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05 03:30
[한국사] 낙랑은 일단 평양에 있었다고 저는 생각을 합니다.
 글쓴이 : 아비요
조회 : 628  

대부분의 학자분들이 그렇게 주장을 하시고.. 여기서 몇분이 말씀하셨던 유물조작등은 이미 다 논파가 되었다는군요. 소위 말하는 지나간 이야기들이죠. 다만, 그런 부분을 일반적인 분들은 접하지 못하니 다시 그런이야기가 나오고 또 나오고 하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낙랑고분 자체도 고구려 고분으로 주장하신 분이 계신데 고구려와 양식이 틀리답니다. 주로 벽돌무덤인데 시기상 고구려 고분은 아니죠.

그리고 최근의 추세는 그 지배세력이나 방식등이라고 하던데.. 굳이 말하자면 한나라 자체가 혼란기여서 망하고 또 분열되고 후한이 세워지고 하여간 그런식이라 낙랑이 낙랑군으로 그냥 유지될 상황은 아니였다고 생각합니다. 소위 말하는 낙랑국이라는 식의 독립적인 왕조로 군림하기도 하고 또 재점령 되어서 다시 지방조직이 되기도 하고.. 나름 부침과 혼란이 많았다고 봐야죠. 

어쨌든 대충 그런데 그렇다고 정말 진리라고 믿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굳이 나서서 평양이 맞다고 싸울 이유도 없고요. 중국놈들은 나라가 나서서 조작질인데.. 학자의 양심이니 개인의 양심이니 어쩌니 하면서 이것이 진실이라고 달려들 필요성을 개인적으로 느끼지 못하겠습니다. 

지들 힘이 있고 정세가 유리하다고 언제적 한나라 이야기를 꺼내며 한반도가 중국의 일부라는데.. 그렇게치면 고구려 발해등을 생각하며 동북3성이 한국땅이라고 주장해도 전혀 무리가 없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다만, 북한과 통일도 못한 마당에 그런 주장을 해봤자 우리나라에 유리하지는 않다는 점이 문제죠. 

그리고 이런 논리의 문제점이 결국 한번 군사력으로 점령을 하면 그것만으로 그 땅은 우리것이었다는 결론으로 도출된다는 점에서 너무 제국주의적이라는 점도 생각해봐야 할것같습니다. 지금이 우리가 제국주의가 될 시점은 아니지요. 대신 중국의 제국주의에 대항해야 할 시기라고 할 수 있겠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꼬마러브 17-06-05 10:19
   
일부 사람들이 착각 하시는 게 있는 것 같습니다. 낙랑군의 위치가 평양이라는 설을 부정하는 이유는, 그것이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상하게 한다든지 혹은 중국이 평양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을 막기 위한다든지의 문제가 아닙니다. 단지 근거와 사실관계가 이치에 맞지 않고 모순이 있기 때문입니다.

애초에 한사군재한반도설은 사서로 낙랑의 위치를 대략 짐작한 후 -유물로써 검증해 통설이 되는..그러한 방식이 아니라, 낙랑의 위치가 평양에 있었음을 전제로 하고 - 유물이 나오면 무조건 그것과 연관시킨 후에 - 사서와의 모순이 생기니 무시해버리는 - 이러한 형태란 말입니다.
 
당초에 사서와의 내용이랑은 맞지 않습니다. 교차검증이 되지 않는다는 말이지요. 교차검증이 되지 않는 역사는 그냥 소설에 불과합니다. 그래서 환단고기도 소설인 겁니다. 한사군재한반도설도 환단고기와 다를게 없습니다. 그 사이비적인 믿음이 종교와 다를게 없단 말입니다. 역사는 실증 그 자체여야 합니다.
위구르 17-06-05 12:37
   
잘못 아시는게 있는데 낙랑군과 낙랑국은 다릅니다. 낙랑군은 한나라가 만주 서쪽에 영토를 두었던 위만조선을 멸하고 그 땅에다 세운 것이었으며 낙랑국은 한반도 지금 평양에 위치했던 최씨왕조였습니다. 그리고 평양에서 낙랑군식 고분군이 발견되었다 해서 요서에 사군이 존재했다는 기록을 부정할 수는 없죠. 아마도 외부 세력이 그 쪽으로 이주했거나 전쟁포로로 끌려와서 정착해 남긴 것이라 보아야 할 것입니다.
 
 
Total 18,1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71 [중국] 중국문헌의 소요수 위치 변화 (1) 도배시러 02-13 796
1170 [북한] 북한 김일성의 막내 동생 김영주 에 대해서.... 돌통 08-16 796
1169 [한국사] 이런!! 고대사지도에 독도가 '멀쩡하게' 있긴 … (11) 목련존자 06-06 795
1168 [기타] 물길족 (6) 인류제국 11-01 795
1167 [북한] 위대한 정신. 징기스칸의 명언.. (5) 돌통 07-06 795
1166 [한국사] 백선엽장군의 친일행위는 좌파들의 날조 (16) 국산아몬드 07-18 795
1165 [북한] (제 2편) 대한제국의 일본육사 출신 김경천 (김현충=… 돌통 08-15 794
1164 [기타] 이병도, 이홍직 관심병자 05-29 793
1163 [기타] 조선과 주션이 다르다? (7) 위구르 07-21 793
1162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792
1161 [한국사] 광개토 대왕비 전문해석(4) history2 03-21 792
1160 [한국사] 초근대사!!! (6) 피의숙청 04-29 792
1159 [중국] 요나라 동경의 위치와 지형 특성 (5) 도배시러 04-16 791
1158 [한국사] 개인적으로 고구려의 열도진출이 왜 환빠라는건지 … (11) 남북통일 02-23 790
1157 [기타] 전국구님 하플로그룹 08-19 790
1156 [한국사] 고구려가 유주를 점령했던적도 있지않나요? (6) Marauder 06-01 790
1155 [중국] 예맥과 접경하던 상곡군의 위치 (1) 도배시러 11-12 790
1154 [일본] 아베신조의 역사의식 비판 2 (2) history2 03-31 790
1153 [한국사] 고려 전기 강역 시비 (5) 감방친구 04-26 790
1152 [한국사] 한국의 문루(서울, 수원, 개성, 평양, 의주,안주,영변 (2) 히스토리2 05-12 790
1151 [기타] KBS역사스페셜 – 잉글리시 조선상륙기 관심병자 07-12 790
1150 [한국사] 도종환 문체부장관 후보자 음해 반박 성명서 (24) 마누시아 06-03 789
1149 [세계사] 자본주의 황금기와 한국전쟁, 베트남전쟁 옐로우황 06-16 789
1148 [한국사] 동아게에는 두명의 외쿡인이 사나?? (4) 막걸리한잔 09-01 789
1147 [한국사] 삼국시대 관련 질문인데요 (25) 남해 12-13 789
1146 [한국사] 요서에 낙랑군과 요동군이 있었나요? (8) 도수류 12-09 789
1145 [한국사] 모본왕 (1) 인류제국 08-31 788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