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3-01 15:24
[한국사] 백제와 낙랑을 혼동했다는 주장에 대해서
 글쓴이 : 남북통일
조회 : 553  

여기 과거 글 좀 눈팅하다가 백제의 요서경략이 사실 낙랑의 위치가 요서로 변이되었다는 주장이 있길래

써봅니다.

일단 주류사학계에서는 313년에 낙랑이 평양에 위치해 있었다가 요서로 위치가 변이되었다는 입장입니다.

(낙랑군이 모용외에게 항복한 걸 요서로 위치가 바뀌었다고 한건가?)

근데, 중원왕조가 백제 근초고왕에게 내린 책봉호? 가 낙랑태수인가 그렇게 낙랑이라는 이름이 들어간

책봉호를 내렸습니다.

즉 중원의 사서가 백제와 낙랑을 혼동한게 아닌 백제가 중원으로부터 낙랑으로 불린 것 같네요.

(아니 그나저나 313년에 낙랑군이 평양에 있다가 갑자기 요서로 갔다는 근거가 있나요? 본인이 낙랑군

요서설을 주장하기 때문에 잘 모르겠네요.)

추가-그리고 낙랑이 요서로 간 시기가 313년이고, 고구려 요동 점유 시기와 시간 차이가 있는데 중원에서

시기도 혼동했다는 주장이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istory2 18-03-01 15:29
   
그래서 저도,,,요서에 있던 낙랑에 대해,,,, 요서의 중심부 있던 낙랑이 ....진평현으로 옮겼다는 방법으로 기술하여, 간접적으로 낙랑은 원래 요서에 있었다는 표현을 적었습니다.

저도 낙랑은 원래부터 요서에 있다고 생각해서,,,,그렇게 그렇게 적은 것 입니다..

현재 평양이라는 곳에서 요서로 이동할 이유가 없지요....요서 내부적 이동이라면 모를까요?
그나마 이마저도 요서는 당시 백제가 진출했다는 입장이 제 결론입니다(낙랑은 백제의 오기)
     
남북통일 18-03-01 15:34
   
상식적으로 낙랑이 그 먼 요서에 있는 모용외에게 투항하러 요서까지 간 거 자체가 의문입니다.
Korisent 18-03-01 17:45
   
그렇다면 지금있는 평양이 백제수도였었네요. 이걸가지고 낭락이라고 강단.일뽕.중뽕들이 개드립 친거네요.ㅋㅋ
     
남북통일 18-03-01 17:46
   
님은 제 글을 잘 이해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낙랑은 중원에서 백제를 지칭하는 말이였고(혹은 낙랑군, 낙랑국을 지칭하는 말)
"낙랑군"은  313년에 멸망하였죠.
어디에도 백제 수도가 평양이라는 힌트는 없는데요.
도배시러 18-03-01 19:46
   
문헌적으로 가장 먼저 낙랑 지배권을 인정받은 것은 백제. 낙랑태수 근초고왕
고대 외교의 기본적 수순임.
가까운 나라와는 맞서야 하고 적대국 영역을 잠식한 원거리 국가와는 화친하여 적국의 배후를 노리게 하는 외교.

그래서 백제왕에게 낙랑태수 직위를 부여. 이왕에 적대국 영역을 점령했으니 직위로 정통성을 줄테니
적대국을 곤란하게 해다오...
 
 
Total 19,51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7543
241 [한국사] 왜(倭) 1 - 《論衡(논형)》의 倭人 (1/4) (3) 감방친구 08-10 593
240 [한국사] 독립군에 체코군단이 무기를 댄 배경? - 미 특사 접… mymiky 02-20 592
239 [북한] 김학규 1900.11.24~1967.09.20 "백파" 돌통 03-13 592
238 [북한] 내가 아는 만큼(북한 역사 스토리) 08편.. 돌통 06-24 592
237 [기타] [삼국지기행] 가정편 2ㅣ마속은 산에 올라가야 했습… 관심병자 06-16 592
236 [한국사] 왜(倭) 2 - 《산해경》별도첨부 자료 2 감방친구 08-26 592
235 [한국사] 우리 안의 식민사관 [신간] 징기스 02-09 590
234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4-30 590
233 [북한] (역사적 사료집[자료]으로 또는 이 근거들로 바탕으… 돌통 09-11 590
232 [북한] (내게 유익한 습관들 운명바꿔 15가지).종교,과학적 … 돌통 09-14 590
231 [한국사] 위안부 증언집 영문판 출간 mymiky 03-07 590
230 [한국사] 사람들이 책 자체를 잘 안 읽습니다 (16) 감방친구 07-11 590
229 [중국] [습유장초]근고한어를 재구한 영상. Ichbin타냐 11-22 589
228 [한국사] [반갑다 새책] 우리안의 식민사관 징기스 02-10 589
227 [북한] 황장엽선생이 김정일과김대중에게비판.김일성에 대… 돌통 01-11 589
226 [북한] 정치적이지 않고 오직 (진실,사실적인 김일성 인생,… 돌통 05-06 589
225 [북한] (일제)..독립운동이여..!! 02편 돌통 08-14 589
224 [한국사] 임나(任那)를 통한 님금과 매금의 상관성 검토 감방친구 07-29 589
223 [한국사] 역사채널e 판옥선 레스토랑스 06-12 588
222 [북한] 북한의 역사를 지켜보면서.10편.. 돌통 02-10 588
221 [한국사] [질문] 해방기 정국 (18) Lopaet 07-20 588
220 [한국사] 단군사(檀君祠)ㅡ어촌 심언광 하시바 11-06 588
219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07편 돌통 08-22 586
218 [북한] (심화과정)한반도 현대사 정확한 팩트 10편 돌통 08-26 586
217 [한국사] 동호東胡는고조선인 북부여로 구레나룻 수염이 있는… 수구리 08-08 586
216 [한국사] 진왕제가설에 따른 광개토태왕비문 해석의 의아한점… (3) 밑져야본전 08-14 586
215 [한국사] 역사채널e 하늘을 달리는 불 레스토랑스 06-12 585
 <  711  712  713  714  715  716  717  718  719  7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