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5-31 20:48
[북한] 해외에서 본 김정일 訪中 무엇 노렸나
 글쓴이 : 봉달이
조회 : 3,888  

해외 전문가 “北‧中은 서로를 이용하고 있을 뿐”
 
김정일 방중에 맞춰 중국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사설을 통해 ‘북-중간 교류에 세계가 기뻐해야 한다’는 취지의 사설을 발표했다. 하지만 중국전문가들은 중공정권이 자국 이익을 위해 북한이라는 ‘불량 정권’을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정일은 작년 5월과 8월에 이어 이달 20일부터 특별열차 편으로 중국을 방문해 여러 지역을 순회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21일 사설을 통해 특별열차를 이용한 김정일의 극비 방중을 ‘고위층간의 통로’라 치켜세우며, 이 통로가 존재하고 있는 것에 대해 “세계가 기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북-중 간 교류에 대해 “남북관계 완화나 북동아시아 평화를 위해 유익하며 악순환에 빠지기 십상인 한반도 정세에 ‘중화제(中和剤)’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를 중국 당국의 공적으로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한국과 미국을 동시에 비난하면서 “북한당국은 안보를 가장 우려하고 있다”며 미국과 한국이 북한의 현 정권을 발전으로 가는 장애로 보기 때문에 북한이 군사와 경제 중 무엇을 먼저 중시해야 하는지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北정권 붕괴 베이징이 가장 두려워해”

 

미국에서 발행되는 중국어잡지 ‘베이징의 봄’의 후핑(胡平) 편집장은 본지와 인터뷰에서 이러한 환구시보의 사설은 “근본적으로 잘못됐다”고 잘라 말했다.

후 편집장은 “김정일 정권은 베이징의 지지 없이는 벌써 붕괴했을 것”이라며 “중국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바로 북한정권의 붕괴”라고 했다. 또 “중국정부는 북한정권을 돌봐주는 악역을 하면서도 한반도 평화를 위해 북한 개혁을 촉구한다는 식으로 정의의 아군인 것처럼 꾸미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보적 학자·변호사 등이 창간한 베이징 ‘독립중문필회(獨立中文筆會)’의 前이사장 장샤오강(張曉剛) 씨는 김정일의 방중에 대해 “중국과 북한이 서로를 이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장 씨는 “중국 정부는 불량 국가인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유일한 국가라는 점을 내세워 서방국과 교섭할 때 항상 협상카드로 쓰고 있다”고 분석했다.

 

장 씨는 “중공정권이 김정일 정권을 지지하고, 김정일 정권도 중공정권이라는 후원자가 있기에 제멋대로 행동하고 있다”며 “중국정부는 북한의 ‘안하무인’을 이용해 국제사회에 북한은 언제 폭발할지 모르는 ‘폭탄’이라는 이미지를 심어주고, 이 점을 이용해 서방과 거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식 개혁에도 김정일 정권은 무너진다

 

후핑 편집장은 또 원자바오 총리가 주장하고 있는 ‘중국식 개혁’은 북한정권에는 전혀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제개혁의 성과로 발생하는 민주화 운동을 북한이 극도로 두려워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원자바오 총리는 22일 김정일 초청 배경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에게 “중국의 발전 모습을 이해하고 자국에 활용하기 위한 기회를 줬다”고 말했다.

 

후 편집장은 “김정일 정권이 경제개혁에 실패할 경우 붕괴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김 씨 부자는 신중에 신중을 거듭하고 있으며 중국에 지원을 요청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후 편집장은또  “김정일은 오직 자기 일가의 정권 장악을 지속시키고 싶은 마음뿐이다. 타인이 정권을 잡으면 자신이 숙청대상이 될 것이라고 늘 걱정하고 있다.

이것이 김정일이 빈번하게 중국에 얼굴을 내미는 이유다. 이번 중국 방문도 이러한 지원과 보장을 요구하기 위해 간 것이다”라고 말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skeinlove 11-05-31 21:43
   
음~~~

결론은 시간 싸움이라는건가

북한의 붕괴 멀지 않아 보입니다~~
바나나맛우… 11-05-31 22:23
   
중국은 중국국경 가까이 민주주의 나라가 있는걸 상당히 두려워 한다죠ㅋ
1234 11-06-01 04:45
   
근데 어쩌냐..
전진타오인지 후진타오인지의 짱깨국이 뽀글이네를
돌봐주고 싶어도 그럴 수 없는 상태로 가고 있는데..
친중반통일… 11-06-01 14:30
   
중국은 정치적 카드를 쥐고서 권리만 행사하고 싶어하지...그에 따른 책임인 경제적인 원조라든지
북한의 개혁개방같은 것엔 관심 없을뿐더러 한결같이 피하고싶어합니다.
그래서 쌀지원을 비롯해서 경제적인 지원을 남한에서 하라고 계속해서 협박질에 얼르고 난리인겁니다.
북중경협이니 뭐니 북을 중국이 먹니마니 하면서 말입니다. 지난 민주정부 10년을 중국과 북한 일당
독재정권들이 짝짜꿍해서 만든 쌩쑈에 얻어터지고 쌀주고 돈주고...그 장단에 맞춰서 춤췄지요.
노무현도 정권 말기에는 눈치챘을껄요?? 믿고 싶지 않았겠지만....하지만 햇볕정책 신봉자들은 아직까
지도 햇볕만이 통일의 길일껄요?? 동아시아에서 미국을 대표하는 해양세력을 몰아내고 대륙세력을 꽃
피우자까지 나온거 보면...그들은 과연 진보일까요...아님 수구세력일까요??
일당 독재정권과 손잡는 진보세력이라....무늬만 진보이지 결국은 권력만 쫓는 수구꼴통 색기들일껄요?
 
 
Total 18,3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077
1580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글쓰기 권한 변경 (3) 객님 07-04 3852
1579 [기타] 역사를 보는 시각 (2) 혈사로야 07-04 3054
1578 라텍스인지 뭔지 더이상 떡밥도 관심도 주지 맙시다… (1) 굿잡스 07-03 3227
1577 [중국] 여러문 우리는 성찰해야합니다. (10) 라텍스 07-03 3380
1576 대한민국이 세계를 리드하는 이유 (9) 굿잡스 07-03 4976
1575 [중국] 한자=동이족 창제 중국학자들도 인정 (21) gagengi 07-03 4798
1574 금나라 황실 조정내의 막강한 고구려계(발해인) 파워 (14) 굿잡스 07-03 5428
1573 100년후 책보면 ... (4) 멸치 07-02 3407
1572 [일본] 일본은 100년안으로 침몰한다 (20) 한시우 07-01 4959
1571 [통일] 잊혀진 혁명가 " 김산 " (1) 한시우 07-01 3492
1570 [통일] 한국전쟁은 스탈린의 음모였다 (2) 한시우 07-01 4168
1569 [일본] 일본의 제국주의 풍자만화 ( 강추!!! ) (3) 한시우 07-01 5584
1568 [중국] 중국인구의 위엄...;; (7) 한시우 07-01 5411
1567 [기타] 1904년 조선 관가의 모습 (3) 한시우 07-01 4276
1566 [일본] 일본이 韓민족에게 느꼇던 살리에르 증후근 (16) 한시우 07-01 5059
1565 [북한] 북한은 지도상에서 사라질뻔했다? (7) 한시우 07-01 3376
1564 [중국] 마오쩌둥(모택동)은 50년간 양치 안했다. 한시우 07-01 6618
1563 [중국] 결과적으로 모택동 자신이 훗날 직접 고백하였듯이,… (12) 무명씨9 06-28 4770
1562 책 : 치명적 일본, 알렉스 커 Alex Kerr 저(게시물 수정) (10) 파드메 06-27 4168
1561 여러분의 힘이 필요 합니다. (1) 왈왈왈멍멍 06-27 2866
1560 [기타] 솔직히 한국녀는 안된다고 하는데 (29) 푸딩냥 06-26 5479
1559 [중국] 한국에게 열등감 갖고 있는 "ㅉㅉ" (5) ㅋㅋ 06-26 5507
1558 (남, 북한) 제5호 태풍 "메아리", 북한 관통 후... (1) 시나브로 06-26 3679
1557 (호주) "학대"라... 인도네시아에의 육우수출정지 (3) 시나브로 06-26 3376
1556 [일본] 일본 오사카서 교포 모녀 잔인하게 피살…누가, 왜? (6) 06-26 3532
1555 [일본] 방송연예게시판에 일본녀짱 닉네임 달고 도배하는 … (3) 토닥토닥 06-25 4042
1554 [중국] 중국 GDP, 전세계 10% 차지 (21) ㅉㅉ 06-25 4678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