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06 19:47
[한국사] 정인성 교수의 정체는 정확히 뭘까요?
 글쓴이 : 카노
조회 : 1,139  

고조선 수도 왕검성은 요령에 있었으나 낙랑군은 평양에 있었다는 이상한 주장을 하더니 최근 발굴된 보성리 고구려 벽화무덤에 대해서도 아래와 같은 반박을 내놓으며 낙랑군 평양설을 적극 지지하고 있습니다.
징기스님 말씀대로 이분이 무슨 양심선언 이런 것을 한 것은 아닌듯 보이는데 정교수의 아래 주장에 대해서 그분은 일단 고고학 전문가시고 저는 그분야 문외한이라 저로서는 지금으로서는 뭐라 딱히 반박할 방법이 없는데 정교수의 아래 주장에 누가 반박해주실 분 계시나요?


bosung.jpg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7-11-06 20:08
   
북한사학계에서 발표하는 고구려 유물, 낙랑국 유물들이 신기하게 우리나라로 넘어오면 전부 낙랑군 유물로 둔갑하더군요. 아무리 분단이 되었다 한들, 같은 유물을 놓고서 어떻게 이런 식으로 시각이 갈릴 수 있는지, 제가 더 궁금할 따름입니다.

다만, 제가 알기로 이번 보성리 고구려 고분에 개마무사가 그려진 것으로 아는데 ... 만약 이것이 낙랑군 고분이라면, 개마무사는 중국의 군대라는 논리가 성립하는 것인지
     
꼬마러브 17-11-06 20:11
   
"통신은 "북쪽 벽에는 무덤의 주인공과 그의 아내의 것으로 보이는 수레가, 그 아래위로는 창을 든 군사들이 줄지어 서 있는 모습이 그려져 있다"며 "동쪽 벽에는 3열로 구성된 개마무사(고구려 기병) 대열이 형상되어 있으며 서쪽 벽에는 북쪽을 향하여 달리는 말과 건물 같은 것이 그려져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무덤에 그려진 벽화를 통하여 고구려 무덤 벽화가 선각화(線刻畵)로부터 검은색으로만 그린 단색화 과정을 거쳐 채색화로 발전하였다는 것이 해명되었다"고 덧붙였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9/20/0200000000AKR20170920174800014.HTML

- 이런 식으로 의미를 추출해서 학문을 연구하는 자세가, 앵무새처럼 낙랑군고분 낙랑군고분 외치는 것보다는 올바른 방향으로 보입니다.
          
감방친구 17-11-06 20:54
   
정 교수 follow me님의 얘기는
그 얘기가 아니라
3세기 것이 아니라
4세기 고구려 벽돌무덤보다 후대로 보인다는 거네요
도배시러 17-11-06 20:08
   
낙랑군 조선현(기자 봉지)과 요동군 왕험현( 위만조선 왕검성)을 분리하려는 행동이죠.
논리적으로 타당할듯 하지만 또한 모순이 있는거죠.
이 모순을 고고학 유물로 타계할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감방친구 17-11-06 21:00
   
그런 의도일 수도 있어요
서북한에 낙랑군이 아니라 낙랑국이 있었다는 비주류의  주장을 깔고 가려는 것이죠
결국 중국역사지도집을 따라서 두 치소를 분리하는 모양입니다
          
도배시러 17-11-07 03:38
   
정정 : 요동군 험독현
후한서 군국지를 보면 요동군과 낙랑군은 1,400리 떨어져 있습니다.
               
감방친구 17-11-07 03:47
   
그런데 이왕의 강단통설은 기자치소와 위만치소를 구분 안 하고 다 서북한 평양에 때려넣었잖아요

중국역사지도집은 그걸 구분했구요

제 말은 평양 낙랑군을 유지하면서
그 두 개를 분리하여 정정하려는 밑밥이라는 거죠
감방친구 17-11-06 20:51
   
이런~~
I see follow me
你吃饭了吗?
 
 
Total 19,5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50840
2338 [기타] 검술 잡설 (5) 관심병자 08-13 1142
2337 [중국] 중국판 대장금 ㅡ 상식 (명나라 시대극) mymiky 11-13 1142
2336 [다문화] 근데 여기 다문화 불체자 반대 게시판임 아니면 인종… 레프트훅 05-10 1141
2335 [한국사] 윤희순 안사람 의병가 BTSv 03-03 1141
2334 [세계사] 원래는 동양이 더 발달했었다. 2 (3) ep220 07-13 1141
2333 [기타] 고구려 신대왕의 유주와 병주 원정 (1) 관심병자 06-03 1140
2332 [한국사] 풍향이 바뀐 걸 눈치챈 경향신문의 잽싼 태세 변환 (1) 징기스 06-13 1140
2331 [한국사] 정인성 교수의 정체는 정확히 뭘까요? (8) 카노 11-06 1140
2330 [기타] 지금 동아게에서 어그로 끄는 인간의 블로그 근황.jpg (2) 워해머 10-18 1140
2329 [기타] 교과서에서 삼한을 대단히 강조하는 이유가 있습니… (2) 관심병자 04-12 1140
2328 [한국사] KBS역사스페셜- 만주대탐사, 제5의 문명 (1) 스리랑 03-08 1139
2327 [한국사] 수구리님의 예맥조선과 삼한 비정에 대한 질문 (35) 감방친구 08-21 1139
2326 [한국사] 지도로 보는 압록강3 (관련문헌) (7) history2 03-02 1138
2325 [세계사] [토크멘터리 전쟁史] 51부 백년전쟁 1탄 바람의노래 05-30 1138
2324 [세계사] 우물안 개구리의 최후 "아편 전쟁사" 전쟁망치 06-01 1138
2323 [한국사] 궁금합니다 환단고기가 위서라면 합쳐진 네권의 책… (11) 바로그것 06-11 1138
2322 [기타] 일본의 근대화에 대해 (7) 관심병자 02-22 1138
2321 [기타] [동영상] 해수면이 높아졌을 때 육지의 모습 (5) 마그리트 03-30 1138
2320 [한국사] 한국전쟁의 숨은 Boss (2) history2 04-15 1138
2319 [기타] [UHD 다큐] 석굴암의 원형은 로마 판테온 인가? (2) 조지아나 02-16 1138
2318 [세계사] 하버드 중원사 송나라편 독서 후기 위구르 10-04 1138
2317 [한국사] '조선고적도보'에 실린, 소국(마한, 예국 등) … (1) 히스토리2 05-29 1137
2316 [기타] 가야의 왕관(삼엽문)과 고구려,발해 조우관 형태 유… (1) 조지아나 09-11 1137
2315 [세계사] [강의] 2016년 08월 17일 국회헌정기념관 대강당 유라시… 따라장이 09-15 1136
2314 [기타] 진(辰)국, 고조선 잡설 (2) 관심병자 04-01 1136
2313 [중국] 제국의 상점 -13행의 성립과 발전 (2) 히스토리2 05-25 1136
2312 [한국사] 환단고기 위서론의 실체 (16) 수구리 12-14 1136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