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09 13:34
[한국사] 유사역사학자말대로 고구려 백제 신라가 대륙에 있었다면
 글쓴이 : 고이왕
조회 : 917  

기껏 유사역사학자들이 주장하는 환단고기나 만주원류고 따위를 주장해서 우리나라 삼국 국가가 만주에 있었다면 우리 나라 역사는 삼국시대 조차 우리나라 역사로 주장하지 못함.. 지역사 개념에서 만주사 혹은 중국사로 포함될 수 밖에 없음

역사에서 속인주의 속지주의 개념이 있는데 대채적으로 속지주의적 관점이 더 우세함.. 만약 고구려 백제 신라가 만주에 있었다면 이건 속지주의 관점으로 중국사나 러시아사가 될 수 밖에 없음


지금 만주에 있던 장수왕 이전의 고구려 부여나 진개 동정 이전의 고조선 조차도 만주사 퉁그스족 역사로 취급받고 있는데 이건 어떻게 설명 할 것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패닉호랭이 17-06-09 13:46
   
부여 정통은 오히려 백제가 가지고 있는데 무슨소리죠? 혹시 조선족이세요?
     
고이왕 17-06-09 13:49
   
조선족 아님... 하도 유사역사학자들이 헛소리해서 답해주는 겁니다..
          
행복찾기 17-06-09 14:32
   
영토의 일부를 만주나 중국땅에 갖고 있었다고 중국사나 퉁구스사가 되게 할 정도로
한국의 역사학계는 그렇게 무능합니까?
          
정욱 17-06-09 17:28
   
헛소리 안인데.
카노 17-06-09 14:28
   
고구려, 백제는 대륙에도 있었는데 뭔 유사역사학임?
Marauder 17-06-09 14:47
   
예전부터 항상궁금했던게.. 사실이면 사실이고 거짓이면 거짓인데 왜 자꾸 주장을 하는건지를 모르겠음. 우리한테 도움안되니까 거짓이어도 내버려둬라 이런뜻인거같음.
밥밥c 17-06-09 15:22
   
속지주의, 속인주의는 본래 역사와 아무런 상관이 없습니다.

 정치인도 아닌 주제에 주류사학은 정치걱정까지 하죠.
     
고이왕 17-06-09 15:23
   
참나 ㅋㅋㅋㅋ
촐라롱콘 17-06-09 15:34
   
만약 장수왕이 오늘날의 평양으로 천도하지 않고,
고구려의 중심지가 주~욱~ 오늘날의 중국령내에 머물러 있었다면......

고구려 또한 오늘날 우리가 인식하는 발해와 같이....
(오늘날 고구려-백제-신라 3국을 이었다는 확연한 계승의식과는 달리
발해는 뉘앙스상 우리역사에서 곁가지 취급을 받는듯 하지요!...
실제로 발해를 우리역사범주에 포함시킨 것도 조선후기 유득공의 발해고 이후시기인
지금부터 300년 내외에 불과하고.....)

우리 역사인식에서 서자 취급을 받았을 가능성이 컸을 겁니다!

부여 또한 우리민족의 중요한 원류가 되는 나라이기는 하지만 현실적으로
부여 땅 전부 현 중국령에 있다보니... 막연한 감정이 드는 것 같더군요~~~

따지고보면 중국인들의 입장에서 보자면 옛 고구려땅의 상당부분이 오늘날의 자기들 나라 판도에 있는데
중국으로서도 고구려에 대한 연고권을 주장하는 것이 그들 입장에서는 이해가 되는 구석이 있지요...!!!
물론 우리 입장에서야 당연히 용납할 수 없지만.....

이 부분은 현실적인 예측에서 앞으로도 오랫동안 두 나라가 평행선을 달릴 수 밖에 없는 사항일
것입니다.

당장 떠오르는 비슷한 예는 없지만....
만약에 가정하면.... 적어도 기원전후 시기에는 한민족을 구성하는 주류민족과 연관이 별로 없었던
제주(탐라)와 울릉(우산)이
이후 한민족의 침투와 내지화로 인해 오늘날에는 완연한 한국령이고 제주-울릉의 이전역사까지
한민족의 역사로 간주하고 있는 것이 현실인데....

만약 제주와 울릉지역의 원주민들 상당수가 예를 들어 오키나와로 근거지를 옮겨서(오키나와를 독립국으로
가정하면) 그 독립국 오키나와가 그들 조상의 근거지였던 제주나 울릉지역의 역사를 오늘날의 오키나와의
역사라고 주장한다면....
뭐 우리들 입장에서는 상당히 불편한 현실이 될 것입니다..!!
 
 
Total 18,99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1364
1684 [한국사] 원사료 삼국지 후한서 한서에 나오는 한사군 위치 (13) 고이왕 06-10 934
1683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부여(夫余)의 위치.. (1) 현조 07-29 934
1682 [한국사] 경성안내 (3) 엄빠주의 12-07 934
1681 [한국사] 고구려-당나라 1차전쟁 시작지도 (2) 도배시러 03-27 934
1680 [한국사] 서울대 한영우교수님이 출간한 환단고기속의 단군세… 스리랑 08-06 934
1679 [기타] 지식인이 집중적인 홍보 대상 해달 09-25 933
1678 [한국사] 이참에 학계 요구대로 사상검증 제대로 해야 될듯 (11) 목련존자 06-07 933
1677 [기타] 한국 1800년대 역사 사진 / 조선 시대 사진 관심병자 11-13 933
1676 [한국사] 갱단의 사료 독해가 얼마나 개판인지 알수 있는 사례 (9) 징기스 07-29 932
1675 [한국사] 후한시절, 낙랑군은 요동군의 서쪽에 있었다. (3) 도배시러 09-07 932
1674 [한국사] 대명일통지의 압록강을 요수로 헷갈릴 이유가 전혀 … (14) Marauder 11-03 932
1673 [한국사] 무경총요의 압록강과 신라 흥화진 (8) 도배시러 05-14 932
1672 [한국사] 仇台의 정체는 무엇인가? 3 지수신 07-12 932
1671 [한국사] 조선조에도 자주사관과 사대사관의 대립이 있었다 (1) 케이비 11-16 932
1670 [한국사] 한국의 아름다운 다리2 (2) 히스토리2 05-09 931
1669 [한국사] 한국사의 적폐청산을 위하여 (이주한) (3) 마누시아 06-23 931
1668 [한국사] 조선말 큰사전. (1) 레스토랑스 07-25 931
1667 [한국사] 낙랑군이 313년에 멸망했다는 근거가 뭐죠? (10) 징기스 07-29 931
1666 [기타] 아프로디테와 하토르 옐로우황 09-04 931
1665 [세계사] 역사적 세계 인구 변화 Irene 04-21 931
1664 [한국사] 장영실 관련 역사연구에서 우려스러운 점. 하린 01-23 931
1663 [기타] 질문 (1) 호랭이해 05-21 930
1662 [한국사] 남한 주류 고대사학계 유감 (23) 꼬마러브 06-11 930
1661 [한국사] 사서 비교보다 역사관 정립이 중요한가? (6) 감방친구 11-29 930
1660 [기타] 일본의 근대화에 대해 (7) 관심병자 02-22 930
1659 [한국사] 영류왕 고건무를 위한 변명 2) (1) history2 03-15 930
1658 [한국사] 대한민국의 정통성이란 (17) 코스모르 04-13 930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