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04 11:10
[기타] 진국 잡설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653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54094


-중국 사료상 기록

진한은 진국이다

삼한은 진국이다

고조선 동쪽에 진국이 있다


1. 고조선과 삼한은 동시대에 존재했다.

2. 삼한중 중심세력은 진한이다.

3. 고조선 동쪽에 진한이 있다.


-고구려, 백제 유물

고구려 왕족이 진한인을 칭했다

백제 왕족이 진조인을 칭했다


-발해왕은 진국왕이다


1. 부여계 왕족들이 스스로 진한인을 칭했다.

2. 부여와 발해는 공통적으로 만주 지역을 끼고있다.


이는 중국 사료의 고조선 동쪽에 진국(진한)의 기록과 맞으며,

진한이 부여쪽, 만주 지역이었음을 중국사서와 한민족 국가의 유물이 일치함으로 증명된것이다.


정사 기록상 위만조선은 진국이 아니다.

위만조선, 기자조선은 진국이 아니며 진한이 아니다.

고조선의 지방세력의 역사일 뿐이다.

이 기자, 위만 조선이 중국쪽 사서에 나오는것은, 그 위치가 중국쪽 나라와 국경을 접하고 있기 때문이다.

맞닿아있어 정보를 알수있었던 기자, 위만조선에 비해 막혀있는 내륙쪽의 정보는 없었다고 추측한다.

실제 마한에 대해 중국쪽 사서에 등장한것도 기자, 위만 조선 정권교체기때가 처음이다.


마한왕이 진국, 진왕을 칭한것은 진한의 이름이 가지는 상징성 때문이다.

마한왕이 진국을 칭했다고 고조선이 건재할 당시의 진국(진한)이 마한땅에 있었던게 아니다.

그럼 왜 진국을 칭한 마한왕의 세력인 한반도 남부 마한땅에 신라의 근간이 되는 진한이 생겨날수 있었나.

이는 북쪽 진한의 유민이 마한땅에 정착하며 진한이란 이름이 그대로 사용된 것이다.

변한도 마찬가지.


이 가야의 원류인 변한이 기자, 위만 조선 지역의 유민으로 추측된다.

신채호는 한반도 진한, 변한을 변한, 번조선의 유민들이 형성한 것이라 생각했지만,

그렇다면 진한에 진한이란 이름을 사용한것이 설명되기 어렵다.

고조선 해체후 신라가 되는 사로국, 백제가 되는 십제, 가야 소국들은 마한보다 약한 세력이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마한에 속해있던 세력이었다.

마한왕에게 허락받아 정착한 이주민들이 마한 보다 높은 상징성을 가진 진한이란 이름을 썼다는것은,

원래 진한땅에 살다가 와서로 보는게 타당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루리호 17-09-04 15:35
   
찐나라를 말하나보네요

진과 찐 한문도 다르고 발음도 다른대 그냥 다 진이라고 쓰는건 좀 웃김
     
관심병자 17-09-04 16:32
   
윗글의
진국 辰國
진한 辰韓
진조 辰朝
이고
중어 발음은 chén
같은 한자를 썼으니 발음도 같습니다.

발음이 다른 한자는 발해의 진국 振國 / 震國
중어 발음은 둘다 zhèn
입니다.

한국과 연관된 국가라 중어보다 중요한 한국어 발음이 辰과 振이 같고,
발해는 고구려를 계승한다고 했으니 발해가 칭한 振은 고구려가 말했던 辰과 같은 의미로 보는게 자연스럽습니다.
도배시러 17-09-04 15:51
   
진한 변한은 상투머리가 아니라능... 장발족
弁辰與辰韓雜居,城郭衣服皆同,語言風俗有異。其人形皆長大,美发,衣服洁清。후한서
 
 
Total 18,6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651
1619 [한국사] 한국도 한때 80년대 대학에서 맑스주의세력의 힘이 … (4) 맹구인 09-21 867
1618 [한국사] (1) 당 수군 침공로와 가탐 도리기 경로 고찰 (2) 감방친구 03-17 867
1617 [한국사] 수탈이냐? 아니냐? 일제의 조선 토지조사 사업을 둘… (5) mymiky 10-31 867
1616 [한국사] 압록강의 어원 부여의 압로와 신라의 읍륵 (3) 호랭이해 07-18 867
1615 [한국사] 나는 왜 풍납토성 보존 주장하는 강단이 미덥지 못할… (2) 목련존자 06-02 866
1614 [한국사] 광개토대왕 비문분석....결론 (3) history2 03-21 866
1613 [한국사] 간도를 위한 변명 2 (2) 히스토리2 04-17 866
1612 [북한] 전두환이 김일성한테 비굴하게 보낸 친서. (1) 돌통 05-31 866
1611 [한국사] 3세기 신라를 괴롭혔던 왜의 정체성에 대한 의문.. (8) 밑져야본전 08-26 866
1610 [한국사] 6.12 유라시안 역사인문학 특강 동북아 역사지도 바로… (4) 마누시아 06-12 865
1609 [한국사] 한미사진미술관의 조선 사진 (5) 엄빠주의 06-24 865
1608 [한국사] 한나라 서기 44년과 낙랑 (6) 감방친구 02-10 865
1607 [한국사] 잃어버린 (5) history2 02-23 865
1606 [한국사] 한원 동이전의 안시성 언급 기사 (8) 감방친구 04-21 865
1605 [한국사] 네덜란드 청년 하멜 조선에 표류하다 (1) 레스토랑스 11-08 864
1604 [한국사] 일본 극우세력과 국내 학자들의 검은 커넥션 징기스 08-09 863
1603 [한국사] 단군은 사람의 이름이 아닙니다 (1) 인류제국 08-11 863
1602 [한국사] 정안국과 올야국의 상관성과 위치 비정 (1) 고이왕 09-12 863
1601 [한국사] 왕의 죽음에서 왕릉의 건설까지 BTSv 08-08 863
1600 [한국사] 강제동원 기록물ㅡ 조선 총독부, ( 인력 조사 보고서)… mymiky 10-31 863
1599 [한국사] 고조선으로부터 서기 4세기 초까지 우리 역사강역 변… (8) 감방친구 09-05 863
1598 [한국사] 한국인하고 중국인하고 공통적 조상도 있죠 (15) 녹내장 09-24 863
1597 [일본] 다시 식탁 오르는 일본 수산물…수입 증가세 블루하와이 01-24 862
1596 [기타] 변발 잡생각 (3) 관심병자 04-01 862
1595 [한국사] 발해 중앙 군사조직 인류제국 08-12 862
1594 [북한] [북,러] 스탈린은 한국전쟁에서 왜 소극적이었나.? 돌통 07-07 862
1593 [다문화] 한국인의 조상은 누구인가…학계 진실공방 (3) 예왕지인 09-22 862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