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29 20:31
[한국사] 한사군 대방군
 글쓴이 : 고이왕
조회 : 765  

정의

중국 한나라가 설치한 군현().

개설

지금의 한강 이북 경기도 지방과 자비령() 이남의 황해도 지방이었을 것으로 짐작되고 있으나, 일부에서는 이를 중국 동북지방에 비정()하는 견해도 있다.

개설

본래 이 지방은 고조선에 복속된 진번국()의 땅이었다. 고조선이 멸망된 뒤 한나라 무제()가 서기전 108년에 설치한 이른바 4군 가운데 하나인 진번군이 설치되었던 곳이다. 그러나 중국 군현지배에 대한 토착세력의 반발로 인해 진번군은 곧 낙랑군()에 통합되고, 낙랑군은 이곳에 남부도위()를 설치하였다. 2세기 후반 한()·예()의 토착세력이 강성해져서 이 지방을 공격하게 되자 남부도위는 위기에 직면하게 되었다.

이에 204년 아버지의 뒤를 이어 사실상 요동지방()의 지배자가 된 공손강()은 후한()의 헌제() 건안 연간( : 196∼220)에 낙랑군 소속 둔유현( : 지금의 ) 이남의 땅을 떼어서 새로 대방군을 설치하였다.

그리하여 대방군은 이때부터 약 1세기 동안 낙랑군 남부도위 소관의 대방·열구( : 지금의 황해도 )·남신( : 지금의 황해도 )·장잠( : 지금의 황해도 )·제해( : 미상)·함자( : 지금의 황해도 )·해명( : 지금의 황해도 ) 등의 7현()을 관할하면서 치소()는 대방현에 두었다. 현재 황해도 봉산군 사리원 동남 문정면에 있는 속칭 당토성()은 그 유지()로 추정되고 있다.

내용 및 변천

한대 낙랑군이 갖고 있던 역할은 후한말의 혼란 속에서 약화되고, 이후 위·진을 거치면서 동방정책의 전초로서의 그 기능과 성격이 변화하였다.

후한말 각 지방 호족()과 군벌()들이 독자의 세력을 구축하면서 그 통제력이 약해지자 요동태수인 공손도()는 이제까지의 변방 군현으로서의 모습에서 벗어나 요동지역에 독자의 세력으로 성장하게 되었다. 이후 공손씨 정권은 주변 여러 종족에 대한 통제력을 확대하면서 세력권의 안정을 도모하였다. 특히 공손강은 한반도의 낙랑군 지역에 대한 적극적인 기지화 정책을 펴면서 낙랑군을 나누어 대방군을 설치하였다. 그리고 태수()를 파견하여 군현을 재정비하면서 한·예 세력을 통제하려고 하였다. 이러한 군현 기능의 회복은 군사력을 동반하는 적극적인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있었다.

당시는 한·예의 강성으로 낙랑군을 중심으로 전개되었던 교섭()·교역()체계가 약화되었을 뿐 아니라 군사적으로도 군현의 영역이 잠식되는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었다. 따라서 공손강이 낙랑군과 대방군을 재정비한 것은 기존의 군현 영역과 군사력의 기반을 확보하는 것이 일차적이었으며, 주변 삼한 사회에 대한 교역체계의 복구와 정치적 통제력을 발휘하려는 시도는 차후의 문제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공손씨 정권대에 이루어진 대방군의 신설은 약화된 군현 자체의 복구를 통하여 자신의 세력기반을 확대하려는 의도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주변 제종족에 대한 통제력을 강화하는 기능을 갖는 것은 아니었다. 여기에는 중원의 정치적 권위 및 교역체계와 연결되지 못한 지방정권으로서 갖는 한계성이 한 요인이 되었다.

한편 공손도는 그의 딸을 백제에게 시집보내는 데, 그 시기는 아들인 공손강이 대방군을 설치하기 이전의 일로 보인다. 공손도는 자신의 지지기반을 확보하려는 목표에서 낙랑군의 세력 약화 등 군현에 대한 새로운 정책을 실시하였다. 이는 후한이 임명한 낙랑태수가 임지로 부임하는 것을 막은 것과 대방군 설치로 구체화되었다. 공손씨 정권이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백제의 도움이 필요하였던 것이다. 당시 한강유역에서 세력이 부상하고 있던 백제국을 통해 낙랑군의 움직임을 계속적으로 견제하는 한편, 대방군의 활동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었다. 백제 역시 낙랑군의 영향에서 벗어나 계속적으로 성장하고자 했기 때문에 서로의 이해가 일치하였던 것이다. 이를 통해 백제는 한강유역의 마한 사회에서 계속적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는 공손도의 딸과 혼인함으로써 백제가 강국이 되었다는 기록에서 짐작할 수 있다.

238년위()나라는 공손씨 정권을 멸망시키고 이 지역을 차지하게 되었다. 또한 위나라는 해상()으로 군대를 보내 낙랑군과 더불어 대방군도 접수하였다. 이때 위나라는 그 여세를 몰아 대방군으로 하여금 고구려의 후배지()인 동예()를 치는 한편, 한강 유역의 여러 토착국가들을 치도록 하였다. 그리고 구주()에 있는 야마타이국()을 초유()해 그 여왕 히미코()로부터 조공()을 받기도 하였다.

이 당시 위나라가 낙랑·대방군을 차지한 후 한()에 대해 취한 정책은, 군사적인 통제보다는 한의 신지() 등에게 읍군()·읍장()의 지위와 의책()을 사여하는 유화책이었다. 이 때 인수()를 차고 의책을 착용한 자가 천 여인이라는 기록이 있다. 또한 위는 중원과 한 지역과의 교역망을 회보하면서 이를 이용하여 삼한 지역에 대한 분열책을 동시에 진행시킨 것으로 보인다. 당시 위는 촉나라와 오나라와의 항쟁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배후의 안정과 동시에 전쟁에 필요한 물자를 공급하려는 목적을 관철시키고자 하였다. 그러므로 주변 제세력에 대한 통제력의 강화와 교역망의 재편이라는 방향에서 동방정책을 실행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유주자사 관구검에 의한 강력한 군사행동이 뒤따르게 되고 주변세력의 재편을 기도하였다. 그러나 중원에서의 삼국의 대립 상황과 동이 사회의 성장에 따른 저항으로 인하여 이러한 공세적 기조는 일시적일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위의 동방정책 자체는 중원에서의 세력 경쟁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것이기 때문에 동방정책 실현의 주체 역시 낙랑군 등 군현 단위가 아니라 유주자사() 차원에서 이루어지게 되었다.

그 뒤 265년 위나라가 진()나라에게 멸망된 뒤 대방군은 진나라에 인계되었다. 진나라는 274년유주()를 나누어 평주()를 새로이 설치함과 동시에 동이교위()를 두었다. 이에 따라 대방군은 낙랑군과 더불어 평주로 소속이 이관되었다. 진나라 초기에는 적극적인 동방정책을 수행해 대방군의 세력도 한때 강화되는 듯했으나, 290년대에 들어와 국내의 혼란과 선비족() 등 유목민족의 압박을 받아 점차 약화의 길을 걸었다.

진나라의 동방정책의 기조는 위의 그것과 별반 다르지는 않았으나 달라진 교섭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우선 백제와 신라의 성장을 인정하면서도 여전히 소국 단위의 교섭을 유지하고 있었으며 오히려 동방에 대한 관심을 넓히면서 위대에 접촉이 없었던 소국과의 교류가 새로이 전개되고 있었다. 그러나 이는 진나라의 적극적인 동방정책의 결과라기보다는 동이사회의 정치적 성장이 이루어진 데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이전 시기와 크게 달라진 것은 주변 제국가와 진나라 중앙정부와의 직접적인 교섭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동이교위가 그 중심역할을 수행함에 따라 낙랑·대방·현도군 등은 변군으로서의 기능을 상실하면서 쇠퇴해 갔다. 이제는 국가와 국가의 교섭이라는 새로운 외교질서로 변화되어 가게 된 것이다.

그러던 중 미천왕 때 서안평(西)을 고구려에 빼앗기면서 중국 본국과의 육상교통이 두절되어 고립무원의 상태에 빠지게 되었고, 고구려의 군사적 압력을 받게 되었다. 마침내 313년대방·낙랑 양군 지역에서 버티고 있던 장통()이 고구려의 압력에 견디지 못해 한인()을 거느리고 요동으로 달아나자 대방군은 고구려에 멸망해 점령되고 말았다.

한편, 이 때 낙랑군은 고구려에, 그리고 대방군은 백제에 각기 병합된 것이라는 설도 있다. 대방군은 멸망된 뒤 요동지방에서 세력을 잡고 있던 선비족의 모용씨()에 의해 요서 대릉하() 방면에 다시 설치되었다가 430년대 북위()에 의해 폐지된 바 있다.

한편 백제는 위대에 들어와서 대방군의 지위가 약화되고 낙랑군이 다시 강화되면서 중국 군현과의 관계에서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진대에 들어서면서 백제는 276년 진나라에 사신을 파견하는 것을 시작으로 286년에 책계왕()이 대방왕의 딸을 부인으로 삼게 된다. 이는 공손씨 정권에 이어 두 번째로 이루어지는 중국세력과의 결합이다. 역시 백제는 대방군과의 연결을 통해 낙랑군의 영향에서 벗어나 내적인 성장을 하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러한 시도는 낙랑군과 고구려에 강력한 반발을 가져와 낙랑군과 고구려의 침입을 불러오고 그로 인해 백제왕이 살해당하는 결과를 가져왔다.

참고문헌

  • 『사기(史記)』
  • 『한서(漢書)』
  • 『삼국지(三國志)』
  • 『진서(晉書)』
  • 『낙랑군 연구』(오영찬, 사계절, 2006)
  • 『고구려사의 제문제』(손영종, 신서원, 2000)
  • 『한국의 초기국가』(이종욱, 아르케, 1999)
  • 『고구려(高句麗) 영역확장사(領域擴張史) 연구(硏究)』(공석구, 서경문화사, 1998)
  • 『고조선사(古朝鮮史). 삼한사연구(三韓史硏究)』(천관우, 일조각, 1989)
  • 『한국지명(韓國地名) 연혁고(沿革考)』(권상로, 동국문화사, 1961)
  • 「4세기 고구려(高句麗)의 낙랑(樂浪)·대방(帶方)경영과 중국계(中國系) 망명인(亡命人)의 정체성 인식」(여호규, 『한국고대사연구(韓國古代史硏究)』53, 2009)
  • 「낙랑·대방군 지배세력 연구」(오영찬, 서울대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05)
  • 「백제의 성장과 대중국군현(對中國郡縣) 관계의 추이」(강종훈, 『한국고대사연구(韓國古代史硏究)』34, 2004)
  • 「대방군(帶方郡)의 성쇠(盛衰)에 대한 연구(硏究)」(송지연, 『사학연구(史學硏究)』74, 2004)
  • 「신라(新羅) 주군제(州郡制)의 연원(淵源)」(강봉룡, 『신라문화(新羅文化)』23, 2004)
  • 「한성(漢城) 백제(百濟)의 성장과 낙랑(樂浪)·대방군(帶方郡)」(김수태, 『백제연구(百濟硏究)』40, 2004)
  • 「마한(馬韓)과 낙랑(樂浪)·대방군(帶方郡)과의 군사 충돌과 목지국(目支國)의 쇠퇴」(노중국, 『대구사학』71, 2003)
  • 「3세기∼4세기 초 위(魏)·진(晉)의 동방정책」(임기환, 『역사와 현실』36, 2000)
  • 「백제(百濟)의 대중국군현관계(對中國郡縣關係) 일고찰(一考察)」(문안식, 『전통문화연구』4, 1996)
  • 「황하(黃河) 하류(下流)의 조선(朝鮮)」(천관우, 『사총(史叢)』21·22합집, 1977)
  • 「진번군고(眞番郡考)」(이병도, 『사학잡지(史學雜誌)』40·5, 1929 ; 『한국고대사연구(韓國古代史硏究)』, 박영사, 1976)
  • 『樂浪と高句麗の考古學』(田村晃一, 同成社, 2001)
  • 『樂浪 帶方 兩郡の 遺跡及遺物』(關野貞, 雄山閣, 1993)
  • 「帶方郡攷」(靑山公亮, 『朝鮮學報』48, 1968)
  • 「眞番郡治考」(末松保和, 古代學 1·3, 1952 ; 『靑丘史草』1, 1965)
  • 「眞番郡の位置について」(池內宏, 『史學雜誌』57·2·3, 1948 ; 『滿鮮史硏究·上世篇 1·』, 1951)
  • 「公孫氏の帶方郡設置と曹魏の樂浪帶方二郡」(池內宏, 『史苑』2∼6, 1930 ; 『滿鮮史硏究·上世篇 1·』, 1951)

    [네이버 지식백과] 대방군 [帶方郡]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촐라롱콘 17-08-29 20:55
   
[[이 당시 위나라가 낙랑·대방군을 차지한 후 한(韓)에 대해 취한 정책은, 군사적인 통제보다는 한의 신지(臣智) 등에게 읍군(邑君)·읍장(邑長)의 지위와 의책(衣幘)을 사여하는 유화책이었다. 이 때 인수(印綬)를 차고 의책을 착용한 자가 천 여인이라는 기록이 있다.]]
.
.
위의 내용과 정황상 들어맞는 유물들이 경북일대에서 발견되었지요....!!!

위-진 시대 인장으로 상주에서 발견된 [위솔선한백장]과

영일만(현 포항근처) 일대에서 발견된 [진솔선예백장]이 바로 빼도박도 못하는 증거품들이지요!

사이비들은 이것도 위작이라고 지껄일 테지만....^^
     
고이왕 17-08-29 21:03
   
그러게요....유사역사학자들은 일본인들이 일부러 만주에서 발견된 것을 한반도에 일부로 매장했다고 주장하지만요 ㅋㅋㅋ
          
촐라롱콘 17-08-29 21:12
   
사이비들은 도대체 100년전의 일본제국주의자들의 능력을 현대인들도 속아넘어갈만큼

자기들이 스스로 무슨 선지자나 예언자급으로 격상시켜 놓으니 정말 한심스러울

노릇입니다...^^
     
꼬마러브 17-08-29 22:53
   
?? 그럼 진고구려솔선백장은 뭐임?

촐라롱콘님 논리에 따르면 그건 고대 중국이 고구려를 지배했다는 소리겠네요?

위솔선학백장이나 진솔선예백장이나 진고구려솔선백장이나
고대 한반도 국가들이 중국과 교섭관계에 있었다는 것을 말하는 유물로 보아야지

그걸 지배-종속 관계로 보는 건 도대체 어디에 근거한 것?
임나일본부 주장하는 일본학자들의 논리랑 다를 게 없군요.

고고학에서 주관성을 개입하여 자기 입맛대로 유물을 해석하는 것은 ,, 당연히 옳지 않은 행동이지요.
그리고 그건 역사학이라고 다르지 않아요.
도배시러 17-08-29 21:19
   
44 建武二十年 秋,東夷韓國人率衆詣樂浪內附。<東夷有辰韓、卞韓、馬韓,謂之三韓國也〉
122 安帝 延光元年 春二月 夫餘王遣子將兵救玄菟 擊高句驪、馬韓、穢貊,破之,遂遣使貢獻。

후한때에 삼한 사람들이 떼거지로 찾아가서 그런 인수를 받아왔지요.
그리고 122년에는 그게 맘에 안들었는지, 고구려와 연합해서 현도성을 치려다가 부여에게 털린거구요.

중국사서와 교차검증 가능함
     
고이왕 17-08-29 22:06
   
이 기사랑 무슨 관계가 있습니까?
          
징기스 17-08-29 22:19
   
무슨 포스트잇입니까? 잡아떼는 것 좀 보소 ㅎㄷㄷ
도배시러 17-08-29 21:22
   
본래 이 지방은 고조선에 복속된 진번국(眞番國)의 땅이었다. ==> 뭔 개소리임 ?

현도군이 진번국의 영토에 존재한다고 했는데... 그게 아니면 근거 사료를 제시해야지 ?
이병도 목사님의 훈요십조를 들이밀면 어케하라고 ?
     
고이왕 17-08-29 22:07
   
왕건이 훈요십조를 남겼다는 소리는 들어도 이병도는 처음이군요.. 소스 있습니까?
     
징기스 17-08-29 22:20
   
도배시러님 고차원적인 농담은 하지 마세요 갱단 조무래기들은 그런 고급스런 농담 이해 못해요 ㅋㅋㅋ
나는 다 이해했는데 ㅉㅉㅉ
대한국 17-08-29 21:49
   
두사이비가 북치고장치고 낄낄거리고 아주경사났네
징기스 17-08-29 22:18
   
무슨 갱단 사기 전도사들도 아니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아무개가 깝죽거리면 항상 누가 구원투수로 등판하더라 ㅋㅋㅋㅋ
남들이 보면 무슨 복수 아이디인줄 ㅎㄷㄷ
     
인류제국 17-08-29 22:49
   
신고하세요 계속해서 게시글 도배질하고 있네요 고이왕 이분이요
          
징기스 17-08-29 23:04
   
그러게요 이번에는 무슨 조치를 취해야 할듯요
보나마나 아이디 바꿔서 또 찌질한 짓 하겠지만 ㅉㅉㅉㅉ

아까 낮에는 명문가인 공씨 문중을 쩌리 집안으로 모독했다가
사과하느니 관리자님 글삭 해주세여 하면서 추태 부리더니
          
고이왕 17-08-29 23:29
   
본인들이 신고 대상이 된다는 것으 더 잘 인지하고 계시겠죠 더구나 허위 사실 배포랑 욕설 반말 까지 고려하면 수위가 높겠네요 그리고 신고 덕분에 글쓰기가 불가능하네요.. 가생이가 동아시아게시판이 악명이 높다고는 하지만 이런 조치나 댓글을 보면 정말 심각하네요...
               
대한국 17-08-30 01:57
   
자신이심각하다는걸 전혀모르네.먼저도발한게누구셨더라.
 
 
Total 18,03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47 [한국사] 일본애들 만나보면서 자국역사에 굉장히 관심많다는… (6) 연개소문킹 02-22 775
1046 [일본] 프랑스 여자가 말하는 일본역사 (19) mymiky 07-02 775
1045 [한국사] 이런!! 고대사지도에 독도가 '멀쩡하게' 있긴 … (11) 목련존자 06-06 774
1044 [한국사] 진짜 여기는 과대망상 소굴이라 그래서 안들어왔었… (7) 여의도야왕 12-23 774
1043 [한국사] 재야사학자 一道安士(김상) (1) 지수신 04-10 774
1042 [기타] 인류의 이동 (1) 로디우딩 05-26 774
1041 [한국사] 번조선 혹은 기자조선 과 위만조선위기때 (3) 바카스 04-28 773
1040 [기타] 진국(辰國) 진한 → 마한 잡설 (6) 관심병자 07-28 773
1039 [한국사] 인하대 복기대팀의 고려국경에 대한 신문기사 (아 기… (1) history2 04-15 773
1038 [기타] 어떤 주장을 하려면 구체적으로 명확하게 이야기를 … (11) 개명사미 06-26 772
1037 [기타] 일제, 3·1 운동 이후 조선 여학생들 성폭행 사실 문서… (1) jungjisa 06-22 772
1036 [한국사] 갱단의 사료 독해가 얼마나 개판인지 알수 있는 사례 (9) 징기스 07-29 772
1035 [한국사] 다시 모습을드러내는 국내최대의 고인돌.jpg 소유자™ 05-24 772
1034 [한국사] 식민사학과 망국적인 언론 카르텔 폭로 동영상 징기스 06-13 771
1033 [한국사] 백제 (1) history2 02-13 771
1032 [한국사] 고구려가 서몽골까지 진출했을까요? (10) 남북통일 02-21 771
1031 [기타] 현대 토론의 문제점을 전쟁과 게임을 통해 비교해보… (7) Marauder 04-23 770
1030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동아시아 일식도이야기 (10) 북명 06-09 770
1029 [한국사] 고대사학회 성명서는 한마디로 광기와 야만의 표본 (7) 징기스 06-13 770
1028 [기타] 아프로디테와 하토르 옐로우황 09-04 770
1027 [기타] 굴욕을 당한 왕 .....2 (기타) (2) 히스토리2 04-18 770
1026 [한국사] 경제성장이 박정희의 공로? 위험한 착각입니다 (1) mymiky 01-04 770
1025 [기타] 복잡계와 역사 (4) 옐로우황 04-08 769
1024 [한국사] 친일파 이용구의 뒤늦은 회환과 참회 (1) 히스토리2 04-26 769
1023 [기타] 낙랑 (3) 관심병자 09-23 768
1022 [한국사] 명성황후 시해 장소로 알려진 옥호루는 옥곤루의 잘… (1) 엄빠주의 11-01 768
1021 [한국사] 평양의 낙랑유적과 유물 감방친구 06-04 767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