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4 23:48
[한국사] 166척 vs 430척 부산포 해전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1,865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896873/1f8e4f56189d7a26fd128723a3e5eebb.PNG

1592년 음력 9월 1일

부산포 해전

 

왜 수군은 한산도와 옹골포에서

대부분의 주력을 잃고는 약 한 달간 큰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8월 중순,

왜군은 한양에 주둔 중이던 대다수의 부대를

경상도로 이동시켰으며,

각지의 병력을 김해로, 군수품은 부산으로 이동시키기 시작하였다

 

조정은 왜군의 이러한 움직임을

본토로 철수하는 것이라고 판단하였다

 

경상우도 순찰사 김수는

전라좌도 수군절도사 이순신에게

이러한 왜군이 도주로를 차단하여 줄 것을 부탁하였고

이순신은 출동을 결심하였다

 

전라좌수군과 전라우수군, 경상우수군의 연합함대

판옥선 74척 협선 92척

총합 166척이라는 대함대였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896873/27a261f287742b02f2ef5aa1a853bf30.PNG

음력 8월 28일 출동한 함대는

음력 8월 29일 장림포에서 왜선 6척을

음력 9월 1일 절영도에서 왜선 9척을

화준구미에서 5척,

다대포에서 5척,

서량포에서 9척을 차례로 격파하며 부산포로 진군하였다

 

당시 부산포에는 하시바 히데쓰구가 지휘하는

왜선 430척이 정박 중이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896873/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PNG

음력 9월1일

조선수군이 장사진으로 부산포로 돌격해 들어가자

왜군은 배를 버리고 육지에 설치해둔 각 진영으로 들어가

총을 쏘며 대항하였다

조선군은 육지의 병력에게 활을 쏘아가며 대응하고

함선들은 포구의 적선들에게 포격을 가하였다

 

이는 왜수군의 사기가 바닥을 기고 있다는 증거였다

만약 왜군의 사기가 높았다면 지금까지의 수전처럼

선박을 이용하여 대응하였겠지만,

왜군은 단지 육지에 숨어 총만 쏘아댈 뿐이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896873/fcde6e699523b2b2e5c49e2059eecdf8.JPG

조선군은 약 100여척의 왜선을 격파하고

육지에서 저항하는 왜병들에게 활을 쏘아

약 3000의 사상자를 내었다

 

전라좌수사 이순신은 부산진성 눈 앞에 두었지만,

아군의 피로도 역시 상당했으므로

더 이상 전투를 이어가지 않고 함대를 철수시켰다

 

조선군의 피해는 전사 6명, 부상자 25명으로 그리 큰 피해는 아니었지만,

녹도만호 정운이 전사한 것은 치명적이었다

 

이는 임진왜란 수전 사상 최초로 장수가 전사했다는 의미도 있었지만,

녹도만호 정운은 상당히 용감한 맹장으로 평가를 받고 있었으며

돌격대장으로 백병전에도 유능했던 인물이었다

 

 

부산광역시는 이 승전을 기념하여

1592년 음력 9월 1일을

양력 10월 5일로 환산하여

매년 10월 5일을 부산 시민의 날로 지정하고 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뭐꼬이떡밥 17-11-15 01:43
 
하시바 히데요시는

도요또미 성을 받기전 히데요시의 이름이요.

히데요시는 건너온적 없어요

아마도 히데쓰구인듯
     
촐라롱콘 17-11-15 16:59
 
히데쓰구는 도요토미를 대리해서 관백 직위에 있다가 도요토미의 명에 의해
강제 자결을 당한 조카이고.... (따라서 조선에 온 일이 없습니다)

임란에 출병했던 도요토미의 또 다른 조카는 9군을 이끌고 참전했던 "하시바 히데카츠" 입니다.
그도 역시 임란이 일어나던 해인 1592년 10월 진주성대첩이 있던 시기를 전후하여
조선에서 병사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뭐꼬이떡밥 17-11-15 17:54
 
히데까쓰 히데쓰구 둘다 왔던걸로 기억하는데요
황금 17-11-15 12:43
 
역시 바다에서는 조선 ㅋㅋ
 
 
Total 16,45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457 [한국사] 천진시 정해현과 고대의 '요동' (4) 감방친구 13:34 321
16456 [기타] 흥수아이·소로리 볍씨 논쟁 (8) 뉴딩턴 09-20 1667
16455 [세계사] 폴리네시아인이 정말 미스테리네요. (5) 아스카라스 09-19 2302
16454 [기타] 벙거지가아니고 정식명칭은 (3) 사르트카 09-19 708
16453 [한국사] 중국천하대동란때에 고구려가 삼국통일을하면.... (5) 사르트카 09-19 1338
16452 [한국사] 북방 중국어 입성(ㄱ,ㄷ,ㅂ 받침)사라진 역사적 이유 (11) 열공화이팅 09-19 1191
16451 [한국사] 백제의두글자 성씨 (4) 사르트카 09-18 1257
16450 [세계사] 아골타 정확한 여진어와 만주어 발음과여진족과만주… (2) 사르트카 09-18 1000
16449 [기타] 신라 가야 백제 고구려 민족정체성 대해서 궁금합니… (1) 뉴딩턴 09-18 672
16448 [한국사] 고조선 천부인 天符印 발견 소식 (12) 도배시러 09-18 1569
16447 [한국사] 옛날kbs광개토대왕조연출이썼던사극갑옷글에대한 반… (2) 사르트카 09-18 732
16446 [기타] 회고 (1) 위구르 09-17 243
16445 [세계사] 명말청초 중원 한족 인구의 삭감 추정 (5) 위구르 09-17 694
16444 [중국] 뜬금 생각난 한족관련 사실 (9) 위구르 09-17 745
16443 [한국사] 하남 감일동 굴식 돌방무덤 52기 출토품·석실 얼개 … (2) 뉴딩턴 09-17 513
16442 [기타] 新중국(?)국가 2편 (4) 위구르 09-17 682
16441 [기타] 손흥민의 손씨가 중국성 인가요? 일본 연관성 ? (5) 조지아나 09-17 1436
16440 [한국사] 고려시대 가장 쇼킹한 입신을 한 유청신... (25) 슈프림 09-17 1101
16439 [한국사] 고수님들 삼국사기 기록 증명하는듯이 신라 초기 사… (1) 뉴딩턴 09-16 516
16438 [한국사] 논란의 ㅐ발음 최종 정리 해봤습니다 (4) 징기슼 09-16 553
16437 [한국사] 외래 유입론들은 한반도 청동기 시대의 상한이 올라… 뉴딩턴 09-16 546
16436 [한국사] 낙랑군 패수의 위치와 사서조작 도배시러 09-16 356
16435 [한국사] 단모음화된 애와 에를 발음하던 사람들이 사회 전면… (9) 열공화이팅 09-14 806
16434 [한국사] 백제의 군 호칭 키미, 키시 (5) 호랭이해 09-14 1538
16433 [일본] 백제와 일본의 관계는 (4) 아스카라스 09-14 975
16432 [한국사] 한민족은 ㅐ와 ㅔ를 듣지도 말하지도 못했을까? (10) 징기슼 09-14 1484
16431 [한국사] 풍납토성 연대논란 (3) 뉴딩턴 09-13 129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