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4 23:48
[한국사] 166척 vs 430척 부산포 해전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1,742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896873/1f8e4f56189d7a26fd128723a3e5eebb.PNG

1592년 음력 9월 1일

부산포 해전

 

왜 수군은 한산도와 옹골포에서

대부분의 주력을 잃고는 약 한 달간 큰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8월 중순,

왜군은 한양에 주둔 중이던 대다수의 부대를

경상도로 이동시켰으며,

각지의 병력을 김해로, 군수품은 부산으로 이동시키기 시작하였다

 

조정은 왜군의 이러한 움직임을

본토로 철수하는 것이라고 판단하였다

 

경상우도 순찰사 김수는

전라좌도 수군절도사 이순신에게

이러한 왜군이 도주로를 차단하여 줄 것을 부탁하였고

이순신은 출동을 결심하였다

 

전라좌수군과 전라우수군, 경상우수군의 연합함대

판옥선 74척 협선 92척

총합 166척이라는 대함대였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896873/27a261f287742b02f2ef5aa1a853bf30.PNG

음력 8월 28일 출동한 함대는

음력 8월 29일 장림포에서 왜선 6척을

음력 9월 1일 절영도에서 왜선 9척을

화준구미에서 5척,

다대포에서 5척,

서량포에서 9척을 차례로 격파하며 부산포로 진군하였다

 

당시 부산포에는 하시바 히데쓰구가 지휘하는

왜선 430척이 정박 중이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896873/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PNG

음력 9월1일

조선수군이 장사진으로 부산포로 돌격해 들어가자

왜군은 배를 버리고 육지에 설치해둔 각 진영으로 들어가

총을 쏘며 대항하였다

조선군은 육지의 병력에게 활을 쏘아가며 대응하고

함선들은 포구의 적선들에게 포격을 가하였다

 

이는 왜수군의 사기가 바닥을 기고 있다는 증거였다

만약 왜군의 사기가 높았다면 지금까지의 수전처럼

선박을 이용하여 대응하였겠지만,

왜군은 단지 육지에 숨어 총만 쏘아댈 뿐이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4/486263/789752372/836896873/fcde6e699523b2b2e5c49e2059eecdf8.JPG

조선군은 약 100여척의 왜선을 격파하고

육지에서 저항하는 왜병들에게 활을 쏘아

약 3000의 사상자를 내었다

 

전라좌수사 이순신은 부산진성 눈 앞에 두었지만,

아군의 피로도 역시 상당했으므로

더 이상 전투를 이어가지 않고 함대를 철수시켰다

 

조선군의 피해는 전사 6명, 부상자 25명으로 그리 큰 피해는 아니었지만,

녹도만호 정운이 전사한 것은 치명적이었다

 

이는 임진왜란 수전 사상 최초로 장수가 전사했다는 의미도 있었지만,

녹도만호 정운은 상당히 용감한 맹장으로 평가를 받고 있었으며

돌격대장으로 백병전에도 유능했던 인물이었다

 

 

부산광역시는 이 승전을 기념하여

1592년 음력 9월 1일을

양력 10월 5일로 환산하여

매년 10월 5일을 부산 시민의 날로 지정하고 있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뭐꼬이떡밥 17-11-15 01:43
 
하시바 히데요시는

도요또미 성을 받기전 히데요시의 이름이요.

히데요시는 건너온적 없어요

아마도 히데쓰구인듯
     
촐라롱콘 17-11-15 16:59
 
히데쓰구는 도요토미를 대리해서 관백 직위에 있다가 도요토미의 명에 의해
강제 자결을 당한 조카이고.... (따라서 조선에 온 일이 없습니다)

임란에 출병했던 도요토미의 또 다른 조카는 9군을 이끌고 참전했던 "하시바 히데카츠" 입니다.
그도 역시 임란이 일어나던 해인 1592년 10월 진주성대첩이 있던 시기를 전후하여
조선에서 병사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뭐꼬이떡밥 17-11-15 17:54
 
히데까쓰 히데쓰구 둘다 왔던걸로 기억하는데요
황금 17-11-15 12:43
 
역시 바다에서는 조선 ㅋㅋ
 
 
Total 15,17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3854
15170 [한국사] 송서, 장수왕의 왜구 격퇴 (11) 도배시러 20:55 230
15169 [한국사] 광개토태왕의 왜구 격퇴. (1) 남북통일 20:09 176
15168 [일본] 근대화는 역사 사건으로만 설명 가능한 게 아닙니다.… (10) 연개소문킹 19:45 102
15167 [일본] 밑에 페리제독 개항글 말인데 정말 수준이 미개하네… (5) 연개소문킹 19:36 100
15166 [한국사] 일본애들 만나보면서 자국역사에 굉장히 관심많다는… (6) 연개소문킹 19:16 223
15165 [한국사] 사쓰마의 류큐침략 잔혹사와 조선의 류큐왕자 살해… (6) history2 16:56 364
15164 [기타] 궁금한게 있는데요 (2) 인류제국 15:41 93
15163 [한국사] 류큐왕국과 대한제국의 멸망에 대한 소고 (12) history2 14:41 387
15162 [기타] 일본의 근대화에 대해 (7) 관심병자 11:51 283
15161 [다문화] 청와대 청원 - 최저임금 인상의 가장 큰 수혜자가 외… 보리스진 11:41 264
15160 [한국사] 조선이 근대화가 불가능하다는 이야기는 그저 물타… (2) Marauder 11:30 173
15159 [한국사] 부여에 대한 단상, 혹은 상상적 가정 (2) 감방친구 11:17 143
15158 [한국사] 4) 환단고기에서 밝혀주는 역사 (3) 스리랑 09:41 197
15157 [일본] 백제를 기억한 천황들 (9) 가난한서민 01:20 982
15156 [일본] 나라시대 일본인구의 급격한 증가 (1) 가난한서민 01:09 431
15155 [한국사] 교토대 교수 "일왕은 백제계" (2) 가난한서민 01:02 544
15154 [한국사] 오늘의 실수는 정말 치욕적이네요. (6) 연개소문킹 02-21 581
15153 [한국사] 하...... G 먹여야하는거 아닌가요? (9) 남북통일 02-21 266
15152 [기타] 가생이에 일뽕들이 특근나왔나 보네요 (59) 남북통일 02-21 287
15151 [한국사] 일본은 무려 에도시기에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학원… (56) 연개소문킹 02-21 657
15150 [한국사] 조선은 근대화가 불가능한 퇴폐후진국이었습니다. (15) 연개소문킹 02-21 394
15149 [한국사] ㄹㅇ 역알못들 또 아는 척하며 설치고 있네요 (12) 연개소문킹 02-21 218
15148 [다문화] 짬뽕 9000원, 최저임금 오르자 치솟는 한끼 값. -최저… (3) 보리스진 02-21 278
15147 [한국사] 발해 사방 5천리에 대해서 (12) 남북통일 02-21 201
15146 [한국사] 고구려가 서몽골까지 진출했을까요? (11) 남북통일 02-21 336
15145 [한국사] 신미제국 관련글 (40) 그만혀 02-21 179
15144 [한국사] 말갈이 기병을 동원하여 백제를 쳤다는 기록을 어떻… (9) 남북통일 02-21 2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