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7-21 13:09
[한국사] *낙랑군의 인구는 왜 급감했나?
 글쓴이 : 마누시아
조회 : 699  

*낙랑군의 인구는 왜 급감했나?

글 : 이덕일
출처 : https://www.facebook.com/newhis19/posts/126654574609870?pnref=story

-후진적인 동방 민족사회와 중국의 발달된 고급 제도와 문화?
낙랑군의 성격과 위치를 알 수 있는 좋은 사례 중의 하나가 인구의 변천이다. 먼저 한사군의 의의에 대해 이른바 국사학계(?)의 태두이자 얼마 전까지도 살아 계시던 인간 1차사료 이병도 서울대 교수는 이렇게 설명했다.

“한(漢)의 동방 군현(한사군)이 설치된 이후 산만적이고 후진적인 동방 민족사회는 전자(前者:한)의 부절(不絶:끊이지 않는)한 자극과 영향을 입어 정치와 문화에 있어 새로운 반성과 향상에의 한 모멘트를 가지게 되었다……그리하여 당시 중국의 발달된 고급의 제도와 문화-특히 그 우세한 철기문화-는 이들 주변 사회로 하여금 흠앙(欽仰:우러러보고 사모함)의 과녁이 되고, 따라서 중국에 대한 사대사상의 싹을 트게 한 것도 속일 수 없는 사실이었다.(이병도, 『한국고대사연구』)”

이병도는 한사군이 한반도 북부에 설치된 것이 ‘후진적인 동방 민족사회’, 즉 우리 한민족의 축복이라고 해석했다. 고대사판 식민지 근대화론이다. 매국 갱단사학이 기를 쓰고 ‘낙랑군=평양설’을 우기는 핵심 사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보통 대한민국 국민들처럼 한나라 식민지인 한사군의 설치를 민족의 재앙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축복으로 보는 것이다. ‘후진적인 동방 민족사회’에 한사군은 ‘흠앙의 과녁’으로서 고급 제도와 문화를 가져다주었기에 북한지역에 있어야 하는 것이다.
-줄어들기만 하는 낙랑군 인구

이병도나 매국 갱단사학의 주장대로 한사군이 흠앙의 과녁이었다면, 그 중심인 낙랑군의 인구는 급속하게 증가했어야 한다. 과연 그랬을까? 한나라는 전한(前漢:서기전 202~서기 8)과 후한(後漢:서기 23~220)으로 나뉘는데, 전한의 역사를 담은 『한서』 「지리지」는 낙랑군의 인구를 6만2812호에 40만6748명이라고 말하고 있다. 후한의 역사서인 『후한서』 「군국지」는 6만1492호에, 25만7050명이라고 말하고 있다. 호수는 큰 차이가 없는데, 인구는 절반가량으로 줄었다. 전쟁이나 전염병 같은 요인들이 있을 경우 인구가 급감한다. 후한 다음에는 위·촉·오의 삼국시대(서기 220~280)가 열리고, 삼국시대는 위나라에서 나온 사마(司馬)씨가 진(晋:서진 265~316, 동진 317~420)을 세움으로써 끝난다. 진나라의 역사서인 『진서(晋書)』 「지리지」는 낙랑군의 호수를 3천7백호라고 전하고 있다. 한 호당 6명 정도씩 잡으면 2만2천여 명 정도로 전한 때의 1/20로 급감했다. 후진적인 우리 동방민족의 흠앙의 과녁이 된 낙랑군의 인구는 왜 후진 지역처럼 줄어들기만 한 것일까?

-1만8천호로 북경에서부터 평양까지 지배?

『진서』 「지리지」는 평주 소속의 5군 중에 낙랑군이 있었다고 말한다. 즉 낙랑·현도·대방·창려군과 요동국인데 그 전체 호수가 1만8100호밖에 안 된다. 한 호당 6명씩 잡으면 모두 10만8천명 정도 된다. 그런데 이 소수 인구로 북경 부근부터 한반도 북부까지 다스렸다는 것이 중국 동북공정과 한국 매국 갱단사학의 논리다. 중국의 「중국역사지도집」은 진(晋)나라의 낙랑군과 대방군이 한강 이북 거의 전체를 지배하고 있는 것으로 그렸고, 대한민국 국고 47억을 들인 「동북아역사지도」 역시 이 논리를 추종해 조조의 위나라가 경기도까지 지배했다고 그려놨다. 그런데 이때의 인구 10만8천여 명 중에서 여성을 빼면 5만4천여 명 정도가 남는다. 이중 아동과 노인을 빼면 많아야 노동력 있는 남성 장정들은 2만여 명 정도가 될 것이다. 이 2만여 명이 광대한 지역의 행정일도 보고, 농사도 지어서 세금도 내고 가족들을 부양하면서 북경 부근에서 한강 이북까지 수천 km에 달하는 만리장성도 지켰다는 주장이다. 지금 요녕성(遼寧省)의 인구는 4천4백만, 하북성(河北省)은 7천3백만으로 모두 1억2천만 명 가량이고, 여기에 북한 인구 2천5백만 정도를 추가하면 1억5천만 명 이상이 거주하는 이 광대한 지역을 10만8천여 명 정도의 인구로, 그것도 2만여 명 정도의 장정으로 농사 지어 세금도 내고 가족도 먹여 살리면서 만리장성을 지키는 것이 가능하겠는가?

-고구려 서쪽의 요동군과 낙랑군

매국 갱단사학에서 한나라 요동군 서안평이라고 사료 없이 우기는 곳은 압록강 대안의 단동이다. 그러나 『요사』 「지리지」는 지금의 내몽골 파림좌기가 요동군 서안평이라고 기술하고 있다. 고구려는 서기 146년 태조대왕이 요동 서안평을 공격해서 대방령을 죽이고, 낙랑태수 처자를 인질로 잡아왔다. 물론 압록강 대안 단동이 아니라 내몽골 파림좌기를 공격한 것이다. 고구려는 단군조선의 강역을 되찾는 국시 다물에 따라서 고구려 서쪽에 있던 요동군과 낙랑군 등을 지속적으로 공격했고, 이 때문에 이 지역에 살던 한인(漢人)들은 계속 서쪽으로 도주해서 인구가 급감한 것이다. 후진적인 동방 민족사회가 흠앙의 과녁으로 삼았던 평양의 낙랑군 따위는 처음부터 존재하지 않았다. 고대 식민지배와 근대 식민지배를 모두 우리 민족의 축복으로 여겼던 이른바 국사학계(?)의 태두 이병도의 머릿속 상상이 만든 허구일뿐이고, 이를 계승한 매국 갱단사학의 어거지일뿐이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국산아몬드 17-07-21 16:12
   
우리는 언제쯤 국민정신을 좀먹는 역사학계를 혁신할 수 있을까요? 일단서울대 학파가 사라져야 해요. 그리고 향토사학을 활성화시켜야합니다. 풀뿌리 역사학계가 이제 주도해야 합니다. 가야사는 경남에서 신라사는 경북.  백제사는 충청, 전라 고구려사는 경기도와 이북학자와 교류해야 합니다. 그래야 이병도사단의 적폐를 청산할 수 있습니다
 
 
Total 18,59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449
1154 [한국사] 러시아계 미국 언어학자 ‘오진 덴노와 소가 가문은 … 밑져야본전 08-27 732
1153 [한국사] 역사전쟁, 금지된 장난. 일제 낙랑군 유물조작 (2) 마그리트 06-15 730
1152 [한국사] 강단놈들이 얼마나 사기를 잘 치는지 알수 있는 사건 (3) 징기스 06-13 729
1151 [기타] 회고 (1) 위구르 09-17 729
1150 [한국사]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유자광 편> 설민석 05-24 728
1149 [한국사] 우리가 일제가 채워놓은 족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 스리랑 06-07 728
1148 [기타] 밑에 한국 검술 글과 댓글을 보고 느낀 게 (4) 샤를마뉴 06-22 728
1147 [한국사] 열국-삼국시대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 (2) 꼬마러브 11-06 728
1146 [한국사] 고려 서북계에 대해 반응이 없으니 이상하군요 (4) 감방친구 11-09 728
1145 [기타] 병자호란 전투들(2) 관심병자 05-28 728
1144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6) mymiky 06-30 728
1143 [한국사] 개인 소장품 정리 (2) 히스토리2 05-04 727
1142 [한국사] 패수(浿水)의 위치에 대한 여러 학설소개 징기스 07-26 727
1141 [한국사] 고대사 연구자들이 우선 염두에 두어야 할 상식 몇 … 독산 06-03 727
1140 [한국사] 만주원류고에 대해서 왈가왈부하는 분들께 질문드립… 감방친구 07-14 727
1139 [기타] [동아플래시100]탕! 일본 육군대장 다나카 저격한 한… ssak 09-30 727
1138 [한국사] 저 사람은 빡대가리 경계선지능이하인지 모르겠는데 (38) 연개소문킹 02-23 726
1137 [한국사] 이유립 문정창 다 친일파였음 (20) 고이왕 06-09 726
1136 [한국사] 고구려 기년법(펌) 고이왕 12-14 726
1135 [한국사] 고구려는 요동의 동쪽 천리에 있다. 그리고 변형 표… (6) 도배시러 02-19 726
1134 [한국사] 고대사 지명 혼동의 사유 (3) 감방친구 11-08 725
1133 [한국사] 부여 철가면이 얼굴을 막아주는 투구 역할이라면..... (3) 고이왕 06-05 724
1132 [한국사] 강동 6주에 대해 궁금한 게 있는데요 (11) 화톳불 11-04 724
1131 [한국사] 조선의 근대화 역량은 충분했습니다 (6) 국산아몬드 03-01 724
1130 [기타] 동아게 관리자는 활동 안 하십니까? (7) 감방친구 02-18 724
1129 [중국] 옛날 중국 춘추전국시대 합종군책 (진나라를 다굴) 고구려거련 04-29 724
1128 [기타] 러시아의 바이칼 소수민족(ft.아리랑 쓰리랑 (2) 관심병자 07-10 724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