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19 22:04
[한국사] 부흥카페 홍위병들 개망신 당했네 ㅉㅉㅉ
 글쓴이 : 징기스
조회 : 944  

ddddd.PNG




아까 미사연 SNS 갔더니 재미있는 글이 올라와 있어서 퍼 왔습니다. 강단에서 낙랑평양설 밀어부치기 위해서 적극적으로 미는 낙랑군호구부가 가짜라는 내용입니다. 글쓴이는 문성재라는 분이고요.



저 분은 작년에 "한사군은 중국에 있었다"라는 책을 발표했는데, '낙랑군호구부의 "현별"의 "별"이 근대의 일본식 한자어이고 200년전으로만 거슬러 올라가도 중국이나 한국에는 전혀 안 나온다고 주장했었죠. 요즘 인터넷에서 저 분 주장 퍼 나르는 글이 더러 보이더니 얍삽한 부흥카페 강단 홍위병들이 또 시비를 걸었나 봅니다. 아주 한자 생초보라고 극딜을 하시네요 ㅋㅋㅋ



부흥카페 등신들 평소에 엄청 건방지게 설치더니 졸지에 한문 실력도 없이 사기나 치는 초짜들로 개망신 당하네요 역사 공부를 하기 전에 먼저 끊어읽기부터 다시 배우라는 대목에서 뿜엇습니다 ㅋㅋㅋㅋㅋ 내 속이 다 후련하다 ㅋㅋㅋㅋㅋㅋ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징기스 17-06-19 22:07
 
결론은 (1) 낙랑군호구부는 가짜, (2) 부흥카페 홍위병들 한문 초짜 ㅇㅇ
뚜리뚜바 17-06-19 22:16
 
호오 또 새로운 사실을 알아가네요. 한자가 저리된다는것... 배우고 갑니다~
밥밥c 17-06-19 22:31
 
'별'은 '나눈다.'는 말인데, 행정지역을 표현할때 옛날에는 본래 '어디어디에 속한다.'는 표현이 맞는 것이죠.


故屬上谷. 軍都, 故屬上谷. 安次, 故屬勃海.  , 여기서도 속한다, 속한다, 속한다.


 ② 광양군(廣陽郡)
廣陽郡, 髙帝置, 為燕國, 昭帝更名為郡. 世祖省并上谷, 永平八年復. 五城, 户四萬四千五百五十, 口二十八萬六百. 薊 本燕國, 刺史治.[1] 廣陽. 昌平, 故屬上谷. 軍都, 故屬上谷. 安次, 故屬勃海.
광양군(廣陽郡), 고제(髙帝)가 설치하여 연국(燕國)이 되었는데, 소제(昭帝) 가 이름을 군(郡)으로 바꾸었다. 세조(世祖) 가 상곡군(上谷郡)에 병합했는데, 영평(永平) 8년에 다시 군(郡)으로 하였다. 성은 5개이고 가구수는 4,4550이며 인구수는 28,0600명이다.
1) 계현(薊縣). 원래 연국(燕國)이며 자사(刺史)가 다스린다.[1]
2) 광양현(廣陽縣).
3) 창평현(昌平縣), 전한(前漢)에서는 상곡군(上谷郡)에 속했다.
4) 군도현(軍都縣), 전한(前漢)에서는 상곡군에 속했다.
5) 안차현(安次縣), 전한(前漢)에서는 발해군(勃海郡)에 속했다.

http://history-backup.tistory.com/305 (후한서 군국지 )


 저런 단어를 쓰면 어법이 달라서 한나라를 포함하여 , 고대, 중세 사람들은 아예 이해도 못하죠.

 한나라 사람들도 이해하지 못하는 한나라 유물입니다.
     
징기스 17-06-19 22:57
 
밥밥C님은 그러면 낙랑호구부가 진짜 유물이고 문성재라는 분이 틀렸다는 말씀이신가요?
          
밥밥c 17-06-19 22:58
 
절대로 아니죠 ^^;

 한나라사람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한나라 유물이 있을 수 없죠.
               
징기스 17-06-19 23:01
 
아 그 말씀이셨구나! 전 처음엔 말귀를 못 알아먹었어요 ㅎㄷㄷ 이제 무슨 말씀하신지 알아들음 ㅠㅠ 같은 시대 사람들도 읽지 못할 한나라 유물이라는 말씀이셨네요 ㅋㅋㅋㅋ

그런 거 보면 부흥카페 회원들 진짜 대단하신 분들 아닙니까? 한나라 사람들도 아니면서 한나라 사람인척 진품이라고 감정까지 다 하시고 ㅋㅋㅋㅋ 거기다가 문성재란 분 거의 40년이나 한문 공부 하셨다는데 그런 분 앞에서 문자 쓰다가 개망신 당하고 어휴 ㅉㅉㅉㅉ

부흥카페 내일 또 뒤집어 지겠군요 공자 앞에서 문자 쓰다가 띄어쓰기도 못하고 맥락도 모르면서 혹세무민하는 사기꾼이라고 혼이 났으니 ㅋㅋㅋㅋ
                    
인류제국 17-06-20 08:58
 
애초에 게임이 안돼죠

인터넷에서 떠드는자와  한문을 40년동안이나 연구한 학자하고는요

한마디로 개vs늑대 싸움이죠
카노 17-06-19 23:41
 
저런 인터넷에서 설치는 식민빠들을 보면 특징히 굉장히 무식한데 용감하다는겁니다.
무식은 죄가 아니지만 무식한데 잘아는듯이 저런식으로 나대는 것은 엄청난 죄죠.
문성재 그분은 약력을 보니 제대로 중문학을 전공한 박사출신으로 한문해석 정도는 자유자재로 하시는 분일텐데 저런 것들이 아무것도 모르면서 뭐라뭐라 나대는 것은 한마디로 1,2,3을 갓배우는 유치원생이 대학 수학 교수한테 미적분을 강의하는 꼴이 아니겠습니까?
     
징기스 17-06-19 23:45
 
제가 듣기에 부흥카페는 회원들이 일반인들보다는 강단 교수놈들 제자나 일선 중고교 국사교사들이 많다고 했거든요. 그런데 어떻게 그렇게 하나같이 빈 쭉정이들 뿐인지 참 걱정입니다. 저런 허풍쟁이들한테서 학생들이 멀 제대로 배우겠어요 걱정이네요 정말...
인류제국 17-06-20 06:37
 
전문가와 좆문가의 차이점이죠 ㅋㅋㅋㅋㅋ
정욱 17-06-20 08:51
 
ㅋㅋㅋㅋ 잘보고 갑니다.
 
 
Total 16,08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68682
16081 [기타] 임팔, 일본군의 무덤이 되다… (2) 관심병자 10:31 511
16080 [한국사] 보우마스터 - 살리타를 죽인 김윤후 (2) 히스토리2 08:45 395
16079 [한국사] 소드 마스터 '척준경' (3) 히스토리2 08:29 492
16078 [기타] 당나라 곤룡포 탈취사건 (2) 응룡 08:24 312
16077 [일본] 임팔작전과 찬드라 보스 그리고 도조 히데키 (1) 히스토리2 05-20 462
16076 [일본] 임팔작전의 무다구치 중장의 명언 (4) 히스토리2 05-20 465
16075 [일본] 임팔작전과 '무다구치 렌야' 중장 (2) 히스토리2 05-20 432
16074 [베트남] 성직자 같은 혁명가 '호치민' (1) 히스토리2 05-19 465
16073 [중국] 한나라의 '진평'에 대한 의견 히스토리2 05-19 297
16072 [한국사] 전환시대의 지성인 리영희 그리고 사모함과 비판 히스토리2 05-19 126
16071 [한국사] 열정과 냉철의 시대를 살다간 서재필, 혹은 필립 제… 히스토리2 05-19 92
16070 [중국] 중국 최고의 악녀인가 재평가가 필요한가 ---여태후 히스토리2 05-19 337
16069 [중국] 송나라 시기 대리국에 대하여 (1) 히스토리2 05-19 318
16068 [중국] 중국의 당나라 시기 남조에 대하여 히스토리2 05-19 294
16067 [기타] 학익진 관련 잡설 (7) 관심병자 05-19 441
16066 [기타] 조선 전기 군대의 학익진 수용과 운용 (1) 관심병자 05-19 364
16065 [기타] [제시] 신립 충주/탄금대전투의 조선군 규모 이설(異… (5) 관심병자 05-19 370
16064 [한국사] 수당시기 고구려의 서계 (18) 남북통일 05-18 1551
16063 [기타] 창기병은 양성하기 힘들었다(펌) 고이왕 05-18 675
16062 [중국] 신비한 여걸 '내가 불모(佛母)다'를 외치다! (3) 히스토리2 05-18 758
16061 [한국사] 왕건 시기 고려가 요하에 도달했는가? (5) 감방친구 05-18 757
16060 [중국] 한족이라는 용광로 그리고 소수민족의 운명 (3) 히스토리2 05-18 558
16059 [한국사] 코페르니쿠스보다 100년 빨리 지동설을 주장한 이순… (4) 히스토리2 05-18 737
16058 [한국사] 이지함의 중상주의 히스토리2 05-18 216
16057 [한국사] 소동파의 혐한에 대한 생각 (2) 히스토리2 05-18 471
16056 [한국사] 이성계의 불온한 대권출정식 히스토리2 05-17 606
16055 [중국] 중국 근대사를 쥐락펴락한 '송씨집안'의 세자… 히스토리2 05-17 50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