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10 16:22
[한국사] 한산도 대첩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740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0/486263/789752372/832279712/ed8d638e944369c6ce373a3dd58351ed.PNG

1592년 음력 7월8일

한산도 대첩

 

그간 조선수군과의 해전에서 연패를 거듭하며

초조해져 있던 왜군은

육군과 연계하여 작전 중이던 와키자카 야스하루를 다시

수군으로 배속시키고,

이어서 왜 수군의 명장으로 불리던 구키 요시타카의 부대 역시 부산포로 급파한다

 

이에 위협을 느낀 조선수군 역시

음력 7월6일 전라좌우수군, 경상우수군의 연합함대 55척이

노량에 집결하였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0/486263/789752372/832279712/187cdb8b536cdfc4dc33659b2c2638da.JPG

음력 7월7일

와키자카 야스하루는 약 한 달 전 용인에서의 전투에서

자신감이 가득 찬 상태였다

와키자카는 구키 요시타카와 상의도 없이 단독으로 자신의 함대를

출동시켰다

비록 단독 함대였지만 그 수가 73척에 달하는

대함대였다

 

그날 저녁

견내량에 왜선 70여척이 있다는 보고를 받은 이순신은

함대를 진격시킨다

 

그동안의 해전처럼 포구에 정박해 있는 적을 공격하기엔

견내량은 협소한데다 암초가 많고 조류도 빨라

덩치가 큰 판옥선이 싸우기에는 적합하지 않은 곳이었다

따라서 조선군은 유인책을 실시했다

 

5~6척으로 구성된 미끼함대는 슬슬 왜군을 자극했다

일반적인 경우라면 유인을 의심해볼만 했지만

와키자카 야스하루는 용인전투를 통해

조선군은 군대가 아니라는 생각이 가득해 있었으며

즉시 전함대를 동원해 유인함대를 추격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10/486263/789752372/832279712/858fcfcbaa556e078e23bd5c87dec519.JPG

음력 7월8일

유인 함대는 본대가 매복해있는 한산도 해협에

도착하자 함대를 반전시켰다

동시에 한산도 양 옆 섬에 배치시켰던 조선 본대가 나타나

3개의 부대로 그 유명한 학인진을 펼쳤다

 

마침 조류가 바뀌어 조선수군이 왜군을 압박하며

포격전을 펼치자

와키자카의 함대와 병력은

마치 업진살과 같이 살살 녹았다

 

와키자카는 급히 속도가 빠른 관선으로 갈아타

김해로 도주했으며

이 전투로 왜군은 73척 중 47척의 전선을 잃고

7000의 병력 중 겨우 1~200의 패잔병만이

겨우 목숨을 부지해 인근 섬으로 도망갔다

이들은 한동안 섬에서 해초로 연명하다 겨우 뗏목으로 탈출하였다

이에 비해 조선군은 3명의 전사자를 내는데 불과했다

 

이 전투와 며칠 후,

와키자카의 단독 출격을 알아차리고 급히 출동한

구키 요시타카의 함대 역시 큰 타격을 입으며 왜 수군의 활동은 급격히 얼어붙는다

이 전투는 결국 왜군이 끝끝내 전쟁에서 패전하는 것에

결정을 내리는 전투나 다름이 없었다

http://i2.ruliweb.com/img/17/11/05/15f8ad8f40d132bda.jpe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58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087
1280 [한국사] 고려시대 5명의 왕, 그들의 왕비 7명의 몽골 공주들 (… (15) 조지아나 09-04 765
1279 [세계사] 테라(산토리니) 화산 폭발 - 기원전 1628년 옐로우황 06-12 764
1278 [한국사] 조선의 혼, 다시 살아나다 엄빠주의 10-31 764
1277 [한국사] 금나라의 출자에 대해서(ft. 흑수말갈) (17) 감방친구 10-29 764
1276 [북한] 89년 지옥의 천안문 사건. (톈안먼 사태) 돌통 07-14 763
1275 [한국사] 역사 팔아먹으라고 국가가 해 마다 1천억 원을 지원… (2) 스리랑 02-23 762
1274 [기타] 고선지가 탈라스에서 패한 진짜 이유│당나라 군VS이… 관심병자 09-26 762
1273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관심병자 06-12 761
1272 [한국사] 갱단 식민사학이 왜 유사사학인지 잘 보여주는 사건 (1) 징기스 07-26 761
1271 [기타] 동아게에 신종 어그로가 나타났네 (11) 감방친구 11-06 761
1270 [한국사] 민족주의자가 본 민족주의에 대한 담론 (3) profe 01-13 761
1269 [한국사] 만민공동회와 촛불집회 (2) 탄돌이 06-01 759
1268 [한국사] 일반인 입장에서 한사군 위치 양측 주장에 대한 감상 (17) 상식3 06-11 759
1267 [기타] 우태 (3) 관심병자 02-12 759
1266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758
1265 [한국사] 궁금한게 함보를 김씨라고 기록한 역사서가 없는데 (34) 하응하치 02-17 757
1264 [한국사] 병자호란에서 요토가 전사했다니....??? 촐라롱콘 05-27 757
1263 [한국사] 유사역사학자말대로 고구려 백제 신라가 대륙에 있… (9) 고이왕 06-09 756
1262 [한국사] 임나가 호남까지 장악했다니 먼 개솔이야? 징기스 11-03 756
1261 [한국사] 조선일보의 자화자찬? 반쪽짜리 백년사 mymiky 03-10 756
1260 [세계사] [폴란드볼] 아시아 역사 영상 (7) 예왕지인 10-18 756
1259 [한국사] 현 청해성(靑海省) 동남부의 성숙해(星宿海) = 발해(… 현조 07-19 755
1258 [한국사] 고려 전기 서북계 (1) 감방친구 11-05 755
1257 [기타] 가스(gas)나, 구름(9x4), 구원, 에밀레종, 마리아(뱀,벨,… (4) 비가오랴나 05-04 755
1256 [기타] 한(韓) 명칭 잡생각 관심병자 03-12 755
1255 [기타] 쌍령전투 관련 (5) 관심병자 05-27 755
1254 [기타] 만약 진시황이 없었다면 (1) 인류제국 04-29 754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