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09 19:31
[기타] 유사역사학 용어 누가 퍼뜨렸나 찾아봤더니(펌)
 글쓴이 : 환빠식민빠
조회 : 639  

우연히 검색하다가 발견했는데 재밌네요,

(펌글)

예전에 공부할때 기억을 더듬어 보면
학문적으로 무언가를 정의할때 기본적으로 언급되는 것이 바로 어원입니다.
그렇다면 유사역사학의 어원이 뭘까?
검색해봤습니다.
대부분이 '유사역사학은 환빠다' 뭐 이런 단순한 논리들이 대부분이더군요.

"아놔...내가 알고 싶은 것은 그게 아니고 도대체 어원이 뭐냐고? "

이러던 와중에 나름 비교적 성의있는 글이 검색되었습니다.

나무위키란 곳에서 발견했습니다.

<나무위키 발췌>

(중략)

다른 말으로는 '사이비역사학', 의사(擬似)역사학으로 번역하기도 한다. 한국에서 이들에 대한 멸칭은 보통 환빠가 해당된다.

여론이나 학계에서는 2008년 말부터 이런 사이비 사학을 재야사학이 아닌 유사역사학으로 부르자고 제안한 바 있다.

유사역사학은 서구에서 나치 옹호론자들등에게 사용해오던 용어로 용어 자체는 유사과학에서 유래된 듯하다.

한국에서 이 용어를 확산시킨 집단들은


이글루스의 역사 벨리 블로거들로써

학계에 폭넓게 사용되었며, 나치 옹호론과는 무관하게 유사과학에서 따온 용어였다.

인터넷 상에서 유사역사학이란 용어가 급속히 퍼졌지만 하도 재야사학이란 말이 입에 붙어서 이 용어도 아직 많이 사용되고 있다. 아직까지 국내 학계에서 공식적으로 이러한 단어를 쓰는 정황은 포착되지 않았다.

-------------------------------

마지막 문구에 주목해주십시오.

"아직까지 국내 학계에서 공식적으로 이러한 단어를 쓰는 정황은 포착되지 않았다."

그런데 말입니다.

여기에는 안나왔지만 나무위키에 서술된 내용 전체를 보시면 알겠지만
뭔가 감정적인 적개심마저 느껴질 정도인데
그들 조차도 학계에서 공식적으로 쓰이지 않는 용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식민지 근대화론에 긍정적인 자들,
이병도 비판하면 알레르기 반응 보이는 자들은
왜 저 용어를 당연하게 쓰고 있었을까?

네...
그게 결국엔 알고보니..


서강대 사학과 4년제 학부 출신이자,
대구출생,모 신문사 간부 역임하신,
현재 판타지 소설작가이신,
모 블로거가 주창한 용어란 겁니다.


그런데 학계에서조차 공인되지도 않은 용어를
사학과 대학 교수님들과 그 밑에서 공부하고 있는 석박사님들이
마치 공식적인 용어인듯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은 알고 계십니까?

심지어 어떤 자들은 대학교 관련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저 학부출신 블로거 이름까지 말하면서 (제가 보기엔 저 블로거를 찬양하는 듯한 뉘앙스로) 당연하다는 듯이 '유사역사학'이란 용어를
쓰고 있더군요.

이러더니 급기야 최근 신문 기사에서 조차 ..
소위 대학교수님이란 분도 이런 용어를 서슴없이 쓰고 있더군요.

기사입력 2016-01-20 02:02

(중략)

최근 인터넷에 도는 유사역사학의 허황된 이야기나 예언 또는 의학정보를 진실처럼 믿는 사람이 많아진 것도 이런 경향과 맞물린다. 극히 제한된 정보를 믿으며 고립돼 살아간다는 점에서 원시사회의 모습과 비슷한 ‘디지털 원시사회’라고 할 수 있다.

..........................

사학과 교수님조차 신문지면이라는 공적인 영역에서 아무렇지도 않게 저런 용어를 쓰고 있군요.
저 블로거님 정말 대단하지 않습니까?
학계에서 공인된 용어도 아닌데 사학과 교수님조차 학부생 출신 블로거님이 주창한 용어를 쓰고 있으니..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환빠식민빠 17-06-09 19:42
   
간단히 요약하면
학부출신 블로거 ->강단사학 똘마니들(석사,연구원등등) -> 교수님들도 쓰기 시작함
카노 17-06-09 20:02
   
초록불이가 먼저 사용했고 이제는 교수, 박사같은 강단식민빠들도 따라하는데 지들 수준이 딱 고만큼이다 자백하는 꼴이지요 ㅋㅋㅋㅋ
 
 
Total 18,0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6 [한국사] 고구려 평양을 특정할 수 없네요 (14) 감방친구 02-19 655
675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 제24편.북한건국과정.역… 돌통 11-16 655
674 [한국사] 잡설... 과학적 방법론과 일본의 실증사관, 랑케와 헤… 윈도우폰 06-13 654
673 [한국사] 조선시대 내시의 모든 것 레스토랑스 11-12 654
672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6.25의 진정한진실08편 돌통 02-10 654
671 [한국사] 밑에 전쟁영웅 순위 글에서 이순신 언급. (10) 상식4 04-11 654
670 [한국사] 시인 도종환의 역사인식 비판’에 대한 견해 마누시아 06-05 653
669 [기타] 한국의 식민사학 (9) 관심병자 06-18 653
668 [기타] 현자인척 하는 고XX분 (3) 위구르 03-21 653
667 [일본] 근대화는 역사 사건으로만 설명 가능한 게 아닙니다.… (10) 연개소문킹 02-22 652
666 [한국사] 강단사학계의 문제?? (7) 으으음 07-08 651
665 [일본] 밑에 페리제독 개항글 말인데 정말 수준이 미개하네… (5) 연개소문킹 02-22 651
664 [한국사] 시대별 애국가 엄빠주의 07-01 650
663 [한국사] 대방군의 위치에 관한 기사 히스토리2 05-29 650
662 [일본] 蘇我가문과 木滿致, 蘇我滿知 (1) (2) history2 03-19 649
661 [북한] 천재 화가 피카소가 공산주의자라고.?? 돌통 03-28 649
660 [기타] 굳이 과학뿐만 아니라 역사학도 발전이 덜되었다고 … Marauder 06-12 648
659 [한국사] 재야 사학계가 강단 사학계에 공개토론을 제안하다 (3) 징기스 06-17 648
658 [북한] 김정은은 한번도 오판하지 않았다.(천*우)전문가.. 돌통 03-01 648
657 [북한] 양강도, 자강도, 함경북도의 고구려 성에 대한 자료… 두비두밥두 06-03 647
656 [기타] 진국 잡설 (3) 관심병자 09-04 647
655 [한국사] 헌덕왕의 패강 장성에 대해 도배시러 03-16 647
654 [기타] 오랜만에 집에가서 책좀 읽었습니다 (2) Marauder 01-02 646
653 [기타] 동아게에 (11) 인류제국 10-26 645
652 [한국사] 압록강과 평양 위치의 맹점 (6) 감방친구 03-26 645
651 [기타] 과연 한민족은 어느 시대부터 언어가 (2) 화톳불 11-01 644
650 [기타] 이건 무슨 영상인가요? (4) 응룡 04-24 644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