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09 01:52
[한국사] 1차 평양성 전투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1,044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09/486263/789752372/830930645/6353a35cd2b5baa38b2361468a54ac82.JPG

1592년 음력 6월13일~14일

1차 평양성 전투

 

도원수 김명원의 한강 방어선과 임진강 방어선이

허망하게 무너지고,

조선군의 대대적인 반격도 용인에서 무너졌다

 

고니시 유키나가의 1군을 막을 수 있는 것은

그 무엇도 없었다

 

선조는 원래 평양을 사수하려 하였으나,

고니시의 군세가 무섭게 올라오는 것을 보고

결국 의주로 파천할 것을 결심한다

 

좌의정 윤두수, 도원수 김명원, 이조판서 이원익 등이 자원하여

평양성을 지키겠다하여 선조가 허락하였다

 

조선군의 병력은 약 4000여명

총지휘관은 도원수 김명원이었으나

그간 조선군이 패배만을 반복하자 김명원은 그 권력이 실추되어

 거의 실각한 상태였다

실질적인 방어 지휘는 좌의정 윤두수가 맡게되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09/486263/789752372/830930645/49d2ab149964f2c08e9ca35ba6138b28.JPG

음력 6월13일

고니시의 군세가 대동강에 도착하였다

왜군은 조총병을 앞세워 양각도를 건너 성을 공격했으나,

조선군은 당황하지 않고 동대원 지역의 왜군의 진영을 급습하여

수백명을 죽이고 말 수십필을 빼앗아왔다

 

허나 석회탄 지역에 나타난 왜군에게

그 곳을 지키던 조선군이 패주하고 말았다

 

윤두수는 방어사 김억추와 허숙에게

대동강을 지키게 하였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09/486263/789752372/830930645/3bc5e4222cc0d88d44d556eac00b1346.JPG

음력 6월 14일 새벽

윤두수는

영원군수 고언백에게 정예병 400을 주어

능라도 건너편에 위치한 왜군을 기습하도록 명하였다

고언백의 부대는 조용히 배를 타고 강을 건넜다

 

허나 오히려 왜군의 역공에 패배하여 후퇴를 시작했다

타고왔던 배를 다시 탈 여유가 없어

대동강 지리를 잘 알고 있던 병사들은

수심이 얕은 왕성탄을 통하여 후퇴하였다

 

왜군은 그 모습을 보고 왕성탄으로 도하가 가능하다는 점을 알게되었다

왜군은 곧바로 강을 건너 성을 공격하였고

성이 함락할 위기에 처하자

윤두수와 김명원은 병졸들을 먼저 철수시킨 이후,

평양성 풍월루에 병장기를 모두 수장시키고

자신들 역시 급히 도피하였다

 

정확히 개전 60일만의 일이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ultrakiki 17-11-09 05:42
   
평양성이 진짜 요지중 요지.
 
 
Total 19,4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113
2070 [기타] 험난한 부여의 여정 관심병자 06-13 1073
2069 [한국사] 유사역사학은 어떻게 대중에게 다가갔는가? (5) 고이왕 06-19 1073
2068 [한국사] 송나라는 금나라를 신라로 불렀다?? 밑져야본전 10-30 1073
2067 [한국사] 발해 고인골의 mtDNA 하플로그룹 하플로그룹 08-15 1072
2066 [한국사] 평양의 낙랑유적과 유물 감방친구 06-04 1072
2065 [기타] 유튜브에 있는 동아시아 역사 2000년 지도 (1) 설설설설설 10-27 1072
2064 [기타] 중국 정사에서의 마지막 [발해인] 기록 (4) 응룡 04-19 1072
2063 [한국사] 통전 기록 다시 보기 (7) 감방친구 06-06 1072
2062 [한국사] 고구려 의복 예복 관복도 한나라 빼박이네요 (16) 예왕지인 11-05 1072
2061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관심병자 06-12 1071
2060 [한국사] [고증] 동북아시아 상고시대 역사 시뮬레이션 BC 2070 ~… (27) GleamKim 11-05 1071
2059 [한국사] 심미자 할머니와 무궁화회 (2) mymiky 05-23 1071
2058 [한국사] 가야에서 발견되는 북방 유물의 주인은 누구인가요? (2) 밑져야본전 09-13 1071
2057 [기타] 쩝... 제가 바란 대답은 AN/TRY-2의 Forword Mode랑 Terminal Mo… (5) 뽕가네 07-12 1070
2056 [기타]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1) 관심병자 06-05 1070
2055 [한국사] 저도 환빠는 정말 싫지만 기존 사학계도 편견 선입견… (4) 잠깐만요 02-14 1070
2054 [한국사] 중국인들 주장 : 고구려 북방계 삼한은 동남아계 (일… (4) 예왕지인 09-05 1070
2053 [한국사] 시진핑 망언은 왜 나왔나? (6) 마누시아 06-12 1069
2052 [기타] 고려장 (3) 관심병자 05-27 1069
2051 [한국사] 섬서성 韓侯에서 시작됐다는 한韓의 이상한 기원설.. (2) 수구리 08-31 1069
2050 [중국] 개고기는 한국이 원조(?)라는걸 오늘 처음 알았습니… (10) 투후 06-28 1068
2049 [한국사] 근대화의 필수요소는 전차도입이나 전기보급 이런게… (7) 진주만 02-28 1068
2048 [한국사] 청의 대조선 정책 변화에 대한 고찰(펌) (1) 고이왕 05-15 1068
2047 [한국사] 왜 개신교인이 개신교계의 친일행적을 비난하나? 꼬꼼둥 03-24 1067
2046 [한국사] 조선왕국전도 중 독도가 조선땅임을 보는 문 대통령 (5) mymiky 06-17 1067
2045 [기타] “정치외교 이득 따라 움직이는게 진짜 학문 맞나” … (1) 두부국 04-13 1066
2044 [기타] 상염색체를 통해서 동남아형질이 많이 섞힌 인종 순… (2) 하플로그룹 08-14 1066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