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04 16:54
[기타] 아프로디테와 하토르
 글쓴이 : 옐로우황
조회 : 779  

그리스인들은 아프로디테(Aphrodite)를 이집트 신인 하토르(Hathor)와 같다고 보았다.

※ 그리스 신화와 이집트 신화 - 신들의 비교 : http://yellow.kr/blog/?p=1262

두산백과에서 '하토르'를 찾아보면,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160790&cid=40942&categoryId=31541)

태양의 신인 라(Ra)의 딸이자 역시 태양신으로 숭배받는 호루스(Horus)의 아내이다. 그리스신화의 아프로디테(Aphrodite:로마신화의 비너스)와 동일시된다. 하늘·사랑·기쁨·결혼·춤·아름다움 등 다양한 기능을 담당하는 여신으로 표현되는데, 보통 사랑과 미의 여신으로 숭배받는다.

본래 '호루스의 집'으로 해석해 태양과 동일시되는 호루스가 밤에 머무는 천공(天空)이었을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는 호루스가 매일 저녁이면 찾아와 그녀의 가슴 속에 몸을 파묻고 쉬다가 아침이 되면 다시 태어나는 공간이라는 뜻이다.

이 하토르 숭배의 첫 중심지는 상(上)이집트의 단다라 및 아프로디트폴리스였다. 때로 명계(冥界)의 여왕으로 생각되기도 하였는데, 묘지가 많은 테베로 옮겨지면서는 지하묘지의 수호신이 되었다. 보통 2개의 뿔 사이에 태양원반(太陽圓盤)을 달고 있는 여신, 또는 암소의 모습으로 표현된다.

Hathor_svg.png

- 하토르

하토르는 이집트 제4왕조 까지는 애매모호하게 묘사되었다. 역사 시대에 하토르는 암소 신의 이미지로 표현되었다. 이집트 선왕조 시대의 유물로 하토로와 비슷한 상징을 가진 암소 신들이 있는데 이집트학 학자들은 이 암소 신이 하토르와 동일하거나 전신前身일 것이라고 추측한다.

이집트 선왕조 시대에 만들어진 나르메르의 팔레트(Narmer Palette)의 윗 부분에 암소 신(?)이 나타난다. 이것은 하토르이거나 아니면 다른 여신인 바트(Bat)로 추측되는데, 때로는 두 여신은 서로 다른 기원을 가진 것으로 보여지지만, 동일한 여신이거나 동일한 신성의 반영이라고 여겨진다.

바트(Bat)는 고대 이집트 고왕국 시대에 숭배되었던 은하수의 여신이다. 사람의 얼굴에 소의 귀와 뿔을 가진 소의 모습으로 묘사되었다. 이집트 사람들은 바트의 젖이 은하수가 되었다고 믿었다. 중왕국에 들어서는 사랑과 미의 여신 하토르와 동일시되었다.

하토르는 기원전 11세기 가나안에서도 숭배되었다.


609px-Shahba_Mosaics.jpg

- 아프로디테와 아레스를 묘사하고 있는 로마 시리아(Roman Syria)의 모자이크 (시리아 샤바Shahba)

아프로디테 (Aphrodite; Greek: Ἀφροδίτη)는 그리스신화에서 사랑,아름다움, 기쁨과 출산의 여신이다. 행성 금성과 동일시 된며 로마신화에서의 비너스(Venus)와 같다. 미르틀(Myrtle), 장미, 비둘기, 참새, 백조가 아프로디테와 관련있다.

그리스에서의 아프로디테 숭배는 페니키아(Phoenicia)의 아스타르테(Astarte) 숭배에서 전래되었거나, 적어도 영향을 받았다. 아스타르테 숭배는 바빌론의 여신인 이슈타르(Ishtar) 숭배에서 파생되었고, 그 자체는 수메르 여신 이난나(Inanna) 숭배에서 파생되었다. 2세기 후반의 그리스 여행가 파우사니아스(Pausanias)는 아프로디테의 숭배를 처음 확립한 것은 아시리아인들이며, 이후 키프로스의 파포스인(Paphians), 그리고 아스칼론(Ascalon)의 페니키아인(Phoenicians)들이라고 주장했다. 그 페니키아인들은 그리스 키테라(Cythera) 섬 사람들에게 아프로디테의 예배를 가르쳤고, 그리스 신화에서는 키테라 섬 부근의 해상에서 아프로디테가 태어났다고 한다.

한스 게오르그 분덜리히(Hans Georg Wunderlich)는 아프로디테를 미노아의 뱀 여신과 연관시키기도 한다. 이 이론은 이집트의 뱀 여신인 와제트(Wadjet)가 "아프로디테의 도시"를 의미하는 그리스어로 아프로디트폴리스(Aphroditopolis)로 알려진 도시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지지했다.

고대 그리스인들은 아프로디테를 이집트 여신인 하토르와 동일시하였다.

아프로디테가 인도-유럽어족의 '새벽의 여신' - 그리스어로 에오스(Eos), 라틴어로 오로라(Aurora), 산스크리트어로 우셔스(Ushas) - 의 일부 성격을 보존하고 있다는 사실은 비교신학에서 오랫동안 받아들여졌다.

동일시되거나 연관있는 신들을 나열해 보면 다음과 같다.

와제트 - 이시스 - 바트 - 하토르 - 아프로디테 - 아스타르테 - 이슈타르- 이난나 - 우샤스

※ http://yellow.kr/blog/?p=2343 글에서 발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13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53 [기타] 이병도, 이홍직 관심병자 05-29 792
1152 [한국사] 광개토 대왕비 전문해석(4) history2 03-21 792
1151 [한국사] 초근대사!!! (6) 피의숙청 04-29 791
1150 [한국사] 개인적으로 고구려의 열도진출이 왜 환빠라는건지 … (11) 남북통일 02-23 790
1149 [기타] 전국구님 하플로그룹 08-19 790
1148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790
1147 [한국사] 고구려가 유주를 점령했던적도 있지않나요? (6) Marauder 06-01 790
1146 [한국사] 한국의 문루(서울, 수원, 개성, 평양, 의주,안주,영변 (2) 히스토리2 05-12 790
1145 [세계사] 자본주의 황금기와 한국전쟁, 베트남전쟁 옐로우황 06-16 789
1144 [한국사] 동아게에는 두명의 외쿡인이 사나?? (4) 막걸리한잔 09-01 789
1143 [중국] 예맥과 접경하던 상곡군의 위치 (1) 도배시러 11-12 789
1142 [한국사] 삼국시대 관련 질문인데요 (25) 남해 12-13 789
1141 [한국사] 고려 전기 강역 시비 (5) 감방친구 04-26 789
1140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789
1139 [일본] 아베신조의 역사의식 비판 2 (2) history2 03-31 788
1138 [중국] 요나라 동경의 위치와 지형 특성 (5) 도배시러 04-16 788
1137 [한국사] 도종환 문체부장관 후보자 음해 반박 성명서 (24) 마누시아 06-03 787
1136 [기타] 고대 동북아 나라, 종족 이름 중어발음 (1) 관심병자 08-31 787
1135 [한국사] 모본왕 (1) 인류제국 08-31 787
1134 [한국사] 산해경에 나오는 삼한(한안)의 위치 (2) 도배시러 10-27 787
1133 [일본] 일본애들이 웃긴 게 (4) 감방친구 02-23 787
1132 [한국사] 유사역사학? (11) 윈도우폰 06-09 785
1131 [한국사] 한국의 전방후원분과 임라일본부의 관계에 대한 최… (3) history2 03-09 785
1130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김상) (1) 지수신 04-10 785
1129 [한국사] 연장성 종착점 양평과 요동성 (7) 감방친구 05-29 785
1128 [한국사] 동북아 역사재단은 대체 뭐하는 걸까요? (3) 감방친구 09-14 784
1127 [기타] 현대 한국인과 일본인의 혈통에 대해 (2) tuygrea 03-10 784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