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2-13 22:14
[세계사] 단군
 글쓴이 : history2
조회 : 1,029  

 역사를 읽을수 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8-02-14 00:03
   
동북쪽의 동이족은 조금 양상이 달랐다. 동이족은 내몽골 적봉에서 부터, 요서의 하점층문화까지 나름의 독자적인 문화를 발전시키지만, 그들의 환경은 더 척박했고, 그들은 생존을 위한 식량자원의 확보가 중요해 졌다.

- 당시 중국 사서에서 나오는 동이족이란 산동반도와 회하 지역에 사는 종족들을 뜻하지, 그 동쪽의 종족들을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진/한 시대 이후 동이족에 漢한족으로 편입하면서 확장된 동이족의 개념입니다.

산동반도와 회하 지역에는 동이족이, 그리고 난하 이동의 지역에는 동이와는 별개의 숙신족이 있었고... 이 숙신이 바로 조선입니다.

成王旣伐東夷肅愼來賀
성왕이 동이를 정벌하자, 숙신이 와서 축하했다.

https://zh.wikisource.org/wiki/%E5%B0%9A%E6%9B%B8%E8%AA%AA_(%E5%9B%9B%E5%BA%AB%E5%85%A8%E6%9B%B8%E6%9C%AC)/%E5%8D%B76

그리고 우리 고대역사를 동이족으로 치부하고, 우리 민족의 발원지가 막연히 북방에서 왔다고 생각하는 것이 바로 유사역사학입니다.

우리 민족은 대대로 만주와 한반도 지역에서 자생했습니다. 바이칼 같은 북방이나 중국 등의 남방과는 두개골만 봐도 차이가 있습니다. ( 사실 북방과 남방을 나누는 기준이 뭔지도 모르겠습니다. )

-상고시대의 두개골에 대한 근래의 연구 결과를 보면 우리나라에서 출토된 것과 주변 것의 평균관계편차는 중국 황하 유역 사람은 0.81, 일본 쯔구모 사람은 2.51, 연바이칼 사람은 1.65, 자바이칼 사람은 0.79로 나타났다. 평균관계편차가 0.4보다 클 때는 통계학적으로 본질적 차이가 있다고 본다. 따라서 위의 수치는 우리 민족이 처음부터 한반도와 만주에서 독자적 특성을 지니고 형성된 민족임을 알게 해준다.

http://lawsun.com/kosay/minjok2.htm

우리 민족이 북방에서 온 것보다는
도리어 우리 민족이 북방으로 진출한 것이 훨씬 더 많습니다.

당장 빗살무늬토기만  보더라도
동유럽에서 시베리아, 만주-한반도 지역으로 이어지는 분포도에서
가장 오래된 빗살무늬토기는 바로 한반도-만주 지역에서 출토됩니다.

환웅집단이 코카서스인이다?
그들은 만주-한반도 지역에서 자생한 토착 종족입니다.

카자흐나 바이칼, 코카서스 등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오히려 그들과의 연관성은, 우리 민족이 그 지역으로 진출했음을 증명합니다.

언어학계에서도도 한국어를 알타이어족이 아니라 고립어로 보지 않습니까?

우리는 고대부터 중국이나 북방과는 구별되는 독자적인 민족 문화 체계를 구축한 것입니다.
     
Vanguard 18-02-14 01:47
   
민족이라는 건 존재하지 않는 개념이라고 한동안 주장하시더니 여기선 민족이라는 단어를 많이 언급하시네요?
          
Vanguard 18-02-14 01:49
   
"민족은 허상입니다.

실제로 존재하는 것은 인간입니다.

나머지는 인간의 관념이죠."

이거 꼬마러브 님이 하신 말씀.
               
꼬마러브 18-02-14 10:42
   
예,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만약 민족이라는 것이 혈연적인 의미가 아니라 관념적인 뜻이고

그것이 자유롭게 가입-탈퇴할 수있는 형태라면

저는 굳이 민족을 부정할 생각이 없습니다.

그리고 제가 민족을 부정하든 말든

역사는 사실 그 자체로 그냥 존재하기 때문에

별 상관이 없습니다.

고대의 한반도-만주 지역은 비록 나라가 다르더라도 단군을 중심으로 하나의 사상과 관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Vanguard 18-02-14 11:34
   
아하 그렇군요. 저번에 완강히 민족의 개념을 부정하시길래 이번 댓글을 보고 심히 혼란스러웠거든요. 꼬마러브 님 글은 항상 잘 보고 있어요.
밥밥c 18-02-14 02:05
   
사실 생각해보면 지구온난화는 아무런 문제가 될 수 없지요.

 몇천년전만 하더라도 훨씬 기온이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오히려 그때가 더욱 살기 좋았죠.
감방친구 18-02-14 04:27
   
재야사학계의 상상적 역사주의 가운데 한 문제가 단군과 환웅을, 나아가 고조선의 주체세력을 외부, 그것도 코카서스 등지에서 찾는 외부유입론입니다

이거는 일제식민사학의 조선역사 비주체성론과 하등 다르지 않습니다

지금의 하북성 동북지역으로부터 대흥안령 서부의 내몽골지역의 동쪽에 해당하는 만주, 연해주, 한반도는

후기 구석기ㅡ신석기ㅡ청동기에 이르는 누만 년 동안 독자적인, 고유한 문화를 창달하고 누린 지역입니다
6시내고환 18-02-16 20:43
   
고조선이 아시아의 프랑크왕국 같네요
 
 
Total 19,45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278
2017 [중국] 하천의 명칭 변경, 영정하는 역수가 아니라 고하 도배시러 01-24 1062
2016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1062
2015 [한국사] 서요하 유역의 자연환경에 대한 이해 감방친구 01-11 1062
2014 [중국] 중국 위키백과의 한복 문화 공정에 대한 비판 (9) mymiky 10-09 1062
2013 [한국사] 해외에서 보는 아요이계는 한반도인+백월계 (6) 예왕지인 11-01 1061
2012 [기타] 끌려간 도공들은 왜 돌아오지 않았나? 숨겨진 고문서… (1) 관심병자 12-05 1061
2011 [기타] 삼국 고대사의 해안선 기준은 ? (3) 도배시러 06-15 1060
2010 [한국사] 병자호란전 관련 질문 (23) 웅구리 07-23 1060
2009 [한국사] 한국 고대사 대략 (4) 감방친구 07-29 1060
2008 [한국사] 삼국사기 후기기록 불신론, 장수왕 남진정책 (18) 도배시러 05-12 1060
2007 [한국사] 사서를 두고 왜곡이 발생하는 이유의 몇 가지 사례 (3) 감방친구 10-10 1060
2006 [한국사] 이즈모(出雲) 어원 분석: 구름(雲)은 가라(韓)인가. (5) 보리스진 03-20 1060
2005 [한국사] 원사료 삼국지 후한서 한서에 나오는 한사군 위치 (13) 고이왕 06-10 1059
2004 [한국사] 살수와 평양에 대한 북한측 입장(살수:초자하, 북평… (9) history2 03-11 1059
2003 [기타] 조선시대 부부싸움의 기록 (2) 응룡 04-25 1059
2002 [한국사] 영주와 연군성, 여라성의 위치 추적 (4) 감방친구 05-10 1059
2001 [한국사] 고조선(위만조선) 유물 예왕지인 10-11 1059
2000 [한국사] 가. 우리말 '아침' 연구 (2) 감방친구 03-24 1059
1999 [한국사] 어제 도종환 문체부장관 청문회를 객관적으로 평가… (6) 징기스 06-15 1058
1998 [한국사] 금 건국시 동아시아 (4) 히스토리2 04-26 1058
1997 [기타] 쌍령전투 관련 (5) 관심병자 05-27 1058
1996 [한국사] (1) 후한서 군국지 거리 기록 분석과 서기 1-3세기의 … 감방친구 04-29 1058
1995 [한국사] 호머 헐버트의 진실 레스토랑스 08-29 1057
1994 [기타] 일연 스님이 찾은 마한 이래 우리 역사 관심병자 11-08 1057
1993 [기타] 동아시아 게시판인데 글 내용들은 (9) 로마리우 03-13 1057
1992 [세계사] 환단고기.일본서기.개독 성경. 중국사 (3) Korisent 04-03 1057
1991 [세계사] [펌]우리가 고대사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른다는 증거… 소유자™ 01-19 1057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