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22 01:02
[한국사] 교토대 교수 "일왕은 백제계"
 글쓴이 : 가난한서민
조회 : 1,035  

우에다 마사아키 교토대 명예교수

기사 이미지
백제와 일본 왕실의 혈연관계 등 한·일 고대사 연구에 평생을 바친 ‘일본 고대사 연구의 1인자’ 우에다 마사아키(上田正昭·사진) 교토대 명예교수가 13일 별세했다. 89세. 1927년 효고(兵庫)현에서 태어난 우에다 교수는 태평양전쟁 중 학도병으로 동원됐다. 도쿄 조선소에서 공습으로 친구를 잃은 뒤 ‘천황제란 무엇인가’에 대해 깊은 고민에 빠졌다. 교토 한 신사의 신직(神職, 제사나 사무 등을 담당하는 신사 책임자)을 맡게 된 것을 계기로 일본 국학원대학에서 천황제의 성립 과정 등 고대사를 연구하기 시작했다.

고인은 일본의 건국 신화가 한국 단군신화의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역사는 사실을 정확히 기술해야 하고 이념에 바탕을 둬선 안 된다”며 일본 교과서에 독도 영유권 주장을 싣는 것도 반대했다. 그는 또 한반도에서 건너온 사람들을 지칭하던 ‘귀화인’이란 표현이 ‘일본 중심적’이라고 지적하고, ‘도래(渡來)인’이란 표현을 정착시키는데 기여했다.

백제와 일본 왕실의 혈연을 연구하는 등 왜곡된 한·일 고대 교류사의 진실도 파헤쳤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01년 아키히토(明仁) 일왕이 “속일본기에 ‘간무 천황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이다’라고 적혀 있어 한국과 깊은 인연을 느낀다”라고 말한 적이 있는데, 이는 1965년 그가 연구한 결과였다. 이 때문에 일본 우익으로부터 “매국노는 교토대를 떠나라”는 등의 협박 편지를 받기도 했다.

우에다 교수는 에도(江戶)시대 조선통신사와 일본 민중들이 함께 어울리며 우호관계를 쌓은 데 대해서도 주목했다. 조선통신사 연구를 통해 일본의 편협한 내셔널리즘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다. 1950년 교토대를 졸업한 뒤 71년 교토대 교양부 교수가 됐고 91~97년엔 오사카여자대 학장을 지냈다. 88년 재일교포 1세 정조문 씨가 일본 내 한국문화재를 수집해 교토에 세운 고려미술관 관장도 맡았다.

『고대 일본과 조선』(86년), 『고대 도교와 조선문화』(89년) 등 다수의 저서를 남겼으며 2009년 한국 정부로부터 수교훈장 숭례장을 받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가난한서민 18-02-22 01:03
   
일본인이지만, 동아시아 고대사 역사학자님이 별세했습니다 ㅠㅠ
history2 18-02-22 17:54
   
일본의 몇 안되는 정직한 역사기술 교수님이셨나 봐요? 
일본인들도 함께 지내보니 정직하고 다정다감한 친구들이 많았습니다. 친하게 지냈지요. 
모름직이 부분으로 전체를 보면 안되는데,,,요!!!
6시내고환 18-03-07 20:37
   
정직, 청렴
모든 일본인이 이와 같은면 얼마나 두 나라가 사이 좋겠어요
 
 
Total 19,33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3096
2079 [기타] 기자조선과 동북공정 두부국 07-07 1044
2078 [기타] 흑요석님 (10) 하플로그룹 08-15 1044
2077 [한국사] 개인적으로 부흥카페에서 봤던 가장 상식없던 댓글 (2) Marauder 07-03 1044
2076 [한국사] 이병도의 낙랑군 왕검성 위치 도배시러 10-22 1044
2075 [한국사] 고종 시절의 몸부림은 제국주의 흉내였는가? (15) 감방친구 02-21 1044
2074 [한국사] 한국이 일본보다 근대화 사회인 이유(켄델의 계량적 … (1) history2 03-01 1044
2073 [세계사] 환단고기.일본서기.개독 성경. 중국사 (3) Korisent 04-03 1044
2072 [기타] 중국 정사에서의 마지막 [발해인] 기록 (4) 응룡 04-19 1044
2071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관심병자 06-12 1043
2070 [일본] 동조 (6) history2 02-23 1043
2069 [기타] Gustafv kry torner가 실존하는 인물인가요? 아스카라스 10-11 1043
2068 [세계사] 테라(산토리니) 화산 폭발 - 기원전 1628년 옐로우황 06-12 1042
2067 [한국사] 방치된 황초령, 마운령 진흥왕 순수비 (1) 도배시러 03-21 1042
2066 [한국사] 거란 동경도 지역 주요 주의 위치 지도 (3) 감방친구 04-20 1042
2065 [통일] 휴전보다 더 큰 걱정(한미상호 방위협정) (4) 히스토리2 05-10 1042
2064 [중국] 중국 춘추전국시대 유물 몇점 (13) 예왕지인 10-11 1042
2063 [한국사] 고려양(한복) 관련 중국 기록 (4) 감방친구 11-08 1042
2062 [한국사] 왜 개신교인이 개신교계의 친일행적을 비난하나? 꼬꼼둥 03-24 1041
2061 [일본] 이쯤되면 무서워지네요. 저 도넘은 타국에 대한 광기… (16) 연개소문킹 02-19 1041
2060 [중국] 쑨원에게 도전한 광동상단의 단장, 첸렌보 3 히스토리2 06-03 1041
2059 [한국사] [이덕일의 새롭게 보는 역사] ‘기자, 조선에 망명’… (8) 지누짱 02-16 1041
2058 [기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환빠식민빠 01-03 1040
2057 [한국사] 환단고기라는 책의 출간과정, 이기- 계연수-이유립 (1) 스리랑 04-02 1040
2056 [한국사] 당의 백제정벌의 이유2(윤충의 월주진출) (6) history2 03-02 1039
2055 [기타] 상염색체를 통해서 동남아형질이 많이 섞힌 인종 순… (2) 하플로그룹 08-14 1039
2054 [한국사] 현 청해성(靑海省) 동남부의 성숙해(星宿海) = 발해(… 현조 07-19 1039
2053 [한국사] [고증] 동북아시아 상고시대 역사 시뮬레이션 BC 2070 ~… (27) GleamKim 11-05 1039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