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0-10-30 16:52
[일본] 일본 우익들에게 보여줄 나의 자서전. (ㅋㅋ그냥 자작글 입니다)
 글쓴이 : 닻별
조회 : 6,672  

너무나 능력없고 가난한 일본 쓰메끼리씨의 댁.

나는 쓰메끼리씨의 집을 구원해 주기 위해 호화로운 내 저택과 사랑하는 가족을 뒤로하고 길을 나선다.
더 이상 미루다간 은행이나 채권자들로부터 압류를 당해 가족이 파탄날 지경에 있기 때문이다.
정말 큰일이 아닐수없다. 이것이 나와 무슨 상관이냐 생각하겠지만 아주 밀접한 관계가있다.

이집이 은행들로부터 압류를 당해 경매에 넘어가면 분명 헐값에 내놓을것이다. 이렇게 싼값의
집들이 물밀듯이 나오게 된다면 초반 부동산 시장은 활발하겠지만, 은행 금리인상과 부동산거품
효과로 인한 침체기에 들어설것이다. 이는 곳 한국경제에도 타격을 줘 부동산시장에 엄청난 피해를
줄것이 분명하다. 막대한 대출을 받아 꿈에 그리던 저택을 갖게된 나로서는 심각한 일이 아닐수없다.

나는 먼 여정끝에 드디어 쓰메끼리씨의 집에 도착했다. 경치좋고 물 맑은 곳에 위치한 아담한 집이다.
육남매의 자녀와 할머니,아버지,어머니 이렇게 아홉식구가 이 작은집에 살고있었다.
나의 유년시기는 이들보다 더 가난했다. 나의 부모는 서양의 선진화된 물품을 사들여와
그것을 팔아 이득을 남기는 보따리장수를했다. 그로인해 지금의 부유한 삶을 살수있게됐다.
이들에게 나의 성공노하우를 가르칠것이다.

우선은 나의 목적을 숨기고 인사를 나눴다. 아주 반갑게 맞이해주었다.
동행한 18명의 수행원과 경호원들도 함께 좋은 분위기속에 저녁식사를했다.
이제 내가 여기에 온 목적을 이야기 할때가왔다. 할머니와 내외분에게 자초지정을 설명했다.
내가 이집의 빚을 갚아주고, 마당에 신식 건물과 길 초입에 도로를 내주겠으니 이집의 명의를
내 이름으로하고 세분과 아이들은 나의 성을 딴 한국식 이름과 지금까지 생활해온 낡은 일본전통문화는
버리고 한국적인 생활을 하라했다.

그러니 펄펄뛰며 거리에 나가 굶어 죽는 한이 있어도 그렇게는 못하겠단다.
하지만 나에게 닥칠 피해를 생각하니 나는 강제적으로라도 이 집을 도울수 밖에 없었다.

우선은 이집의 정신적인 지주이자 큰 어른인 할머니에게 나의 수행원들을 보내 설득해 보았으나 실패였다.
나는 할수없이 무력을 동원해 할머니를 살해 하였다.
이를 본 가족들은 겁을 먹었는지 나의 말을 잘 듣기 시작했다.

약속대로 빚을 갚아주고 주변의 시선을 방해하는 옛날건물을 허물고 나무를 모두 베어 깔끔한
길을 내주었다. 집안에는 오래된 가구와 가전제품을 신식으로 바꿔주었다. 그중 쓸만한 물건들은
한국으로 보내 경매에 내놓아서 짭짤한 수익을 얻었다.
그리고 어린 아이들은 한국의 선진문화와 교육을 배울수있는 학교에보냈다.

세상에 공짜는 없는법. 내가 해준만큼 이들도 나를위해 노력을 해야한다.
나는 이곳에 산을 깍아 골프장을 만들기로 결심했다. 일할 힘이 있는 아이들과 아버지는 노동을 시켰다.
어머니는 인물이 반반해 첩으로 삼았다.  17살인 첫째 아이도 어머니를 닮아 인물이좋아 첩으로 삼을랬
더니 쓰메끼리씨가 저항하다 나의 수행원들에게 맞아 불구가됐다. 그래도 기어 다닐수는 있으니
한국으로 보내 노동을 시켰다.

이를 본 마을 주민들이 나에게 불만이 있는지 집앞에서 시위를했다.
고마움을 모르는 사람들이다. 나는 즉각 이들을 붙잡아 창고에 가둬놓고 죽지 않을만큼의 고문을했다.
보통 인간이 참을수 있는 한계의 고문을했다. 그러나 그것도 못 견디고 죽는 이들도 많았다.

또다시 시위에 동참하는 불법주민들은 중국에 주둔해있는 731부대의 인류생명과학 발전을 위해
영광스럽게 실험용으로 쓰여졌다. 결코 헛된 죽음은 없었다. 이는 세계과학 발전과 인류를 위한것이다.

세월이 흘러 내가 계획하던 평화로운 세상이되기 얼마 남지않았다. 그러나 아직도 몇몇 사람들은 나에게
불만을 품고 저항하다 죽거나 감옥에간다.  참으로 알수없는 민족이다.
나의 계획대로 따라오면 선진화된 한국교육을 받으며 평화로운 좋은세상에 살것을 말이다.

어느날 경찰에서 연락이왔다. 나에게 지금의 행동을 그만두고 한국의 집으로 돌아가라고한다.
이는 또 무슨 망말인가.. 경찰도 해결하지 못한 일을 내가 도와주고 발전 시켰더니 이제와서 지들이
생색을낸다. 어이없는 경찰이다. 나는 홧김에 수행원들을 시켜 인근 파출소에 방화를하고 경찰들을
살해하라 지시를했다. 당황한 경찰들은 전멸했고, 나의 계획은 성공적이었다.

그러나 이것이 불행의 시작이었다. 경찰들은 한국 나의집에 지금까지 한번도 보지못한 엄청난 폭탄을
떨어트려 나의 저택을 초토화 시켰다. 가족과 많은 일꾼들이 숨졌다. 너무나 슬픈일이었다.
더이상 경찰에 맞설 용기가없다. 나는 일본의 집을 버리고 한국으로 돌아올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가족과 일꾼들에게는 내가 잘못해서 일어난 일이 아니라, 일본 경찰의 잘못된 판단으로
죄없는 우리가 피해를 본것이라 설명하였다.

그 일이 일어난지 60여년이 지났다. 세월이 흘러 쓰메끼리씨의 자손들은 이제 은행에 빚도없고
꽤 좋은 집에서 행복하게 살고있다.
그 시절 내가 지어준 집과 선진화된 한국교육을 받고 올바르게 성장했나보다.

그러나 아직도 이들은 나에 대한 고마움을 모른채 잘못된 소문만듣고 나의 자손을 욕하고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닻별 10-10-30 16:56
   
일본인들의 댓글에 화가나서 그냥 제맘대로 막장 소설 썼습니다.ㅋㅋ
어처구니없는 비교란것은 잘 알고있습니다. 욕하지 마시고 그냥 재미로 봐주세요. ㅎㅎ
슈뢰딩거 10-10-30 16:59
   
나름 상당한 창작을 하셨구, 메시지도 충분한데...문제는  바쁜 일반인들이 짦은시간에 팍팍꽂히게
하는 흡입력이 좀 ....  저같은 한량이나 끝까지 잃지 대부분은 중간도 못버티구  탈출하실듯..
보다 간결하게 하시거나.. 몰입도가 더 높게 스토리를 변경하시는게 어떨지..
     
닻별 10-10-30 17:11
   
허접한글 끝까지 읽어주셨다니 고맙네요. ^^
그냥 일본인들의 댓글 읽다가 끄적거려봤어요. ㅋ 그래도 40분 가까이나.. ㅋㅋ
간결하고 몰입도높게 수정은 엄두도 안나네요. ㅋㅋ
 
 
Total 18,0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0 미국이 일본과 FTA하지 않는 이유 (19) anasq 12-09 6903
259 [일본] "요코이야기"를 위키백과에서 찾아보니까.. (15) 12345 12-07 7421
258 [일본] 절대 일본과 중국이랑은 FTA를 해선 안된다. (11) 키엘리니 12-07 5689
257 [일본] 일본이 살려면 이제 한국의 제시에 응해야 한다. (5) Wsr 12-06 6476
256 [대만] 어제 시사매거진 2580 보니까.. (25) 저녁 12-06 6883
255 [일본] 두 얼굴의 일본... (9) 12-06 6222
254 조선 통신사의 호모천국 일본후기 (8) 몽상연주가 12-05 6344
253 [기타] 창씨개명 이전의 창씨개명, 창씨개명 이후의 창씨개… (14) 오얏수리마… 12-03 6124
252 한민족의 영웅이자 고구려의 시조인 주몽... (8) cd 12-02 5740
251 [기타] 병역면제와 전쟁??? (3) 객님 12-01 4954
250 [중국] 긴급>중국에서 조선족 사기꾼들을 중국공안당국과… (4) 조선족추방… 12-01 6306
249 [중국] 기가 막혀서 한마디 합니다. (6) 기가막혀 12-01 5985
248 [기타] (충격)절대 못믿을 놈들..특히 대만과 화교들.. (12) ㄴㄱ 11-30 7496
247 불교란 무엇일까? (18) 현봉 11-30 5327
246 현 한반도 정세에 대한 조선족 반응 (13) 몽시리 11-30 5538
245 이땅에서 조선족을 몰아내자. (5) 좃선족 몰… 11-30 6311
244 [대만] (대만총통이 말하는 혐한의 이유) (14) et 11-28 8368
243 [기타] 미국.중국.북한.일본...이 중에 누가 친구고 적인가... (3) dtu 11-28 5658
242 [대만] 대만, 한국한테 잦될 수 있다. (7) 오ㅓ 11-28 8457
241 [대만] 가라데 실격패에는 왜 조용하지? 섬짱개들.. (6) 참나어이 11-28 6874
240 [북한] 북한을 조종하는 손 (5) 엠파이어 11-28 5883
239 양수쥔 " 한국인께 죄송 (17) ㅋㅋㅋ 11-28 8749
238 [기타] 서서- 1. 첫인사 (2) 서서 11-27 4730
237 [기타] 식민사관과 역사왜곡이 남긴 한국인의 분열과 지역… (2) 객님 11-27 5635
236 [기타] 식민사관과 역사왜곡이 남긴 한국인의 분열과 지역… (2) 객님 11-27 6302
235 [기타] 식민사관과 역사왜곡이 남긴 한국인의 분열과 지역… (1) 객님 11-27 7192
234 [북한] 북한에 대북비난전단 40만장 살포했다네여 - 탈북자… (2) 엥가 11-27 5075
 <  651  652  653  654  655  656  657  658  659  6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