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7-31 09:07
[기타] 북제(北齊, 550년 ~ 577년)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1,084  

북제(北齊, 550년 ~ 577년)는 중국 남북조 시대(439년 ~ 589년) 중에 선비족 고씨(高氏)에 의해 건국한 왕조이다. 국호는 (齊)이지만 남조의 남제(南齊, 479년 ~ 502년)와 구별하기 위해 북제라고 불리었다.


창시자인 고환은 북위6진의 난에 가담하여 선비족의 부족중 해(奚)족의 족장 이주영(爾朱榮)에게 귀순하여 커다란 명성을 날렸다. 이주영이 국정을 농단하다 효장제(孝莊帝) 원자유(元子攸)에게 살해당하자 자립하여 이주씨 일족을 멸망시켰다. 효무제(孝武帝) 원수(元脩)를 옹립하고 승상이 되어 북위의 실권을 장악해 권력을 휘둘렀다.

후에 효무제는 그를 피해 서쪽의 군벌 우문태(宇文泰)를 의지했다. 이윽고 고환은 효정제(孝靜帝) 원선견(元善見)을 옹립하고 수도를 (鄴)으로 옮겨 동위를 건국하여 서위와 다투었다. 547년 고환이 죽자 그의 아들 고징이 지위를 계승하였다. 그 직후 하남의 태수였던 후경이 배신하여 하남의 영지를 갖고 남조 나라에 귀순한 사건이 발생하였다.

고징은 모용소종을 파견하여 후경과 양나라군과 싸워 그들을 격파하고 하남을 되찾았다. 패배한 후경은 양나라에 투항했으나 양나라가 동위와 수교를 맺자 위기에 몰린 후경은 난을 일으켜 양나라를 멸망시켰다.

후경의 모반을 꺾어버린 고징이었으나, 주벽에 의한 포악한 행동으로 550년 양나라로부터 투항한 난경에 의해 살해되었다. 고징의 동생 고양이 뒤를 계승하여 난을 수습하고 그 여세를 몰아 효정제로부터 제위를 선양받아 제나라를 건국했다.

당시 화북은 군사력은 서쪽이 높고 동쪽이 낮고, 경제는 동쪽이 높고, 서쪽이 낮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북제는 경제력을 배경으로 돌궐과 결탁해 거란을 제압하고 북주군을 여러번 격퇴하였다.

고씨 가문은 주벽, 기행이 많아 피를 부르는 사건이 많은 반면, 대부분 우수한 군사적 재능을 타고 났기에 사천성을 병합하여 경제력을 강화한 북주에 대해 항상 군사적 우위를 지켰으나, 후주 고위(高緯)는 소인배를 신임하여 그들의 참언으로 인해 북제의 군사력을 지탱하던 곡률광, 난릉왕 등의 명장들을 처형하는 등의 실정을 거듭하다가, 577년 북주에게 멸망당했다.


신라는 564년과 572년에 북제(北齊)에 사신을 보내 조공하였다.  565년, 북제의 무성황제(武成皇帝)가 조서(詔書)를 내려, 신라 진흥왕을 사지절(使持節) 동이교위(東夷校尉) 낙랑군공(樂浪郡公) 신라왕(新羅王)으로 삼았다.


https://ko.wikipedia.org/wiki/%EB%B6%81%EC%A0%9C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45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0912
2203 [기타] 기묘한 토종 괴물과 더 기묘한 조상님들의 생각들 관심병자 06-17 1097
2202 [중국] 中전문가 "북핵이견 완화위해 한미중 협의체 정례화… Shark 10-23 1096
2201 [중국] 장건의 서역원정 (1) 레스토랑스 10-17 1096
2200 [세계사] 홍산문화(紅山文化) 총정리 - 홍산문화 연구사(硏究… (1) 야요이 05-22 1096
2199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는 이유는.? 05편. 돌통 06-07 1096
2198 [한국사] 식민사학자들이라고 욕하지만 사실 해외에 나가게되… (6) Marauder 06-12 1095
2197 [한국사] 패수(浿水)의 위치에 대한 여러 학설소개 징기스 07-26 1095
2196 [한국사] 국민의 혈세를 받아먹으며 식민사관을 주입시키고 … 스리랑 02-10 1095
2195 [중국] 근대 청은 조선의 근대화를 가로막은 최악의 왕조 (5) 사랑하며 11-03 1095
2194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1094
2193 [기타] 구려~단군 관심병자 05-30 1094
2192 [한국사] (잡설) 옥저 동쪽의 신비한 섬나라 이야기 꼬마러브 08-05 1094
2191 [한국사] 조선시대 최고의 비선실세 (1) 레스토랑스 11-12 1094
2190 [한국사] 한사군은 중국이 통치하던 지역이 아닙니다.... (12) 타이치맨 12-22 1094
2189 [기타] 두음 법칙을 거부하는 이유 (11) 위구르 03-25 1094
2188 [한국사] 고려 전기의 서북 국경에 대한 재고 필요 마누시아 06-02 1093
2187 [한국사] 대한민국의 역사관을 묻는다 (이민화 kaist 초빙교수) (9) 마누시아 06-11 1093
2186 [중국] 당의 경제외교 1 history2 04-06 1093
2185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4) 히스토리2 04-26 1093
2184 [한국사] 『청구영언(1728)』 BTSv 02-04 1093
2183 [한국사] 세계 최초 공개! 중국 국보 "중화제일용" 뛰어넘는 걸… (1) 조지아나 12-29 1093
2182 [한국사] 압록과 요수 관련 사서 기록 종합 (3) 감방친구 11-08 1092
2181 [일본] 이쯤되면 무서워지네요. 저 도넘은 타국에 대한 광기… (16) 연개소문킹 02-19 1092
2180 [기타] 세계 각국의 헌법 제1조문 (2) 고이왕 05-13 1092
2179 [한국사] 요동에서 철령까지 70참은 무엇인가? (3부) , (8) 보리스진 09-14 1092
2178 [한국사] 한미사진미술관의 조선 사진 (5) 엄빠주의 06-24 1091
2177 [기타] 기본적으로 Marauder 님의 말씀이 맞네요. (6) 샤를마뉴 07-09 1091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