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7-26 00:25
[한국사] 백제에 대해 질문 하나 드립니다.
 글쓴이 : 강철백제
조회 : 795  

"백제는 성왕 16(AC.538)년에 웅진에서 사비로 도읍을 천도하며, 남부여(南扶餘)라는 국호를 사용했다고 전해진다."

라고 위키피디아에 나와 있는데요.

백제가 사비로 도읍을 천도하며 국호를 남부여로 바꿨다는 건

백제인들 모두 스스로 부여의 후손이라는 걸 인식하고 있었다는 것인가요?

아니면 지배층 왕족들만 그렇게 인식하고 있었나요?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ymiky 17-07-26 00:34
   
그거야, 오늘날 우리는 알수가 없죠..
그당시 사람들의 생각은, 오직 그 사람들만이 아는 게 아닐까요?

뭐, 개인생각으로는 지배층들이 아닐까 싶은데..
백제의 남부는 병합한 마한인들이라는걸 생각하면..

어차피, 시민들이 민주주의 하던 시대도 아닌데..
당시 정치는 왕공대신들 같은 윗분들이  하시는거고,

국명을 바꾸는 것도, 그대들이 하라면 밑에 사람들은 그저 따르는 것이죠.
     
마그리트 17-07-26 04:39
   
계승 의식이 없는데
짱개 마냥 남의 족보 갖다 쓸까요?
          
징기스 17-07-27 09:11
   
촌철살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돌무더기 17-07-26 00:40
   
소서노와 고주몽을 혼인시켜 고주몽을 데릴사위로 삼으면서 북부여를 잇게하지만
고주몽은 소서노와의 자식이 아닌 다른 아내의 자식을 후계자로 삼죠 -> 고구려
소서노와의 자식들은 북부여에서 내려와서 백제를 세우고요
그러니까 백제도 부여씨족이라고 봐야죠
그리고 고대에서는 뿌리에 대한 의식이 위에서 아래로 내려가는거죠
건국설화같은 개념도 그래서 나오는거고요
상식3 17-07-26 00:57
   
이런 건 의미없는 질문인데
왕조시대에는 당연히 정체성이 왕족 중심이죠.
세상에 처음부터 덩치 큰 민족같은 게 어딨습니까?
다 조변 소부족 국가 점령하면서 커진거지.
그런데 이런 질문하는게 문제가 되는 게 식민사관의 영향이 커다고 봅니다.
마치 지금의 한국사의 중심지가 한반도라 요서, 요동, 만주와는 전혀 이질적인 집단이며 한국은 한반도 넘어서의 역사에 주장할 자격이 없다는 듯이 말하거든요.
그냥 역사시대가 시작되는 청동기시대, 청동칼 유물기준으로 보면 간단한 것이고,
한반도에서 만주, 요동, 요서가 뭐 얼마나 먼 거리라고 개소리들을 하는지?
만날 좁은 땅덩어리를 입에 달고 살면서 말이죠.
강단사학의 정설에 이의를 제기한다고 위대한 민족사 국뽕 드립치는 거 웃기지 않음?
중국 한족애들 실제 영역은 그냥 만리장성 이남으로 봐야되는 거고, 한국사 국가가 요서까지 차지하는 게 이상하나? 커봤자 그리 큰 것도 아닌데.
강단에서 위대한 민족사 드립으로 호도하는 게 제가 보기에는 그냥 도둑이 제발저리는 거 같아요.
막걸리한잔 17-07-26 01:33
   
백제가 한강으로 내려오기전에 마한이 있었고..
한강에 말갈족이 살고 있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또 거란고전을 보면 마한은 말갈이다고 하죠..
도련님납쇼 17-07-26 06:08
   
부여의 후손이든 뭐든 그래도 백제는 경기도로 보는게 맞져,?~
     
징기스 17-07-27 09:12
   
아닙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평양지역의 유적, 유물이 초기 백제의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Total 18,8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4643
1379 [한국사] 전, 서울대 노명호교수 한국 사학계는 아직 고려사의… (11) 스리랑 09-11 818
1378 [기타] 지금 동남아 유전자로 도배하는 인간 (3) 워해머 09-24 818
1377 [한국사] 내가 지지하는 한사군 요동반도 설 (11) 윈도우폰 10-18 818
1376 [한국사] 강단 독재의 둑이 무너지다 (3) 징기스 06-11 817
1375 [한국사] 사료비판 말고 다른 연구방법이 있으면 알려주세요 (5) 감방친구 11-29 817
1374 [기타] 황제와 왕의 용포에 대한 질문드립니다 (18) 쇠고기 03-31 817
1373 [한국사] 소소한 역사탐방......세검정에서 백석동천을 지나 환… 히스토리2 04-21 817
1372 [기타] 대령숙수 (1) 응룡 05-10 817
1371 [한국사] 일본, 신라, 백제 이야기 (1) 녹내장 09-12 817
1370 [기타] 日150억 내라.."백제미소보살" 환수 결국 무산, 韓은 42… (3) 스쿨즈건0 10-12 817
1369 [기타] 동아게에 신종 어그로가 나타났네 (11) 감방친구 11-06 816
1368 [한국사] 우리가 일제가 채워놓은 족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 스리랑 06-07 815
1367 [한국사] 동이 마한의 신미제국은 한강 몽촌토성 부근 (3) 도배시러 11-02 815
1366 [한국사] 진짜 여기는 과대망상 소굴이라 그래서 안들어왔었… (7) 여의도야왕 12-23 815
1365 [기타] 복잡계와 역사 (4) 옐로우황 04-08 815
1364 [한국사] 갱단 식민사학이 왜 유사사학인지 잘 보여주는 사건 (1) 징기스 07-26 814
1363 [한국사] 단군조선과 기자조선의 강역은 다르다 도배시러 07-27 814
1362 [한국사] 예전부터 궁금했던게 몽골이랑 동북아 지방 칠해놓… (1) Marauder 10-12 814
1361 [세계사] 속국의 개념 (1) mughshou 09-07 813
1360 [기타] 식민사학계의 반항? (7) 인류제국 06-05 813
1359 [한국사] 부여 철가면이 얼굴을 막아주는 투구 역할이라면..... (3) 고이왕 06-05 813
1358 [한국사] 한국 역사 지도 변화 AD 57- AD 668 (8) 고이왕 04-15 813
1357 [한국사] 북한에 있는 고구려 주몽 무덤은 가짜죠? (10) 예왕지인 11-01 813
1356 [한국사] 아나키스트 박열 (2) 히스토리2 05-09 812
1355 [한국사] 학계 통설과 전근대사의 새로운 밑그림들 (1) 감방친구 06-13 812
1354 [한국사] 현 청해성(靑海省) 동남부의 성숙해(星宿海) = 발해(… 현조 07-19 812
1353 [한국사] 신라 문무왕릉비, 나의 조상은 흉노라고 적혀 있다. (6) ssak 09-05 812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