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13 22:25
[한국사] 임진왜란 조총하니 뜬금없이 생각난거
 글쓴이 : 사과죽
조회 : 937  

임진왜란 당시 왜군의 조총에 크게 데였던 조선에게 조총은 큰 인상을 남기기 충분했다. 

고대부터 내려오는 화력덕후의 기질이 어딜가지않았고 양란을 거치면서 조선의 조총보급수준과 기술력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간다.

 

조선이 조총에 주목한건 단순히 위력때문만은 아니었다.

기존의 병장기와 달리 조총은 적은시간을 들여도 충분히 숙련이 가능했고 이는 기존의 노비들이나 평민들을 이전보다 더 효율적인 군사력으로 쓸 수 있다는걸 의미했다.

 

당연히 조선은 평민들이 더 늘어나길 원했고

(거기에 삼정의 문란으로 만성적인 세수부족까지 있었으니 평민층이 더 필요했겠지)

양란이후 기존 조선의 체제가 무너지기 시작한데다 빠르게 자본주의화가 이루어지고 거기에 노비나 평민들도 조총으로 인해 하급무반들 못지 않게 이전보다 군인으로써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되면서 평민이하의 신분층들이 신분철폐요구를 하게되는 계기 중 하나로 작용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재밌는건 임진왜란 이후의 일본의 모습이다.

 

조총으로 전국통일, 임진왜란에서의 활약을 보았고 조선과 마찬가지로 조총의 빠른 숙련에 주목했던건 마찬가지였지만 비리비리한 평민계급도 조총만 있으면 사무라이들을 한방에 보낼 수 있다는걸 알게되면서

(사무라이건 아시가루건...죽창... 아니 조총이면 너도 한방 나도 한방!! )

 

전란이 끝난 이후론 조총 및 화약무기들에 대한 제제가 일어나게된다. 그 결과 겐로쿠 말, 메이지유신 이전까지 화약무기 보급은 형편없는 수준이었다. 


영향력의 정도에는 차이가 있겠다만 이러한 군사문물에 대한 접근도 사회의 변화와 연관이 있다는걸 보면

우리가 아는 근대화란 것은 단순히 철도가 들어서고 증기선이 돌아다니는 물질적인 것 만이 아니며 사람들 의식의 개혁이 본질이고 사실 다양한 분야에 영향을 받는 굉장히 복잡하고 오랜 과정을 거치는거라고 생각한다. 

 

 

 

 

 

P.S 1

 사극이나 당시 시대상을 다룬 창작물들 심지어 학습만화같은것을 보면 나오는 큰 오류중 하나가 조선이 일본의 조총을 보고 처음보는 무기마냥 패닉에 빠지는것인데

사실 조선은 임란이전부터 조총의 존재를 알 고 있었고 도입을 고려까지 했다. 당시 조총과 소총통(핸드캐논)을 비교하고 무엇을 주력으로 할 지 고민했는데 조총과 비교해 다양한 탄종을 운영할 수 있고 화력이 우수한 소총통을 선택한다. 

초창기에는 여진족처럼 화약무기를 거의쓰지않는 적들이라 소총통은 톡톡히 활약하지만 임란이후 움직이는 목표에 대한 대응이 우수한 조총을 만나게 되면서....... (아 망했어요)

 

 

P.S 2

 무기의 발달은 간혹 과거의 무기를 주목받게 하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등갑의 부활이다. 그렇다. 삼국지연의에 나오던 그 등갑군의 등갑말이다.

삼국지연의에선 남만에서만 쓰는 신기한 방어구로 화공외엔 거의 무적의 방어구처럼 묘사되는데 현실은 인류문명시작시기부터 초기철기시대까지 동서양 할 거 없이 애용하던 방어구였다.

(하긴.... 삼국지연의에서 관우가 송나라시대무기인 청룡언월도 휘두르는것부터 오류지만)

5~6세기 강철주조법이 개발되면서 냉병기의 급속한 발전 및 보급이 이뤄지면서 등갑은 도태되지만 조선중기이후 다양한 화약무기가 일상화되면서 라인배틀 이후 돌격시의 근접전을 대비 하거나 적의 박격포의 파편등을 방어하기 위해 저렴하고 가벼운데다 적당한 방어력을 갖춘 등갑이 다시 주목받게 된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4,76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0277
14763 [일본] 신찬성씨록에 보면, 황별(천황가) 신별( 천손강림때 … (2) 피닉 03:23 349
14762 [한국사] 삼국시대의 성씨 (39) 샤넬코코 12-16 1603
14761 [베트남] 베트남정부가 현재 경제문제를 의식해 한국과의 과… (45) 툴카스 12-15 4073
14760 [세계사] 정말 한국이란 나란 미래에 사라질까요 (28) 샤넬코코 12-15 2093
14759 [기타] 청나라때 한족들의 삶 (8) 인류제국 12-15 2114
14758 [한국사] 안동도호부의 연혁 및 설치 이후의 국제 정세 (7) 감방친구 12-15 400
14757 [한국사] 세계 가장 오래된 기업_백제인이 일본에 세운 건설회… (7) 조지아나 12-15 1091
14756 [한국사] 한국인이 민감해하는 '족보'.. 99%는 가짜?? (25) 샤넬코코 12-15 1544
14755 [한국사] 네이버 지식IN에서는 아무도 알려주지않았던 질문!! (13) 샤넬코코 12-15 549
14754 [한국사] 옛날 한자발음과 우리 말 발음 유추의 문제점.... (4) 윈도우폰 12-15 514
14753 [한국사] 오골성(烏骨城)의 위치와 고구려 (12) 감방친구 12-14 691
14752 [한국사] 음운학, 임나가라의 가라 질문 (36) 도배시러 12-14 561
14751 [한국사] 정치게시물 상습등록 잠금, 블럭 (16) 의로운자 12-14 980
14750 [한국사] 정치게시물 잠금 (10) 의로운자 12-14 412
14749 [한국사] 고구려 기년법(펌) 고이왕 12-14 373
14748 [기타] 고조선 전성기 영역 (7) 인류제국 12-14 869
14747 [한국사] '모기'의 신라말 타이치맨 12-14 638
14746 [기타] 고조선 후예가 찾았다, 흉노제국 금속 마차 (1) 인류제국 12-14 610
14745 [기타] 고조선 수도는 평양 아닌 요동…고고학계 100년 통설… (4) 인류제국 12-14 461
14744 [한국사] 이 사람 누구인가요? (3) 엄빠주의 12-13 721
14743 [한국사] 삼국시대 관련 질문인데요 (25) 남해 12-13 518
14742 [한국사] 장보고란 이름의 뜻 (2) 타이치맨 12-13 1120
14741 [한국사] 고대국어에 대해 이해가 없기 때문에 나타나는 헛소… (8) 타이치맨 12-12 945
14740 [기타] 고구려 전성기 영역 (8) 인류제국 12-12 1771
14739 [한국사] 고대국어의 닿소리 (2) 타이치맨 12-12 645
14738 [한국사] 산동반도 등주에서 고구려 가는 코스 고찰 (26) 감방친구 12-12 1075
14737 [한국사] 위치 비정의 중요성과 그 어려움 (45) 감방친구 12-11 77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