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09 09:31
[한국사] 중화인민공화국의 관점으로 보는 요서(遼西)의 위치..
 글쓴이 : 현조
조회 : 1,093  

 
요서(遼西)의 위치를 찾기 위해서, 태평환우기(太平寰宇記) 기록을 살펴보면 다음 아래와 같습니다.
 
===============
 
元領縣一 : 遼西
四至八到 ::
東南至東京〈闕〉
西南至西京一千八百七十六里
西南至長安二千六百一十三里 
東至檀州八十里 
西至幽州九十里 
西至幽州昌平縣五十五里 
北至大山五里 
西南至芹河五里 
東南至後魏廢易城四十里 
西北至乾河山五里 
東北至宋城鎮二十五里
 
▷ 요서(遼西)를 기준으로 해서 방위를 살펴보면..
요서(遼西)의 동쪽에서 이르니 단주(檀州)까지 8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까지 9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의 창평현(昌平縣)까지 5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북쪽에서 이르니 대산(大山)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남쪽에서 이르니 근하(芹河)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동남쪽에서 이르니 후위(後魏)의 폐현 역성(易城)까지 40리(里)이고,
요서(遼西)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건하산(乾河山 : 長治市(潞州)의 長子県)까지 5리(里)이고,
요서(遼西)의 동북쪽에서 이르니 송성진(宋城鎮)까지 25리(里) 이라고 했습니다.
 
===============
 
檀州 ::
元領縣二 : 密雲, 燕樂
四至八到 ::
東至東京〈闕〉
西南至西京一千八百三十五里
西南至長安二千六百九十五里
東至霸州二百一十七里
南至幽州潞縣界五十五里
北至長城四十里
東南至薊州一百九十里
西北至幽州一百九十里
西北至媯州二百五十里
東北至長安障塞一百一十里
 
▷ 단주(檀州)를 기준으로 해서 방위를 살펴보면..
단주(檀州)의 동쪽에서 이르니 패주(霸州)까지 27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남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의 로현(潞縣) 경계까지 55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북쪽에서 이르니 장성(長城)까지 4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동남쪽에서 이르니 계주(薊州)까지 19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유주(幽州)까지 19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서북쪽에서 이르니 규주(媯州)까지 250리(里)이고,
단주(檀州)의 동북쪽에서 이르니 장안(長安)의 장새(障塞)까지 110리(里)이라고 했습니다.
 
===============
 
◇ 아주 특이한 사항이 있는데,
① 요서(遼西)의 서남쪽에서 위치하는 근하(芹河)는 섬서(陝西) 지방의 유림(榆林)에 흐르는 강이고,
② 단주(檀州)의 동쪽에 위치하는 패주(霸州)는 중화인민공화국 관점으로 확실히 위치하는 곳은 현재 하북성(河北省) 남부에 실존하는 지명입니다.

{ ※ 정확한 위치를 찾으려면, 천진(天津)의 서쪽과 보정(保定)의 동쪽 사이에 위치하는 곳입니다. }
 
yoseo_001.jpg

-
 
◈ 요서(遼西)에서 동쪽으로 단주(檀州)까지 80리(里)으로 이르고, 단주(檀州)에서 동쪽으로 패주(霸州)까지 270리(里)으로 이른다고 했습니다.
 
-
 
▷ 당시 송나라(宋) 시대의 기록에는 그 곳을 요서(遼西)이라고 지정한 곳이었고,
이전에서 후한(後漢) 시대 당시에도 원래 요서(遼西)이었으나, 낙랑(樂浪) 관련 한사군(漢四郡)을 두면서, 요동(遼東)으로 변모하게 된 것입니다.

{ ※ 즉, 한나라(漢)의 경계 지대는 동쪽에서 서쪽으로 축소하게 되는 셈입니다. }
 
왜냐하면, 원래 요서(遼西)는 섬서(陝西) 지방의 유림(榆林)에 흐르는 근하(芹河)에서 동쪽 인근으로 위치하는 지명이었으니까요.
 
yoseo_002.jpg

 
※ 원래 본문을 올려두려고 했으나 일부를 제외하고 본문이 잘려져 나가는 버그가 여럿이 발생해서, 부득이 수정하고 잘 나오도록 해두었습니다. ^^;;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4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128
2205 [세계사] 金史도 틈틈히 읽어봐야겠군요. (9) 성물세라핌 10-25 1099
2204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는 이유는.? 05편. 돌통 06-07 1099
2203 [기타] 1945년KOREA ,해방과 미군환영&일본군 무장해제 관심병자 12-17 1099
2202 [한국사] 조선왕실의 마지막 운명과 이구씨의 삶 (1) 히스토리2 05-04 1098
2201 [한국사] 패수(浿水)의 위치에 대한 여러 학설소개 징기스 07-26 1098
2200 [기타] 식민사관이 유사역사학입니다. (3) 바람따라0 01-03 1098
2199 [기타] 진나라의 궁전 아방궁 (1) 응룡 04-12 1098
2198 [한국사] 임진왜란의 엄청난 은인이였던, 조선덕후 명나라 황… (23) 예왕지인 11-07 1098
2197 [한국사] 중국 파오차이에는 없는 세가지 ㅡ 김치와 어떻게 … (2) mymiky 02-04 1098
2196 [한국사] 정여립에 대한 견해를 듣고 싶네요. (2) 인왕 08-31 1097
2195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1097
2194 [한국사] 1990년 미 육군에서 출판한 대한민국 핸드북(한국 고… (1) 고이왕 03-11 1097
2193 [한국사] 철령위는 황성에 설치된 적이 없다 (4부) 보리스진 09-15 1097
2192 [기타] 구려~단군 관심병자 05-30 1096
2191 [한국사] 대한민국의 역사관을 묻는다 (이민화 kaist 초빙교수) (9) 마누시아 06-11 1096
2190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이라고 욕하지만 사실 해외에 나가게되… (6) Marauder 06-12 1096
2189 [한국사] 노론·친일파 세상과 박노자, 한겨레 (6) 마누시아 06-25 1096
2188 [한국사] (잡설) 옥저 동쪽의 신비한 섬나라 이야기 꼬마러브 08-05 1096
2187 [세계사] 홍산문화(紅山文化) 총정리 - 홍산문화 연구사(硏究… (1) 야요이 05-22 1096
2186 [한국사] 중국 네티즌 "중추절에 웬 송편?" 한국애니메이션에 … (6) 감방친구 03-12 1096
2185 [기타] 밑에 사진 답공개 고프다 08-19 1095
2184 [한국사] 고려 전기의 서북 국경에 대한 재고 필요 마누시아 06-02 1095
2183 [한국사] 조선시대 최고의 비선실세 (1) 레스토랑스 11-12 1095
2182 [한국사] 국민의 혈세를 받아먹으며 식민사관을 주입시키고 … 스리랑 02-10 1095
2181 [한국사] 대한민국의 정통성이란 (17) 코스모르 04-13 1095
2180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4) 히스토리2 04-26 1095
2179 [기타] 두음 법칙을 거부하는 이유 (11) 위구르 03-25 1095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