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10-13 09:39
[기타] 읍락-호민-하호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845  

삼국시대 이전 부족국가시대에 존재했던 지역공동체. 기록에 따르면 초기국가 중 국가에 따라 읍락이 다르게 묘사되고 있다. 부여의 경우 읍락은 가()의 통치를 받으며 읍락에는 호민과 하호가 있었다. 고구려의 경우도 읍락 단위에서 공동생활이 이루어졌으며, 군장급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부경이라는 창고를 갖추고 있었다. 동옥저의 읍락에는 군장이 없고 장수가 있었다. 예()에서는 읍락들 간의 경계가 확실하게 있어 다른 읍락지역을 침범했을 경우 소나 말·노비로써 변상하게 하는 책화가 있었다. 읍락의 존재를 통해서 사회를 파악할 경우에는 읍락을 원시공동체 사회로 보는 경우, 아시아적 공동체로 파악하는 경우, 노예제 사회로 파악하는 경우 등이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읍락 [邑落] (한국고중세사사전, 2007. 3. 30., 가람기획)


본래 중국에서 일반민 가운데 소작을 위주로 하는 가난한 농민을 뜻하는 용어였다. 그러나 중국인들이 삼국의 국가체제가 정비되기 이전인 1~3세기 무렵 한반도의 상황을 서술하면서, 읍락사회 일반구성원들을 자신들의 하호와 비슷한 존재로 여기게 되었다. 당시 읍락사회는 지배자인 수장()과 호민()들이 지배계층을 이루었고, 일반민인 하호와 천민인 노비가 피지배계층을 이루었다. 하호는 독립된 자기경영을 유지하지 못한 채 경제적으로 읍락사회에 예속되었고, 국가의 공민()으로 인식되지도 않았다. 그 결과 호민층의 인신적 지배와 가혹한 수탈로 인해 중국인들이 보기에 마치 노비와 같은 존재로 인식될 정도였다. 만약 외적이 침입하면 읍락사회가 독자적으로 싸웠는데, 이때 하호는 병사들에게 음식물을 제공하고 물자를 운반하는 임무를 담당했다.

하호는 자신이 속한 읍락사회가 처한 위치에 따라 다양한 존재 양상을 보이고 있었다. 고구려나 부여와 같이 상대적으로 선진적인 지역의 하호는 발달된 생산조건과 정치체제의 진전으로 비교적 나은 상태에 있었다. 그러나 옥저동예와 같이 다른 집단의 지배를 받고 있는 지역에서는 호민층에게 당하는 수탈 이외에도 인근의 종주국에 보낼 공물 부담까지 모두 하호에게 전가시킴으로써 열악한 환경에 처해 있었다. 생산도구의 발전에 따른 생산력의 증가로 개별가호 단위의 경영능력이 진전되면서 공동체적인 읍락사회는 급속히 해체되었다. 호민층은 빈번한 전쟁 과정에서 몰락하거나 일부는 새로이 등장하는 국가에 포섭되어 지방세력으로 전화되었다. 반면에 하호는 개별적인 생산능력의 증대로 읍락사회에 얽매이지 않은 채 점차 독립적인 농업경영이 가능해짐에 따라, 삼국시대에는 조세, 요역, 공물의 의무를 담당하는 공민()으로 전화되어 정치적 지위가 향상되었다.

[네이버 지식백과] 하호 [下戶] (두산백과)


호민은 우리나라 초기국가 발전과정에서 읍락의 공동체적인 질서가 해체되어 구성원의 계층 분화가 진행되면서 등장하였다. 부여처럼 연맹왕()이 대두하던 단계에서 연맹체제에 참여한 중앙 귀족층인 대가()가 자신의 세력기반인 읍락에 대한 지배를 호민을 매개로 했기 때문에, 호민은 읍락 안에서 그 구성원에 대한 실질적인 지배력을 행사하는 신분층이었다.

호민을 부여와 같은 연맹왕국체제에 등장한 존재로 상정할 때, 고구려의 호민은 『삼국지』 동이전의 “나라 안의 대가는 농사를 짓지 않으며, 좌식자()가 1만여 인이 된다. 하호가 식량·고기·소금을 운반해 공급한다.”라는 기록에 보이는 좌식층의 다수를 차지하는 존재였다.

실제로 동천왕(, 227∼248) 때 위()의 관구검()이 침입하자, 전공을 세워 사자(使)가 된 유유()처럼 전문 행정 및 군사 요원으로 활동하였다. 뒤에 을불()이 미천왕(, 300∼331)으로 등극하기 전, 봉상왕(, 292∼300)의 박해를 피해 숨어 살던 을불을 용작()한 수실촌()의 음모()와 같이 용작민이나 노비를 생산수단으로 삼아 자신의 토지를 경작하는 경우도 보인다.

부여보다 사회발전이 늦게 진행되었던 삼한의 경우, 낙랑군에 조알()하며, 의책()·인수()를 스스로 입은 하호 천여 명은 부여의 호민과 맥이 닿는다. 신라의 경우, 『삼국사기』 유례이사금() 10년(293)조의 ‘사벌주()의 호민이 군사적 요충지인 사도성()의 개축과 함께 이주하는’ 기록을 통해 이들이 사도성의 성주를 도와 군역 동원과 전투에 임했던 존재임을 알 수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호민 [豪民]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5,1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3736
15121 [기타] 이승만 대마도 반환 60여차례 요구 관심병자 10:27 103
15120 [한국사] 토문은 두만도 되고, 송화강 상류 지류도 됩니다. (11) 하응하치 02-19 363
15119 [기타] 저격글 잠금 경고 (12) Korisent 02-19 281
15118 [한국사] 대마도에 관해서 질문 드립니다~ (57) 상봉동미남 02-19 426
15117 [한국사] 토문강은 다른 강이 아니라 두만강으로 봐야합니다.t (28) 연개소문킹 02-19 344
15116 [한국사] 동해표기 고집은 세계화에 뒤쳐지는 우물안개구리 … (87) 연개소문킹 02-19 329
15115 [한국사] 3) 환단고기에서 밝혀주는 역사 스리랑 02-19 137
15114 [한국사] 자치통감의 백제의 부여공격에 대한 신채호선생님의… (4) history2 02-19 140
15113 [한국사] 제 개인 역사단톡입니다 와서 대화해요 역덕후여러… 연개소문킹 02-19 84
15112 [한국사] 자치통감의 백제의 부여침공 기사에 대한 개인적인 … (1) history2 02-19 74
15111 [일본] 이쯤되면 무서워지네요. 저 도넘은 타국에 대한 광기… (14) 연개소문킹 02-19 222
15110 [세계사] 저격글 잠금 경고 (24) 연개소문킹 02-19 120
15109 [한국사] 고구려 평양을 특정할 수 없네요 (14) 감방친구 02-19 166
15108 [일본] 일본이 인구가 많은 이유.txt (45) 연개소문킹 02-19 692
15107 [한국사] 동북공정 종결자 (10) 스파게티 02-19 641
15106 [한국사] 사서 기록에 대한 해석적 태도 (1) 감방친구 02-19 155
15105 [한국사] 고구려가 북연을 병합하지 않은 이유 (12) history2 02-19 567
15104 [한국사] 고구려는 요동의 동쪽 천리에 있다. 그리고 변형 표… (6) 도배시러 02-19 296
15103 [일본] 일본의 개막식 시청률 30%... 정말 부끄럽네요. (2) 충북의아들 02-19 464
15102 [한국사] 평양과 고구려 고분 (3) 감방친구 02-19 326
15101 [기타] 몽골-고려 관계 (6) 관심병자 02-18 866
15100 [기타] 가시나와 사나이의 어원, 금나라, 고려, 그리고 신라… (2) 관심병자 02-18 584
15099 [한국사] 2) 환단고기에서 밝혀주는 역사 스리랑 02-18 239
15098 [기타] 동아게 관리자는 활동 안 하십니까? (7) 감방친구 02-18 305
15097 [일본] 세계유전학논단에서는 텐노모달은 O2b, 쇼군모달은 D2… (4) 연개소문킹 02-18 454
15096 [일본] 한일 Y-하플로그룹의 차이에서 오는 용모와 인골비교… (17) 연개소문킹 02-18 614
15095 [한국사] 변진 독로국의 위치는 어디일까 ? (6) 도배시러 02-18 21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