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09 07:42
[한국사] 일본 극우세력과 국내 학자들의 검은 커넥션
 글쓴이 : 징기스
조회 : 991  


2차 대전 전범 일본 극우세력인 사사카와 재단의 더러운 돈이 국내 학계에까지 뿌려져서

우리 학계를 친일매국적인 학자로 넘치게 만들고 있다는 충격적인 고발입니다.

요즘 동북아역사재단에도 독도가 일본땅이라고 주장하는 정신나간 학자들만 있다고 하던데

참 문제가 이만 저만 심각한 것이 아니군요.

이것들 블랙리스트 한번 작성해서 어떤 놈들이 나라 팔아먹고 있나 확인해 보고 싶네요.

한겨레 이 색귀들은 이제 앞장서서 친일파 편들고 있던데.. 이것들 제 정신입니까? 





*일본 극우세력과 돈

(이덕일 한가람역사연구소 소장)




-사사카와 재단과 돈


 사사카와 료이치(笹川良一:1899~1995)라는 일본 극우파 정치가가 있다. 1931년 극우정당 국수대중당을 만든 인물인데, 이탈리아의 파시스트 무솔리니를 숭배해 국수대중당의 제복을 파시스트 당과 비슷한 것으로 만들었을 정도로 극우 사상에 경도된 인물이다. 1945년 일제 패망 후 A급 전범으로 체포되었다가 미국의 동아시아 정책 변경으로 석방되어 도박사업으로 큰 돈을 벌었다.

그가 만든 재단이 사사카와 재단(현재명 일본재단:Nippon Foundation)인데, 일본 정부가 만든 일본재단(Japan Foundation)과는 영문명이 다르다. 이 일본재단은 사사카와의 아들 사사카와 료헤이가 이사장을 맡고 있는데, 그는 극우파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인 새역모교과서모임의 회장이기도 하다.



-남경대학살은 없었다?


사사카와 재단이 출연한 재단 중의 하나인 도쿄재단은 『난징대학살: 사실 VS 허구』라는 책을 미국과 유럽 주요대학의 일본학 및 동아시아학 관련 도서관과 연구자들에게 일제히 발송했다. 이 책은 1937년 일본군이 약 20~30만명의 중국인들을 도살한 ‘난징(南京)대학살은 없었다’고 주장하는 일본 극우파 학자의 책을 영문으로 번역한 것이다.

2010년 사사카와 재단은 프랑스·일본 수교 15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후원하려 했는데, 프랑스 정부가 공동후원으로 참여하기로 하자 파리정치대학의 국제관계연구소 카롤린느 포스텔 비네 박사가 반대성명을 주도해서 무산시켰다. 프랑스 외무부가 참여를 철회하자 사사카와 재단은 비네 박사에게 거액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가 프랑스 법원으로부터 기각당했다. 비네 박사는 “일본재단에 관대한 한국 의외다”라면서 사상과 학문의 자유를 누리는 학자들에게 주어진 책무는 두 가지인데, 하나는 자신의 학문을 바탕으로 사회의 ‘성실한 감시자’가 되어야 한다는 것과 잘못이 있을 때 ‘용감한 고발자’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2010년 당시 사사카와 재단과 비네 박사를 주축으로 한 프랑스의 양심적인 학자들 사이의 대립을 보도한 매체가 바로 『한겨레 21』이다. 지금 『한겨레 21』이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추종하는 ‘무서운 아이들’을 대거 동원해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비판하는 ‘성실한 감시자’와 ‘용감한 고발자’들을 죽이려고 끈질기게 시도하는 것을 보면 역사는 역시 돌고돈다는 생각이 든다.




-국내에 흘러든 자금은 어떻게 되었나?


10여년 전 이 사사카와 재단의 자금 100억원이 국내 모 사립대학에 ‘아시아 연구기금’이란 명목으로 지원되어 물의가 인 적이 있었다. 50억원은 또 다른 사립대에 들어갔는데, 당시 사사카와 재단이 뿌린 자금 규모는 300억 정도로 알려졌다.

『한겨레 21』의 정위치는 바로 이런 자금을 받고 아직도 조선총독부 역사관이나 일본 극우파의 역사관을 전파하는 학자들을 추적해 보도하는 것이지 “이것이 진짜 고대사다” 따위의 가치전도적인 제목으로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전파하는 역사테러를 자행하는 것이 아니다. 지금 생각하니 그 시절 100억과 50억을 받은 두 사립대 출신들 사이에서 갑자기 일본 유학 열풍이 인 것은 우연이 아니었다는 자각이 뒤늦게 든다. 물론 그때는 사사카와 자금이 유입되었다는 사실도 전혀 몰랐지만 지금 한국 사회의 현실을 생각하니 이 돈의 효과는 대단했다는 생각이 든다.

이 자금이 국내 우익학자들에게만 흘러들어갔을 것으로 생각한다면 아직도 한국 사회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이다. 한국 사회는 ‘반일하는 척’하거나 죽은 친일파를 비판하면 영웅이 되지만 일본 극우파와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진짜로 비판하거나 산 친일파를 비판하면 우익은 물론 짝퉁 좌익까지 총궐기해서 “저놈 죽여라”고 합작하는 사회다. 이 구조를 모르면 계속 속는다.




-일본 정부 돈도 마찬가지다.


대한민국은 정부기관인 동북아역사재단과 한일역사공동연구위원회의 경우에서 보듯이 대한민국 국고로 중국동북공정과 일본 극우파 역사관을 전파한다. 정신은 아직도 일제강점기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뿐인가? ‘하버드 프로젝트’니 『동북아역사지도』 따위 등등 이런 사례는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많다. 그러나 일본이라면 민간이든 정부든 이런 일은 절대 벌어질 수 없다. 일본은 한때나마 제국을 운영해봤기 때문에 제국의 관점으로 사물을 본다. 우리는 아직도 식민지의 관점으로 사물을 본다. 대표적인 사람들이 학자들이고 언론들이다.


고 최재석 고려대 명예 교수께서는 이주한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연구위원에게 “일본 가서 공부하는 것은 좋은데, 절대 역사학 학위 받을 생각을 하면 안 됩니다”라고 신신당부하셨다. 정부돈이든 민간돈이든 일본 돈은 공짜가 없다는 설명이 뒤따랐다. 김현구 씨는 EBS 교육방송에서 자신이 일본 문부성 장학금으로 유학한 경험을 자랑스레 이야기했는데, 서희정이란 분이 그 녹취록을 올려주어 읽어보았다. 다음은 그 일부다.


“일본이 지금까지 65,000명의 국비 유학생을 유치했습니다. 무슨 말인고 하니 일본정부에서 매년 아시아 각 나라 중심으로 해서 정부에서 돈을 줘서 유학생을 선발합니다. 저도 그런 유학생으로 갔다 온 사람입니다만 이건 세계에서 가장 좋은 장학금이에요. 한 달에 약 우리 돈 200만원씩 주고 등록금 전액 면제입니다. 이것을 연구생 2년, 석사 2년, 박사 3년까지 줍니다. 여러분들 분발해서 일본 문무성 유학생이 되면 가서, 그 돈이면, 저는 그 돈 가지고 결혼을 해서 애들 둘하고 네 식구가 생활하면서 박사과정까지 마칠 수 있었어요. 어떻든 이처럼 이렇게 한 사람들이 65,000명이라고 한 번 상상을 해보세요.”
김현구 씨는 한국 젊은이들에게 열심히 공부해서 일본 가라면서 일본이 “이처럼 인적 물적으로 아시아에 유학생들을 깔아놓은 겁니다”라고도 덧붙였다.



-지도교수 미즈노의 혼네의 선물?


김현구 씨의 와세다대 유학시절 지도교수였던 미즈노는 1세기부터 고대 한국은 일본의 식민지였다고 주장하는 극우파 학자이다. 김현구 씨는 자신의 책에서 미즈노에 대한 자신의 심정을 이렇게 토로한 적이 있다.



「귀국을 앞둔 어느 날 가족들을 데리고 인사차 지도교수 댁을 방문한 적이 있다. 오랜 지도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내 학문을 만들어주시고 많은 감화를 주신 분이기 때문에 내게는 부모와 다를 바 없는 분이셨다. 그분도 근 10년 가까이 지도했던 제자의 귀국에 감회가 새로웠던지 밤늦도록 여러 말씀을 해 주셨다. 그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일본의 인구는 1억 2천만 명쯤 되는데 일본은 땅덩어리가 작아서 잘해야 7천만 명분밖에는 생산할 수 없기 때문에 결국 5천만 명 분은 밖에서 벌어 와야 한다. 그런데 모든 것이 순조로운 지금은 구미에서 벌어오지만 어느 땐가 그것이 여의치 않게 되면 결국 아시아 쪽으로 눈을 돌릴 것이고 그 경우에 제일의 타깃은 한국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어떻게 하다가 김군과 내가 사제지간이 되었는데 다 같이 역사를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양국간에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하는 말씀이다.


일본 사람들은 좀처럼 자기 속에 있는 말을 하지 않는다. 역사발전에서 인간의 의지를 도외시한 면은 있지만 이 말씀은 평생을 역사연구에 바쳐오신 분으로써 일본 역사를 자연환경과의 관계에서 거시적으로 보신 혜안이고 그분이 나에게 주신 ‘혼네’의 선물이었다(김현구,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40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977
1853 [한국사] 한국역사에서 가르쳐주지 않는 역사2 (4) history2 04-15 1012
1852 [한국사] 간도를 위한 변명 2 (2) 히스토리2 04-17 1012
1851 [한국사] 1900년대 프랑스서 만들어된 지도한장 "간도는 한국땅 (1) 조지아나 11-13 1012
1850 [중국] 중국이 언젠가 미국넘어설수있을까요ㅕ? (12) 콜리 04-09 1012
1849 [한국사] 바. 알지(閼智)와 안춘(桉春) 감방친구 04-15 1012
1848 [한국사] 일반인 입장에서 한사군 위치 양측 주장에 대한 감상 (17) 상식3 06-11 1011
1847 [한국사] 동북아시아 남북국시대 역사 시뮬레이션 AD 670~AD 901 (3) GleamKim 11-11 1011
1846 [기타] 중국사서에 나오는 부여왕 기록 (1) 응룡 04-19 1011
1845 [기타] 쌍령전투 관련 (5) 관심병자 05-27 1011
1844 [한국사] 가. 우리말 '아침' 연구 (2) 감방친구 03-24 1011
1843 [기타] 동방의 바이킹, 읍루 | 만주원류고 3부 | 남주성 박사 (2) 관심병자 09-18 1011
1842 [기타] 청나라의 치욕적인 패배 - 호톤노르 전투 (1) 응룡 04-14 1010
1841 [한국사] 고구려 혹은 발해로 추정되는 고대 요새 (2) 스파게티 04-27 1010
1840 [한국사] 辰에 대한 자연적인 추론 (4) Player 07-02 1010
1839 [한국사] 혹시 이 지도의 의미를 아시는 분은 ... (5) singularian 03-08 1009
1838 [한국사] (1) 후한서 군국지 거리 기록 분석과 서기 1-3세기의 … 감방친구 04-29 1009
1837 [한국사] 한국도 한때 80년대 대학에서 맑스주의세력의 힘이 … (4) 맹구인 09-21 1008
1836 [기타] 솔직히 말해서 (5) 인류제국 10-29 1008
1835 [한국사] 백제의 예씨는 가야계?? 고이왕 11-07 1008
1834 [한국사] 듣기에 고대사 인종 이동이 이렇다하던데요, (6) 아스카라스 02-21 1008
1833 [한국사] 고려를 동경한 조선의 양성지... (3) 고이왕 05-14 1008
1832 [한국사] 본인의 연구글이 과연 가설인가? (5) 감방친구 09-11 1008
1831 [기타] 고려 말 최강 군단 이성계의 가별초 이야기 (1) 관심병자 10-11 1008
1830 [기타] 동이東夷, 그 역사를 보는 관점에 따라 (1) 관심병자 10-11 1007
1829 [기타] 평화전쟁 1019 ( 고려 vs 요나라 ) (3) 관심병자 09-21 1007
1828 [한국사] 진나라 이후 동이족은 고대 동이족과 관련이 있습니… (26) 예왕지인 10-11 1007
1827 [한국사] 한국 (5) history2 02-15 1006
 <  651  652  653  654  655  656  657  658  659  6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