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8-02 12:22
[일본] 태평양전쟁 종전 방송
 글쓴이 : 엄빠주의
조회 : 1,013  

태평양전쟁의 종전을 알리는 특별방송은 1945년 8월 15일 정오부터 방송되었다.
쇼와일왕의 육성 방송은 이 방송의 전반부에 방송되었다.

1분 55초부터 6분 30초까지
짐은 세상의 정세와 제국의 현황을 깊이 고려하여
비상조치를 통하여 이 상황을 수습하고자
지금부터 충실하고 선량한 국민 제군에게 고한다.
짐은 제국정부에게 '미, 영, 중, 소 4국에 대하여
공동선언을 수락한다'는 뜻을 통지시켰다.
애당초 제국국민이 평온무사히 살기 위해 애쓰고
여러나라들과 함께 번영하여 향락을 누리는 것은
역대 일왕이 남겨온 가르침이자, 짐이 언제나 마음을 써온
부분이기도 하다.
먼저 미, 영 2국에게 전선한 이유도 역시, 제국의
자존과 동아시아의 안정을 갈망하기 때문이며
타국의 주권을 배척하고, 영토를 빼앗는 등의 일은
결코 짐이 바라던 바가 아니다.
그렇지만 교전상태가 이미 4년이나 되었으며 육해군장교,
병사의 용감한 전투, 많은 관리의 직무전념, 일억 서민의
봉사, 각자에 있어서 최선을 다해왔음에도 불구하고
전황은 호전되지 않고, 세계의 정세도 우리나라에게 있어서
유리하지 않다.
그 뿐이랴, 적은 새로이 잔혹한 폭탄을 사용하여 잇달아
죄 없는 사람들을 살상하며 참혹한 피해는 헤아릴 수 없을 상황까지 이르렀다.
게다가 교전을 계속 한다면 마지막에는 우리 민족의 멸망을 부를 뿐만 아니라
머지않아 인류의 문명까지 파괴해버릴 것이다.
그렇게 된다면 짐은 어떻게 해야 많은 국민을 짐의 아이처럼 지켜온 역대 일왕의 신령에게 사죄할 수 있을 것인가.
이것이 짐이 제국정부에게 공동선언을 응하도록 하기까지 다다르게 된 이유다.
짐은 제국과 함께 동아시아의 해방에 협력을 거듭해온 동맹제국에 대하여 유감의 뜻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
제국국민으로서 전장에서 죽은 자, 순직한 자, 전앙으로 죽은 자, 및 그들의 유족을 생각하면
속이 뒤집어질 듯한 심정이다.
한편 전쟁으로 상처입은 자, 전쟁으로 피해를 본 자, 생계수단을 잃은 자의 후생에 대해서는
짐이 깊이 마음이 아픈 점이 있다.
생각건데, 앞으로 제국이 받을 고난은 결코 예사로운 일이 아닐 터.
국민제군의 마음을 짐은 잘 이해하고 있다.
그러나 짐은 때의 운명을 받아들여 참기 어려운 일도 참아내며
장래 앞날을 위하여 평화롭고 평온한 세상을 개척해나가고자 한다.
짐은 지금, 국가체제를 수호할 수 있으며,
충실하고 선량한 국민제군의 진심을 신뢰하며, 언제나 국민제군들과 함께한다.
적어도 감정대로 함부로 사건을 일으키거나,
혹은 동포끼리 멸시하여 서로 정세를 악화시키며 그로 인해 우리나라의 진로가 그릇되어
세상 속에서 신의를 잃게 됨은 짐이 가장 경계하는 부분이다.
아무쪼록 나라 전제 모두 자손에게 전하여 신국 일본의 불멸을 확신하고 책임의 엄중함, 갈 길이 멂을 인지하여
총력을 장래의 건설에 기울이고 도의를 두터이 하여 확고한 신념을 가져
반드시 국가체제의 진수를 궁구하고 세계의 흐름에 뒤쳐지지 않도록 힘써야 한다.
국민제군, 짐의 샘각을 잘 이해하고 실행하도록.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3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283
1927 [중국] 조선족 인구감소 추세로...자치주 지위 위기 (4) 투후 07-21 1024
1926 [기타] 파이터? 혹은 컴플릿? 또리또리 04-23 1024
1925 [한국사] 삼국시대 홍수기록 (13) 도배시러 02-06 1024
1924 [한국사] 한사군의 영역으로 서로 싸우실 필요 전혀 없습니다 (25) 프로이 06-14 1023
1923 [한국사] 흥보전과 반도사관의 여러의문점들 (9) 오자서 08-21 1023
1922 [기타] 아프로디테와 하토르 옐로우황 09-04 1023
1921 [한국사] 臣離兒不例에서 신리(臣離)는 임나(任那)인가? (3) 보리스진 07-20 1023
1920 [중국] 한푸는 중국 전통의 복식 (2) 즈비즈다 11-13 1023
1919 [중국] 영종햇살// 비록 일본놈이 조작한 지도지만 고수.습… (18) 백랑수 03-09 1023
1918 [한국사] 호동왕자와 낙랑공주의 사랑과 배신 두부국 11-24 1022
1917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1022
1916 [한국사] 한단고기(환단고기)라는 문제 (3) 감방친구 04-02 1022
1915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 (1) 돌통 02-14 1022
1914 [한국사] 갱단의 사료 독해가 얼마나 개판인지 알수 있는 사례 (9) 징기스 07-29 1021
1913 [한국사] 1500명 vs 2000명 이치전투 (2) 레스토랑스 11-10 1021
1912 [북한] 기독교 관련하여 김일성의 아버지~~ 김형직에 대해서… 돌통 08-16 1021
1911 [한국사] 신라에게 괴롭힘 당하던 일본…신라정벌 거짓역사 … (3) 밑져야본전 08-27 1021
1910 [기타]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 (1) 관심병자 06-05 1020
1909 [한국사] 도종환 후보의 역사인식 보도 관련 언론과 학계는 답… (4) 마누시아 06-05 1020
1908 [기타] 험난한 부여의 여정 관심병자 06-13 1020
1907 [한국사] 발해 중앙 군사조직 인류제국 08-12 1020
1906 [한국사] 후한시절, 낙랑군은 요동군의 서쪽에 있었다. (3) 도배시러 09-07 1020
1905 [한국사] 삼국사기, 지진후 여진의 기록 도배시러 02-11 1020
1904 [북한] 제 4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1020
1903 [한국사] 경제성장이 박정희의 공로? 위험한 착각입니다 (1) mymiky 01-04 1020
1902 [한국사] 발해…동아지중해 누비며 무역 강국 자리매김.jpg (2) 소유자™ 04-12 1020
1901 [한국사] 강단 교수들 학위 원천 무효!! 학생들 짐 싸라! (6) 징기스 11-05 1019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