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1-03 13:29
[한국사] 고구려 발해, 그리고 조선의 차이가 무엇이지요?
 글쓴이 : 아스카라스
조회 : 793  

고구려는 수나라 당나라 두 중국통일제국을 두고 살았습니다.
발해는 당나라 때 건국되었구요

조선이 영토확장을 하지않음이
당대에 명나라와 청나라라는 중국통일왕조때문에 감히 기세를 펼만한 상황이 아니라는 말이 있는데요,
그럼 고구려나 발해와 무슨 차이를 두는 겁니까?

고려때는 송나라가 좆밥이라 조선과 크게 차이없는 영토로 황제국이었지만..
궁금합니다. 혹시 고구려나 발해는 중원통일왕조때문에 명줄이 짧아졌나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감방친구 17-11-03 13:49
   
죄송하지만 조금 바보스러운 질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중국 통일왕조가 몇이나 되며
그 통일왕조가 고구려와 존속한 기간이 얼마나 됩니까

중국의 역대 정권, 역대 왕조는 대개 선비, 거란, 몽골, 여진이 세운 것들이요 통일왕조의 수, 당, 원, 청이 또 그러하며 최초의 통일왕조인 진나라 역시 서융이 세운 것이 아닙니까

제 생각은 이렇습니다

조선이 확장 정책을 안 한 이유의 가장 중요한 것은
먹고 살만했기 때문입니다

농업기술, 과학기술이 발달하고 행정과 사법이 아주 체계적으로 중앙집권을 하여 나라의 말단부까지 통솔이 가능했기에

먹고 살만했기에
욕심 부리다 많이 잃을 바에는
그 자리에 안주를 한 것이지요

정약용의 요동론도 일리가 있습니다
요동은 물산교통의 중심지요 농수산업이 번창한 곳으로
금나라 이후에 황폐화 되기 전까지는
경제적으로 아주 중요한 곳이며
또한 세력이 뻗어가는 길목으로 군사적 요충지입니다

하여 몽골이 싸악 제민족을 정리하기 전까지는 아귀다툼판이었지요

거란, 여진, 몽골, 만주족이 들고 일어난 것은 먹고 살기 힘들어서이며
중국의 통일왕조들이 전쟁에 치중한 이유는 자신들이 가진 것을 지키기 위한 거였습니다

한반도는 중원에 비하여 먹을 게 적으니 타민족이 탐낼 이유가 적고 탐내서 처들어와 봐야 지형이 험준하니 자칫 역으로 개털리기 쉽고

우리야 아주 배를 떵떵거리며 살지는 못해도 그저 우리끼리는 살만했던 것이죠
     
장진동 17-11-04 12:21
   
조선은 먹고살만한 나라가 아니였습니다 식량이 넉넉한 곳이 아니란 거죠 대신 특산물의 많은 나라였습니다.그것을 잘 활용했던시대가 고대국가와 고려였죠 그런데 조선이 건국되면서  조선은 북방으로 진출할수 있는기회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막아 버렸습니다 왜 사대주의란 단어가 나왔겠습니까
심지어 조선은 무역활동보다는 농업에 전력을 기울입니다  우리는 부자되기싫어 가난하게 살거야 선언을 하게 되죠 왜일까요 개인적으로 고려와 조선의 줄발점이 다른까닭이 그원인인가 합니다 분열된 민족을 하나로 통합한왕조와 그것을 탈취한 왕조의 차이랄까요 명분과 정통성이 없는 절름발이 정권의 한계라 생각합니다.
          
아스카라스 17-11-04 12:31
   
고려도 삼국을 통일한 신라를 찬탈한 왕조입니다. 그럼 고려도 신라보다 훨씬 못해야 맞지않나요?.

농본주의가 어떻게 가난으로 직결됩니까? 조선이 먹고살만한 나라가 아니었어요? 식량이 넉넉하지않아?
그 많은 쌀생산량과 그에 대비해 정말 낮은 세율은 어떻게 설명하실겁니까?
한중일 중에 조선사람이 유독 밥을 제일 많이 먹는단건데
먹고살만치않아서 끼니마다 밥솥채로 먹고
일본은 살만해서 종지그릇에 밥먹었습니까?

너 어디서 배워먹었냐
 
 
Total 18,83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5166
1391 [한국사] 삼국시대 관련 질문인데요 (25) 남해 12-13 826
1390 [한국사] 열정과 냉철의 시대를 살다간 서재필, 혹은 필립 제… 히스토리2 05-19 826
1389 [한국사] 이덕일에 대한 정신분열증적 혐오 (13) 감방친구 08-26 826
1388 [기타] 현대 한국인과 일본인의 혈통에 대해 (2) tuygrea 03-10 825
1387 [기타] 한국 1800년대 역사 사진 / 조선 시대 사진 관심병자 11-13 825
1386 [중국] . (5) cordial 01-14 824
1385 [기타] 진국(辰國) 진한 → 마한 잡설 (6) 관심병자 07-28 824
1384 [한국사] Marauder 님 오랜만에 (4) eo987 04-20 823
1383 [한국사] 현 청해성(靑海省) 동남부의 성숙해(星宿海) = 발해(… 현조 07-19 823
1382 [한국사] 개인적으로 고구려의 열도진출이 왜 환빠라는건지 … (11) 남북통일 02-23 822
1381 [한국사] 건안성과 요동성의 비정 감방친구 04-26 822
1380 [한국사] 예전부터 궁금했던게 몽골이랑 동북아 지방 칠해놓… (1) Marauder 10-12 822
1379 [한국사] 북한에 있는 고구려 주몽 무덤은 가짜죠? (10) 예왕지인 11-01 822
1378 [한국사] 우리가 일제가 채워놓은 족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 스리랑 06-07 821
1377 [한국사] 신라 문무왕릉비, 나의 조상은 흉노라고 적혀 있다. (6) ssak 09-05 821
1376 [기타] 식민사학계의 반항? (7) 인류제국 06-05 820
1375 [한국사] 학계 통설과 전근대사의 새로운 밑그림들 (1) 감방친구 06-13 820
1374 [기타] 황제와 왕의 용포에 대한 질문드립니다 (18) 쇠고기 03-31 820
1373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김상) (1) 지수신 04-10 820
1372 [중국] 한국의 노먼베순 "방우용" 1 히스토리2 05-12 820
1371 [한국사] 한국의 근대 건축물(지방) (2) 히스토리2 05-15 820
1370 [북한] 제 2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820
1369 [한국사] 가야에서 발견되는 북방 유물의 주인은 누구인가요? (2) 밑져야본전 09-13 820
1368 [한국사] 강단 독재의 둑이 무너지다 (3) 징기스 06-11 819
1367 [기타] 대령숙수 (1) 응룡 05-10 819
1366 [북한] 김구김일성 만남, 몰랐던 이야기들 03편. 마지막편 (1) 돌통 03-13 819
1365 [기타] 끌려간 도공들은 왜 돌아오지 않았나? 숨겨진 고문서… (1) 관심병자 12-05 819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