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11 10:05
[한국사] 궁금합니다 환단고기가 위서라면 합쳐진 네권의 책들은 뭔가요?
 글쓴이 : 바로그것
조회 : 1,056  

요즘 흥미롭게 역사를 두루두루 살펴보는 초짜입니다


수백년전에 집필된 삼성기 단군세기 북부여기 태백일사를 묶은 책이


환단고기라고 알고 있습니다


기록한 저자들은 당시의 신분들이 범상치 않던데요


하나같이 짝퉁 사이비나 읊고 쓸 할짓없는 사람들은 전혀 아닌거 같았습니다


그럼 환단고기를 위서라고 한다면 위 역사서를 기록한


안함로 원동중 이암 범장까지 사이비 또라이들이란 소리밖에 안되잖아요???


그렇다면 현대에 와서 기록한 저자들이 위증을 기록했다는 뚜렷한 증거들은 어디서 찾아야 하나요


묶여진 4권의 역사서를 따로 한권 한권 가짜라고 주장할수 있다는 소리잖아요?


그럼 가짜라고 주장할수 있는 명확한 빼박 증거같은건 없나요?


초짜의 궁금함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7-06-11 10:17
   
     
바로그것 17-06-11 10:22
   
도대체 이해가 안되네요 안의 기록들이 잘못됐다는 겁니까 아니면 저자들의 이름이 날조라서 잘못됐다는 겁니까 아니면 네권의 책 자체가 존재한적도 없는 책이라는 건가요?
          
도배시러 17-06-11 10:24
   
그때는 이유립이 어떤 사람인지 파고 들어야 할겁니다.
               
바로그것 17-06-11 10:26
   
ㅡ,.ㅡ? 그래서 이유립이 모조리 꾸민책이다 이말씀이신가요?
     
카노 17-06-11 14:05
   
아직도 초록불의 글을 근거랍시고 가져오는 사람이 있다니
          
도배시러 17-06-11 16:43
   
책을 기준으로 하는 접근법과 인물을 위주로 하는 접근법이 있는데...
이유립이 현대인이라서 인물 기준으로 접근하는게 참신해 보입니다.
바람꽃 17-06-11 12:54
   
한단고기가 쓰여진 시기를 주목해야죠 외세에 침탈이 극심하던 시기에 조선민족의 자긍심을 가지게 하기 위한 목적으로 쓰여진건데 정서라고 믿는 순간 종교가 되어 버립니다.
     
바로그것 17-06-11 20:03
   
또 이상한 소리네요 자긍심을 가지게 하기위한 목적으로 없던 책을 만들어낸게 아니지 않나요? 본문의 역사서 네권을 쓴 시기가 일제치하와는 너무 동떨어진 시기인데 말입니다 이런 뚱딴지 같은 희안한 논리 정말이지 피곤스럽네요 그리고 종교가 되어버린다니... 종교가 되는게 뭐가 나쁩니까? 위험한 소릴 아무렇지도 않게 하시네 역사로 받아들이든 일개 신화로 받아들이든 종교로 발전시키든 그것은 보고 듣고 배우는 국민들 개개인의 선택이고 몫이지 감히 학자 나부랭이들 따위가 왈가왈부 할일이 아닙니다 대통령도 겁나서 못할소릴 아무렇지 않게 하시는구만 ㅡ.ㅡ
밥밥c 17-06-11 13:01
   
'환단고기'자체만 보면 딱히 특별한 이야기는 없어요.

 도입부의 단군과 단군이전의 이야기는 일단 다른 사서가 없기에 비교할 여지가 없지만, 고구려이후는

 정사와 크게 다른 부분은 없습니다.

 웃기는 것은 본래 정사에 그렇게 적혀있는데, 주류사학의 주장과 정사도 맞지를 않아서

 정사와 환단고기 보는 사람들은 모두 '환빠'가 됩니다 .

 주류사학의 주장에 맞는 사서는 아예 없지요.
카노 17-06-11 13:54
   
그책들은 분명히 있었던 책이죠. 그런데 지금 그책들이라고 전해져오는 내용이 진짜라고 확인할 수 있는방법은 없습니다.
     
바로그것 17-06-11 20:20
   
적어도 한참 오래전부터 존재하던 역사서에 겨우 현대의 학자들이 근거를 들이대며 진실이냐 아니냐를 따지는게 희안해서 말입니다 중국의 그 유명한 진시황도 일개 농부가 우물파다 발견한 조그만 땅의 틈이 계기가되어 진시황릉이 발견됐지만 그전까지 책으로만 전해져오던 아득한 시대의 인물인데 그럼 같은 논리로 그런 역사서 안에 존재하는 모든 인물들은 근거가 없다면 모조리 가상의 인물이 되는거잖아요 진시황도 진시황릉을 우물파다가 발견 못했다면 가상의 인물이고 안그래요? 이게 애초에 말이 안되죠 그렇다면 이미 오래전에 기록한 역사서를 반박하는 사람들이 증거를 제시해야죠 왜 말이 안되는지 증거를 제시하며 말해야지 환단고기가 위서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의 근거라는게 하나같이 빈약한데다 궤변들까지 섞여있어서 참으로 피곤스럽네요
 
 
Total 19,3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321
2117 [기타] 티베트 곡 [자동재생 주의] (2) 위구르 01-01 1068
2116 [한국사] 역사학을 전공해야 할까? (1) 감방친구 04-24 1068
2115 [한국사] 관동대학살 조선인 학살 피해자 2만3천58명이었다 (1) mymiky 05-07 1068
2114 [기타] 요동 공손씨 정권(나무위키) 관심병자 12-24 1067
2113 [기타] 대륙 조선 삼국 고려 그리고 환국이 사실이라면... (3) 고이왕 06-10 1066
2112 [북한] 김정은이 받은 선물 목록을 보니...금술잔,비단,낙타… (1) 돌통 05-14 1066
2111 [기타] 1950년도 칼라사진 영상 관심병자 08-08 1065
2110 [한국사] 저도 환빠는 정말 싫지만 기존 사학계도 편견 선입견… (4) 잠깐만요 02-14 1065
2109 [한국사] 아,창원에서 과거 가야의전성기유적이 발굴됨.news 곧은옷깃 09-28 1065
2108 [기타] 땜남님의 글을에 대해서... (4) 철부지 06-04 1064
2107 [기타] 현대의 주류 한국 고대사는 (3) 관심병자 04-29 1064
2106 [한국사] 청의 대조선 정책 변화에 대한 고찰(펌) (1) 고이왕 05-15 1064
2105 [기타] 두음 법칙을 거부하는 이유 (11) 위구르 03-25 1064
2104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1063
2103 [한국사] 영조임금과 나무꾼 (2) 레스토랑스 09-24 1063
2102 [기타] 역사에 만약은 없는데 정말 이러면 어찌 되었을까요? (4) 아돌프 05-15 1063
2101 [북한] 김일성은 '가짜'도, '원흉'도 아니다.? (2) 돌통 06-22 1063
2100 [북한] 김일성의 항일투쟁중 올기강 전투.. 돌통 06-23 1063
2099 [한국사] 요동에서 철령까지 70참은 무엇인가? (3부) , (8) 보리스진 09-14 1063
2098 [한국사] (재업) 고조선의 고고학적 검토를 위한 연습 (5) 감방친구 05-29 1063
2097 [기타] 기자조선과 동북공정 두부국 07-07 1062
2096 [한국사] 강단사학계의 정설이 틀릴 수 밖에 없는 근본적인 이… 현조 09-17 1062
2095 [한국사] (4) 당 수군 침공로와 가탐 도리기 경로 고찰 (24) 감방친구 03-17 1062
2094 [한국사] 임나의 위치를 찾아서(1) 任那の位置について一つの… (3) 보리스진 08-06 1062
2093 [일본] 일본 비단벌레 장식 마구 첫 출토…신라 연관성 주목 ssak 11-14 1062
2092 [중국] 요서는 연나라 땅 연나라 장성으로 본 고고학적 증거… (4) 고이왕 06-11 1061
2091 [한국사] 물속에..우리 역사가.. (2) 백전백패 03-27 1061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