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26 11:12
[기타] 황족 흥영군 이우왕자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088  

이우가 서울에 있을때 하루는 전라도의 농민들이 달려와 호소 했다.

그들이 흥영군 이우왕자에게 호소한 것은 일본군이 호남평야의 곡창지대에

작전도로를 내면서 땅을 가로채면서도 보상을 안해준다는 것이다.이에 이우는

"내가 해결하겠다"면서 즉각 서울 용산의 일본군사령부로 달려갔다.

그리고 흥영군 이우왕자는 당시 도로담당을 담당하던 일본군장군을 만나 공사를

취소하라고 요청하였으나 일언지하에 거절당하자 즉시 권총을 빼내어 장군의

머리에 겨누며 " 황족이며 공작인 나는 너하나 죽여도 감옥에 가지 않는다.즉시

죽여주마"라고 소리쳤다는 것이다.이러한 흥영군 이우왕자 덕분에 곧 농민들의

청원은 이루어졌고 이우는 상관에 대한 항명에도 불구하고 무사했다.

 

흥영군 이우

(의친왕의 차남 이우)

1912년 출생 - 1945년 사망

독립운동에 가담했으며 일본에 매우 적대적이었다.

아버지 의친왕의 기개를 닮았으며 총명하고 수려한 외모에 왕족으로서의 위엄이

있었다.

흥영군은 조선인에게는 따뜻하고 너그러웠으나 일본인에게는 사납고 냉정하였고

"호랑이 같은 조선 왕족의 핵심"으로 불리며 일본의 감시,경계 대상이었다.

 

흥영군 이우왕자

일본이 일본 왕족과 강제로 결혼시켜려 하자,이우 왕자는

"일본인과 결혼할 수 없다"며 버텼다.

독립운동가 유동렬의 딸과 정혼했지만 결국 일제의 반대로 박영효의 손녀

박찬주와 결혼을 했다고 한다.

일본인과 결혼하지 않은 것에 대해 고종은"황실의 기상을 드높였다"며 크게 친찬했다고 한다.

 

왜구들 사이에서도 빛이나는 이우왕자

일본 육군사관학교 생도 시절 그는 일본인 급우들과 자주 마찰을 일으켜

일제의 요주 감시 대상이였다.

일본에서도 일본말이 아닌 조선말을 거의 사용하였으며

조선 출신 생도에게는 조선말로 크게 호령하였다고 한다.

 

술자리에서는 일본 총독부에 의해 금지곡으로 지정된 "황성 옛터"를 부르며

고국에 대한 그리움을 달래기도 했다.

 

또한 일본군 정보 창모라는 직위를 통해 수집한 정보를 독립군에게 넘겨주는 등

독립군의 든든한 후원자이자 정신적 지주로 활약했다고 한다.

 

왕자는 1940년 육군대학 54기를 졸업하는 것으로 군사 교육을 마쳤으며

1942년 소좌로 진급한 황족으로서 선봉에 서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정책에 따라

중국 산서성의 수도인 태원을 전출되었다.

 

이후 북지방면군 제 1사령부 정보참모로 근무하며 중좌까지 진급하였다.

왕자는 중국 태원에서의 근무 3년동안 독립운동을 준비한다.

 

그러나 이를 눈치챈 일본이 이우왕자를 교육참모로 보직을 바꾸고

히로시마에 발령을 내버렸다.

이에 왕자는 이제껏 쌓아놓은 탑이 무너질까 걱정하여 운현궁으로 들어가

장장 6개월을 버티며 전출을 거부한다.

 

그러다 결국 설득 끝에 히로시마로 가게 되는데

왕자가 히로시마에 간 그날 원자폭탄이 투하되면서 부상을 입는다.

이우 왕자는 병원으로 후송되었고 상태가 호전되는 듯 하였는데

그날 밤 갑작스레 상태가 악화되어 사망한다.

 

후에 왕자의 시신은 조용히 귀국하여 경기도 마석에 모셔졌다.

공교롭게도 그의 장례식날에 일왕이 마침내 항복선언을 하니

바로 그날이 8월 15일이며 왕자는 죽어서야 그토록 열망하였던 조국의 해방을 볼수 있었다.


http://blog.naver.com/moyumoyu/90142654259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45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127
2205 [세계사] 金史도 틈틈히 읽어봐야겠군요. (9) 성물세라핌 10-25 1099
2204 [기타] 1945년KOREA ,해방과 미군환영&일본군 무장해제 관심병자 12-17 1099
2203 [한국사] 조선왕실의 마지막 운명과 이구씨의 삶 (1) 히스토리2 05-04 1098
2202 [한국사] 패수(浿水)의 위치에 대한 여러 학설소개 징기스 07-26 1098
2201 [기타] 식민사관이 유사역사학입니다. (3) 바람따라0 01-03 1098
2200 [기타] 진나라의 궁전 아방궁 (1) 응룡 04-12 1098
2199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는 이유는.? 05편. 돌통 06-07 1098
2198 [한국사] 임진왜란의 엄청난 은인이였던, 조선덕후 명나라 황… (23) 예왕지인 11-07 1098
2197 [한국사] 중국 파오차이에는 없는 세가지 ㅡ 김치와 어떻게 … (2) mymiky 02-04 1098
2196 [한국사] 정여립에 대한 견해를 듣고 싶네요. (2) 인왕 08-31 1097
2195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1097
2194 [한국사] 1990년 미 육군에서 출판한 대한민국 핸드북(한국 고… (1) 고이왕 03-11 1097
2193 [한국사] 철령위는 황성에 설치된 적이 없다 (4부) 보리스진 09-15 1097
2192 [기타] 구려~단군 관심병자 05-30 1096
2191 [한국사] 대한민국의 역사관을 묻는다 (이민화 kaist 초빙교수) (9) 마누시아 06-11 1096
2190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이라고 욕하지만 사실 해외에 나가게되… (6) Marauder 06-12 1096
2189 [한국사] 노론·친일파 세상과 박노자, 한겨레 (6) 마누시아 06-25 1096
2188 [한국사] (잡설) 옥저 동쪽의 신비한 섬나라 이야기 꼬마러브 08-05 1096
2187 [세계사] 홍산문화(紅山文化) 총정리 - 홍산문화 연구사(硏究… (1) 야요이 05-22 1096
2186 [한국사] 중국 네티즌 "중추절에 웬 송편?" 한국애니메이션에 … (6) 감방친구 03-12 1096
2185 [기타] 밑에 사진 답공개 고프다 08-19 1095
2184 [한국사] 고려 전기의 서북 국경에 대한 재고 필요 마누시아 06-02 1095
2183 [한국사] 조선시대 최고의 비선실세 (1) 레스토랑스 11-12 1095
2182 [한국사] 국민의 혈세를 받아먹으며 식민사관을 주입시키고 … 스리랑 02-10 1095
2181 [기타] 두음 법칙을 거부하는 이유 (11) 위구르 03-25 1095
2180 [한국사] 한사군은 중국이 통치하던 지역이 아닙니다.... (12) 타이치맨 12-22 1094
2179 [한국사] 대한민국의 정통성이란 (17) 코스모르 04-13 1094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