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6-02 01:42
[한국사] 고려 전기의 서북 국경에 대한 재고 필요
 글쓴이 : 마누시아
조회 : 873  

서기2017.5.26.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고려국경선 문제를 다루는 학술발표회가 있었다. 윤한택 인하대학교 고조선연구소 연구교수는 첫 발제자로 나서 고려 서북의 국경에 대하여 발표했다.

요나라와 금나라 시기의 압록강을 고증했다. 윤 교수는 압록이라는 글자에 주목했다. 한글로는 ‘압록’이라고 하지만 한자로는 압록鴨淥과 압록鴨綠으로 구분해서 사료를 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편의상 윤 교수는 물수변의 압록강을 ‘맑은(淥) 압록강’이라고 하고 실사변의 압록강을 ‘푸른(綠) 압록강’이라고 구분해서 부르면서, 맑은 압록강은 현재의 중국 요하를 가리킨다고 했다. 그리고 푸른 압록강은 현재 북한 신의주 옆으로 흐는 압록강이라고 했다. 그런데 <고려사> <요사> <금사> <신당서> <무경총요> <동문선> 및 기타 사료에서 이 두강을 혼동해서 쓰면서 역사의 왜곡이 일어났다고 했다.

인하대학교 고조선연구소의 윤학태 연구교수는 자신이 한문에 대해서는 전문가라며 중국과 우리나라의 1차사료를 분석해 본 결과, 고려의 국경선은 요동이라고 했다.

결국 <요사>나 <금사> 등 동이족 계열의 민족이 쓴 사료에서는 이들 나라와 고려의 국경선은 현재의 요하로 나타나는 맑은 압록강으로 나타난다고 했다. 그리고 푸른 압록강은 고려의 후방 방어선 역할을 하는 강이었다고 했다. 따라서 서희가 거란 장군, 소손녕과 영토담판을 해서 가져온 강동6주는 요하지역의 동쪽이라고 밝혔다. 윤 교수는 이러한 실적은 불과 몇 년 동안 집중 연구함으로써 얻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강당주류사학계에서는 해방 후 71년이 넘는 세월동안 이 같은 사실을 밝히지 못하고 일제 조선총독부가 남겨 놓은 자료만 되풀이 해온 것이 이해 할 수 없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고려 전기의 서북 국경에 관하여' 윤한택 교수 (인하대학교 고조선연구소) 50분 https://youtu.be/G-_ntASiPeY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82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14999
1574 [기타] [동아플래시100]탕! 일본 육군대장 다나카 저격한 한… ssak 09-30 876
1573 [기타] 전국구님 하플로그룹 08-19 875
1572 [기타] 삼국 고대사의 해안선 기준은 ? (3) 도배시러 06-15 875
1571 [한국사] 우리 역사 해석의 문제라고 한다면... (30) 윈도우폰 11-28 875
1570 [한국사] 역사스페셜 다시 해줄까요? (4) 코스모르 12-24 875
1569 [한국사] 평양과 고구려 고분 (3) 감방친구 02-19 875
1568 [한국사] '주몽'이 아니라 '추모' (6) 뽀로록 12-11 875
1567 [한국사] 고려 전기의 서북 국경에 대한 재고 필요 마누시아 06-02 874
1566 [한국사] 한국의 문루(서울, 수원, 개성, 평양, 의주,안주,영변 (2) 히스토리2 05-12 874
1565 [한국사] 고려국(高麗國) 예빈성첩 고려첩여태재부해 설설설설설 10-30 874
1564 [기타] 지식인이 집중적인 홍보 대상 해달 09-25 873
1563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4) 히스토리2 04-26 873
1562 [한국사] 맥 삼한 발해 (5) 고독한늑대 07-29 872
1561 [한국사] 고구려 평양 및 원 수도(압록강) 재만주설이 웃긴 이… (7) 고이왕 03-16 872
1560 [북한] (제 2편) 대한제국의 일본육사 출신 김경천 (김현충=… 돌통 08-15 872
1559 [기타] 러시아의 바이칼 소수민족(ft.아리랑 쓰리랑 (2) 관심병자 07-10 872
1558 [중국] 속국 좋아하고 자빠졌네~ 떡국은 먹어봤냐 ? 한류 문… (5) artn 11-12 872
1557 [한국사] 비오는 날 가보고 싶은 근대 건축물들 히스토리2 04-23 871
1556 [베트남] 이건 뭔데 조회수가 플러그 06-07 871
1555 [기타] 발해만 제해권 장악한 백제 북연(國勢) 흡수한 고구… 관심병자 06-12 870
1554 [기타] 물길족 (6) 인류제국 11-01 870
1553 [한국사] 한국 역사학계의 발전이 더딘 이유 (4) 감방친구 11-10 870
1552 [한국사] 남북 역사학 체제 경쟁 (3) 히스토리2 05-29 870
1551 [기타] 만약에 이렇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3) 두부국 05-21 869
1550 [세계사] 선사시대에 대한 선입견을 깨는 고대유물들 (1) 화마왕 11-04 869
1549 [기타] 제안합니다. (2) 인생사 03-16 868
1548 [세계사] 테라(산토리니) 화산 폭발 - 기원전 1628년 옐로우황 06-12 868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