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8-01-24 01:58
[중국] 하천의 명칭 변경, 영정하는 역수가 아니라 고하
 글쓴이 : 도배시러
조회 : 926  

한서 지리지 대군, 상곡군

본문, 대군
代郡,戶五萬六千七百七十一,口二十七萬八千七百五十四。縣十八:
桑乾,道人,當城,高柳,馬城,班氏,延陵,狋氏,且如,平邑,陽原,東安陽,參合,平舒,代,靈丘,廣昌,鹵城。

주석문
且如, 于延水出塞外, 東至寕入. 中部都尉治.

차여현(且如縣), 우연수(于延水)가 새(塞) 밖에서 나와 동쪽으로 흘러서 상곡 영현(寕縣)에 이르고 고수(沽水)로 들어간다. 
중부도위(中部都尉)가 다스린다.

平舒, 祁夷水北至桑乾入. 莽曰平葆. 

평서현(平舒縣), 기이수(祁夷水)가 북쪽으로 흘러 상건현(桑乾縣)에 이르고 고수(沽水)로 들어간다. 왕망이 평보(平葆)라 했다. 

靈丘, 滱河東至文安入大河, 過郡五, 行九百四十里. 并州川

영구현(靈丘縣), 구하(滱河)가 동쪽으로 흘러 발해 문안현(文安縣)에 이르고 대하(大河, 옛 황하)로 들어가는데 
5개 군(郡)을 지나며 940리를 흘러간다. 병주천(并州川)이다.

廣昌, 淶水東南至容城入河, 過郡三, 行五百里, 并州䆮. 莽曰廣屏.

광창현(廣昌縣), 래수(淶水)가 동남쪽으로 흘러 용성(容城)에 이르고 하수(河水)로 들어가는데 
3개의 군을 지나며 500리를 간다. 병주(并州)에 물을 댄다. 왕망이 광병(廣屏)이라 했다.

鹵城. 虖池河東至參合入虖池 别, 過郡九, 行千三百四十里, 并州川. 從河東至文安入海, 過郡六, 行千三百七十里. 莽曰魯盾.

로성현(鹵城縣). 호지하(虖池河)가 동쪽으로 흘러 상곡 참합현(參合縣)에 이르고 호지(虖池)로 들어가는데 갈라져서 흘러 
9개 군을 지나며 1,340리를 간다. 병주천(并州川)이다. 하수(河水)를 따라 동쪽으로 흘러 발해 문안현(文安縣)에 이르고 
바다로 들어가는데 6개 군을 지나며 1,370리를 간다. 왕망이 말하기를 로순(魯盾)이라 했다.


본문, 상곡군
上谷郡,戶三萬六千八,口十一萬七千七百六十二。縣十五:
沮陽,泉上,潘,軍都,居庸,雊瞀,夷輿,寧,昌平,廣寧,涿鹿,且居,茹,女祈,下落。

軍都, 溫餘水東至路南入.

군도현(軍都縣), 온여수(溫餘水)가 동쪽으로 흘러 어양군 로현(路縣)에 이르러 남쪽으로 고수(沽水)로 들어간다. 

且居, 樂陽水出東南入海. 莽曰久居.

차거현(且居縣), 락양수(樂陽水)가 나와서 동남쪽으로 흘러 바다로 들어간다. 망(莽)은 구거(久居)라 했다. 
2 DAE-SANG_B.jpg
.
위의 하천이 표기된 중국의 지도에서

①, ③ 번의 사이가 전한 대군의 대代현이 있었다는 현재의 지명입니다.

그러면 대군은 대현을 포함하고 있으니 좀더 확장시켜서 생각 할수있는데요.
오른쪽에 상곡군이 있다보니 막연하게 확장하기는 힘듭니다.

암튼 대代에 가까운 하천의 발원지를 추적하면 ①, ② 번의 하천이 대군에 포함 될수있을것입니다.

그런데 ①, ② 번의 하천이 뭉쳐서 만나는 현대의 하천 명칭이 영정하 永定河 입니다.
한서지리지 대군에서 동쪽으로 흘러 만들어지는 하천은 고수(沽水) 입니다.

학계 통설을 본다면 고하, 고수(沽水)는 지도의 ⑩ 번  燕  의 남쪽으로 흐르는 강 입니다.
오늘날 조백하 이지요.

그러면 대군에서 발원한 하천이 상곡군을 넘어서 조백하 가 될수 있을까요 ? 불가능 합니다.
조백하에 가기전에 모두 잡혀서 영정하로 빨려 들어 갑니다.

즉, 한서지리지 주석문의 고수(沽水)는 오늘날 영정하 입니다.
명나라 고지도는 영정하를 역수 易水 라고 합니다.

시대순으로 고수(沽水) => 역수 易水  => 영정하 永定河 가 되는 것이죠.

그러면 영정하 오른쪽에 있는 조백하, 난하 의 명칭이 당시에는 무엇이었느냐 하는 문제가 남게 됩니다.


앞서 후한 때에 난하를 요수, 요해 라고 불렀던 수경주의 기록을 알려 드린 적이 있지만,
조백하를 무엇으로 불렀는지는... 아직 찾지 못 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83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5129
1848 [한국사] 역사 공부하면서 언뜻 느낀점 (2) 코스모르 12-02 946
1847 [한국사] 영주와 연군성, 여라성의 위치 추적 (4) 감방친구 05-10 946
1846 [한국사] 온조는 부여씨인가? 해씨인가? 1 지수신 07-05 946
1845 [한국사] 역사속의 진정한 알맹이 정신문화 스리랑 10-25 946
1844 [기타] 친일식민사학 옹호하는 '역사비평', 제정신인… (1) 두부국 06-11 945
1843 [기타] 그리스신화 아테나와 이집트신화 네이트 (1) 옐로우황 06-22 945
1842 [한국사] 잃어버린 왕국 정안국 2편(개인적인 의견) (17) history2 02-23 945
1841 [한국사] 고구려 당 1차 전쟁 간략 개요 (7) 고이왕 03-27 945
1840 [일본] 일본에서 NO 아베를 외치는 사람들.youtube (3) 스콜쓰 10-23 945
1839 [세계사] 대조선제국을멸망시킨백인은 역사가 짦은인종입니… (1) 한민족만세 02-13 945
1838 [한국사] 서기 1~3세기를 어떻게 이해하여야 할까 (36) 감방친구 09-04 945
1837 [한국사] 고대사학회 성명서는 한마디로 광기와 야만의 표본 (7) 징기스 06-13 944
1836 [한국사] 조선은 하늘의 저주를 받았나? (16) 국산아몬드 02-16 944
1835 [한국사] 나는 왜 풍납토성 보존 주장하는 강단이 미덥지 못할… (2) 목련존자 06-02 943
1834 [한국사] 탄금대 전투 (8) 레스토랑스 11-05 943
1833 [한국사] 강단 교수들 학위 원천 무효!! 학생들 짐 싸라! (6) 징기스 11-05 943
1832 [한국사] (춘추전국시대) 연나라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9) 흑요석 06-13 942
1831 [한국사] 낙랑군 치소와 고려 서경 (6) 감방친구 02-17 942
1830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정동) 3.. 세우고 빼앗기고 되찾은 … (1) 히스토리2 04-19 942
1829 [한국사] 대한제국 성립 후, 황제국으로서 지정한 5악 5진 4해 4… 히스토리2 04-22 942
1828 [기타] 조선시대 부부싸움의 기록 (2) 응룡 04-25 942
1827 [기타] 대방군 관련 관심병자 02-10 942
1826 [북한] (일제강점기)때 남과북의 독립투쟁을 알았을때.!! 돌통 12-02 942
1825 [북한] 전두환이 김일성한테 비굴하게 보낸 친서. (1) 돌통 05-31 942
1824 [한국사] 오늘의 실수는 정말 치욕적이네요. (7) 연개소문킹 02-21 941
1823 [북한] (제 1편) 대한제국의 일본육사 출신 김경천 (김현충=… 돌통 08-15 941
1822 [중국] 중국 한나라 화상석들 (8) 예왕지인 10-10 941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