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22 01:02
[한국사] 교토대 교수 "일왕은 백제계"
 글쓴이 : 가난한서민
조회 : 1,042  

우에다 마사아키 교토대 명예교수

기사 이미지
백제와 일본 왕실의 혈연관계 등 한·일 고대사 연구에 평생을 바친 ‘일본 고대사 연구의 1인자’ 우에다 마사아키(上田正昭·사진) 교토대 명예교수가 13일 별세했다. 89세. 1927년 효고(兵庫)현에서 태어난 우에다 교수는 태평양전쟁 중 학도병으로 동원됐다. 도쿄 조선소에서 공습으로 친구를 잃은 뒤 ‘천황제란 무엇인가’에 대해 깊은 고민에 빠졌다. 교토 한 신사의 신직(神職, 제사나 사무 등을 담당하는 신사 책임자)을 맡게 된 것을 계기로 일본 국학원대학에서 천황제의 성립 과정 등 고대사를 연구하기 시작했다.

고인은 일본의 건국 신화가 한국 단군신화의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역사는 사실을 정확히 기술해야 하고 이념에 바탕을 둬선 안 된다”며 일본 교과서에 독도 영유권 주장을 싣는 것도 반대했다. 그는 또 한반도에서 건너온 사람들을 지칭하던 ‘귀화인’이란 표현이 ‘일본 중심적’이라고 지적하고, ‘도래(渡來)인’이란 표현을 정착시키는데 기여했다.

백제와 일본 왕실의 혈연을 연구하는 등 왜곡된 한·일 고대 교류사의 진실도 파헤쳤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01년 아키히토(明仁) 일왕이 “속일본기에 ‘간무 천황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다’라고 적혀 있어 한국과 깊은 인연을 느낀다”라고 말한 적이 있는데, 이는 1965년 그가 연구한 결과였다. 이 때문에 일본 우익으로부터 “매국노는 교토대를 떠나라”는 등의 협박 편지를 받기도 했다.

우에다 교수는 에도(江戶)시대 조선통신사와 일본 민중들이 함께 어울리며 우호관계를 쌓은 데 대해서도 주목했다. 조선통신사 연구를 통해 일본의 편협한 내셔널리즘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다. 1950년 교토대를 졸업한 뒤 71년 교토대 교양부 교수가 됐고 91~97년엔 오사카여자대 학장을 지냈다. 88년 재일교포 1세 정조문 씨가 일본 내 한국문화재를 수집해 교토에 세운 고려미술관 관장도 맡았다.

『고대 일본과 조선』(86년), 『고대 도교와 조선문화』(89년) 등 다수의 저서를 남겼으며 2009년 한국 정부로부터 수교훈장 숭례장을 받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가난한서민 18-02-22 01:03
   
일본인이지만, 동아시아 고대사 역사학자님이 별세했습니다 ㅠㅠ
history2 18-02-22 17:54
   
일본의 몇 안되는 정직한 역사기술 교수님이셨나 봐요? 
일본인들도 함께 지내보니 정직하고 다정다감한 친구들이 많았습니다. 친하게 지냈지요. 
모름직이 부분으로 전체를 보면 안되는데,,,요!!!
6시내고환 18-03-07 20:37
   
정직, 청렴
모든 일본인이 이와 같은면 얼마나 두 나라가 사이 좋겠어요
 
 
Total 19,4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0905
2041 [북한] 천재 화가 피카소가 공산주의자라고.?? 돌통 03-28 1064
2040 [한국사] 조선왕국전도 중 독도가 조선땅임을 보는 문 대통령 (5) mymiky 06-17 1064
2039 [한국사] 환단고기라는 책의 출간과정, 이기- 계연수-이유립 (1) 스리랑 04-02 1063
2038 [한국사] 거란 동경도 지역 주요 주의 위치 지도 (3) 감방친구 04-20 1063
2037 [북한] 왜 우리는 아직도 냉전시대를 못 벗어나는가....... (2) 코스모르 06-28 1062
2036 [한국사] 근대화의 필수요소는 전차도입이나 전기보급 이런게… (7) 진주만 02-28 1062
2035 [한국사] 물속에..우리 역사가.. (2) 백전백패 03-27 1062
2034 [기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환빠식민빠 01-03 1061
2033 [기타]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1) 관심병자 06-05 1061
2032 [기타] 당나라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5) 인류제국 02-07 1061
2031 [한국사] 방치된 황초령, 마운령 진흥왕 순수비 (1) 도배시러 03-21 1061
2030 [한국사] 세종이 확인한 고려 강역은 두만강 북쪽 700리였다. (1) 사랑하며 11-09 1061
2029 [한국사] 도종환 문체부장관 후보자 음해 반박 성명서 (24) 마누시아 06-03 1060
2028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1060
2027 [기타] 고구려 모본왕 때 산서성 태원까지 공격했다는 의미… 관심병자 07-14 1060
2026 [중국] 중국 위키백과의 한복 문화 공정에 대한 비판 (9) mymiky 10-09 1060
2025 [기타] 1905년 맥시코 이민자 후손들 한국방문 이야기 조지아나 12-12 1060
2024 [한국사] 오우치가의 비밀 百濟の末裔を名乗る大内氏の語源 보리스진 12-26 1060
2023 [한국사] 유사역사학? (11) 윈도우폰 06-09 1059
2022 [한국사] 병자호란전 관련 질문 (23) 웅구리 07-23 1059
2021 [한국사] 한사군 대방군 (16) 고이왕 08-29 1059
2020 [한국사] 살수와 평양에 대한 북한측 입장(살수:초자하, 북평… (9) history2 03-11 1059
2019 [한국사] 삼국사기 후기기록 불신론, 장수왕 남진정책 (18) 도배시러 05-12 1059
2018 [한국사] 이즈모(出雲) 어원 분석: 구름(雲)은 가라(韓)인가. (5) 보리스진 03-20 1059
2017 [한국사] 원사료 삼국지 후한서 한서에 나오는 한사군 위치 (13) 고이왕 06-10 1058
2016 [기타] 삼국 고대사의 해안선 기준은 ? (3) 도배시러 06-15 1058
2015 [한국사] 고조선(위만조선) 유물 예왕지인 10-11 1058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