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22 16:56
[한국사] 사쓰마
 글쓴이 : history2
조회 : 985  

류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8-02-22 17:13
   
또한 조선 조정은 류큐왕국에 사죄 사절단조차 보내지 않았다. 1) 이같은 행위는 조선과의 의리를 위해 임진왜란을 거부하고 일본의 침략을 알려주는 등 도움을 주다가 조선때문에 속국으로 전락해버린 류큐의 신의를 배반한것이다.2)

ㅡㅡㅡㅡㅡㅡㅡㅡ

사실 우리 역사에서 손에 꼽을 수치스러운 사건이죠
하지만 이런 식의 논조로까지 나아가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습니다

1)은 당시와 이후의 조선의 상황에서 사죄 사절단 어쩌구 보낼 경황이 과연 있었을 것이며
2)는 글쎄요 '조선 때문에' 그렇게 됐다기보다는 사쓰마의 상황, 그리고 류쿠의 지리ㆍ경제적 이점 등이 더 근본적이라고 생각되는 걸요

이 사건은 분명 수치스러운 사건인데
이 사건의 내용을 감정적으로 과장하여 우리 자신과 조선을 까대는 모습을 인터넷 상에서 종종 봤습니다
이는 경계 해야 하겠죠
감방친구 18-02-22 17:16
   
태권도사 연구 때문에 주로 문화사적인 측면에서 수년 전에 류쿠왕국에 대한 정보를 찾아 인터넷을 장기 여행한 일이 있는데

그 가운데에 류쿠의 전통의복이 조선전기/고려시대 의복과 아주 흡사하여 놀란 일이 있네요
     
가남 18-02-22 21:52
   
제가 처음에 감방친구님에게 눈이 번쩍 띄어진 것이 태권도사 관련 글이었죠.
잡게에 올리셨던 것 같은데 처음부터 이 게시판에 올리시는게 좋았을 것 같아요.
공수도 역시 시작은 오키나와 였으니까요.
history2 18-02-22 17:22
   
*** 하긴 당시 광해군 조차 명에게 책봉문제로 허우적 대고 있었습니다...거기다 전후 복구의 문제도 그렇구요..당시 사건은 광해군 2년의 일입니다.... 그리고 류큐 역시 당시 정세가 조선과 이 부분에 대해 갈등 할 상황은 아니었을 겁니다...물론 상당히 화는 났겠지요...
 적절한 논평이십니다.  ps) 믿기는 힘들지만, 당시 좌초된 배와 왕자가 베트남인들 이라는 설도 있기는 합니다...
     
감방친구 18-02-22 17:39
   
아, 그래요? 하, 신기하고 흥미롭네요

정성이 든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Marauder 18-02-22 19:24
   
이런 일이 있었군요. 부끄러운일이긴 한데... 요즘 계속 나오는 광해군의 재재평가를 보면 그럴법도 하다는 생각도 들긴 하네요.
 
 
Total 19,33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3355
1866 [한국사] 고구려 의복 예복 관복도 한나라 빼박이네요 (16) 예왕지인 11-05 1004
1865 [한국사] [쓸모없는 에세이] 멋진 스타일의 옷 - 철릭 (1) 떡국 11-11 1004
1864 [한국사] 한韓은 산동성과 강소성이었다(후한서 동이열전 내… (41) 수구리 07-25 1004
1863 [기타] 1905년 맥시코 이민자 후손들 한국방문 이야기 조지아나 12-12 1003
1862 [한국사] (부여시대~ 조선시대)까지 한복 변천사 mymiky 11-17 1002
1861 [기타] 식민사학계의 반항? (7) 인류제국 06-05 1001
1860 [한국사] 발해…동아지중해 누비며 무역 강국 자리매김.jpg (2) 소유자™ 04-12 1001
1859 [한국사] 이덕일 역사tv- 국내교과서 정말 문제많다는 생각이 … (3) 조지아나 08-18 1001
1858 [한국사] 한국 (5) history2 02-15 1000
1857 [일본] 아베신조의 역사의식 비판 2 (2) history2 03-31 1000
1856 [기타] 청나라의 치욕적인 패배 - 호톤노르 전투 (1) 응룡 04-14 1000
1855 [한국사] 간도를 위한 변명 2 (2) 히스토리2 04-17 1000
1854 [기타] 중국에서 청나라에 대한 평가가 그리 좋지 않네요 (8) 응룡 04-18 1000
1853 [한국사] 광해군의 측근 김개시의 권력으로 보는 , 조선시대 … (3) mymiky 05-29 1000
1852 [기타] 현대 토론의 문제점을 전쟁과 게임을 통해 비교해보… (7) Marauder 04-23 999
1851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999
1850 [한국사] 단군은 사람의 이름이 아닙니다 (1) 인류제국 08-11 999
1849 [한국사] 모본왕 (1) 인류제국 08-31 999
1848 [한국사] 후한시절, 낙랑군은 요동군의 서쪽에 있었다. (3) 도배시러 09-07 999
1847 [한국사] 동북아시아 남북국시대 역사 시뮬레이션 AD 670~AD 901 (3) GleamKim 11-11 999
1846 [한국사] 가네코 후미코 (제가 죄송한 마음이 듭니다...) (4) 히스토리2 05-09 998
1845 [한국사] 탄금대 전투 (8) 레스토랑스 11-05 998
1844 [한국사] 한국역사에서 가르쳐주지 않는 역사2 (4) history2 04-15 998
1843 [한국사] 단군조선사 왜곡의 실체 (6) 스리랑 06-30 998
1842 [기타] 손흥민, 김치, 한복이 니네꺼? 중국에 항의했더니 중… 관심병자 01-13 997
1841 [기타] 인물한국사 23 고대편 근초고 관심병자 06-14 997
1840 [기타] 솔직히 말해서 (5) 인류제국 10-29 997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