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2-24 16:30
[기타] 요동 공손씨 정권(나무위키)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076  

요동 공손씨 정권

중국 후한 말에서 삼국시대에 걸쳐서 요동에 할거했던 공손씨 일족의 정권. 중심지는 양평성(襄平城)[1]으로 현 중국 랴오닝 성 랴오양 시. 연나라라고도 하며 구별할 때는 성씨를 붙여 공손연(公孫燕), 동연(東燕)이라 칭한다.

중국이 난세로 혼란한 틈을 타서 요동 지역에서 독립적인 세력을 구축하였으며, 중국 동부의 이민족을 관리했다. 왕을 칭하기도 하고 거의 왕 같은 권력을 누렸으나 결국 위나라 사마의의 공격을 받아 멸망하였다.

같은 공손씨지만, 후한 말에 유주를 중심으로 할거했던 공손찬과는 아무 관련도 없다. 요동에는 '제후의 후손'이라는 뜻의 '공손(公孫)' 성씨를 쓰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다. 공손도를 양자 취급했던 집안도 공손씨이고, 공손도를 벼락출세한 놈 취급하고 공손강을 하인처럼 부렸던 것도 공손씨인 공손소이다. 물론 공손도가 요동태수가 된 다음에는 공손소의 목을 날려버렸다.

한국사에도 엮여있는데, 요동군뿐 아니라 그보다 동쪽에 있는 현도군, 낙랑군의 명목상의 종주권자였다. 변방인 낙랑에 고구려가 침입하고 인구가 대거 삼한으로 남하하는 등 쇠퇴의 징후가 보이자, 보다 남쪽에 있던 낙랑군의 대방현 외 6개 현을 분리해 대방군을 신설하였다. 고구려와 선비족에 대항해 공손도의 종가 딸(宗女)과 부여 위구태왕 사이에 혼인동맹을 맺기도 한다.

요동 공손씨 세력을 고구려나 위나라와는 대조적으로 선비족과 적대 관계를 형성하지 않는다거나, 오히려 유화 정책을 쓰는 경우가 많은 것을 볼 때, 한화(漢化)한 선비족으로 보는 사람들도 있으나, 진위는 불명이다. 공손씨 일족이 몰살된 후, 요동은 선비족 모용외가 장악한다.
https://namu.wiki/w/요동%20공손씨%20정권


공손도

후한요동 공손씨 정권의 첫째 수장. 는 승제(升濟) 또는 숙제(叔濟).[2] 유주 요동군 양평현 사람. 본명은 공손표(公孫豹), 개명(改名)이 공손도.

그의 부친 공손연(公孫延)[3]은 관리의 추적을 피해서 현도군으로 갔기 때문에 그곳에서 살았다. 아버지가 일찍 죽고 현도군 태수 공손역(公孫琙) 아래에서 일했는데, 공교롭게도 공손역의 18세에 요절한 아들 이름이 공손도의 원래 이름이었던 공손표였고, 공손도는 공손표와 태어난 해가 같았다. 이 때문에 공손역은 공손도를 자기 아들처럼 사랑해 좋은 혼처를 얻어 장가를 가도록 도와줬고, 스승을 붙여주며 생업에 매진할 필요 없이 공부에만 전념할 수 있게 하는 등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169년에는 사필이 유도(有道)[4]로 천거해서 중앙 정계에 진출했다.

그렇게 점차 관직이 올라가 기주자사까지 승진했지만 뜬소문이 돌아 면직되었다. 이후 189년에 동탁의 수하 장수였던 서영이 공손도와 동향 출신이었기 때문에 그의 추천을 받아 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46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464
2182 [한국사] 대한민국의 역사관을 묻는다 (이민화 kaist 초빙교수) (9) 마누시아 06-11 1096
2181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이라고 욕하지만 사실 해외에 나가게되… (6) Marauder 06-12 1096
2180 [한국사] 노론·친일파 세상과 박노자, 한겨레 (6) 마누시아 06-25 1096
2179 [한국사] (잡설) 옥저 동쪽의 신비한 섬나라 이야기 꼬마러브 08-05 1096
2178 [세계사] 홍산문화(紅山文化) 총정리 - 홍산문화 연구사(硏究… (1) 야요이 05-22 1096
2177 [한국사] <삼국사기>와 <송서>에 등장하는「왜」& 신… (5) 지누짱 09-18 1096
2176 [중국] 중국 한나라 가옥 토기 (한나라 시대) (1) 예왕지인 10-10 1096
2175 [한국사]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 감방친구 04-15 1096
2174 [한국사] 고려 전기의 서북 국경에 대한 재고 필요 마누시아 06-02 1095
2173 [한국사] 우리가 일제가 채워놓은 족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 스리랑 06-07 1095
2172 [한국사] 조선시대 최고의 비선실세 (1) 레스토랑스 11-12 1095
2171 [한국사] 국민의 혈세를 받아먹으며 식민사관을 주입시키고 … 스리랑 02-10 1095
2170 [중국] 당의 경제외교 1 history2 04-06 1095
2169 [한국사] 요동에서 철령까지 70참은 무엇인가? (3부) , (8) 보리스진 09-14 1095
2168 [한국사] 중화인민공화국의 관점으로 보는 요서(遼西)의 위치. 현조 09-09 1094
2167 [한국사] 한사군은 중국이 통치하던 지역이 아닙니다.... (12) 타이치맨 12-22 1094
2166 [북한] 김정은이 받은 선물 목록을 보니...금술잔,비단,낙타… (1) 돌통 05-14 1094
2165 [기타] [임진왜란41] 이게 진짜 진주성 전투다.(황진vs일본 역… (2) 관심병자 12-05 1094
2164 [한국사] 압록과 요수 관련 사서 기록 종합 (3) 감방친구 11-08 1093
2163 [한국사] 낙랑군 치소와 고려 서경 (6) 감방친구 02-17 1093
2162 [기타] 세계 각국의 헌법 제1조문 (2) 고이왕 05-13 1093
2161 [한국사] 『청구영언(1728)』 BTSv 02-04 1093
2160 [기타] 인도 제2외국어 한국어 선정, 인도현지 "허황후" 뮤… 조지아나 08-25 1093
2159 [한국사] 아,창원에서 과거 가야의전성기유적이 발굴됨.news 곧은옷깃 09-28 1093
2158 [한국사] 대한은 성상제[HOLLY GOD]의 나라다. 대왕대비, 대비, 왕… (2) 텬도대한 06-13 1092
2157 [기타] 기본적으로 Marauder 님의 말씀이 맞네요. (6) 샤를마뉴 07-09 1092
2156 [한국사] 고건무가 연개소문만 못한 이유 (5) 위구르 03-15 1092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