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21 17:48
[한국사] 고종 시절의 몸부림은 제국주의 흉내였는가?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959  

인터넷 역사커뮤니티 및 블로그 탐문 20 년 경력자로서 이러한 인식이 인터넷 역사대중, 인터넷 역사 논자들 사이에 점차 유세하는 것을 지켜봐 왔습니다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간도를 행정지역으로 적극 편입하려 하고 편입한 저 1880 년대와 그 이후의 몸짓이 제국주의의 흉내다?

여러분, 청나라는 조선에게 무엇입니까? 당시 지배층과 지식인에게 청나라는 지난 20 세기 우리에게 있어서의 일본과 비슷하였으리라 보이지 않으십니까?

청이 외세에 시달리며 약화된 틈을 타서 비겁하게 제국주의 흉내를 냈다?
대체 이거는 어느 나라 사람의 인식입니까?
청이 약해요?
그래서 조선을 서구식 개념으로 아예 속국화 하려하고, 병합하려 하고, 대원군을 끌고 가고, 우리 왕궁을 습격해 고종을 무력화시킬 계획을 세우고 미국과의 외교수립을 방해 합니까?

이런 와중에 조선이 뭘 어찌해야 했는데요?

고종의 200 만 달러 차관과 미국 용병 20 만 명 고용으로 만주를 수복하려 한 그 계획은 비록 미몽, 아니 몽중몽의 소용 없는 시도였다 하더라도

후손된 입장에서는 그 기상만은 참 높게 평가하고 기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지난 1세기 동안 너무도
조선은 망할 나라였다며 조선과 대한제국의 무능만을 들추어 내는 논리와 그 정서에 일방 세례를 받아왔습니다

이제에 이르러 벗어나 새롭게 검토하고 또 검증하며 우리 스스로 우리를 주체적으로 바라봐야 하지 않겠습니끼?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history2 18-02-21 17:54
   
(감방)친구님의 생각에 적극 동의합니다.... 네!  고종의 생각이 몽중몽이였지요...그런데, 일찍 부터 남만주에 대한 영유권을 확실히 하는것 등 부국강병에 신경을 썼으면 좋앗을 텐데,,,너무 뻘짓 하다 나라가 거덜난 상황에서 일본따라 하는 꼴이 너무 슬퍼보여서요..... 좀 20년 아니,,,10년만 좀 빨리 정신 차리고,,,주어진 영토라도 잘 지켰으면 지금의 우리 상황이 이렇지는 않았을 텐데요....모두 안타까움의 마음의 표현 입니다.
     
감방친구 18-02-21 17:57
   
역설적 표현으로 쓰는 것이다 이 말씀입니까
history2 18-02-21 17:59
   
어느정도는요.....고종이 좀 정신차렸을 때는 너무 시간을 놓친것이 아닌가 해서요....사실 우리가 석조전이나 전차만들 돈으로 좀 간도나 주변 봉금지역에 신경을 썼으면 좋았잖아요 .... ㅠㅠㅠ 너무 슬픔,,,몇달전 석조전을 혼자 구경갔는데(제가 운영하는 회사가 근처라) 돈을 쳐 발랐던데요.... 그 돈으로 투자할 때가 얼마나 많은데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중명전도 있는데,,,무슨 석조전을 짓고 또 사실 나라 망해서 이용도 못하고요
신수무량 18-02-21 18:03
   
우리는 고종에 대한 정당한 평가의 역사를 배우지 못했다 생각합니다. 그게 현 역사계의 문제인지(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만)

아래 다큐를 봤다면 고종에 대해 고종을 무능하다 평가하지는 않을 듯 합니다.

EBS 다큐프라임 ‘한일강제병합 100년 특별기획-잊혀진 나라 13년

EBS 다큐프라임 - Docuprime_특별기획 잊혀진나라 13년 1부 제국의 꿈_#001
https://www.youtube.com/watch?v=rd7m2T4Y8Ng

EBS 다큐프라임 - Docuprime_특별기획 잊혀진나라 13년 1부 제국의 꿈_#002
https://www.youtube.com/watch?v=ZT_5UsO-0VA

EBS 다큐프라임 - Docuprime_특별기획 잊혀진나라 13년 1부 제국의 꿈_#003
https://www.youtube.com/watch?v=TAaJEBQ7Kvk

EBS 다큐프라임 - Docuprime_특별기획 잊혀진나라 13년 1부 제국의 꿈_#004
https://www.youtube.com/watch?v=D8xJUPt8IrA

EBS 다큐프라임 - Docuprime_특별기획 잊혀진나라 13년 1부 제국의 꿈_#005
https://www.youtube.com/watch?v=bL8Ew7GHtJI

EBS 다큐프라임 - Docuprime_특별기획 잊혀진나라 13년 1부 제국의 꿈_#006
https://www.youtube.com/watch?v=hCiV7wjoSNY

조선 근대화위한 고종의 노력과 좌절
[출처: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00816022007#csidxb00207cad359142914e5382ca32aec0
history2 18-02-21 18:07
   
그래도 석조전은 너무 무리였어요.....황제놀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그리고 전차도 동양에서 가장 빨리 만들었는데 산업생산성을 위한게 아니였으니...우리돈으로 철도 한 노선이라도 만들어야지요 ㅠㅠ  그럼에도 모든 동기가 다 불순했다고 말하는건 제 자만이겠지요..... 대한제국의 생산성이 사실 식민지가 될 정도는 아니었는데요....통계적으로는 ....당시 생황을 잘 이용하고 조금만 노력을 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너무 크가보니 이렇네요
     
촐라롱콘 18-02-21 18:15
   
한양에 전차노선이 운행된 것은 1899년으로 일본의 도쿄보다는 3년 정도 빨랐지만
교토보다는 늦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또한 승객-화물의 운송량과 노선의 길이에 있어서, 전차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철도가 부설된
것은 한양-제물포 구간보다 도쿄-요코하마 구간이 최소 20~30년 이상 앞선 1870년대 초반에
부설-운행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감방친구 18-02-21 18:26
   
그래도 한 10~20 년전과 비교하면 고종시대의 근대화에 대한 인식이 많이 변화되었죠
     
신수무량 18-02-21 18:20
   
역사적 사건을 어떻게 보는가는 그 사관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같은 사건에 대한 해석이 달라집니다.  당시 상황은 전 세계가 대놓고 침략하려는 상황인데 조선은 그런 준비가 부족했죠. 이걸 늦게 깨달은 상황에서 완벽한 사람이 아닌 고종의 노력을 결과만을 가지고 무능했다거나 그 과정에서 나온 결과물들에 대해 부정적인 면 부각시키는 것은 후대가 취해야 할 태도는 아니라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고종이 그 역사적 결과에 대한 책임이 없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런 환경에서의 고종의 노력도 정당하게 평가해야 하고 그 결과에 대해서도 같은 관점에서 평가해야 하는게 후대의 할 일이라 생각합니다. 이런 것들이  쌓이는게 역사가 아닐까요?
(제가 배웠던 고종에 대한 것은 거의 부정적인 면만 있네요...-제가 잘못 배운 듯..-)
촐라롱콘 18-02-21 18:10
   
[[청이 약해요?
그래서 조선을 서구식 개념으로 아예 속국화 하려하고, 병합하려 하고, 대원군을 끌고 가고,
우리 왕궁을 습격해 고종을 무력화시킬 계획을 세우고 미국과의 외교수립을 방해 합니까?]]
.
.
적어도 조선과 청국과의 역학관계 측면에서 보자면....
청일전쟁 이전과 이후는 하늘과 땅 차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또한 미국을 비롯한 여러 구미각국과 조선과의 외교관계수립을 중재한 나라가 청나라입니다만.....???
당시 조선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해나가고 있는 일본을 견제하기 위해서지만....

물론 예외로 러시아만큼은 청나라가 지극히 경계하는 나라였기 때문에,
조선과 러시아가 서로 접근하는 것에 대해 청나라가 훼방을 놓은 것은 맞습니다.
     
남북통일 18-02-21 18:15
   
그게 과연 청나라가 선한 의미로 그런 짓을 했을까요?
조선을 식민지화하기 위해서입니다.
청나라도 조선에 대한 이권 침탈을 했습니다.
     
감방친구 18-02-21 18:24
   
청일전쟁 이전은 안 보십니까?

그리고 청이 조선과 미국의 수교를 주선하는 동시에 국격을 낮춰 청의 속국으로 만드려고 집요하게 방해한 것은 잊으셨습니까?

덧붙여
"입니다만.....??? "

이 말투는 언제까지 쓰실 거예요?
나이가 삼십대 중후반은 되는 것으로 아는데
언제까지 일뽕 말투를 쓰실 거예요?
물론 댁이 일뽕이라는 말은 아닙니다
          
사랑투 18-02-21 19:03
   
그건 가생이도 약간의 책임이 있어요.
해외번역을 직역해서 번역체를 보여주다 보니 거기에 익숙해져서 우리나라 문체랑 헷갈립니다. 

많은 사람이 번역체를 문법상으로는 크게 문제없으니 누가 지적하는 것도 별로 없고요.

거기에 일본 애니메이션과 일본만화 번역도 직역이 많아서 어설픈 번역체가 인터넷상에 만연해졌습니다.

심지어 판타지나 무협 소설의 작가에게까지 일본 번역체의 영향력이 끼친 것이 보일 때도 많더군요.

마지막으로 감방친구님을 비롯해 몇몇분 글 흥미롭게 보고 있습니다. ^.^
history2 18-02-21 18:35
   
전차는 교토가 먼저군요......역시 고수님들 이라(암튼 전차는 좀 부정적인 인식이...기차나 만들지 하는 아쉬움이 듭니다) ...그리고 '입니다만'이 일본식 용어이군요..... 가려써야 겠습니다...이래서 첨삭이 중요합니다.
     
감방친구 18-02-21 18:49
   
니다만? ㅡ 이게 일본어 번역체예요
인조이재팬과 일본만화 오타쿠들에 의해 2000년대 초중반부터 인터넷에 퍼졌죠
사랑투 18-02-21 19:14
   
동감합니다.

다른 싸이트  역사게시판에서 겪은 것인데...

초가집 지붕의 조선시대 사진을 보고 가난을 비판하고... 반대로
 
기와집 지붕의 조선시대 사진을 보면 길거리의 소똥을 보며 청결하지 못함을 비판하는 부정적인 시각에 어처구니가 없더군요.

같은 조선의 사진을 보고도 나는 긍정적이었는데 누구는 무조건 조선이란 나라랑 원수진 사람처럼 부정적으로 보는 걸 보면서 황당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Total 18,9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9350
1933 [한국사] 동아게에서 영화 예고편을 말하게 될줄이야 (1) 뚜리뚜바 06-13 981
1932 [한국사] 미남왕자 이우공 아들 이청씨, 경기도에 흥선대원군… mymiky 06-26 981
1931 [한국사] 그냥 지우겠습니다... (4) Marauder 06-02 980
1930 [한국사] 환단고기 자세히는 모르지만.. (30) 쥬니엘 06-18 980
1929 [한국사] 정치게시물 상습등록 잠금, 블럭 (16) 의로운자 12-14 980
1928 [한국사] 요수의 위치 변천 감방친구 04-15 980
1927 [한국사] 고려시대 5명의 왕, 그들의 왕비 7명의 몽골 공주들 (… (15) 조지아나 09-04 980
1926 [기타] 변발 잡생각 (3) 관심병자 04-01 979
1925 [한국사] 풍향이 바뀐 걸 눈치챈 경향신문의 잽싼 태세 변환 (1) 징기스 06-13 979
1924 [한국사] 송화강(松花江)' 요해(遼海) ' 토곡혼(吐谷渾)… 현조 02-07 979
1923 [한국사] 환단고기라는 책의 출간과정, 이기- 계연수-이유립 (1) 스리랑 04-02 979
1922 [기타] 땜남님의 글을에 대해서... (4) 철부지 06-04 978
1921 [한국사] 대한은 성상제[HOLLY GOD]의 나라다. 대왕대비, 대비, 왕… (2) 텬도대한 06-13 978
1920 [한국사] 한국사 왜곡의 그림자 (1) 감방친구 06-12 978
1919 [한국사] 한일관계 =영호관계 아닙니까? (7) 아스카라스 11-02 978
1918 [한국사] 홍사익 (2) 꼬꼬동아리 11-30 978
1917 [기타] 1920년대 우리말 발음은 지금과 얼마나 달랐을까 (5) 관심병자 11-30 978
1916 [한국사] 정안 (5) history2 02-24 977
1915 [기타] 1950년도 칼라사진 영상 관심병자 08-08 977
1914 [한국사] 식민사학과 망국적인 언론 카르텔 폭로 동영상 징기스 06-13 976
1913 [한국사] [고증] 동북아시아 상고시대 역사 시뮬레이션 BC 2070 ~… (27) GleamKim 11-05 976
1912 [한국사] 1500명 vs 2000명 이치전투 (2) 레스토랑스 11-10 976
1911 [한국사] 15일 간의 역사 연구 (7) 감방친구 11-11 976
1910 [한국사] 고려를 동경한 조선의 양성지... (3) 고이왕 05-14 976
1909 [한국사] 김치중국전통 음식? 사천성_ 가야사 허황후가 태어… (13) 조지아나 01-12 976
1908 [중국] 中전문가 "북핵이견 완화위해 한미중 협의체 정례화… Shark 10-23 975
1907 [한국사] 병자호란전 관련 질문 (23) 웅구리 07-23 975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