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14 14:14
[한국사] 백제는 왜와 교류했나?
 글쓴이 : 감방친구
조회 : 1,174  

http://imgnews.naver.net/image/081/2016/12/30/SSI_20161229182848_99_20161230033941.jpg?type=w430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81&aid=0002786545


ㅡㅡㅡㅡㅡㅡㅡ
금동관은 일본 왕족이 머리에 쓰던 것으로 나라현 후지노키 고분에서 출토됐다. 실제 유물과 똑같은 높이 35㎝, 둘레 52㎝ 크기로 동판에 금도금을 했다. 국내 연구진의 자문과 일본 현지 실측 이후 아말감 도금 등 전통 기술로 복원한 것에 의미가 있다. 6세기 중·후반 무덤으로 보이는 후지노키 고분은 백제 고유의 무덤 양식인 횡혈식 석실분(굴식 돌방 무덤)으로 공주 무령왕릉에서 출토된 백제 유물과 모양이나 장식이 비슷한 금동관, 금동신발 등이 출토돼 백제문화의 영향을 크게 받은 것으로 관심을 끌었다.

김경환 소장은 “내년 상반기 중 상설전시실에서 이 금동관을 일반에 공개하겠다”며 “후지노키 금동관 복원은 일본에 전파한 백제기술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는 것으로 앞으로 중국과 일본 등 해외 백제유물 복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

일본땅에서
ㅡ 지배자 관모도 백제 것
ㅡ 허리띠도 백제 것
ㅡ 복식도 백제 것
ㅡ 무덤 양식도 백제 것

이런데 단순히
ㅡ 영향을 줬다
ㅡ 교류했다
ㅡ 기술을 전파했다

라고 서술하는 게 납득이 가십니까?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설설설설설 17-09-14 15:06
 
후지노키는 처음알았네요.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794778&cid=49332&categoryId=49332
- 에다후나야마고분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2&aid=0000123266
백제 중앙관리에서 제작 후 지방관리들에게 하사하던 백제식 금동관도 열도에서 그대로 출토됬죠.


개인적으로 백제와 왜의 관계는 처음에는 확실히 상,하의 관계로 구분되어 있었지만
백제의 지속되는 전란으로 인해 백제말미에는 수평적인 관계로 변모되어 갔다고 생각됩니다.
똥개 17-09-14 15:09
 
어차피 백제 왕족이 지금도 일본 천왕이죠~
도배시러 17-09-14 17:07
 
백제 왕조가 이주했다고 보는게 맞는거죠.
     
감방친구 17-09-14 20:42
 
이런 말은 아주 위험하고 무책임한 언사입니다
그러면 일본이 백제의 계승국이라는 말입니까?
그렇지 않아도 일본놈들이 백제는 한국과 무관하다며 지랄뻐대는 상황인데

그러면 백제는 중국 것도 되고 일본 것도 되는,
한국과 무관한 것이 되는 꼴이 아닙니까

저런 유적ㆍ유물이 출토되는 것은
왜땅이 백제의 식민지거나 해외영토내지 분국이었다는 증거가 되는 것 아닙니까
          
도배시러 17-09-14 21:41
 
금관이나 왕릉이  분국의 상징이 될수있을가요 ?
     
drizzt0531 17-09-15 04:49
 
백제는 왕자들을 해외로 보내 개척하고 다스리게 하여 필리핀까지 (흑?국) 그 세력이 뻗어나가 있었다고 알고있습니다.  물론 왜국도 예외는 아니지요.
패닉호랭이 17-09-14 18:31
 
그저 멀티일뿐
꼬마러브 17-09-14 18:47
 
일본의 역사는 한반도계 국가 (특히 백제)의 분국에서 시작하지요.
진실게임 17-09-14 21:42
 
왕가의 입장에서 보면 그냥 한 집안이 바다 이쪽 저쪽을 다스리고 산 거죠.

누가 왕에 오르냐에 따라 이 쪽이 촌수가 높을 적도 있고 저 쪽이 높을 때도 있고
무슨 본국 분국 따질 일도 없고
이 쪽에서 요새 좀 쫄리니까 애들 보내줘라 하면 보냈다가 적응 안되고 난 돌아갈래 하면 또 다시 돌아가고 그런 식일 듯.
권선비 17-09-15 00:20
 
일본 정부는 자기 자랑스러워해야 할 고분을 비공개로 하죠.
모든 부장품이 백제 것인데, 사람은 일본사람이라고 하니 세계 역사학자들은 웃지요.
일본 왕 자신이 백제인 핏줄이라고 했는데..
도련님납쇼 17-09-15 14:52
 
일본은 천황뿐 아니라 정치인들도 백제계혈통 많다고 들었네요
 
 
Total 14,12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5743
14122 [한국사] 중국인들의 기자의 위키 백과 서술의 문제점 (3) 고이왕 01:14 222
14121 [한국사] [홍산문명] 과학도 풀지 못한 미스터리 조각, 흑피옥 (1) 유수8 00:58 258
14120 [한국사] 영조임금과 나무꾼 (2) 레스토랑스 09-24 236
14119 [한국사] 삼국사기로 본 마한 (with 말갈) (16) 감방친구 09-24 736
14118 [한국사] 고구려 수도, 왕도 - 원문사료 (3) 도배시러 09-24 533
14117 [한국사] 고구려가 멸망하게된 결정적인 이유 (8) 레스토랑스 09-24 1180
14116 [한국사] 낙랑과 대방 감방친구 09-24 187
14115 [한국사] 세종대왕, 천하제번겸공도 (10) 도배시러 09-23 748
14114 [기타] 낙랑 (3) 관심병자 09-23 246
14113 [일본] 오다 노부나가 가 통일을 했다면? (3) 붉은깃발 09-23 924
14112 [한국사] 주차장에 묻힐 뻔한 국보 (14) 레스토랑스 09-23 1523
14111 [한국사] "낙랑군은 요서에서 평양으로 이동" (3) 감방친구 09-23 397
14110 [중국] 중국인 들에게 원나라 몽골인들이 한짓 ㅎㄷㄷ (19) 몽키다이 09-23 1437
14109 [한국사] 삼국지 위서동이전 한조와 낙랑군 문제 (27) 감방친구 09-23 457
14108 [한국사] 평양 보성리 고분 발굴의 의의 (10) 감방친구 09-22 847
14107 [중국] 대만이 주장했던 고토 회복영토 (10) 고이왕 09-22 1392
14106 [세계사] 해인사 장경판전 '아름다운 세계 10대 도서관'… 러키가이 09-22 480
14105 [한국사] 조선시대 감동실화 레스토랑스 09-22 580
14104 [한국사] "강단=사기꾼"설 결국 사실로 판명되다 징기스 09-22 827
14103 [한국사] 조선시대 임금의 흔한 역사인식 (6) 레스토랑스 09-22 1024
14102 [한국사] 낙랑과 대방, 고구려, 백제의 위치 (4) 감방친구 09-22 580
14101 [한국사] 경축!! 강단 전원 사망 선고 (15) 징기스 09-22 1913
14100 [한국사] 신당서 고구려전의 평양성 위치, 하천 지도 (7) 도배시러 09-22 823
14099 [한국사] 석주 이상룡 선생님과 우당 이회영 선생님, 김구주석… (2) 하시바 09-21 278
14098 [세계사] 독일의 영토 축소 과정 (6) 레스토랑스 09-21 1717
14097 [한국사] 신라가 한강을 차지하다 – 553년 (4) 옐로우황 09-21 674
14096 [한국사] 밑의 패닉호랭이님께 노동운동세력은 90년 동구권붕… 맹구인 09-21 15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