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22 01:09
[일본] 나라시대 일본인구의 급격한 증가
 글쓴이 : 가난한서민
조회 : 1,237  

아지매 오오오 오게” 하는 것은 일본왕실에서 천황이 해마다 11월 23일 저녁에 가을 제사로서 ‘한신’(韓神) 에게 햇곡식으로 빚은 신주를 올릴 때의 축문이다. 이 사실은 지난 8월 18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 ‘국학원’ 주최 ‘한중일 국제천손학술대회’에 온 일본도쿄 천황궁 제사 담당관 아베 스에마사 악장이 강연에서도 확실하게 증언했다.

일본민족형성의 기원은 "일본 야요이문화는 한반도의 삼한.삼국인들이 벼농사,금속문화,견고한 토기 등의 새 문물을 가지고 진출해 조몬인을 물리치고 정착하면서 전파했다"는 게 정설이었다. 이는 아이누족이 현재 일본의 소수종족으로 북쪽 끝 홋카이도와 남쪽 끝 오키나와에 분산돼 있는 것으로도 입증된다. 

일본 민족 형성의 기원은 인구동태를 살펴보면 더욱 확연해진다.인류학 권위자인 일본 국립 민속학박물관의 고야마슈조 교수는 1984년 일본인류학회에 보고한 "죠몬시대의 인구"라는 논문에서 "죠몬말기(기원전 약 3세기) 일본 총인구는 극심한 추위 등의 영향으로 겨우 7만5천8백명에 불과했고,그후 야요이시대에 접어들자 59만4천9백명으로 급격히 늘었으며,하지키(김해 토기)를 사용한 나라시대(710~784)에는 무려 5백39만9천8백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인류학자 중 세리자와 죠수케씨는 죠몬말기의 인구를 약 12만명,야마우치 세이오씨는 약 15만명으로 추계했다.

1.jpg

이로 미뤄 야요이시대 초기에 일본 인구가 급증한 것은 고대 한국인이 한반도에서 대거 진출,벼농사로 식량이 풍부해졌기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구주(규슈)에는 지명 유적 전설 신앙에 이르기까지 온통 "가라""가야"와 인연깊은 흔적이 무수히 깔려있다.고대 가라인들이 진출한 증거물들이다. 일본의 정사라는 [일본서기]는 천손강림으로 시작한다."니니기노미코토가 휴가규슈)의 구시후루다케에 강림하여 가라구니를 바라볼 수 있는 곳을 찾았고, 마침 가고시마현 남쪽 끝 아다에 자리 잡아 구야국을 설립했다"는 내용이다.

2.jpg



4.jpg
▲일본 구주지역 가야유물.왼쪽것은 그릇이라기 보다는 완전한 형태의 조각품으로 봐야 할 것 같다. 하지만 오른쪽 것과 비교해 보면 원래의 용도가 그릇이었음은 분명해 보인다. 역시 부장품으로 생각되며, 일본인들의 신고 다니는 신발을 연상시킨다. 이것을 보더라도 가야의 문화가 일본문화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준 것은 확실해 보인다.


규슈에는 일본 최초의 궁궐 터가 남아있다.이곳에서 세력을 강화한 가야인 후손이 일본 중심지역인 나라지방을 정벌하여 일본1대 천황 신무천황이 되었다고 전한다. "구시후루"는 김수로왕이 강림했다는 구지봉과 같은 어원이며 구야국은 김해 금관가야국(가락국)의 전신이다.
김해김씨 족보에 수로왕의 왕자 10명 중 7명이 하동 칠불사에서 수도한 후 구름을 타고 떠났다는 기록이 있다.같은 시기인 2세기경 남규슈 가고시마 유적에 시치구마라는 지명이 있다.지금은 많이 파괴되었지만 7명의 지배자가 웅거했다는 유적이 있다. 가야신을 모시는 7개소의 신사도 있고 7왕자를 주신으로 모신다.인근에는 가라구니우즈미네신사 등 "가라"명칭을 붙인 신사들이 많다.이 지방 향토사학자들은 "옛날부터 가야국 7명의 왕자가 이곳에 군림하여 세력을 뻗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일본왕가의 사학자 미카사노미야 다카히토씨는 "일본신화는 가야신화와 흡사하며 연고가 깊다"면서 가야인이 천황가문의 조상임을 간접적 긍정한 바 있다. 

일본 개국왕 진무천황의 증조부가 바로 수로왕의 왕자들인 것으로 비정하는 일본사학자도 있다.당시 남규슈는 가야계가 점거하고 신라계 여왕설의 히미코는 북규슈에 자리 잡았다는 학설이 유력하다. 

북규슈 후쿠오카 남쪽 세부리산 너머의 사가현 요시노가리의 야요이시대 유적은 일본역사를 바꿔 써야할 만큼 유명하다.가야식 옹관묘와 지석묘,가야유물과 동질인 토기,동검,곡옥 등 귀족들의 장식품,동경,무사들이 착용한 판갑옷,투구,말머리가리개,말안장까지 출토됐다. 

유물중에서 가장 진귀한 것은 파형동기이다.이것을 만든 거푸집(주형)도 출토돼 일본 사학자들도 놀랐다.파형동기의 수수께끼를 풀면 북규슈일대에 대한 가야국의 지배 여부를 명확히 파악하게 된다.파형동기의 파는 태양의 불꽃형상이며 권위의 상징이다.김해의 수로왕릉 정문에도 파형문양이 부착돼 있다.따라서 규슈유적에서 파형동기가 출토된 것은 당시 그곳에 수로왕의 왕자나 수령급 집단의 군대가 있었다는 증거물일 것이다. 
수로왕릉의 파형문양은 9개파,요시노가리 것은 7개파에 불과하다.파수가 많은 것은 상위자의 의미를 갖는다.요시노가리 파형동기의 파수가 적은 것은 분국임을 추정할 수도 있다. 

더욱이 거푸집이 출토된 것은 파형동기를 대량 제작한 증거이며 규슈에 가야국 예하의 왕자급 집단이나 군사력이 엄청났다는 사실을 웅변하고 있다.에가미 나미오박사가 주장한 고대한국의 기마군단이 일본 중부지역을 정벌했다는 기마민족정복설과 합치되기도 한다. 

일본 고대사 고사기에 요시노가리일대를 말로국이라 했다.경남 밀양고을이 말라국이었다.말라국의 호칭이 말로국으로 변화했다는 것은 정설이다.따라서 가야시대에 밀양출신들이 먼저 점거했음을 짐작하게 된다. 

또 일본서기에 남규슈 사츠마지방을 졸마국이라 했다.삼국사기에 졸마국은 경북 김천군 조마면으로 명시돼 있다.고령 대가야의 성읍국이었던 김천 졸마국 출신의 터전이었던 모양이다.
서기 612년 백제계로 추정되는 마려자 왕( 왕)이 오사카의 가와치에 만법장원 사찰을 창건했으며 681년 기타가쓰라기군으로 이전하면서 당마사로 개칭했다.당마는 당초 당마에 연유,백제전신 마한의 뿌리라는 뜻이기도 하다.기타가쓰라기군은 660년 백제멸망 전부터 존재했다.나라시대(710~784년)에 당마사의 보수 자료를 보면 동탑과 서탑으로 구성되어 있는 등 백제불교 양식이다.이 사찰에는 당마만다라불화(국보)가 전한다.불화 역시 전남 승주군 송광사의 불화(탱화)와 같은 계열이다. 

이 무렵 왜국으로 망명해 간 백제인들은 백제 전신인 마한을 백제의 뿌리로 삼으려는 인식으로 당마사를 창건,백제불교의 명맥을 계승하려 했다.그런데 이 당마사에는 백제 신라 고구려 승려도 합류했던 흔적이 많다.신라가 일본열도내의 한삼국세력을 통합하려 했던 움직임을 엿보게 한다. 

그러나 백제사학자 오노야스마로려)가 "백제계 일본"체제를 구상하여 백제편중의 역사서 "고사기"(712년)를 다시 쓰게 됐다.이에 가야 신라계의 반발로 8년후 "일본서기"(720년)를 다시 쓰게 됐다.이러한 역사서 찬술을 계기로 왜국은 백제인에 의해 "일본"으로 국호를 개칭하여 독자적인 체제로 전환하기에 이르렀다.
마한백제가 망한 후에 마한열도의 백제왕조는 '일본'으로 국호 바꿔.. 
광개토태왕이 백제의 본거지 웅진(공주)을 정벌하면서 많은 백제인들이 마한열도 오사카로 이주하여 정착하게 되었다. 일본역사에서 인구가 가장 증가한 시기에 해당한다.


5.gif
▲ 일본 백제사터 근처에 있는 백제화물역 


6.gif
백제왕신사 설명판

ggg.png

8.jpg

나당 연합군에 의해 백제가 660년 멸망하자 663년 열도의 백제담로왕조는 백제 복국을 꾀하며 마한열도에서 대군을 편성,부여 백마강(백촌강)으로 진격 항쟁했으나 전멸당했다.이때의 출전군을 "왜군"이라고들 하지만 실은 엄연한 마한열도의 백제군이었다. 

668년 고구려마저 멸망함에 백제인과 고구려인들이 대거 마한열도로 피난,망명해 갔다. 마한열도의 "백제담로왕조"는 고국에서 몰려 든 백제인들을 중신들을 요직에 등용했다.30여년이 흐르면서 본국백제가 사라졌기 때문에 독자적인 행보를 모색하지 않을 수 없어 국호를 일본으로 바꾼 것이다. 
 

그 동안 삼한삼국세력이 부침했던 나라지방은 702년의 국명제정을 고비로 통합,정돈을 서둘러 710년부터 "나라사대"를 열었다.이에따라 712년 "고사기",720년 "일본서기"를 편찬하는 등 인식전환과 정치기반을 형성해 나갔다.


일본사학자 추나노 요시히코씨도 "7세기이전에는 일본이 존재하지 않았다"고 역설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istory2 18-02-22 17:47
   
좋은 글 감사합니다..... 깊이 공감이 가는 내용이 많았습니다.

인류학 권위자인 일본 국립 민속학박물관의 고야마슈조 교수는 1984년 일본인류학회에 보고한 "죠몬시대의 인구"라는 논문에서 "죠몬말기(기원전 약 3세기) 일본 총인구는 극심한 추위 등의 영향으로 겨우 7만5천8백명에 불과했고,그후 야요이시대에 접어들자 59만4천9백명으로 급격히 늘었으며,하지키(김해 토기)를 사용한 나라시대(710~784)에는 무려 5백39만9천8백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열도로 이주한 이주자 들이, 백제, 가야가 있었던 그들의 고향 한반도를,  다시 돌아가야 할 땅 즉, 재정복의 땅으로 인식하고,,,지 멋대로인 역사책을 만들고(일본서기), 정신승리 한답시고 신라를 봉국 취급하는 등의 짓을 했다는 것 이지요!

백제와 가야를 그리워 하면 뭐 합니까? 그들의 선조의 땅에 사는 사람들과 화합할 생각을 한 것이아니라, 재정복의 대상으로 여기면서, 예전의 진실마저 가리려 하는데요...
 즉!  '저 땅 우리 할아버지 거였는데' 하는 식으로 생각하니 답이 없는 것 같아요.

일본왕이 자꾸 '백제와 인연을  말하는 것도 진심으로 받아드리고 싶지만',  웬지 우리도 니네땅에 지분있어 하는 것 같이 들려서요
history2 18-02-22 23:50
   
근대,,,,,, 60만이 500만이 된것이 도래인의 덕이라면,,,사실 왜인이라 부르는 집단의 대다수는 사실 예맥족인데,,,우리가 왜인이라 부르는게 합당할까요? ---도래인이 야요이인과 초기에는 별로 혼혈을 했을것 같지는 않고요, 몰아내야 할 대상으로 여겼을 것 같아서요
history2 18-02-22 23:52
   
갑자기 왜인을 왜인이라 못부르고 도래 가야인이나 백제인즉, 재일교포라 불러야 할 것 같습니다...역사는 조금 생각이 어긋나면 이런 결과를 갖게되네요
6시내고환 18-03-07 20:30
   
일본사학자 추나노 요시히코씨도 "7세기이전에는 일본이 존재하지 않았다"고 역설했다.  본인들이 인정
 
 
Total 86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5 [일본] 닌토쿠 천황릉(인덕천황)에 대한 솔직한 심정 (14) history2 03-07 2142
754 [일본] 왜국 따위가 조선을 씹으면 안되지 (9) 화난늑대 03-01 1090
753 [일본] 1900년대 일본의 발전상 ㄷㄷㄷ (5) 화난늑대 03-01 1736
752 [일본] 고구려, 백제, 신라, 왜구 사신들 그림 ㅋㅋㅋㅋㅋ (12) 남북통일 02-28 1609
751 [일본] 일뽕들의 특징. (8) 남북통일 02-28 597
750 [일본] 1900년대 초기 조선 민중과 일본 민중들의 생활 삶.JPG (73) 진주만 02-28 1450
749 [일본] 명치유신 이후 1900년 초반 일본 모습.JPG (1) 진주만 02-28 1191
748 [일본] 오랜만입니다. 진주만 02-28 385
747 [일본] 일본인의 조상은 누구? 하프로 Y 와 모계 DNA Korisent 02-23 939
746 [일본] 동아게시판에서의 마지막 답변 (12) 연개소문킹 02-23 790
745 [일본] 정리글 (12) 연개소문킹 02-23 575
744 [일본] 오해가 있는 거 같아서 내 의견을 다시 정정하겠음. (13) 연개소문킹 02-23 432
743 [일본] 모계 Mt-DNA (4) 상식4 02-23 591
742 [일본] 일본애들이 웃긴 게 (4) 감방친구 02-23 741
741 [일본] 죠몽인, 야요인인, 왜인, 아이누족 그리고 도래인 (42) 윈도우폰 02-23 1351
740 [일본] 덴노는 도래인계통이지만, 에도 막부는 조몽인 계통.… (4) 연개소문킹 02-23 1265
739 [일본] 일본 종족은 '한반도인과 조몬인의 혼혈'이지… (10) 연개소문킹 02-23 1860
738 [일본] 동조 (6) history2 02-23 729
737 [일본] 근대화는 역사 사건으로만 설명 가능한 게 아닙니다.… (10) 연개소문킹 02-22 559
736 [일본] 밑에 페리제독 개항글 말인데 정말 수준이 미개하네… (5) 연개소문킹 02-22 572
735 [일본] 백제를 기억한 천황들 (11) 가난한서민 02-22 2979
734 [일본] 나라시대 일본인구의 급격한 증가 (4) 가난한서민 02-22 1238
733 [일본] 이름으로 보는 왜와 일본 (3) 우리가족 02-20 585
732 [일본] 연개소문킹 스타일 (5) 우리가족 02-20 523
731 [일본] 이쯤되면 무서워지네요. 저 도넘은 타국에 대한 광기… (16) 연개소문킹 02-19 715
730 [일본] 일본이 인구가 많은 이유.txt (45) 연개소문킹 02-19 1620
729 [일본] 일본의 개막식 시청률 30%... 정말 부끄럽네요. (2) 충북의아들 02-19 78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