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19 22:04
[한국사] 부흥카페 홍위병들 개망신 당했네 ㅉㅉㅉ
 글쓴이 : 징기스
조회 : 847  

ddddd.PNG




아까 미사연 SNS 갔더니 재미있는 글이 올라와 있어서 퍼 왔습니다. 강단에서 낙랑평양설 밀어부치기 위해서 적극적으로 미는 낙랑군호구부가 가짜라는 내용입니다. 글쓴이는 문성재라는 분이고요.



저 분은 작년에 "한사군은 중국에 있었다"라는 책을 발표했는데, '낙랑군호구부의 "현별"의 "별"이 근대의 일본식 한자어이고 200년전으로만 거슬러 올라가도 중국이나 한국에는 전혀 안 나온다고 주장했었죠. 요즘 인터넷에서 저 분 주장 퍼 나르는 글이 더러 보이더니 얍삽한 부흥카페 강단 홍위병들이 또 시비를 걸었나 봅니다. 아주 한자 생초보라고 극딜을 하시네요 ㅋㅋㅋ



부흥카페 등신들 평소에 엄청 건방지게 설치더니 졸지에 한문 실력도 없이 사기나 치는 초짜들로 개망신 당하네요 역사 공부를 하기 전에 먼저 끊어읽기부터 다시 배우라는 대목에서 뿜엇습니다 ㅋㅋㅋㅋㅋ 내 속이 다 후련하다 ㅋㅋㅋㅋㅋㅋ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징기스 17-06-19 22:07
 
결론은 (1) 낙랑군호구부는 가짜, (2) 부흥카페 홍위병들 한문 초짜 ㅇㅇ
뚜리뚜바 17-06-19 22:16
 
호오 또 새로운 사실을 알아가네요. 한자가 저리된다는것... 배우고 갑니다~
밥밥c 17-06-19 22:31
 
'별'은 '나눈다.'는 말인데, 행정지역을 표현할때 옛날에는 본래 '어디어디에 속한다.'는 표현이 맞는 것이죠.


故屬上谷. 軍都, 故屬上谷. 安次, 故屬勃海.  , 여기서도 속한다, 속한다, 속한다.


 ② 광양군(廣陽郡)
廣陽郡, 髙帝置, 為燕國, 昭帝更名為郡. 世祖省并上谷, 永平八年復. 五城, 户四萬四千五百五十, 口二十八萬六百. 薊 本燕國, 刺史治.[1] 廣陽. 昌平, 故屬上谷. 軍都, 故屬上谷. 安次, 故屬勃海.
광양군(廣陽郡), 고제(髙帝)가 설치하여 연국(燕國)이 되었는데, 소제(昭帝) 가 이름을 군(郡)으로 바꾸었다. 세조(世祖) 가 상곡군(上谷郡)에 병합했는데, 영평(永平) 8년에 다시 군(郡)으로 하였다. 성은 5개이고 가구수는 4,4550이며 인구수는 28,0600명이다.
1) 계현(薊縣). 원래 연국(燕國)이며 자사(刺史)가 다스린다.[1]
2) 광양현(廣陽縣).
3) 창평현(昌平縣), 전한(前漢)에서는 상곡군(上谷郡)에 속했다.
4) 군도현(軍都縣), 전한(前漢)에서는 상곡군에 속했다.
5) 안차현(安次縣), 전한(前漢)에서는 발해군(勃海郡)에 속했다.

http://history-backup.tistory.com/305 (후한서 군국지 )


 저런 단어를 쓰면 어법이 달라서 한나라를 포함하여 , 고대, 중세 사람들은 아예 이해도 못하죠.

 한나라 사람들도 이해하지 못하는 한나라 유물입니다.
     
징기스 17-06-19 22:57
 
밥밥C님은 그러면 낙랑호구부가 진짜 유물이고 문성재라는 분이 틀렸다는 말씀이신가요?
          
밥밥c 17-06-19 22:58
 
절대로 아니죠 ^^;

 한나라사람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한나라 유물이 있을 수 없죠.
               
징기스 17-06-19 23:01
 
아 그 말씀이셨구나! 전 처음엔 말귀를 못 알아먹었어요 ㅎㄷㄷ 이제 무슨 말씀하신지 알아들음 ㅠㅠ 같은 시대 사람들도 읽지 못할 한나라 유물이라는 말씀이셨네요 ㅋㅋㅋㅋ

그런 거 보면 부흥카페 회원들 진짜 대단하신 분들 아닙니까? 한나라 사람들도 아니면서 한나라 사람인척 진품이라고 감정까지 다 하시고 ㅋㅋㅋㅋ 거기다가 문성재란 분 거의 40년이나 한문 공부 하셨다는데 그런 분 앞에서 문자 쓰다가 개망신 당하고 어휴 ㅉㅉㅉㅉ

부흥카페 내일 또 뒤집어 지겠군요 공자 앞에서 문자 쓰다가 띄어쓰기도 못하고 맥락도 모르면서 혹세무민하는 사기꾼이라고 혼이 났으니 ㅋㅋㅋㅋ
                    
인류제국 17-06-20 08:58
 
애초에 게임이 안돼죠

인터넷에서 떠드는자와  한문을 40년동안이나 연구한 학자하고는요

한마디로 개vs늑대 싸움이죠
카노 17-06-19 23:41
 
저런 인터넷에서 설치는 식민빠들을 보면 특징히 굉장히 무식한데 용감하다는겁니다.
무식은 죄가 아니지만 무식한데 잘아는듯이 저런식으로 나대는 것은 엄청난 죄죠.
문성재 그분은 약력을 보니 제대로 중문학을 전공한 박사출신으로 한문해석 정도는 자유자재로 하시는 분일텐데 저런 것들이 아무것도 모르면서 뭐라뭐라 나대는 것은 한마디로 1,2,3을 갓배우는 유치원생이 대학 수학 교수한테 미적분을 강의하는 꼴이 아니겠습니까?
     
징기스 17-06-19 23:45
 
제가 듣기에 부흥카페는 회원들이 일반인들보다는 강단 교수놈들 제자나 일선 중고교 국사교사들이 많다고 했거든요. 그런데 어떻게 그렇게 하나같이 빈 쭉정이들 뿐인지 참 걱정입니다. 저런 허풍쟁이들한테서 학생들이 멀 제대로 배우겠어요 걱정이네요 정말...
인류제국 17-06-20 06:37
 
전문가와 좆문가의 차이점이죠 ㅋㅋㅋㅋㅋ
정욱 17-06-20 08:51
 
ㅋㅋㅋㅋ 잘보고 갑니다.
 
 
Total 14,2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7100
14281 [한국사] 일제강점기 창씨개명에 저항하던 조상님들의 유쾌함 (3) 레스토랑스 16:49 191
14280 [한국사] 단군신화 (3) 공무도하 09:22 431
14279 [한국사] 금나라 교과서에 한국사로 편입해야 (29) 드림케스트 03:07 1108
14278 [중국] 악비버린건 남송의 실수라고 생각합니다 (3) 콜라맛치킨 03:06 427
14277 [기타] 카스테라를 맛본 조선 사신 (5) 레스토랑스 10-20 1742
14276 [한국사] 백제유민 난원경묘지명에 대한 학계의 견해 (9) 감방친구 10-20 704
14275 [한국사] 백제 역사의 미스테리 (12) 감방친구 10-20 1091
14274 [중국] 1. 남송의 최후 (6) mymiky 10-20 864
14273 [중국] 과학승리 노리다 망한나라 (3) 레스토랑스 10-20 878
14272 [한국사] 고종의 비자금 (5) shrekandy 10-20 534
14271 [한국사] 고려황제가 입었던 곤룡포의 모습 인류제국 10-20 756
14270 [기타] 중국의 발해사 왜곡 (12) 인류제국 10-20 521
14269 [세계사] 님들 궁금한게 있는데요, 그리스는 어떻게 자신들의 … (16) crocker 10-19 662
14268 [세계사] 중세 유럽 식문화에 대하여 알아보자 (3) 레스토랑스 10-19 840
14267 [한국사] 도올 선생의 황당한 발언 (9) 인류제국 10-19 1555
14266 [세계사] 역사상 가장 끔찍했던 질병 Top 10 (3) 레스토랑스 10-19 1068
14265 [기타] 영국의 계급 문화 (2) 인류제국 10-19 825
14264 [한국사] 발해 전성기 강역 (4) 인류제국 10-19 1049
14263 [한국사] 고구려 전성기 강역 (4) 인류제국 10-19 1024
14262 [한국사] 4~7세기 고구려vs중국(선비족 계열) 일략 (11) 감방친구 10-19 927
14261 [기타] 역사상 가장 거대했던 기업 (5) 레스토랑스 10-18 1434
14260 [한국사] 중국 문헌으로 보는 마한(삼한) 외교 1 (4) 도배시러 10-18 784
14259 [한국사] 노영민 주중대사의 역사 및 중국 인식 (2) 감방친구 10-18 673
14258 [한국사] 수원화성박물관 정조 갑옷, 투구, 옥구 보도 (3) 오오오 10-18 865
14257 [세계사] 유럽 역사상 최고의 전략가, 나폴레옹 보나파르트 (13) 레스토랑스 10-18 966
14256 [기타] 나나이족 인류제국 10-18 905
14255 [한국사] 해인사 불상 X-레이 찍어봤더니… 엄빠주의 10-18 146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