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2-23 19:15
[한국사] 최근에 고려 전쟁 기록 보면 침공루트를 살펴보는 편인데
 글쓴이 : Marauder
조회 : 989  

의문.jpg

가볍게 블로그읽다가 발견했네요. 지식의 정의인가 지식의 전당인가 정확하게 기억나진않는군요.

아마 3차 여요전쟁 당시 기록인데 서경이 생각보다 개경에 가깝게 표기되어있죠. 
보면아시겠지만 앞의 도시들은 강동육주가 대부분입니다.
 강동육주는 서경보다도 서,북쪽으로 비정해야 하기 때문에...
고려의 영토가 서쪽으로 엄청나게 확장해야하죠. 
또한 아시다시피 요동에서 개경까지 도시가 한두개가 아닐텐데 평주 하나로 퉁치기엔 너무 먼 거리가 아닌가 싶더군요.
(물론 반대로보면 서경은 지금의 평양이어도 강동 6주는 압록강밖일 가능성도 있습니다만... 다른 기록들이 문제가되죠.)

다른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네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7-12-23 19:25
   
지도를 볼 때에 요동반도를 사이에 두고 요양지역의 혼하, 태자하와 압록강(현), 평양(현), 개성을 보면 무척 멀게 느껴지는데

실제로는 요ㆍ심, 무순, 혼하, 태자하, 봉황성, 환인, 압록강으로 이어지는 라인이 체감상으로도 가깝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그리고 그 라인이 다른 곳에 비해서 산지 사이로 길이 뚫려 있는 게 보이구요

처음에 고려 서경이 지금의 평양이 아니라는 가정에서 몇 달 간 고찰해 왔고 그것을 님도 보셨을 텐데요

처음에는 고려 서경이 개성과 가깝다는 것을 확인하고 무적 놀라고 실망했습니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고려 서경은 현재의 평양이라는 것에 도달했고
다만 고려 광종 때의 북방개척 이후 서경이 이원체제는 아니었을까 하는 추측을 세웠을 뿐입니다

고려 왕건과 원간섭기~고려 말~조선 시대의 평양은 지금의 평양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게 오히려 불가능할 정도입니다
     
Marauder 17-12-23 19:34
   
저역시 비슷한 생각이지만... 여러가지 기록이 맞지않는 기록들이 여러가지 있더군요. 고대기록의 한계 때문이기도 하겠지만요. 모두 충족시킬수 없으니 취합해서 버릴건 버려야하지만 전체적으로 파악하기 어렵다보니 저로서는 그게 불가능하군요.
          
감방친구 17-12-23 19:35
   
맞지 않는 기록이 무엇인지 알려주시면 연구하는 데에 도움이 되겠습니다
               
Marauder 17-12-23 19:39
   
단순하게 서경에 대한 이야기고 이미 생각하신 내용들에 대해 이야기한거라서 더 이야기할 필요는 없을듯합니다.
 저번에 인하대 고조선연구소? 이곳에서는 서경의 위치를 요동으로 잡았었죠. 물론 그사람들도 근거가 있으니까 그렇게 썼겠지만... 감방친구님이 직접 보신부분에서는 달랐죠. 그런것처럼 이야기를 한겁니다.
               
Marauder 17-12-23 19:41
   
굳이 이야기하자면... 압록강과 서경의 거리가 300리라고했었나요. 오래되서 가물가물하군요.
물론 압록강을 두개로 비정한다던지 하는 방법도 있습니다만... 제입장에서는 확실하다고 느껴지지는 않아서요. 물론 감방친구님은 다른기록들이 더많아서 그렇게 이야기하신거겠지만요.
                    
감방친구 17-12-23 19:49
   
사실 고려 서경의 문제는 더 고찰해 봐야 합니다
고려사에서도 10 세기는 구멍이 숭숭 뚫려있습니다
감방친구 17-12-23 19:27
   
그러나 고려 전기와 금ㆍ원 시기의 고려 후기를 구분하여 서경이 지금의 평양이 아니었을 가능성, 그 논의 여지는 저 역시 열어두고 고찰하는 상황입니다
감방친구 17-12-23 19:30
   
강동 6주는 압록강밖일 가능성도 있습니다만... 다른 기록들이 문제가되죠

ㅡㅡㅡ

이거는 제가 지금까지 십수 개의 소고로 고찰을 해왔는데요
강동 6주가 지금의 서북한 지역이 아니라는 제 고찰에 대해서 님이 반박을 하시면 될 일입니다
감방친구 17-12-23 19:48
   
1차 침입은 정안국을 위시한 발해부흥세력과 여진족의 활동이 고려와 연합해 거란의 후위를 위협할 것을 사전에 차단하고 현 혼하와태자하의 상류, 범하 등의 지역에서 활동하는 여진족을 고려를 이이제이의 수단으로 삼아 제거하려는 목적이었다면

2차, 3차 침입과 그 이후에도 계속된 국지적 도발은 노골적으로 강동 6주가 목적이었습니다

2차~3차는 사실 하나의 침입이자 전쟁으로 봐야 하는데 거란의 주 공략지는 강동6주 지역이었고 이들 강동6주의 성을 점유하고, 약탈하는 게 전쟁의 내용이었습니다

고려는 993에 할양 받은 강동 6주를 994부터 활발히 개척해서 그 지역의 여진족을 몰아내고 성을 6개 (혹은 8개)를 쌓고 땅을 개간해 살기 좋고 물산이 풍부한 곳으로 만듭니다

이 지역은 거란의 금광ㆍ은광ㆍ철광 산지와 가깝고 만주로 가는 길목이어서 이 지역을 탐내어 근 100 년 동안 고려를 화전양면으로 괴롭힌 것이죠
 
 
Total 19,3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3727
1901 [한국사] 15일 간의 역사 연구 (7) 감방친구 11-11 1010
1900 [세계사] 미국 특수부대에 근무한 제정 러시아 귀족 이야기 고이왕 02-14 1010
1899 [한국사] 경제성장이 박정희의 공로? 위험한 착각입니다 (1) mymiky 01-04 1010
1898 [한국사] 臣離兒不例에서 신리(臣離)는 임나(任那)인가? (3) 보리스진 07-20 1010
1897 [한국사] [쓸모없는 에세이] 멋진 스타일의 옷 - 철릭 (1) 떡국 11-11 1010
1896 [기타] 끌려간 도공들은 왜 돌아오지 않았나? 숨겨진 고문서… (1) 관심병자 12-05 1010
1895 [기타] 을불이 체포된 낙랑군 점선현은 산서성 남부 (3) 관심병자 05-07 1009
1894 [한국사] 발해 고인골의 mtDNA 하플로그룹 하플로그룹 08-15 1009
1893 [기타] 공손씨로 보는 한사군 재 한반도설의 허구 관심병자 06-10 1009
1892 [한국사] 용강군 황룡국 (5) 호랭이해 02-20 1009
1891 [한국사] 이덕일 역사tv- 국내교과서 정말 문제많다는 생각이 … (3) 조지아나 08-18 1009
1890 [일본] 다시 식탁 오르는 일본 수산물…수입 증가세 블루하와이 01-24 1008
1889 [기타] 아프로디테와 하토르 옐로우황 09-04 1008
1888 [기타] 용기와 비상 희망의 상징 용 JPG (10) 인류제국 11-02 1008
1887 [한국사] 고구려 혹은 발해로 추정되는 고대 요새 (2) 스파게티 04-27 1008
1886 [북한] 기독교 관련하여 김일성의 아버지~~ 김형직에 대해서… 돌통 08-16 1008
1885 [기타] 교과서에서 삼한을 대단히 강조하는 이유가 있습니… (2) 관심병자 04-12 1008
1884 [기타] 만약에 이렇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3) 두부국 05-21 1007
1883 [세계사] 민족주의 부정은 원래 좌파의 이론입니다. (11) 송구리 01-13 1007
1882 [세계사] 역사상 가장 짧았던 13분 보스턴2 09-04 1007
1881 [북한] 제 4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1007
1880 [기타] 기묘한 토종 괴물과 더 기묘한 조상님들의 생각들 관심병자 06-17 1007
1879 [일본] 일본의 풍선폭탄 날리기. 이런게 있었는줄 처음 알았… 대천재쇼군 08-22 1006
1878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1006
1877 [한국사] 갱단의 사료 독해가 얼마나 개판인지 알수 있는 사례 (9) 징기스 07-29 1006
1876 [한국사] 낙랑군은 265년 까지 그 자리에 있었다. (1) 도배시러 09-21 1006
1875 [한국사] 듣기에 고대사 인종 이동이 이렇다하던데요, (6) 아스카라스 02-21 1006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