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9-04 11:10
[기타] 진국 잡설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627  

http://www.gasengi.com/main/board.php?bo_table=EastAsia&wr_id=154094


-중국 사료상 기록

진한은 진국이다

삼한은 진국이다

고조선 동쪽에 진국이 있다


1. 고조선과 삼한은 동시대에 존재했다.

2. 삼한중 중심세력은 진한이다.

3. 고조선 동쪽에 진한이 있다.


-고구려, 백제 유물

고구려 왕족이 진한인을 칭했다

백제 왕족이 진조인을 칭했다


-발해왕은 진국왕이다


1. 부여계 왕족들이 스스로 진한인을 칭했다.

2. 부여와 발해는 공통적으로 만주 지역을 끼고있다.


이는 중국 사료의 고조선 동쪽에 진국(진한)의 기록과 맞으며,

진한이 부여쪽, 만주 지역이었음을 중국사서와 한민족 국가의 유물이 일치함으로 증명된것이다.


정사 기록상 위만조선은 진국이 아니다.

위만조선, 기자조선은 진국이 아니며 진한이 아니다.

고조선의 지방세력의 역사일 뿐이다.

이 기자, 위만 조선이 중국쪽 사서에 나오는것은, 그 위치가 중국쪽 나라와 국경을 접하고 있기 때문이다.

맞닿아있어 정보를 알수있었던 기자, 위만조선에 비해 막혀있는 내륙쪽의 정보는 없었다고 추측한다.

실제 마한에 대해 중국쪽 사서에 등장한것도 기자, 위만 조선 정권교체기때가 처음이다.


마한왕이 진국, 진왕을 칭한것은 진한의 이름이 가지는 상징성 때문이다.

마한왕이 진국을 칭했다고 고조선이 건재할 당시의 진국(진한)이 마한땅에 있었던게 아니다.

그럼 왜 진국을 칭한 마한왕의 세력인 한반도 남부 마한땅에 신라의 근간이 되는 진한이 생겨날수 있었나.

이는 북쪽 진한의 유민이 마한땅에 정착하며 진한이란 이름이 그대로 사용된 것이다.

변한도 마찬가지.


이 가야의 원류인 변한이 기자, 위만 조선 지역의 유민으로 추측된다.

신채호는 한반도 진한, 변한을 변한, 번조선의 유민들이 형성한 것이라 생각했지만,

그렇다면 진한에 진한이란 이름을 사용한것이 설명되기 어렵다.

고조선 해체후 신라가 되는 사로국, 백제가 되는 십제, 가야 소국들은 마한보다 약한 세력이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마한에 속해있던 세력이었다.

마한왕에게 허락받아 정착한 이주민들이 마한 보다 높은 상징성을 가진 진한이란 이름을 썼다는것은,

원래 진한땅에 살다가 와서로 보는게 타당하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루리호 17-09-04 15:35
   
찐나라를 말하나보네요

진과 찐 한문도 다르고 발음도 다른대 그냥 다 진이라고 쓰는건 좀 웃김
     
관심병자 17-09-04 16:32
   
윗글의
진국 辰國
진한 辰韓
진조 辰朝
이고
중어 발음은 chén
같은 한자를 썼으니 발음도 같습니다.

발음이 다른 한자는 발해의 진국 振國 / 震國
중어 발음은 둘다 zhèn
입니다.

한국과 연관된 국가라 중어보다 중요한 한국어 발음이 辰과 振이 같고,
발해는 고구려를 계승한다고 했으니 발해가 칭한 振은 고구려가 말했던 辰과 같은 의미로 보는게 자연스럽습니다.
도배시러 17-09-04 15:51
   
진한 변한은 상투머리가 아니라능... 장발족
弁辰與辰韓雜居,城郭衣服皆同,語言風俗有異。其人形皆長大,美发,衣服洁清。후한서
 
 
Total 17,5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8 [한국사] 남.북한의 1차 내각의 구성과 어려움(친일파 배제의… (2) history2 03-27 644
527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 - 소쇄원. https://m.blog.naver.com/joonho120… (4) 히스토리2 04-26 644
526 [한국사] 학계 통설과 전근대사의 새로운 밑그림들 (1) 감방친구 06-13 643
525 [한국사] 고조선에 대한 역사서 (1) 대나무향 08-21 643
524 [한국사] 우리가 역사장사꾼들과 싸워야 하는 이유 (9) 타이치맨 12-23 643
523 [한국사] 말갈이 기병을 동원하여 백제를 쳤다는 기록을 어떻… (9) 남북통일 02-21 643
522 [한국사] 요수(와 압록)의 문제 (1) 감방친구 04-10 643
521 [한국사] 갈석산을 지나면 현도와 낙랑군이 있다 - 한서 (5) 도배시러 08-29 642
520 [기타] 드라마 해신에서 평로치청의 반란이 이정기를 얘기… (1) 콜라맛치킨 10-29 642
519 [한국사] 무경총요 분석 경과 감방친구 04-26 642
518 [기타] 현자인척 하는 고XX분 (3) 위구르 03-21 641
517 [한국사] 강화도 조약 후 조선과 일본의 행보 2 히스토리2 06-04 641
516 [기타] 잉 뭐져 다른 게시판에 가즈아아 02-10 641
515 [한국사] 오성취루 현상같은 경우 생각보다 흔한현상이라고 … (4) Marauder 06-18 640
514 [한국사] 감방친구님의 의문에 대한 답글 (8) 독산 03-10 640
513 [한국사] 류큐분할론과 미국의 역할2 히스토리2 06-03 640
512 [한국사] 이유립선생이 친일이었다고?? 하나같이 양의 탈(거… (1) 스리랑 06-09 639
511 [한국사] 동북아역사재단에 공개 토론을 제안하는 2차 성명서 (2) 마누시아 06-26 639
510 [한국사] 현 신강성(新彊省) 동부의 포창해(蒲昌海) = 발해(渤… (1) 현조 07-19 639
509 [세계사] 선진 시기 동이족이 상나라인이고 우리민족의 선조… (2) 고이왕 08-29 639
508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19편.북한건국과정,역사 (1) 돌통 11-12 639
507 [한국사] 도종환 관련 강단 학자들이 반가워할 소식 (2) 징기스 06-14 638
506 [한국사] 학계 통설을 추종하는 것 자체는 문제가 되지 않습니… (6) 감방친구 12-25 637
505 [한국사] 고구려 평양을 특정할 수 없네요 (14) 감방친구 02-19 637
504 [한국사] 감방친구님이 오린 아래글에 대한 본인의 소견 (1) 독산 05-29 637
503 [한국사] 저 사람은 빡대가리 경계선지능이하인지 모르겠는데 (38) 연개소문킹 02-23 636
502 [한국사] 재야 사학계가 강단 사학계에 공개토론을 제안하다 (3) 징기스 06-17 636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