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1 00:02
[한국사] 7000명 vs 15700 1차 금산 전투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679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0/486263/789752372/832742142/a6ca6118373fb5e0eb020015fc49e1f9.JPG

1592년 음력 7월10일

1차 금산 전투

 

음력 7월8일

전라도의 공략을 위해 전주성을 향하던

고바야카와 다카카케가 이끄는 왜6군은

웅치고개는 뚫는 것까지는 성공하였으나 피해가 심하여 후퇴하였고,

이치고개 역시 쉽사리 뚫지 못하다가

도바야카와가 어떠한 급보를 전해듣고서는 철수를 시작했다

 

고바야카와가 전해들은 급보.

의병장 고경명과 전라병사 곽영의 연합부대가

금산성을 노리고 있다는 보고였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0/486263/789752372/832742142/5f798a8820e5b64f5133e7cfcf755c35.JPG

고경면.

서인의 유력자였던 그는 1591년 동래부사에 제직 중이었으며,

같은해 서인의 대표격 인물 중 한 명인 정철의 건저의 사건으로 인하여

서인이 몰락할 때 관직을 내려놓고 낙향한 인물이다

 

그는 전쟁이 발발하고 조정이 급히 파천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분개하여 의병을 모집하여 의병대를 만들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0/486263/789752372/832742142/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음력 7월 9일

고경명이 이끄는 의병대는 무사히 전라 병사 곽영의 관군과 합류하여

금산성을 포위하였다

의병대의 6000과 관군 1000이 합쳐 약 7000여명의 부대였다

 

왜군은 산발적으로 성을 빠져나와 조선군과 교전을 벌였으나

그 규모는 미미했으며

양군 모두 큰 성과 없이 9일이 지나갔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0/486263/789752372/832742142/4ee1899d14ee9efb22e05b6332dd740e.JPG

음력 7월10일

왜6군이 전주성 공략을 포기하고 웅치와 이치에서 모두 철수한 사실을 접한

전라 병사 곽영은 고경명에게

불필요한 전투를 피하고 자신들 역시 철수하자고 건의하였다

 

하지만 고경명은 곽영의 철수 제의를 거부하고 부대에게

공격을 명하였다

 

고바야카와는 의병대와 관군의 진영을 살핀 후

관군의 수가 훨씬 적다는 사실을 간파하여

곽영의 부대를 집중공격하였다

곽영의 조선군은 얼마지나지 않아 붕괴하였으며

곽영은 그대로 후퇴해버리고 말았다

 

고경명은 의병대 역시 후퇴하여야 한다는 부하의 말을 무시하고

계속해서 공격을 지시했다

결국 고경명이 전사하며 의병대 역시 완전히 무너졌고

막내아들 고인후 역시 전사하였다

 

남은 부대는 고경명의 장남 고종후가 수습하여 후퇴하였으며,

부대를 재정비한 이후 금산성으로 돌아왔을 때는

왜6군은 이미 성을 버리고 철수한 이후였다

 

고종후는 자신의 부친과 동생을 비롯한 조선군의

장례를 치른 후 남은 의병대를 이끌고 금산성을 떠났다


고경명은 훗날 임진사충신으로 추대되어 그 명예를 높였으며

그의 행동은 고바야카와의 철수를 유도하여

 결과적으론 전주성을 구한 것이 되었지만,

직접적인 전주성 방어작전(웅치,이치 전투)에 불참한데다가

쓸데없는 전투로 병력을 분산, 괴멸시켰다는 비판은 피할 수 없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자기자신 17-11-12 02:38
   
일본군도 사기가 많이 떨어졌다고 하네요 이전투에서 의병들도 저항이 만만치 않았다는 소리죠
 
 
Total 17,69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39 [한국사] 검은모루동굴에서 발굴된 뗀석기 히스토리2 05-27 713
738 [한국사] 고려 전기의 서북 국경에 대한 재고 필요 마누시아 06-02 712
737 [중국] 요서는 연나라 땅 연나라 장성으로 본 고고학적 증거… (4) 고이왕 06-11 712
736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의 실상 (1) 스리랑 03-04 710
735 [기타] 고대사지도 독도 관련 (12) 관심병자 06-06 710
734 [통일] 한반도 통일은 2곳 으로 분류 될것같네요 (9) 푸루른구름 12-28 709
733 [기타] 경쟁이 신화란 신화 (1) 미신타파 05-24 709
732 [한국사] 낙랑군의 통치방식이 자유로웠다고? (11) 꼬마러브 07-31 709
731 [한국사] 단군신화(3) 공무도하 10-24 709
730 [한국사] 고지도를 찾아봐도 답이 안 나오네 (4) 감방친구 04-18 709
729 [북한] 제 2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709
728 [기타] 구려~단군 관심병자 05-30 708
727 [기타] 삼국 고대사의 해안선 기준은 ? (3) 도배시러 06-15 708
726 [한국사] 중국은 동북공정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 징기스 08-26 708
725 [한국사] 고구려 기년법(펌) 고이왕 12-14 708
724 [일본] 『존재하지 않아야 하는』 세균생산을 명확히 기록… 독산 02-07 708
723 [한국사] [토크멘터리 전쟁史] 45부 삼국시대1- 한강을 점령하… (1) 바람의노래 04-18 707
722 [한국사] 한국사 왜곡의 그림자 (1) 감방친구 06-12 707
721 [한국사] 열국-삼국시대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 (2) 꼬마러브 11-06 707
720 [한국사] 역사 사료분석의 기본 상식 (2) 꼬마러브 06-01 706
719 [한국사] 역사는 취미의 대상인가 (5) 감방친구 03-07 705
718 [기타] 지금의 역사, 민족관은 고조선을 계승하는가? (6) 관심병자 10-27 705
717 [한국사] 궁금한게 함보를 김씨라고 기록한 역사서가 없는데 (34) 하응하치 02-17 705
716 [한국사] 환단고기가 위서냐 아니냐가 중요한게 아니고 환단… (4) 윈도우폰 02-18 705
715 [한국사] 당나라 평주 북평군 형세도 (5) 감방친구 04-19 705
714 [한국사] 고려(x) 고리(o)?? (3) 엄빠주의 06-21 704
713 [한국사] 공공의 도구로서의 역할을 망각한 노컷뉴스 (2) 징기스 07-17 704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