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02 12:22
[일본] 태평양전쟁 종전 방송
 글쓴이 : 엄빠주의
조회 : 1,014  

태평양전쟁의 종전을 알리는 특별방송은 1945년 8월 15일 정오부터 방송되었다.
쇼와일왕의 육성 방송은 이 방송의 전반부에 방송되었다.

1분 55초부터 6분 30초까지
짐은 세상의 정세와 제국의 현황을 깊이 고려하여
비상조치를 통하여 이 상황을 수습하고자
지금부터 충실하고 선량한 국민 제군에게 고한다.
짐은 제국정부에게 '미, 영, 중, 소 4국에 대하여
공동선언을 수락한다'는 뜻을 통지시켰다.
애당초 제국국민이 평온무사히 살기 위해 애쓰고
여러나라들과 함께 번영하여 향락을 누리는 것은
역대 일왕이 남겨온 가르침이자, 짐이 언제나 마음을 써온
부분이기도 하다.
먼저 미, 영 2국에게 전선한 이유도 역시, 제국의
자존과 동아시아의 안정을 갈망하기 때문이며
타국의 주권을 배척하고, 영토를 빼앗는 등의 일은
결코 짐이 바라던 바가 아니다.
그렇지만 교전상태가 이미 4년이나 되었으며 육해군장교,
병사의 용감한 전투, 많은 관리의 직무전념, 일억 서민의
봉사, 각자에 있어서 최선을 다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전황은 호전되지 않고, 세계의 정세도 우리나라에게 있어서
유리하지 않다.
그 뿐이랴, 적은 새로이 잔혹한 폭탄을 사용하여 잇달아
죄 없는 사람들을 살상하며 참혹한 피해는 헤아릴 수 없을 상황까지 이르렀다.
게다가 교전을 계속 한다면 마지막에는 우리 민족의 멸망을 부를 뿐만 아니라
머지않아 인류의 문명까지 파괴해버릴 것이다.
그렇게 된다면 짐은 어떻게 해야 많은 국민을 짐의 아이처럼 지켜온 역대 일왕의 신령에게 사죄할 수 있을 것인가.
이것이 짐이 제국정부에게 공동선언을 응하도록 하기까지 다다르게 된 이유다.
짐은 제국과 함께 동아시아의 해방에 협력을 거듭해온 동맹제국에 대하여 유감의 뜻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
제국국민으로서 전장에서 죽은 자, 순직한 자, 전앙으로 죽은 자, 및 그들의 유족을 생각하면
속이 뒤집어질 듯한 심정이다.
한편 전쟁으로 상처입은 자, 전쟁으로 피해를 본 자, 생계수단을 잃은 자의 후생에 대해서는
짐이 깊이 마음이 아픈 점이 있다.
생각건데, 앞으로 제국이 받을 고난은 결코 예사로운 일이 아닐 터.
국민제군의 마음을 짐은 잘 이해하고 있다.
그러나 짐은 때의 운명을 받아들여 참기 어려운 일도 참아내며
장래 앞날을 위하여 평화롭고 평온한 세상을 개척해나가고자 한다.
짐은 지금, 국가체제를 수호할 수 있으며,
충실하고 선량한 국민제군의 진심을 신뢰하며, 언제나 국민제군들과 함께한다.
적어도 감정대로 함부로 사건을 일으키거나,
혹은 동포끼리 멸시하여 서로 정세를 악화시키며 그로 인해 우리나라의 진로가 그릇되어
세상 속에서 신의를 잃게 됨은 짐이 가장 경계하는 부분이다.
아무쪼록 나라 전제 모두 자손에게 전하여 신국 일본의 불멸을 확신하고 책임의 엄중함, 갈 길이 멂을 인지하여
총력을 장래의 건설에 기울이고 도의를 두터이 하여 확고한 신념을 가져
반드시 국가체제의 진수를 궁구하고 세계의 흐름에 뒤쳐지지 않도록 힘써야 한다.
국민제군, 짐의 샘각을 잘 이해하고 실행하도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3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510
1902 [한국사] 발해…동아지중해 누비며 무역 강국 자리매김.jpg (2) 소유자™ 04-12 1020
1901 [기타] 만약에 이렇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3) 두부국 05-21 1019
1900 [기타] 손흥민, 김치, 한복이 니네꺼? 중국에 항의했더니 중… 관심병자 01-13 1019
1899 [일본] 태평양전쟁 개전 임시 속보 라디오 방송 엄빠주의 08-02 1019
1898 [한국사] 강단 교수들 학위 원천 무효!! 학생들 짐 싸라! (6) 징기스 11-05 1019
1897 [세계사] 민족주의 부정은 원래 좌파의 이론입니다. (11) 송구리 01-13 1019
1896 [한국사] 신라의 진왕眞王과 문왕文王, 그리고 백왕白王 (4) 도배시러 02-10 1019
1895 [한국사] '오향친제반차도'로 재현한 조선후기 종묘제… BTSv 08-08 1019
1894 [기타] 일본에 관련된 글만 올라오면 발끈해서 새컨 아이디… 막걸리한잔 11-05 1019
1893 [기타] 인도 제2외국어 한국어 선정, 인도현지 "허황후" 뮤… 조지아나 08-25 1019
1892 [기타] 당제국의 군대 (2) 응룡 04-16 1018
1891 [세계사] 역사상 가장 짧았던 13분 보스턴2 09-04 1017
1890 [북한] 소련의 영향으로 북한정권 어떻게 탄생이 됐나.? 01편 돌통 01-14 1017
1889 [기타] 한국사에 불순물 첨가 100% 원액들 (1) Player 11-12 1017
1888 [기타] 을불이 체포된 낙랑군 점선현은 산서성 남부 (3) 관심병자 05-07 1016
1887 [기타] 현대 토론의 문제점을 전쟁과 게임을 통해 비교해보… (7) Marauder 04-23 1016
1886 [기타] 아니 저렇게 건축자료가 많은데 (4) tuygrea 04-29 1016
1885 [기타] 식민사학계의 반항? (7) 인류제국 06-05 1015
1884 [한국사] 우리가 일제가 채워놓은 족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 스리랑 06-07 1015
1883 [일본] 태평양전쟁 종전 방송 엄빠주의 08-02 1015
1882 [한국사] 동북아시아 삼국시대 역사 시뮬레이션 BC 75 ~ AD 670 (11) GleamKim 11-09 1015
1881 [세계사] 미국 특수부대에 근무한 제정 러시아 귀족 이야기 고이왕 02-14 1015
1880 [한국사] 고마 - 곰 = 왕검성 = 웅진 (4) 열공화이팅 08-26 1015
1879 [중국] 중국 한나라 가옥 토기 (한나라 시대) (1) 예왕지인 10-10 1015
1878 [한국사] 이유립선생이 친일이었다고?? 하나같이 양의 탈(거… (1) 스리랑 06-09 1014
1877 [한국사] 모본왕 (1) 인류제국 08-31 1014
1876 [한국사] 15일 간의 역사 연구 (7) 감방친구 11-11 1014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