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11 10:05
[한국사] 궁금합니다 환단고기가 위서라면 합쳐진 네권의 책들은 뭔가요?
 글쓴이 : 바로그것
조회 : 934  

요즘 흥미롭게 역사를 두루두루 살펴보는 초짜입니다


수백년전에 집필된 삼성기 단군세기 북부여기 태백일사를 묶은 책이


환단고기라고 알고 있습니다


기록한 저자들은 당시의 신분들이 범상치 않던데요


하나같이 짝퉁 사이비나 읊고 쓸 할짓없는 사람들은 전혀 아닌거 같았습니다


그럼 환단고기를 위서라고 한다면 위 역사서를 기록한


안함로 원동중 이암 범장까지 사이비 또라이들이란 소리밖에 안되잖아요???


그렇다면 현대에 와서 기록한 저자들이 위증을 기록했다는 뚜렷한 증거들은 어디서 찾아야 하나요


묶여진 4권의 역사서를 따로 한권 한권 가짜라고 주장할수 있다는 소리잖아요?


그럼 가짜라고 주장할수 있는 명확한 빼박 증거같은건 없나요?


초짜의 궁금함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도배시러 17-06-11 10:17
   
     
바로그것 17-06-11 10:22
   
도대체 이해가 안되네요 안의 기록들이 잘못됐다는 겁니까 아니면 저자들의 이름이 날조라서 잘못됐다는 겁니까 아니면 네권의 책 자체가 존재한적도 없는 책이라는 건가요?
          
도배시러 17-06-11 10:24
   
그때는 이유립이 어떤 사람인지 파고 들어야 할겁니다.
               
바로그것 17-06-11 10:26
   
ㅡ,.ㅡ? 그래서 이유립이 모조리 꾸민책이다 이말씀이신가요?
     
카노 17-06-11 14:05
   
아직도 초록불의 글을 근거랍시고 가져오는 사람이 있다니
          
도배시러 17-06-11 16:43
   
책을 기준으로 하는 접근법과 인물을 위주로 하는 접근법이 있는데...
이유립이 현대인이라서 인물 기준으로 접근하는게 참신해 보입니다.
바람꽃 17-06-11 12:54
   
한단고기가 쓰여진 시기를 주목해야죠 외세에 침탈이 극심하던 시기에 조선민족의 자긍심을 가지게 하기 위한 목적으로 쓰여진건데 정서라고 믿는 순간 종교가 되어 버립니다.
     
바로그것 17-06-11 20:03
   
또 이상한 소리네요 자긍심을 가지게 하기위한 목적으로 없던 책을 만들어낸게 아니지 않나요? 본문의 역사서 네권을 쓴 시기가 일제치하와는 너무 동떨어진 시기인데 말입니다 이런 뚱딴지 같은 희안한 논리 정말이지 피곤스럽네요 그리고 종교가 되어버린다니... 종교가 되는게 뭐가 나쁩니까? 위험한 소릴 아무렇지도 않게 하시네 역사로 받아들이든 일개 신화로 받아들이든 종교로 발전시키든 그것은 보고 듣고 배우는 국민들 개개인의 선택이고 몫이지 감히 학자 나부랭이들 따위가 왈가왈부 할일이 아닙니다 대통령도 겁나서 못할소릴 아무렇지 않게 하시는구만 ㅡ.ㅡ
밥밥c 17-06-11 13:01
   
'환단고기'자체만 보면 딱히 특별한 이야기는 없어요.

 도입부의 단군과 단군이전의 이야기는 일단 다른 사서가 없기에 비교할 여지가 없지만, 고구려이후는

 정사와 크게 다른 부분은 없습니다.

 웃기는 것은 본래 정사에 그렇게 적혀있는데, 주류사학의 주장과 정사도 맞지를 않아서

 정사와 환단고기 보는 사람들은 모두 '환빠'가 됩니다 .

 주류사학의 주장에 맞는 사서는 아예 없지요.
카노 17-06-11 13:54
   
그책들은 분명히 있었던 책이죠. 그런데 지금 그책들이라고 전해져오는 내용이 진짜라고 확인할 수 있는방법은 없습니다.
     
바로그것 17-06-11 20:20
   
적어도 한참 오래전부터 존재하던 역사서에 겨우 현대의 학자들이 근거를 들이대며 진실이냐 아니냐를 따지는게 희안해서 말입니다 중국의 그 유명한 진시황도 일개 농부가 우물파다 발견한 조그만 땅의 틈이 계기가되어 진시황릉이 발견됐지만 그전까지 책으로만 전해져오던 아득한 시대의 인물인데 그럼 같은 논리로 그런 역사서 안에 존재하는 모든 인물들은 근거가 없다면 모조리 가상의 인물이 되는거잖아요 진시황도 진시황릉을 우물파다가 발견 못했다면 가상의 인물이고 안그래요? 이게 애초에 말이 안되죠 그렇다면 이미 오래전에 기록한 역사서를 반박하는 사람들이 증거를 제시해야죠 왜 말이 안되는지 증거를 제시하며 말해야지 환단고기가 위서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의 근거라는게 하나같이 빈약한데다 궤변들까지 섞여있어서 참으로 피곤스럽네요
 
 
Total 18,82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4987
1816 [한국사] 조선은 하늘의 저주를 받았나? (16) 국산아몬드 02-16 939
1815 [한국사] 고종 시절의 몸부림은 제국주의 흉내였는가? (15) 감방친구 02-21 938
1814 [한국사] 역사는 현재를 위해 존재해야 한다. (14) 히스토리2 04-22 938
1813 [세계사] 고조선(북부여)이 진시황의 중국통일을 방해했더라… 고구려거련 04-27 938
1812 [한국사] 한족이 우리 혈통에 어떻게 유입됐고 얼마나 유의미… (9) 감방친구 09-25 938
1811 [중국] 중국 한나라 화상석들 (8) 예왕지인 10-10 938
1810 [기타] 변발 잡생각 (3) 관심병자 04-01 937
1809 [기타] 황족 흥영군 이우왕자 관심병자 08-26 937
1808 [기타] 당제국의 군대 (2) 응룡 04-16 937
1807 [세계사] 그레이트 게임과 러일전쟁 1 보스턴2 09-04 937
1806 [기타] 몽골기병 전술 (1) 관심병자 07-16 936
1805 [한국사] 가장 쉽게 보는 낙랑군의 위치 ( 이보다 정확하고 간… (4) 밥밥c 03-20 936
1804 [한국사] 치우천왕은 부도지에 나오는 유호씨 이다 비가오랴나 04-15 936
1803 [다문화] 다문화의 문제점과 의의, 장단점이 무엇이죠? (3) 아스카라스 08-15 935
1802 [한국사] 궁금합니다 환단고기가 위서라면 합쳐진 네권의 책… (11) 바로그것 06-11 935
1801 [한국사] 하북성 고구려 묘 (4) 센스 03-12 935
1800 [한국사] 중국 한서에 이런게 있네요 (7) 예왕지인 09-05 935
1799 [한국사] 이을형 전 숭실대 법대교수) 한심한 역사학자들 (1) 스리랑 10-19 935
1798 [세계사] 중세 이슬람 과학과 문화의 전신이 그리스로마인가… (1) 아스카라스 11-29 934
1797 [기타] 중국사서에 나오는 부여왕 기록 (1) 응룡 04-19 934
1796 [한국사] 삼국사기 후기기록 불신론, 장수왕 남진정책 (18) 도배시러 05-12 934
1795 [한국사] 제가 요서경락설을 찾다가 흥미로운 주제를 찾았습… (4) 탈레스 10-26 933
1794 [통일] 휴전보다 더 큰 걱정(한미상호 방위협정) (4) 히스토리2 05-10 932
1793 [한국사]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조선인 차별 사례(3) Attender 07-02 932
1792 [한국사] Marauder 님 3번째 ^^ (5) eo987 02-02 931
1791 [한국사] 시진핑의 역사 강의 35년간 준비된 원고이다.. 고이왕 04-29 931
1790 [한국사] 『한국일보』 조태성? 조선총독부 기레기? (1) 마누시아 07-05 931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