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06 11:58
[한국사] 정암진 전투
 글쓴이 : 레스토랑스
조회 : 1,129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06/486263/789752372/827989314/b396b752e52b75d032bc64a52ee2e90a.JPG

1592년 음력 5월26일

정암진 전투

 

패전만을 반복하던 조선군은

음력 5월 7일 옥포에서 수군이,

음력 5월 16일 해유령에선 육군이,

값진 승리를 따내었지만

여전히 전황은 암울했다

 

조선의 최대 곡창지인

하삼도 중 경상도와 충청도를 이미 빼앗겼다

남은 전라도마저 점령당한다면

조선으로는 더 이상 이길 수 있는 방도가 없었다

 

그리고 이 사실은 왜군도 아주 잘 알고 있었다

왜군은 제6군을 전라도 방면으로 진격시켰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06/486263/789752372/827989314/22f4b13b79ed0c55cd8faf01f787e3b9.JPG

그리고 음력 5월26일,

전라도로 향하는 길목인

경상우도 의령 정암진에

제6군 장수 안코쿠지 에케이가 이끄는

선봉대 2000여명이 도착했다

 

의령, 곽재우의 부대가 있던 곳이었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06/486263/789752372/827989314/92e269b393a6239ff21dbfe2d7b7c7a6.JPG

곽재우는 마을장정 10여명과 그들의 노비까지 합쳐 50여명의 부대를 만들어

 음력 5월 초순부터 활동하기 시작하였다

활동때마다 소소한 전과를 얻었던 곽재우의 부대였지만,

국가의 허가 없이 병력을 모집한데다가

관청의 창고마저 무단으로 이용하는 등

문제점이 있었다

 

지방 사족들이 사사로이 병력을 움직이고 관의 물자를 멋대로 사용하게 둘 정도로

조선의 법치는 그리 만만하지 않았다

비슷한 시기에 의병대를 만들어 도적질을 일삼던 정대성이라는 자가

합천군수 전현룡에게 체포되어 참수되는 일도 있었다

전현룡은 곽재우 부대의 존재를 알고 있었으며,

예의 정대성 건도 있었기에 곽재우 부대 역시 도적으로 의심하여 체포령을 내렸다

결국 곽재우의 부대는 체포를 피해 뿔뿔히 흩어졌었다

 

음력 5월6일

김성일이 초유사로서 함양에 도착했다

초유사는 난리가 일었을때 백성들을 안심시키러 다니던 임시벼슬이며

김성일은 예전 통신사로 왜에 다녀와 전쟁의 위협이 그리 크지 않다 주장하였던 인물이다

김성일은 곽재우의 일을 전해들은 후,

공문을 작성하여 곽재우에겐 죄가 없음을 알리고

그의 부대를 공식적으로 인정한다고 알렸다

 

곽재우가 김성일의 도움으로 겨우 공식적인 의병대로 인정받고,

부대의 재정비를 간신히 마쳤을 때에

왜의 6군이 의령으로 다가왔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06/486263/789752372/827989314/8db83c1721ac32a258688566db9035fc.JPG

음력 5월 26일

왜군의 정찰대가 먼저 정암진 인근 남강에 접근하여

도하지점을 물색한 이후

깃발을 꼽아놓고 후퇴했다

 

곽재우의 부대는 야밤에 이 깃발을 뽑아

늪지대로 옮겨 꼽았다



http://image.fmkorea.com/files/attach/new/20171106/486263/789752372/827989314/413af73ed9a45079774d5366d33b4027.JPG

안코쿠지의 주력군은 이 깃발을 따라 도하를 시도하였다가

모두 늪에 빠져버리고 말았고

곽재우의 의병대가 기습을 가하자

패주하고 말았다

 

50여명의 부대로 2000여명의 부대를 패주시킨 대승이었다

이 전투로 인해 왜군은 한동안 전라도 진출을 보류하게 되었다

 

곽재우의 부대는 이 전투로 명성을 얻어 다른 의병대와 합류하여

순식간에 병력이 3000을 넘어서는 대부대가 되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7-11-06 16:45
   
잘 봤습니다
 
 
Total 19,5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50841
2311 [기타] 외교에는 친미 반미가 없죠 맹종이만들어낸 허구 (4) 철부지 03-16 1135
2310 [한국사] 동북공정에 맞설 수 있는 근거들 ~~~ 태호복희씨 09-05 1135
2309 [한국사] 저렙무시하니 질의작성합니다 고렙 한국사 개념좀 … (8) 전투력 05-29 1135
2308 [한국사] 낙랑군이 요서에 있었다면 왜 그지역에 낙랑군 유물… (5) 카노 06-09 1135
2307 [기타] 임진왜란 승리의 주역들 (1) 관심병자 05-15 1135
2306 [한국사] 본인의 연구글이 과연 가설인가? (5) 감방친구 09-11 1135
2305 [한국사] 내가 생각하기론 (1) 보조도조도 02-14 1134
2304 [한국사] 우리 역사 해석의 문제라고 한다면... (30) 윈도우폰 11-28 1134
2303 [한국사] 고구려 평양성(장안성) 입지의 절대적 조건 (13) 지수신 04-25 1134
2302 [한국사] 21세기 대한민국에서 출간금지 조치가 말이 됩니까 (2) 감방친구 09-09 1134
2301 [한국사] 고구려 의복 예복 관복도 한나라 빼박이네요 (16) 예왕지인 11-05 1134
2300 [북한] 김일성은 '가짜'도, '원흉'도 아니다.? (2) 돌통 06-22 1133
2299 [기타] 동문서답 말고 이병도의 행적에 집중하시기 바랍니… 바람따라0 09-30 1132
2298 [한국사] 진한은 삼한의 적통 (허접한 글) (13) 꼬마러브 07-28 1132
2297 [한국사] 결혼증서 레전드 (3) 레스토랑스 08-31 1132
2296 [한국사] 캐쉰님의 질문에 대한 답변 (18) 감방친구 05-17 1132
2295 [한국사] <삼국사기>와 <송서>에 등장하는「왜」& 신… (5) 지누짱 09-18 1132
2294 [기타] 설화를 무시해서는 안되는 이유 관심병자 10-18 1132
2293 [기타] 강단사학계 2회시민강좌 '도로식민사학' 비판… 두부국 05-17 1131
2292 [한국사] 대한제국의 군사조직 정비 및 운영 체계 인류제국 07-23 1131
2291 [세계사] 너무나 닮은 동서양 고대 국가 건설의 과정 (4) 화마왕 11-06 1131
2290 [세계사] 다음 중 일본인을 찾아보시오. (8) 섬나라호빗 11-07 1131
2289 [한국사] 중국 파오차이에는 없는 세가지 ㅡ 김치와 어떻게 … (2) mymiky 02-04 1131
2288 [한국사]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 감방친구 04-15 1131
2287 [기타] 황족 흥영군 이우왕자 관심병자 08-26 1130
2286 [한국사] 정암진 전투 (1) 레스토랑스 11-06 1130
2285 [한국사] 요동에서 철령까지 70참은 무엇인가? (3부) , (8) 보리스진 09-14 1130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