으로 비정하지만 건안성은 옛 평곽으로 요하 서안에 있었음이 확인되고, 지금의 유하(柳河) 동쪽, 수수하(秀水河) 서쪽에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평곽성이 그 유명한 모용씨 형제의 분쟁에서 모용 仁이 평주자사를 자처하며 거하던 곳이다.
호삼성은 자치통감에서 모용씨 형제의 분쟁 중에 등장하는 문(汶, 즉 만)현을 평곽 서쪽이라고 하였던 것이다.
대체로 지금의 망우하 동쪽에 험독이 있었고 세하를 잇는 선상에 만(문)번한 현이 있고 유하 동쪽에 안시와 건안이 있었던 것이다.
이들 요동군 속현들이 모두 남쪽 해안가로 비정됨에 따라 요택도 남쪽에 비정되고 있지만, 사실상 당태종이 오고 갔던 요택은 세하와 유하 사이에 있었다.
이곳이 옛 연나라 태자 丹이 숨은 衍水(중국 학자들은 태자하로 비정하지만)이다.
한서 지리지는 소제(昭帝) 시에 전국(全國)의 무리를 모아 새로 요하 이동에 축조한 현토 요동성이 반영된 것으로 양평성은 이때 축조되었다.
그렇다면 누가 사기 흉노열전을 조작, 또는 참입하였는가?
가장 의혹이 가는 인물은 반고이다.
왜냐하면 그는 사사로이 '개작국사'(改作國史)한 전력이 있기 때문이다(후한서 반고전).
주지하듯이 반고 부자(父子)는 사기를 연구하고 미완된 부분을 보충하기 위해 오랜 시간에 걸쳐 노력해 왔다.
그리고 반고 시대(후한)에 사기는 많은 부분이 미완성, 또는 분실되어 있었기 때문에 사사로이 국사를 고치고자 한 것은 사기를 말하는 것임이 확실하다.
발빠른 동생의 대처로 그 조작의 사정을 조정에 고하고 옥에서 풀려난 반고는 여러 관직을 거치며 한서를 집필하게 되는 것이다.
한서 지리지를 보면 원래의 현토군(치소 옥저, 즉 부조)은 사라지고 고구려현을 치소로 하는 현토군만이 등재되어 있다.
삼국지가 옥저가 원래 현토의 치소였음을 밝히지 않았다면 소제 때의 현토군의 이동은 전혀 알 수 없었을 것이다.
요동군 역시 마찬가지 였다.
관련하여 평양 부조예군묘에서 발견된 세형동검의 편년을 기원전 1세기 경으로 편년한다.
부조(즉 옥저)가 현후(縣侯)로 되는 것은 광무제 건무6년(기원 후 30년)에 변군의 도위를 파한 후의 일이다.
대체로 대조대왕 4년(56년) 옥저의 정벌로 그 지역의 현후였던 예군이 평양지역으로 도망쳐 온 것이다.
그 무덤에서 발견된 동검을 기원전 1세기로 편년하는 것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는 더 이상 논할 필요도 없다. 
한나라가 고조선을 멸망 시킬 때의 요동군은 지금의 하북성 탁군지역에 있었다.
왜냐하면 폐지된 창해군 지역에 요동군 동부도위가 설치되고(추정), 섭하가 그 직에 임명되기 때문이다.
대릉하(열수, 사마천의 패수) 상류를 건너와 섭하를 죽이는 사건이 발생하는 것은 당시 고조선이 열양(즉 열수의 북쪽, 패양)을 점유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산해경은 열양이 연나라(한 제후국 연왕 노관)에 속한다고 하고 조선열전은 위만이 보새(保塞)-외신(外臣)하였다고 하였지만, 염철론이 기록하듯이 문번한(沛水, 즉 세하) 지역의 요(徼)를 넘어 연나라의 동쪽지역을 탈취한 것이었다.
사마천은 한흥이래제후왕 연표에서 노관의 연나라 영역의 동단을 요양(遼陽)이라고 하였지만 실은 열양의 열을 유사음 요로 살짝 바꿔치기 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
조선열전에 열수는 등장하지 않는다(열구는 제외).
대신에 패수(浿水)가 등장한다.
혹 패수(浿水)와 패수(沛水)를 동일 시하는 학자들이 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조선열전에 등장하는 패수서군(=패수상군)은 대릉하의 북쪽(혹은 서쪽)에 위치했던 고조선 군사이다.
옛날에 대릉하 북쪽의 유성으로 나가는 길은 2갈래, 즉 동도와 서도가 있었다(자세한 것은 생략).
그 서도(西道)가 노룡샐새를 빠져나가 북쪽의 백랑산으로 통하는 길이고, 동로는 옛 영지새(후의 임유관)를 나가 동쪽의 청산(靑山)으로 나가는 길이다.
위만이나 섭하가 새(塞)를 나가 건너는 패수는 동로인 영지새를 나가 동쪽의 청산으로 향하지 않고 곧바로 대릉하를 건너 패수서군이 있었던 지역에 이르게 되는 것이고,
육로군은 요동을 출발하여 옛 노룡새(희봉구)를 나가 북쪽으로 가다 동쪽으로 가면서 만나게 되는 것이 패수서군, 즉 대릉하 북쪽에 있던 고조선의 병사이다.
이 서로로 향하는 육로군은 결코 패수를 건너지 않고 왕험성(험독;응소의 설이 옳다)에 이르게 되는 것이다.
이때는 이미 고조선(패수서군)과 서쪽에서 접하고 있던 흉노 좌현왕 세력이 새밖으로 축출된 직후여서, 노룡새로 통하는 길(서로)로 나설 수 있었던 것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istory2 18-03-10 09:43
   
너무 잘쓰신 소고이신데,,,완전히 이해하려면 좀 더 깊은 숙독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독산 18-03-10 10:38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도배시러 18-03-10 13:33
   
한나라가 고조선을 멸망 시킬 때의 요동군은 지금의 하북성 탁군지역에 있었다.
===> 후한, 서진의 요동군이 탁군 지역이죠. 전한의 요동군 위치는 아님.
독산 18-03-10 14:31
   
고조선 멸망 전에 설치한 창해군이 하북성 창주 북쪽에 있었고, 그곳이 폐힌 뒤에 요동군 동부도위가 됩니다.
연제지간(燕齊之間)에 설치된 창해군 때문에 당시 하북지역(연제지간)이 순복(順服)하게 됩니다.
예군 남려가 28만의 호구를 이끌고 찾아간 곳은 요동군(한서지리지의 요동군이 아님)이고, 창해군이 폐지되고 설치된 곳이 요동군 동부도위(한서 지리지의 무차현이 아님)입니다.
바로 에군 남려가 찾아간 곳이지요.
당시는 흉노 좌부가 연북장성 내로 침입하여 한 초의 요동군은 결코 하북성 지역을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연북장성 내의 동쪽지역은 위만의 고조선이 점거하고 있었습니다.
고조선은 전국시대에 요하 이동으로 쫓겨났으나, 준왕이 진한 교체기에 원래의 잃엇던 연북장성 내의 대릉하 북쪽지역을 탈환하였습니다.
노관 흉노로 망명하면서 위만도 영지새를 나와 대릉하 상류를 건너 동쪽으로 준왕에게 투항하면서 고조선의 서쪽 번병이 되겟다고 히여 100리 봉지를 받는데 이곳이 바로 패수서군이 위치했고 흉노 좌현왕 세력과 접하고 있던 곳입니다.
한서 지리지의 내용은 소제 때에 한나라 장새를 새로 쌓고 개편한 체제에 의한 것임을 명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한나라 요동군이 하북성 밖으로 나와 요하 이동까지 분포하게 된 것은 소제 이후의 일입니다.
동북쪽에 한정해 말한다면 한초에는 흉노 좌현왕 세력의 남하로 하북성 북부지역은 흉노의 영역이었고, 그 동쪽은 위만의 고조선이 접하고 있었습니다.
한초의 요동군은 흉노와 고조선의 남쪽에 위치할 수밖에 없엇습니다.
우북평군이니 요서군 등이 존재할 자리가 없었지요.
흉노와 고조선이 접해있는데 요동군이 고조선의 북쪽에 있을 리가 없죠.
그렇다면 흉노도 요동군의 남쪽에 있어야 되니까요.
이러한 상식적 이해를 도외시하고 한초 요동군이 고조선의 북쪽에 있었다고 강변하는  학계의 현실이 서글풉니다.
     
도배시러 18-03-10 14:38
   
창해군과 연제지간의 난리통이 발생한 이유는
창해군으로 가는 도로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한 비용 때문이죠. 돈돈돈...

乃募豪民田南夷,入粟縣官,而內受錢於都內. 東至滄海之郡,人徒之費擬於南夷.
又興十萬餘人築衛朔方,轉漕甚遼遠,自山東咸被其勞,費數十百巨萬,府庫益虛.
乃募民能入奴婢得以終身復,爲郎增秩,及入羊爲郎,始於此. - 사기 평준서

이에 남쪽 오랑캐 지역에서 밭이 있는 호족들을 모아서 그들의 식량을 현지 현관(縣官)에게 보내고,
도성의 내부(內府)에서 그 대금을 받도록 했다.
 동쪽으로 창해군까지 도로가 개통될 때에도 그 인건비용은 남쪽 오랑캐 지방에 쓰이는 것과 유사했다.

===> 그 도로의 길이는 어떤 수준 이었을까요 ?  그것을 알아야 창해군의 비밀이 풀립니다.
관련된 남이와 삭방의 도로, 운하 개척거리를 확보해서 비교해야 합니다.
물론 주류사학의 연제지간~강원도 거리는 터무니없는 개소리입니다.

참고로 남이南夷 의 도로개척은 천리정도의 길이입니다.
     
도배시러 18-03-10 14:42
   
흉노 좌현왕 세력과 접하고 있던 곳입니다.
===> 흉노 좌방왕左方王의 동쪽에 있던 것은 예맥과 조선입니다. 관련지명은 패수가 아니라 상곡
諸左方王將居東方,直上谷以往者,東接穢貉、朝鮮 - 사기 흉노열전

위략의 전설을 정사 史記 보다 높게쳐주는 정치꾼의 수작에 말리면 안되죠.

상곡의 서쪽은 유목민, 동쪽은 산악지대
 
 
Total 17,5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7 [한국사] 요수(와 압록)의 문제 (1) 감방친구 04-10 643
526 [기타] 드라마 해신에서 평로치청의 반란이 이정기를 얘기… (1) 콜라맛치킨 10-29 642
525 [한국사] (3) 당 수군 침공로와 가탐 도리기 경로 고찰 감방친구 03-17 642
524 [한국사] 남.북한의 1차 내각의 구성과 어려움(친일파 배제의… (2) history2 03-27 642
523 [한국사] 무경총요 분석 경과 감방친구 04-26 642
522 [한국사] 갈석산을 지나면 현도와 낙랑군이 있다 - 한서 (5) 도배시러 08-29 641
521 [기타] 현자인척 하는 고XX분 (3) 위구르 03-21 641
520 [한국사] 강화도 조약 후 조선과 일본의 행보 2 히스토리2 06-04 641
519 [한국사] 오성취루 현상같은 경우 생각보다 흔한현상이라고 … (4) Marauder 06-18 640
518 [한국사] 감방친구님의 의문에 대한 답글 (8) 독산 03-10 640
517 [한국사] 이유립선생이 친일이었다고?? 하나같이 양의 탈(거… (1) 스리랑 06-09 639
516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에 공개 토론을 제안하는 2차 성명서 (2) 마누시아 06-26 639
515 [한국사] 현 신강성(新彊省) 동부의 포창해(蒲昌海) = 발해(渤… (1) 현조 07-19 639
514 [기타] 감정적이 아닌, 다양한 정보를 갖고 토론하고 토의하… (32) GleamKim 11-05 639
513 [한국사] 도종환 관련 강단 학자들이 반가워할 소식 (2) 징기스 06-14 638
512 [세계사] 선진 시기 동이족이 상나라인이고 우리민족의 선조… (2) 고이왕 08-29 638
511 [한국사] 학계 통설을 추종하는 것 자체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 (6) 감방친구 12-25 637
510 [기타] 잉 뭐져 다른 게시판에 가즈아아 02-10 637
509 [한국사] 저 사람은 빡대가리 경계선지능이하인지 모르겠는데 (38) 연개소문킹 02-23 636
508 [한국사] 재야 사학계가 강단 사학계에 공개토론을 제안하다 (3) 징기스 06-17 636
507 [한국사] 감방친구님이 오린 아래글에 대한 본인의 소견 (1) 독산 05-29 636
506 [한국사] 류큐분할론과 미국의 역할2 히스토리2 06-03 636
505 [일본] . (14) 알론소 08-16 635
504 [한국사] 고구려 평양을 특정할 수 없네요 (14) 감방친구 02-19 635
503 [한국사] 그림엽서로 보는 일제강점기 한국의 모습 히스토리2 04-25 635
502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19편.북한건국과정,역사 (1) 돌통 11-12 635
501 [중국] 김장훈, 中 일송정서 '애국가' 가창 공안당국… 투후 07-09 634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