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09 19:31
[기타] 유사역사학 용어 누가 퍼뜨렸나 찾아봤더니(펌)
 글쓴이 : 환빠식민빠
조회 : 710  

우연히 검색하다가 발견했는데 재밌네요,

(펌글)

예전에 공부할때 기억을 더듬어 보면
학문적으로 무언가를 정의할때 기본적으로 언급되는 것이 바로 어원입니다.
그렇다면 유사역사학의 어원이 뭘까?
검색해봤습니다.
대부분이 '유사역사학은 환빠다' 뭐 이런 단순한 논리들이 대부분이더군요.

"아놔...내가 알고 싶은 것은 그게 아니고 도대체 어원이 뭐냐고? "

이러던 와중에 나름 비교적 성의있는 글이 검색되었습니다.

나무위키란 곳에서 발견했습니다.

<나무위키 발췌>

(중략)

다른 말으로는 '사이비역사학', 의사(擬似)역사학으로 번역하기도 한다. 한국에서 이들에 대한 멸칭은 보통 환빠가 해당된다.

여론이나 학계에서는 2008년 말부터 이런 사이비 사학을 재야사학이 아닌 유사역사학으로 부르자고 제안한 바 있다.

유사역사학은 서구에서 나치 옹호론자들등에게 사용해오던 용어로 용어 자체는 유사과학에서 유래된 듯하다.

한국에서 이 용어를 확산시킨 집단들은


이글루스의 역사 벨리 블로거들로써

학계에 폭넓게 사용되었며, 나치 옹호론과는 무관하게 유사과학에서 따온 용어였다.

인터넷 상에서 유사역사학이란 용어가 급속히 퍼졌지만 하도 재야사학이란 말이 입에 붙어서 이 용어도 아직 많이 사용되고 있다. 아직까지 국내 학계에서 공식적으로 이러한 단어를 쓰는 정황은 포착되지 않았다.

-------------------------------

마지막 문구에 주목해주십시오.

"아직까지 국내 학계에서 공식적으로 이러한 단어를 쓰는 정황은 포착되지 않았다."

그런데 말입니다.

여기에는 안나왔지만 나무위키에 서술된 내용 전체를 보시면 알겠지만
뭔가 감정적인 적개심마저 느껴질 정도인데
그들 조차도 학계에서 공식적으로 쓰이지 않는 용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식민지 근대화론에 긍정적인 자들,
이병도 비판하면 알레르기 반응 보이는 자들은
왜 저 용어를 당연하게 쓰고 있었을까?

네...
그게 결국엔 알고보니..


서강대 사학과 4년제 학부 출신이자,
대구출생,모 신문사 간부 역임하신,
현재 판타지 소설작가이신,
모 블로거가 주창한 용어란 겁니다.


그런데 학계에서조차 공인되지도 않은 용어를
사학과 대학 교수님들과 그 밑에서 공부하고 있는 석박사님들이
마치 공식적인 용어인듯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은 알고 계십니까?

심지어 어떤 자들은 대학교 관련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저 학부출신 블로거 이름까지 말하면서 (제가 보기엔 저 블로거를 찬양하는 듯한 뉘앙스로) 당연하다는 듯이 '유사역사학'이란 용어를
쓰고 있더군요.

이러더니 급기야 최근 신문 기사에서 조차 ..
소위 대학교수님이란 분도 이런 용어를 서슴없이 쓰고 있더군요.

기사입력 2016-01-20 02:02

(중략)

최근 인터넷에 도는 유사역사학의 허황된 이야기나 예언 또는 의학정보를 진실처럼 믿는 사람이 많아진 것도 이런 경향과 맞물린다. 극히 제한된 정보를 믿으며 고립돼 살아간다는 점에서 원시사회의 모습과 비슷한 ‘디지털 원시사회’라고 할 수 있다.

..........................

사학과 교수님조차 신문지면이라는 공적인 영역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저런 용어를 쓰고 있군요.
저 블로거님 정말 대단하지 않습니까?
학계에서 공인된 용어도 아닌데 사학과 교수님조차 학부생 출신 블로거님이 주창한 용어를 쓰고 있으니..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환빠식민빠 17-06-09 19:42
   
간단히 요약하면
학부출신 블로거 ->강단사학 똘마니들(석사,연구원등등) -> 교수님들도 쓰기 시작함
카노 17-06-09 20:02
   
초록불이가 먼저 사용했고 이제는 교수, 박사같은 강단식민빠들도 따라하는데 지들 수준이 딱 고만큼이다 자백하는 꼴이지요 ㅋㅋㅋㅋ
 
 
Total 18,59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6353
1148 [한국사] 역사만화 바람따라 물따라 <유자광 편> 설민석 05-24 728
1147 [한국사] 강단놈들이 얼마나 사기를 잘 치는지 알수 있는 사건 (3) 징기스 06-13 728
1146 [한국사] 역사전쟁, 금지된 장난. 일제 낙랑군 유물조작 (2) 마그리트 06-15 728
1145 [기타] 밑에 한국 검술 글과 댓글을 보고 느낀 게 (4) 샤를마뉴 06-22 728
1144 [한국사] 고려 서북계에 대해 반응이 없으니 이상하군요 (4) 감방친구 11-09 728
1143 [기타] 병자호란 전투들(2) 관심병자 05-28 728
1142 [한국사] 개인 소장품 정리 (2) 히스토리2 05-04 727
1141 [한국사] 패수(浿水)의 위치에 대한 여러 학설소개 징기스 07-26 727
1140 [한국사] 열국-삼국시대가 우리에게 주는 교훈 (2) 꼬마러브 11-06 727
1139 [한국사] 고대사 연구자들이 우선 염두에 두어야 할 상식 몇 … 독산 06-03 727
1138 [기타] 회고 (1) 위구르 09-17 727
1137 [한국사] 명성황후의 왜곡과 미화 (6) mymiky 06-30 727
1136 [한국사] 저 사람은 빡대가리 경계선지능이하인지 모르겠는데 (38) 연개소문킹 02-23 726
1135 [한국사] 이유립 문정창 다 친일파였음 (20) 고이왕 06-09 726
1134 [한국사] 고구려 기년법(펌) 고이왕 12-14 726
1133 [한국사] 고구려는 요동의 동쪽 천리에 있다. 그리고 변형 표… (6) 도배시러 02-19 726
1132 [한국사] 우리가 일제가 채워놓은 족쇄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 스리랑 06-07 725
1131 [한국사] 만주원류고에 대해서 왈가왈부하는 분들께 질문드립… 감방친구 07-14 725
1130 [한국사] 강동 6주에 대해 궁금한 게 있는데요 (11) 화톳불 11-04 724
1129 [한국사] 고대사 지명 혼동의 사유 (3) 감방친구 11-08 724
1128 [한국사] 조선의 근대화 역량은 충분했습니다 (6) 국산아몬드 03-01 724
1127 [기타] 동아게 관리자는 활동 안 하십니까? (7) 감방친구 02-18 723
1126 [세계사] 미국의 국력 변화 역사 (5) 고이왕 04-15 723
1125 [기타] [동아플래시100]탕! 일본 육군대장 다나카 저격한 한… ssak 09-30 723
1124 [한국사] 부여 철가면이 얼굴을 막아주는 투구 역할이라면..... (3) 고이왕 06-05 722
1123 [한국사] 臣離兒不例에서 신리(臣離)는 임나(任那)인가? (3) 보리스진 07-20 722
1122 [한국사] 강단 독재의 둑이 무너지다 (3) 징기스 06-11 721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