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21 16:44
[한국사] 침미
 글쓴이 : history2
조회 : 559  

 후하게 대접하여 보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8-02-21 17:08
   
침미다례는 일본서기를 제외하면 어느 사서에도 나오지 않는 국가입니다.

신미국?

"침미"랑 "신미"가 서로 발음이 비슷하니까
침미다례=신미국 이라고요?

초등학생도 안 내세울 논리 같은데요;;;

또 주류사학 어떤 인간들은 "신"자 발음 비슷하니까
침미다례=신미국=신운신국 이라고 하던데...

그 사람들은 "신라면" 보고 무슨 생각할지 모르겠네요.

완전 소설, 아니 소설로 쓸 가치조차 없는 엉터리 학설입니다.

차라리 홍길동의 율도국이나 찾는 게 더 나을 듯요.
도배시러 18-02-21 17:19
   
그냥 서진동진의 유물이 많이 나오는 곳이 신미제국입니다.
어려울거 없습니다. 신미국 단독으로 교류한게 아니라 주변 삼한 소국을 떼거리로 동행해서 교류합니다.

서진동진과 턱없이 많이 교류한게 신미제국 입니다.

서진동진 관련유물 검색어,  고급 : 월주청자, 하급 답례품 : 전문도기, 시유도기
감방친구 18-02-21 17:27
   
저는 다소 소설에 가까운 접근이라도 가치가 있다고 봅니다 이렇게 자료가 적은 건에 대해서는

신미를 비롯한 여러나라, 혹은 마한의 신미 등 여러 나라 문제는 이곳 게시판에서 도배시러님이 거의 혼자서 1년 가까이 탐구하고 계신데 이렇게 여러 유저들의 견해와 연구가 모아진다면 좋은 경과를 기대할 수 있겠습니다

저는 그저 관전자로서 구경하다가 나중에 숟가락 얹겠습니다 ㅎㅎ
     
도배시러 18-02-21 17:32
   
초기, 중기 백제가 한반도 중부 이하지역에 발을 못 딛게 해야죠.
한반도 중부이하 지역으로 비정하면
백제를 코딱지 만하게 만들어서 신라에게 쪽도 못쓰는 소국으로 만들 문헌과 유물이 가득합니다.
          
감방친구 18-02-21 17:50
   
어허허 너무 악랄하신데요 ㅎㅎ
없습니다 18-02-23 01:49
   
국사학자들 통설이 신운신국 =신미국=침미다례국임.
===============

국문초록
마한사회는 B.C.4세기를 전후하여 초기 철기문화에 기반하여 형성되었다. 노령 이남지역의 중심지는 영암과 화순 및 함평 등 영산강의 지류에 자리하였다. 마한의 중심지는 철기문화의 확산에 따라 대외교섭이 늘어나고, 연안항로가 활성화 되면서 서남해 연안지역으로 옮겨졌다. 해남반도는 한중일을 연결하는 고대 연안항로를 통제할 수 있는 요충지에 해당되며, 백포만에 자리한 군곡리는 기항지 구실을 하면서 대외교류의 중심 무대가 되었다.

삼한사회는 2세기 중엽을 전후하여 낙랑군이 약화되면서 목지국 진왕의 영향력이 쇠퇴하고, 伯濟國과 安邪國 및 拘邪國 등이 대두하였다. 서남해지역의 경우 해남 백포만에 자리한 臣雲新國이 두각을 보이게 되었다. 신운신국의 성장과 발전 배경은 해양활동의 증가와 한랭화에 따른 기후 변화를 들 수 있다. 서남해지역은 취락구조와 주거지 및 무덤의 축조 방식 등을 통해 볼 때 사회경제적 측면에서 장족의 발전을 이룬 사실이 확인된다.

서남해지역은 3세기 후반에 이르면 西晉과의 대외교섭 과정에서 한층 발전된 모습을 드러낸다. 新彌國의 사절은 서남해지역과 영산강 유역에 자리한 20여 소국의 대표단을 이끌고 대방과 낙랑을 경유하여 요령성 遼陽市에 위치한 東夷校尉府를 방문하였다. 신미국은 서남해지역과 영산강 유역에 분포한 마한 소국들의 대외교섭을 주도하는 등 연맹체사회 형성을 향한 발걸음을 내딛기 시작했다.

 신미국은 4세기를 전후하여 西晉의 멸망, 東夷校尉府의 붕괴, 낙랑과 대방 축출 등 국제환경이 변화되면서 연맹체사회 형성에 필요한 외적인 동력을 상실하였다. 군현이 축출된 이후 서남해지역 해상활동의 주도권을 장악한 집단은 침彌多禮였다. 침미다례는 신운신국과 신미국의 전통을 계승하였다. 신운신국은 해상활동을 통해 서남해지역을 대표하는 위상을 확보했고, 신미국은 서남해지역 및 영산강 유역에 분포한 마한 소국들의 대외교섭을 주도하였다.

침미다례는 백제의 남진 압박에 맞서면서 노령 이남지역 마한사회를 통합하여 연맹체를 형성하였으며, 전북 서남부지역 일대까지 영향력 하에 두었다. 침미다례는 백제의 남진 압박이 가속화되자 옥녀봉토성과 일평리성을 축조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침미다례는 백제에 남진 경략에 맞서 옥녀봉토성을 버리고 현산면 구시리 금쇄동의 현산고성 등에 올라 최후 항전을 벌였다.

 백제의 마한 경략은 강진의 古奚津을 거쳐 침미다례를 도륙한 후 전북 서남부지역의 比利ㆍ피中 등을 복속하면서 끝나게 되었다. 백제는 침미다례를 비롯한 서남해지역을 장악한 후 토착 해상세력을 내세워 가야 및 왜국으로 연결되는 해상교역로를 통제하였다. 그러나 백제가 5세기를 전후하여 고구려의 남진정책에 밀리게 되면서 서남해지역 지배는 어렵게 되었다. 침미다례가 약화된 후 해남 북일 방면의 해상세력이 두각을 나타냈고, 영산강 유역은 영암 시종집단을 거쳐 나주 반남집단이 주도권을 장악해 나갔다.
 
 
Total 17,76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0 [한국사] 백제 동성왕의 요서공략설과 최근 가설의 흐름 1(강… (6) history2 03-01 590
399 [한국사] 신미제국 관련글 (39) 그만혀 02-21 590
398 [한국사] 낙랑관련 언론보도(2) -- 한겨레 신문. 요동 지지설(논… history2 03-22 590
397 [한국사]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김충선 편> 설민석 05-25 589
396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일식도 해석. (6) 북명 06-09 589
395 [기타] 연호에 대한 일반적인 정의 보스턴2 09-05 589
394 [한국사] 고구려의 北燕 망명인의 포섭과 安置 (2) 고이왕 02-18 588
393 [한국사] 변진 독로국의 위치는 어디일까 ? (6) 도배시러 02-18 588
392 [한국사] 낙랑에 대한 현재 강단의 입장(통설)...(1) (1) history2 03-22 586
391 [기타] 호공(瓠公)이 마한(馬韓)에 사신으로 다녀오다 관심병자 07-28 585
390 [기타] 강단사학이 틀리고 도종환이 옳은 이유. 바람따라0 06-10 581
389 [한국사] 발해 정치제도 (1) 인류제국 08-12 581
388 [한국사] 한사군에 대한 궁금증 (11) 탈레스 10-26 581
387 [한국사] 환빠 (8) 위구르 04-15 580
386 [한국사] 한국사의 태두 이병도(긍정론) / 자료찾기 무척 어려… 히스토리2 05-12 580
385 [한국사] 역사 커뮤니티의 기본은 공조와 존중입니다 (6) 감방친구 02-27 579
384 [한국사] 친일파후손들이 철밥통을 지키기위해서 애쓴다. (2) 스리랑 06-09 578
383 [한국사] 대륙설 북한 단군릉 다 가짜입니다... (1) 고이왕 06-11 578
382 [한국사] 식빠 매국충들 애쓰네요 (6) 마그리트 06-14 578
381 [기타] 위만 (4) 관심병자 06-14 578
380 [한국사] ㄹㅇ 역알못들 또 아는 척하며 설치고 있네요 (12) 연개소문킹 02-21 576
379 [한국사] 도장관에 대한 강단의 소모적인 논쟁 자제되어야 (6) 징기스 06-12 575
378 [한국사] 고려 전기를 시작점으로 삼는 이유 감방친구 03-10 575
377 [한국사] 낙랑예관이라는 관청이 존재하였는가? (2) history2 03-26 575
376 [한국사] 사서를 근거한 요택(遼澤)의 위치 감방친구 02-22 575
375 [한국사] 한사군 대륙설이 주장하는 중국 사서에 대한 반박 (10) 고이왕 06-11 574
374 [한국사] 역사의 진실을 알고 싶다면 이 책은 좋은 안내서가 … 징기스 08-26 574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