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11 12:11
[기타] 한단고기/고대사 관련 잡설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470  

답글달다가 길어져서 새로씁니다.

한단고기같은 고서를 제대로 이해하려면,
한민족이란 개념을 제대로 이해하고 읽어야 합니다.
창조론 보다는 진화론에 입각한 인류의 이동에 관한 기록이다란 것을 베이스로 깔고 봐야하구요.


우리민족의 시조는 단군이고, 고조선 백성부터 한민족의 역사입니다.
그 이전 시기는 우리민족 만의 역사가 아닙니다.


일제의 식민사관에 의해 민족이란 개념이 흩트러져 있던 시절 공개된 책이라
이를 오해해서 위서라는 말이 나오고, 받아들인 사람 번역한 사람도 한민족이란 개념 밖의 기록까지
한민족의 범위에 포함시키는등 잘못이 있었습니다.

또 고대사회는 종교를 바탕으로 돌아가는 사회였으니, 종교적인 부분은 자체적으로 필터링 할수 있어야 합니다.


일본서기를 기반으로한 일본의 역사관이 옮겨온 한국의 식민사학은,
인류의 진화, 이동을 인정하지 않고 일본인이 열도에서 스스로 생겨났다는 고립된 창조론에 가까운 인식을 갖고 시작했기 때문에 이러한 민족의 이동을 받아들일수 없었습니다.


사서를 믿기에는 기본적으로 교차검증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는 한국의 고서들도 예외가 아니고,

지나의 사서들과 한국의 사서 몽골, 중앙아시아 필요시 일본의 사서들과도 비교해보며 바른 해석이 필요합니다.

한국의 기존 주류 사학의 문제점은 이런 교차검증이 불가능한 식민사학에 근거한 그들만의 학설을 만들어놓고,

그위에서 다른것을 평가한다는 것입니다.


현 주류사학의 주장의 결정적 문제점은 그들의 주장을 뒷받침할 사료적 근거가 없다는 것입니다.

삼국사기의 초기기록을 불신한다는건,

즉 삼국사기도 위서란 얘기이고,

삼국사기를 기반으로한 후대의 한국역사서도 믿을수 없는 책이란 얘기입니다.


일제시대 조선총독부 산하 조선사편수회의 쓰다 소우이치가 주장한것이,

삼국사기 초기기록 불신론과, 한사군 재 한반도설 입니다.

현 주류 사학의 주장이 이것입니다.

한반도 남부에 임나일본부가 설치되 일본이 조선남부를 지배했다는 주장의 당위성을 위해서,

삼국사기에 적힌 신라와 백제의 건국시기등은 믿을수 없는 기록이 되는것입니다.

그 주장을 기반으로 한것이니 동북아 역사재단의 지도에 신라, 백제가 누락되고 한반도에 한사군이 있는 것이 바른역사라는 주장인것입니다.


지나의 역사기록에는 한사군은 요동에 있었고, 패수도 요동에 있었다고 적고있습니다.

이런 지나 사서와의 검증에서 나타나는 오류를 극복하기 위해 한국의 주류 사학자들은 한사군은 한반도에 있었고, 패수도 한반도에 있었다고 주장하며,

결국에는 요동도 한반도내의 지형을 말한것이라는 궁색한 변명을 만들어 냈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국내에서 외곡해도 소용없는게 여러사서의 기록은 연결된 겁니다.

소설이 아니라 실제의 기록이니 사서 한권의 사실의 한부분을 고치면 그뒤의 기록은 모두 엉켜버리고 재해석이 필요하게 됩니다.

한국 주류 사학자들이 동북공정을 하라고 멍석을 깔고 북치고 장구쳐도,

지나 사학자들이 함부로 재해석을 하기 힘든 이유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7,19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4 [중국] 모두가 사는길... 대박행운 07-11 524
263 [한국사] 신미제국 관련글 (39) 그만혀 02-21 524
262 [한국사] 조선은 중국의 속국이였다 (1) knb14 08-15 523
261 [한국사] 환빠와 환뽕 그 논란의 끝은 과연 어디일까? (6) profe 06-03 523
260 [한국사] 조양(영주)의 이동경로 (15) 히스토리2 04-18 523
259 [한국사] 대방군의 위치에 관한 기사 히스토리2 05-29 523
258 [한국사] 제가 쓴 정안국에 대한 질문의 답 입니다.....오류시 … (18) history2 02-23 522
257 [한국사] 지도 (3) 도배시러 11-10 522
256 [한국사] 환빠 (8) 위구르 04-15 522
255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4) 히스토리2 04-26 522
254 [한국사] 현대인이 한국의 천문학사를 볼 때의 오류 솔루나 06-27 521
253 [한국사] 백제 동성왕의 요서공략설과 최근 가설의 흐름 1(강… (6) history2 03-01 521
252 [일본] 연개소문킹 스타일 (5) 우리가족 02-20 521
251 [일본] 정리글 (12) 연개소문킹 02-23 520
250 [한국사] 사학과를 가야 하는가 (3) 감방친구 06-11 520
249 [한국사] 낙랑국 과 낙랑군의 경계선 (3) 도배시러 06-11 520
248 [한국사] 『한겨레21』길윤형 편집장에게 묻는다 (1) 마누시아 06-24 520
247 [한국사] 환단고기... (14) 고이왕 02-17 520
246 [한국사] 한국사의 태두 이병도(긍정론) / 자료찾기 무척 어려… 히스토리2 05-12 520
245 [기타] 고조선땅 남한 제외… 식민사학, 한사군 한반도설 짜… 관심병자 06-10 519
244 [기타] 이건 뭔소리레? ㅡ.ㅡ (1) 인류제국 11-01 519
243 [한국사] 낙랑예관이라는 관청이 존재하였는가? (2) history2 03-26 519
242 [기타] 역사 전문가, 혹은 역사에 대해 잘아는 분들께 여쭤… Marauder 04-01 518
241 [한국사] 강단과 언론의 추악한 학언 커넥션을 폭로하다 (6) 징기스 06-11 518
240 [한국사] 고대사 연구자들이 우선 염두에 두어야 할 상식 몇 … 독산 06-03 517
239 [한국사]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황희 편> 설민석 05-25 516
238 [한국사] 밑에 문빠 내용때문에 궁금해서 봤는데 그사이트 정… (8) Marauder 06-14 516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