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09 15:13
[한국사] 고조선과 한국사에의 접근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605  

한국의 여러 사서에서 단군왕검과 고조선을 BC 24세기로 증언하고 있고 또 극히 일부이기는 하나 고조선의 역대 통치자(이를테면 부루)의 이름과 그 행적을 증언하고 있음에도

고조선의 BC 24세기 성립과 그 실체에 대해서 우리 학계의 주류적 입장은 확고요지부동으로 회의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부정하며

고조선은 BC 6~7 세기 요서ㆍ요동의 청동기 문화를 기반으로 비로소 그 시대에 이르러 출현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렇다면 어찌해야 할까?

고조선의 실체는 시대의 양 끝에서 서로를 향하여 추적해 가는 방식으로 접근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하북과 요서 사이의 고죽국이 고조선, 혹은 우리 계통의 국가였음이 분명해 보이니 그곳을 기준점으로 삼을 수 있는데

실제 신석기와 청동기 문화가 그곳을 기준으로 하여 중원과 소위 동이 지역이 확연히 구분되니

후기 구석기에서 신석기 시대인 10,000 년 전후부터
청동기 시대, 또 초기 철기 시대까지

중원과 우리, 초원의 물질문화출현의 양상과 추이를 토대로 하여 우리의 선사적 영역을 엄밀히 구획하고

여말선초부터 역순으로 거슬러 오르면서 지리 고증을 철저히 하여
ㅡ 위만조선
ㅡ 부여
ㅡ 진
의 영역을 확정해 가면서

저 선사로부터 내려온 영역과 맞추어 본다면,
또 다른 여러나라의 국가출현 조건을 우리에게도 공정하게 적용한다면

고조선은 부족한 기록에도 불구하고 구체화될 수 있다고 본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장진동 17-11-09 19:45
   
고조선 B.C108년 이래요 역사책에 나와 있어요 ㅋㅋㅋㅋ
     
감방친구 17-11-09 21:04
   
ㅋㅋㅋ
     
올바름 17-11-09 22:12
   
어느 역사책이 그렇게 써있죠? 108년은 건국이 아니고 멸망한 년도를 말하는건데 착각한거 아님?
     
아스카라스 17-11-10 12:41
   
건국과 함께 멸망했네
 
 
Total 17,46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83 [한국사] 어제 오늘 아케치님과 나눈 댓글 (5) Marauder 04-20 624
482 [한국사] 문체부 장관, 강단에 면담 제안 징기스 06-16 624
481 [한국사] 무경총요의 몇 가지 맹점과 해석 감방친구 04-26 624
480 [한국사] 아래 한단고기는 나올수 없는, 블랙홀입니다의 제목… (1) 스리랑 02-16 623
479 [한국사] 금시조의 관한 기록 (5) 가난한서민 02-18 623
478 [한국사] 부여 (2) history2 02-18 623
477 [일본] 일뽕들의 특징. (8) 남북통일 02-28 623
476 [한국사] 요동군에 대한 소고 (6) 독산 03-10 623
475 [일본] 일본 정부 서랍속 잠자는 소송장 "전달도 안해" mymiky 10-31 623
474 [한국사] 저 사람은 빡대가리 경계선지능이하인지 모르겠는데 (38) 연개소문킹 02-23 622
473 [기타] 고구려 신대왕의 유주와 병주 원정 (1) 관심병자 06-03 622
472 [한국사] 이유립선생이 친일이었다고?? 하나같이 양의 탈(거… (1) 스리랑 06-09 622
471 [한국사] 가생이 회원분들, 발해역사에 관해 질문드립니다 (9) Attender 03-31 622
470 [한국사] 한원 번이부 신라~임나의 위치 (3) 도배시러 04-10 622
469 [한국사] 당나라 시기 거란 본거지 (3) 감방친구 04-18 622
468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세검정에서 백석동천을 지나 환… 히스토리2 04-21 622
467 [기타] 주로 실증 역사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특징 (3) Player 06-29 622
466 [기타] 굳이 과학뿐만 아니라 역사학도 발전이 덜되었다고 … Marauder 06-12 621
465 [한국사] 만주족의 통일과 병자호란 2 히스토리2 04-26 621
464 [기타] 진국 잡설 (3) 관심병자 09-04 620
463 [한국사] 세종대왕과 장영실 레스토랑스 06-13 619
462 [한국사] 압록강과 평양 위치의 맹점 (6) 감방친구 03-26 619
461 [한국사] 그림엽서로 보는 일제강점기 한국의 모습 히스토리2 04-25 619
460 [한국사] [사이비 유사역사학] 환국(桓國) 의 유적은 없다 (2) 야요이 05-22 619
459 [기타] 인물한국사 23 고대편 근초고 관심병자 06-14 618
458 [한국사] 강단사학계의 문제?? (7) 으으음 07-08 618
457 [한국사] 류큐분할론과 미국의 역할2 히스토리2 06-03 618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