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03 19:12
[한국사] 도종환 문체부장관 후보자 음해 반박 성명서
 글쓴이 : 마누시아
조회 : 799  

"도종환 문체부장관 후보자는 유사역사학에 경도돼 있다"는 조선일보 기사에 대한 <미래로 가는 바른 역사 협의회 성명서>

8천만 한민족 여러분 !

수 천년 대대로 우리 대한을 지켜내기 위해 수많은 순국선열들이 이 땅에 산화하며 희생하여 여기까지 왔건만 아직도 한국사는 친일 식민사관이 철옹성이 되어 중국의 동북공정을 옹호하고 일본의 임나일본부설에 동조하며 독도가 일본의 영토임을 주장하는 매국노들이 국가역사 기관에 포진하여 대한민국의 미래를 어둡게 만들고 있습니다. 수 백년간 "그들만의 리그"로 만들어 내려온 식민사학계의 계보 지탱을 위해 오늘도 국민들의 혈세를 이용하여 수많은 총알받이를 길러 내세우고 언론을 통한 역사왜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문재인대통령의 가야사 복원 발언에도, 도종환의원의 장관 지명에도 사사건건 끼어들어 어린 총알받이 기자들과 애벌레 학자, 식충 소설가를 내세워 유사사이비 역사를 언급하며 압력을 행사하려 하고 있습니다.

특히 대한민국 국민들을 올바르게 인도할 책무가 막중한 거대 언론사들도 식민사학과 카르텔이 형성되어 그들의 주장을 들어주고 기사를 게재하여 국민들에게 올바른 역사를 차단하고 있습니다. 이에 미사협은 이러한 상황을 묵과 할 수 없어 100만 회원의 이름으로 성명서를 채택하여 준엄한 역사적 경고와 국민들 앞에 그들의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 합니다.

<미래로 가는 바른 역사 협의회 성명서>

조선일보 방상훈 회장님께,

『조선일보』는 2017년 6월 1일자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청문회 관련 기사에서 ‘도종환 문광부 장관 후보자는 사이비 역사이론 신봉 논란’이라는 소제목으로 보도를 했습니다.

최종석, 김경필 두 기자가 쓴 이 기사는 ‘도종환은 유사사학에 경도돼 있다’고 비판하면서 도종환 후보자가 과거 국회 동북아역사왜곡대책 특위에서 국민들의 세금 47억을 들여 만든 ‘동북아역사재단의 동북아역사지도에서 한사군이 한반도 서북부에 있었던 것으로 그려져 있는 것이 중국 동북공정의 주장을 따르는 것이라고 비판’한 발언을 문제 삼아 ‘지나친 민족주의와 유사 역사학에 대한 동조 혹은 가담’ ‘정통 학계가 아닌 재야(在野) 사학계 이론을 신봉하는 인물’이라 비판한 소장파 역사학자들과 역사 교사들의 말을 사실 확인 없이 그대로 인용 보도하고, 기자 자신의 말로 “한사군은 한반도 서북부에 있었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일부 재야 사학자는 한사군이 오늘날 중국 동북부나 베이징 일대에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실증적인 자료로 뒷받침되지 않고 있다.”고 정리했습니다.이 내용은 사실과 다른데도 당시의 국회 속기록조차 확인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신문의 생명인 형평성도 지키지 않아 조선일보의 위상을 크게 훼손시켰습니다.

당시 도종환 의원의 발언은 국회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위 공청회에서 여당 간사였던 김세연 의원을 포함한 여러 여야 의원들이 참석하여, 동북아역사지도의 문제점을 지적한 이덕일 박사와 그 지도의 제작에 참여했던 서울시립대학 임기환 교수를 증인으로 불러 각각 증언을 다 듣고 나서 한 질문이었습니다.

이덕일 박사는 증언을 통해 중국의 『한서(漢書)』, 『후한서(後漢書)』, 『수서(隋書)』, 『태평환우기(太平寰宇記)』, 『대명일통지(大明一統志)』, 『독사방여기요(讀史方輿紀要)』 등 무수히 많은 사료들이 한사군(낙랑군)의 위치를 지금의 요서지역이라고 말하고 있을 뿐, “한사군이 한반도 서북부에 있었다는 1차 사료가 하나도 없다”고 증언했으며, 모든 동북아역사지도에서 독도가 누락된 점, 그리고 조선총독부에서 만든 ‘『삼국사기』 불신론’을 추종해 4세기에도 한반도 남부에는 신라, 백제, 가야를 그리지 않은 점 등을 지적하고, 학계에서 제시한 근거인 대동강 지역 고고학적 발굴 자료도 대부분 엄밀성과 입증력이 결려된 유물이나 유구라는 비판이 오래 전부터 대두되고 있었다는 점 등을 증언했습니다.

그래서 의원들이 임기환 교수에게 ‘독도 누락’ 이유를 묻자 ‘실수였다’고 증언을 했었습니다.

당시 이덕일 박사의 증언이 논리적이고 명확한 근거를 제시했으므로 여야 의원들은 모두 도종환 의원과 같은 의문을 제기했으며, 문공위 국정감사에서도 같은 질문공세가 이어졌습니다.

이런 여러 가지 이유로 작년 연말 동북아역사재단에서 사업 폐기를 선언했으나 교육부의 감사결과에 따라 5개월 동안의 지도수정기한을 주었는데도 보완해서 제출한 지도에도 독도가 누락되어 있었습니다.

이는 독도 누락이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 독도는 일본 강역이라는 인식을 가졌던 것으로 판단되었기에 결국 지도사업을 폐기하고 47억 원 중 10억 원의 환수조치를 내린 것입니다. 결코 도종환 의원이 잘못된 역사관에 경도된 것이 아니라는 말입니다.국

회의 동북아역사왜곡대책특위와 국감의 속기록만 확인하면 이런 내용을 알 수 있는데도 이 기사를 쓴 두 기자는 이런 확인을 하지 않고 비판하는 주장만을 일방적으로 대변하고 “일부 재야 사학자는 한사군이 오늘날 중국 동북부나 베이징 일대에 있었다고 주장하지만, 실증적인 자료로 뒷받침되지 않고 있다.”고 완전한 거짓말을 한 것입니다.

그뿐 아니라 학문적으로는 도 의원을 비판한 조선총독부 역사관 추종 매국사학자들이 자신들의 주장과 다른 논리를 내세우는 학자들을 비난하기 위해서 만든 비학문적인 ‘사이비 역사학’ ‘유사역사학’이라는 용어를 그대로 인용보도하고, 논리적으로 ‘그들이 오히려 유사 역사학’이라는 김종서 박사 등의 주장이 훨씬 더 타당한 데도 무시하는 편파적 보도를 하였습니다.

시진핑의 “한국은 역사적으로 중국의 일부였다”는 말은 『조선일보』에서 “학계의 정설” 운운하는 이른바 한국 식민사학계에서 논리를 제공한 것입니다. 그러니 『조선일보』의 위 기사는 기자들이 모르고 쓴 기사라면 ‘조선일보 기자들이 무식하다’는 것으로 끝날 수 있으니 조금 낫지만, 알고 쓴 기사라면 나라와 민족을 통째로 팔아먹는 악의적 기사가 됩니다. 시진핑의 발언을 역사적 사실이라고 인정하는 것이 되기 때문입니다.조선일보 문화부의 거듭되고도 조직적인 일제 식민사관 추종행위는 이제 이 문제에 조금이라도 관심을 갖고 있는 식자들에게는 비밀도 아닙니다. 작년 3월에서 6월까지 『조선일보』는 ‘고대사의 진실을 찾아서’라는 그럴듯한 타이틀로 한성 백제박물관에서 있었던 식민사학자들의 강연을 매회 커다랗게 보도했는데, 이 강연의 실제 내용에 대해서는 『조선일보』와 논조가 완연히 달랐던 『코리아히스토리타임스』의 관련보도를 함께 읽어보면 조선일보의 기사가 국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있을 것입니다.역사적 관점은 서로 다를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논리 전개는 근거가 있고 합리적이어야 하는데 조선일보 기사들은 그런 사실 확인 없이 비논리적이고 비학문적인 쪽을 일방적으로 지지하고 있는데 문제가 있습니다. 그런 주장이 맞다면 북한 지역은 중국 것이 되고, 한반도 남부에는 4~5세기에도 신라, 백제가 없었으며, 발해는 한국사도 아니고, 한반도 남부에는 임나일본부가 있었다는 것이 됩니다.

이런 반 역사적, 반 대한민국적, 반 민족적 내용을 ‘고대사의 진실’이라는 타이틀로 매번 크게 보도한 것은 『조선일보』가 독자들에 대한 기본 신뢰를 완전히 저버린 것입니다.

그 이전에도 조선일보는 조선총독부 역사관을 추종하는 짝퉁 진보들이 『역사비평』에 ‘사이비역사학 비판’이란 수준 낮은 논문들을 싣자 이들을 “역사학계의 무서운 아이들”이라고 추켜 세워주는 기사를 씀으로써 조선일보 애독자들로부터 ‘우스운 신문’으로 전락한 조선일보를 안타까워하는 편지를 방상훈 회장에게 전달한 바 있었습니다.

과거 『조선일보』는 선우휘 주필이나 서희건 문화부장처럼 역사에 조예가 깊은 기자들이 포진해서 일제 식민사관에 맞서는 여러 기획보도들을 했습니다. 그래서 최소한 역사 문제에 대해서는 당시 『조선일보』의 보도에 대한 독자들의 신뢰가 높았습니다. 그 중 한 예로 『조선일보』는 1986년 특별기획 「우리 역사 점검」 ‘국사교과서 새로 써야한다’(서희건 문화부 차장, 김태익 기자)에 이어 ‘한국사의 새 지평을 열자’는 기획기사를 통해 당시 국사교과서가 갖고 있던 문제들을 지적함으로써 평양을 낙랑군이라고 표시한 지도 등이 사라지게 하는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또한 김성호 선생의 『비류백제와 일본의 국가기원』도 『조선일보』에서 장기 연재함으로써 독자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습니다. 이러던 『조선일보』가 이제는 조선총독부 역사관의 대변자가 되어 순국선열들의 피로 되찾은 강역을 중국에 팔아먹고, 원래부터 우리 강역이었던 독도를 일본에 팔아먹는 세력들을 옹호하는 기사를 쏟아내고 있으니 오랜 조선일보 애독자들이 안타까워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바라는 것은 우리의 주장만을 대변해달라는 것이 아니라 언론의 생명인 사실 확인과 중립성을 지켜달라는 것입니다. 그것이 어려우면, 식민사학을 추종하는 “학계의 정설”이라는 말로 권위를 포장하지 말고 누가 옳은지 지상논쟁의 장이라도 열어서 독자들에게 판단의 기회를 제공하라는 것입니다. 물론 식민사학자들은 “학계의 정설” 운운하는 비학문적 주장 외에 일체의 사료적 근거가 없으므로 논쟁에 나오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런데도 『조선일보』가 논쟁에도 나오지 못하는 수준의 학자들의 대변자가 되어 “조선총독부 역사관 만세”, “시진핑 발언을 환영한다”고 하는 것과 다름없는 보도를 쏟아내서야 되겠습니까?

우리는 도종환 후보자를 포함해서 공직 후보자에 대해 검증하는 것은 언론의 사명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 검증은 과연 그 후보자가 “대한민국 고위공직에 적합한가”라는 국익의 관점에서 사실을 바탕으로 객관성 있게 지적되어야 합니다. 북한지역을 통째로 중국에 갖다 바치고, 독도를 끝내 누락시킨 지도의 문제점을 비판한 행위는 여야를 떠나 크게 칭찬해야 할 일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그것을 문제 삼는 사람들의 말만 부각시켜 보도하는 편파적 보도자세는 오랜 애독자들의 신뢰를 저버리는 수준을 넘어서 과연 『조선일보』가 어느 나라 신문인가를 묻게 하고 있습니다.우리는 『조선일보』의 거듭되고도 조직적인 ‘조선총독부 역사관 대변지’ 행태가 종식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역사에 대해 보도할 때는 꼭 사실 확인을 하고, 어느 주장이 옳은지에 대해 최소한 대한민국 사람의 눈으로 바라보는 보도를 해 주시기 바랍니다.그런 첫 표시로 6월 1일자 보도에 대해서는 빠른 시간 내에 사실 확인 취재를 소홀히 한 점을 사과하고, 객관성 있는 보완 보도를 해 주시기를 우리 120만 회원의 이름으로 요구합니다.

서기 2017년 6월

미래로 가는 바른 역사협의회 회원 일동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ymiky 17-06-03 19:24
   
식민사학이라고 하면, 보통 뉴라이트쪽인데,
참고로, 저는 이 쪽을 싫어합니다.

뉴라이트는 주류사학도 아니고, 걍 역사학계의 마이너리그임.
국정화 교과서도 얘네 작품ㅋㅋㅋ
뭐랄까?
보수 정치권에 붙어서, 한자리 차지하고 싶어하는 듯 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습니다.

뭐, 환단고기 신봉하는 쪽도, 진보 정치권에 붙어서, 한자리 차지하고 싶어 하는거 같더군요.
     
냠냠돌이 17-06-03 19:32
   
환빠랑 유사역사랑 기준이 뭐죠???
          
mymiky 17-06-03 19:33
   
뭐,, 좀 섞여있죠.
               
냠냠돌이 17-06-03 19:35
   
썩인기 개뿔뜨는 소리하지마시지요
기준이 제대로 없으니 남발하는거지요
                    
mymiky 17-06-03 19:39
   
섞여있는걸 섞여있다고 하지 뭐라고 합니까?
                         
냠냠돌이 17-06-03 21:20
   
참나 어이가 없어서 기준을 말해달라니깐 썩여있다 썩여있는게 기준임????
우문현답이네
                         
냠냠돌이 17-06-03 21:23
   
그럼 주류사학도 식민사학하고 썩여있다고
하면 식민사학 쨉잡이라고 해도 무방한 논리네요
          
냠냠돌이 17-06-03 19:35
   
애네작품이라고 하는 그럼 동북아역사재단 도대체 뭐임
보수정권에 기생하던 그자식들은 정체가 뭐임 장난하심
               
mymiky 17-06-03 19:37
   
일단, 한사군 재한반도설을 주장하면,
넌 한국인이 아니다라는 비(非) 한국인이라고 욕을 들으니..
학자적 양심을 따르자면, 그래야 하는데..

또 그러면, 식민사학이니 어쩌니 욕바지로 두드려 맞기 쉽상이고-.-;;

독도빠진 것에 대한건, 저기 밑에, 누가 설명을 잘해놓았으니 참고하세요.
                    
냠냠돌이 17-06-03 19:44
   
학자양심이?? 있는게 그따위로 합니까
동문서답인가 환빠 유사 기준도 대답못해
보수정권에 기생해서 하던거에서 한사군은 왜꺼냄???
                         
mymiky 17-06-03 19:48
   
동북아역사재단이 만든 지도에서 그 부분이 제일 논란의 대상이였으니까
한사군을 꺼냈는데요?

한사군이 왜 한반도안에 있는 것처럼 표현했냐?고 까였잖아요..
그리고, 중국편을 드는 정신나간 역사학계라고 난타를 당했고요 ㅋㅋㅋ

역사적 팩트를 존중해야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그런 부분에선
애국심이나 뭐 그런요소를 더 쳐주는게 사실이고,,

그런 기대에 부흥하지 못하면,, 식민사학이라고 까이는거죠 뭐...
                         
냠냠돌이 17-06-03 19:51
   
이상하네 국정교과사 재야쪽작품이라고
소설 쓰는사람 팩트인 세금도둑에
정권에 기생하던 주류사학계인거 대해 이야기하는데 이상한데로 빠지실까
                    
냠냠돌이 17-06-03 19:46
   
독도 빠진게 변명이 된다고 생각함???
내가 동북아역사특위 보고 왔는데 독도 빠진거
변명하는거 모를까나
                         
냠냠돌이 17-06-03 19:48
   
뉴라이트 식민사학인거 잘아는사람이
역사학계에 식민사학이 없다고 말할텐가??
                         
mymiky 17-06-03 19:49
   
아니? 마라도는 왜 빼세요?
우리나라에 섬이 몇개나 있는데-.-;;
2천개 다 그려넣으라고 하시지..

뉴라이트가 주류사학에서 까이는 애들이란거 아시나요?
갠 주류들도 아니예요 ㅋㅋㅋ

걍. 정치권이랑 친해서 한자리 해볼까? 하는 부류지..

뉴라이트=주류사학이 아닙니다.
국정화 교과서 떠들석 할때, 난리난거 모르세요?
각 대학 역사학계 교수들이 성명서 발표하고 난리났었는데...
                         
냠냠돌이 17-06-03 19:53
   
주류사학계에서 깨져요 모사이트에서는
님처럼 말하는 인간들 논리가 식근론이
주류라고 떠벌리고 다니던데 뉴라이트에서
보수정권하에서 식근론 전파하던거 모르남여
                         
호랭이해 17-06-03 20:30
   
게임에서도 한반도 지도에 독도 빠지면 뭐라 한소리 듣습니다 이외에도 완성도 문제도 있고요 다른건 몰라도 동북아역사지도는 논란되는게 맞아요
     
Marauder 17-06-03 19:38
   
아까 목련님이랑 이야기하실때 확실히 다르다고 이야기를 하셨다면...
mymiky 17-06-03 20:02
   
얼마전에, 세계환단학회라는 것이 새로 생겼죠. 
각기 다른 전공분야 교수 70여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하며 국내 최초의 융합학회로 등록되었는데..

『환단고기』의 실증과 고대사 복원은 한국인의 문화정체성 회복과 홍익철학 DNA복원으로 이어짐으로

『환단고기』는 한민족의 문화역량을 부활시켜 평화통일과 선진국 진입의 성공을 앞당기는
역사정신개조 르네상스의 열쇠라는 메시지를 전하는게 목적이랍니다.

뭐,, 누구든지 역사에 관심을 가질수 있고, 나쁠건 없죠.

학회의 목적을 보면,  얼핏 말은 좋습니다. 좋은 문장이죠 ㅋㅋㅋ

그래서, 보통 이쪽 계열의 사람들은, 자기가 옳은 일을 한다는? 뭐 그런 신념이 아주 강한거 같습니다.
대중들에게도 애국자로 칭찬도 듣고요..

근데, 역사정신 개조니 어쩌니.. 가만히 보면,,

우리나라가 위대하고, 우리민족이 뛰어난 우수성을 가진 민족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연구를 한다는건가? 싶기도 합니다. 그게 뭐가 잘못이냐?

히틀러가 아리안인의 우수성 어쩌고 저쩌고 했었죠..
일본인들은 세상에서 지가 제일 사랑받는줄 알고요..

가만보면,, 정신개조? 이런 단어가 얼마나 무서운 단어인지..
사람들이 잘 모르는거 같더군요..

단순히 민족주의가 나쁘다는게 아닙니다.
우리나라는 주변에 강대국들이 많고, 민족주의가 필요한 면도 있음을 잘 압니다.

애초부터,, 이쪽 계열은 역사를 팩트에서 다룬다는 느낌보다는,,

좀, 정치적인? 목적이 아주 강합니다.
선진국 진입?은 대체 뭘 말함인지요? 그거랑 역사가 뭔 상관?

후진국들은 그럼 역사가 미천하다는건가-.-???

대체, 누가 그런 기준을 만들었죠?
     
냠냠돌이 17-06-03 20:42
   
아네 헛소리 고마하시고 답이나 제대로 주시죠 정신승리고마하고 환단고기 어쩌고 노답인거 아니깐 기준 제대로 말해봐요
          
mymiky 17-06-03 20:45
   
노답인거 알면 된거죠~
               
냠냠돌이 17-06-03 20:48
   
어이가 없네 ㅎㅎㅎ
                    
목련존자 17-06-03 22:48
   
냠냠돌이님
제대로 된 답변 듣는거 그냥 포기하세요
저도 오늘 아침에 들어왔다가 깜짝 놀랐는데
아까 어떤 분 하는 말씀 보니까 딱 감이 왔습니다

도종환 장관 되는게 배 아파서 사상검증 하겠다는
강단내 "유사사학자" 돌격대장 한 놈이 홍위병들한테 지령 내린거 같아요
도종환 이덕일을 맹공하고 식민강단 사수하라고 ㅉㅉㅉㅉ
애초에 분탕질 치려고 기웃거리는 것들이니 시간낭비네요
목련존자 17-06-03 22:06
   
조센일보 이 새끼들
일제시대에 친일하던 향수병이 도졌나 보네
왜곡보도 역사조작에 앞장서서 설치고 있으니 ㅉㅉㅉㅉ
 
 
Total 18,35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890
1371 [북한] 자유당 봉준호 감독 축하 격려 어이가.. 뻔뻔하다 과… (1) 돌통 02-14 820
1370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3) 상식4 02-22 820
1369 [북한] 재미있는, 구소련의 독특한 스탈린에 대해서.. (2) 돌통 12-08 819
1368 [기타] 이병도, 이홍직 관심병자 05-29 818
1367 [한국사] 개인적으로 부흥카페에서 봤던 가장 상식없던 댓글 (2) Marauder 07-03 818
1366 [북한] 이만갑, 모란봉 문제점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유튜브 … 돌통 01-03 818
1365 [기타] 역사는 자신만 알아서 다가 아닙니다. (11) Marauder 04-20 817
1364 [한국사] 그냥 지우겠습니다... (4) Marauder 06-02 817
1363 [한국사] [역사책 추천]우리시대의 한국 고대사 1,2 (25) mymiky 06-10 817
1362 [한국사] 초록불이 자칭 순교자 코스프레를 하는데 말입니다. (1) 카노 06-24 817
1361 [한국사] 고려 금석문 황제칭호 (1) 인류제국 11-11 817
1360 [한국사] 고구려 영토 추측-지두우의 위치 (3) 남북통일 03-11 817
1359 [한국사] 고려시대에는 백성들도 용과 봉황 무늬를 즐겨 사용… (2) 월하정인 03-03 816
1358 [한국사] 강단 친일파들의 딜레마 (6) 징기스 06-12 816
1357 [한국사] 『한국일보』 조태성? 조선총독부 기레기? (1) 마누시아 07-05 816
1356 [기타] 만약에 이렇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3) 두부국 05-21 815
1355 [기타] 지식인이 집중적인 홍보 대상 해달 09-25 815
1354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동아시아 일식도이야기 (10) 북명 06-09 813
1353 [한국사] 한사군의 영역으로 서로 싸우실 필요 전혀 없습니다 (25) 프로이 06-14 813
1352 [한국사] 유사역사학은 어떻게 대중에게 다가갔는가? (5) 고이왕 06-19 813
1351 [한국사] 모본왕 (1) 인류제국 08-31 813
1350 [한국사] 누구의 눈으로 역사를 보는가에따라 시야가 달라진… (2) 스리랑 01-10 813
1349 [기타] 현대의 주류 한국 고대사는 (3) 관심병자 04-29 812
1348 [한국사] (춘추전국시대) 연나라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9) 흑요석 06-13 812
1347 [한국사] 이 자료 팩트 체크 좀 부탁드립니다. (6) Nightride 11-21 812
1346 [일본] 야스쿠니 신사에 대한 기초정보와 개인적인 생각 정… history2 04-03 812
1345 [한국사] 2018 년 과제는 지도 제작을 통한 시각적 고찰 (3) 감방친구 12-28 811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